3호선 버터플라이의 무한 스펙트럼

3호선 버터플라이
김남윤 재킷과 니트터틀넥, 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Kimseoyong Homme), 슈즈 조지 콕스(George Cox)
남상아 드레스 에스카다(Escada), 부츠 메노드모쏘(Meno de Mosso), 반지, 귀고리 모두 핫듀(Hotdew)
서현정 블레이저와 팬츠 모두 쿠메(Kume), 부츠 살롱드쥬 (Salondeju), 선글라스 이나리아이웨어(Inari Eyewear), 귀고리 핫듀(Hotdew)

1999년에 결성된 1세대 인디 밴드의 위엄을 지닌 이들이 3호선 버터플라이다. 각자 커리어가 상당한 멤버들로 구성된 만큼 음악적 기량이 남다르다. 그렇게 천천히, 하지만 끊임없이 차례로 앨범을 내왔고, 8년이라는 긴 공백을 가진만큼 엄청난 완성도를 자랑하는 4집은 이미 전설이 됐다. 그리고 또다시 4년이 지난 지금, 드물게 앨범을 내기로 유명한 그들이 생각보다 빨리 정규 5집 <Divided by Zero> 를 내놓았다.

김남윤 “이전 앨범으로 꽤 오랫동안 활동했어요. 공연과 해외 투어 일정으로 바쁘게 활동하다가, 2016년부터 는 모든 멤버가 하던 일을 접고 새 앨범에 온전히 몰두해서 작업했어요. 그렇게 1년 동안 오로지 3호선 버터플라이의 새 음악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죠.”

 

3호선 버터플라이
3호선 버터플라이 -Divided by Zero

3호선 버터플라이는 당시 많은 인디 밴드가 그랬듯이, 그리고 결코 만만치 않은 이 밴드의 특성 때문인지 구성원이 자주 바뀌었다. 이번에는 원년 멤버이자 오랫동안 3호선 버터플라이의 리더였던 성기완이 빠졌다. 팀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그가 빠지며 정체성이 흔들릴 수도 있었지만, 3명의 멤버가 고민 끝에 내놓은 답은 어떤 위태로움도 없이 견고했고 또 다른 놀라움을 선사했다.

김남윤 “사실 기완이 형이 빠지고 3명이 만드는 음악이자 새로운 시작이기도 하니 우리에게는 의미가 컸어요. 기타 멤버의 부재를 어떻게 메울지고민도 많이 해서 록에 가까웠던 이전 앨범에 비해 일렉트로닉 요소를 많이 넣었죠. 그리고 드러머 현정이 본격적으로 작곡하고 참여한 곡들이 들어가서 더욱 신선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3호선 버터플라이의 음악에 서현정이라는 새로운 피를 수혈하며 이질감 없이 녹여내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남상아 “그동안 없었던 감성인데 이걸 우리 음악으로 만드는 것이라 어려웠죠. 지금도 계속 의견을 나누고 연습하면서 점점 ‘3호선화’ 하는 과정이에요. 기존 감성과 새로운 감성을 버무리는 작업이 중요한 것 같아요. 결국 새로운 스타일이 3호선 버터플라이의 스타일이 될 수도 있는 거고요.”

 

서현정이 작곡한 타이틀곡 ‘Ex-Life’ 와 ‘Sense Trance Dance’, 남상아가 작곡한 ‘Put Your Needle on the Groove’까지 기존의 앨범에서 접할 수 없던 부류의 곡들이 버젓이 나왔다. ‘3호선 버터플라이가 이걸?’ 하는 주춤거림도 잠시, 듣다 보면 이질감보다는 3호선 버터플라이의 색깔에 자연스럽게 염색된 곡들에 감탄하게 된다.

서현정 “발라드나 그루브가 있는 댄스곡도 있고, 일렉트로닉과 신스팝이 어우러지는 곡까지 색다른 곡이 많아요. 그래서 장르를 규정하기도 힘들죠. 누군가 우리에게 3호선 버터플라이 음악의 장르를 물으면 답하기 힘들어요. 뭔가를 정해놓고 음악을 만들지 않아서 그런 것 같아요. 정해진 게 있으면 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할 텐데 그럼 재미없잖아요.”

사실 그들은 음악적 색채가 뚜렷한 밴드 중 하나다. 특유의 멜랑콜리한 감성, 노이즈를 활용한 낯설고 생경한 사 운드로 정체성을 확고히 했다. 그 정체성에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함께해온 남상아의 유니크한 보컬도 큰 몫을 차지한다. 어느 장르에도 유려하게 어우러지며 노래 자체에 개성과 무게를 싣는다. 이 정도 베테랑이라면 매너리즘에 빠질 만도 한데 3호선 버터플라이는 현상 유지보다 변화를 택한다. 언제나 그랬다. 1집부터 지금까지 하나씩 앨범을 내면서 단계적으로 새로워졌다.

김남윤 “항상 신인처럼 초짜의 마인드를 가지고 가려고 해요. 이번 앨범의 ‘호모루덴스’는 그런 의미에서 진지함은 빼고 젊은 에너지가 넘치는 곡이죠. 있어 보이게 정교하게 작업한 것도 아니고 데모 버전을 녹음한 느낌이 좋아서 그대로 쓴 거예요. ‘노는 인간’이라는 제목도 나이브하고 날것의 느낌이 살아 있어요.”

그 때문일까, 이번 앨범은 근 20년 차가 됐는데도 끊임없이 진화하며 스펙트럼을 넓혀온 3호선 버터플라이의 매력이 확실히 보인다.

서현정 “지금껏 타이틀곡은 대부분 모던록이지만 막상 앨범 전체를 열어보면 사이키델릭하고 어두운 부분이 많아요.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대중적인 곡을 내세워 사람들을 낚는 거죠.(웃음) 낚여서 공연에 와보면 ‘어, 이 난감한 곡은 뭐지?’ 하게 될 거예요. 그러면서 점점 빠져들게 됩니다.”

끊임없이 유기적으로 바뀌면서 흘러가는 밴드. 그래서 다음을 예측할 수 없다. 생각한 대로, 계획한 대로 나오지도 않는다. 어딘가 삐뚤어지고 어긋났지만 재미있다. 특유의 위트와 시니컬함이 나란히 공존한다. 그래서 이 밴드에 빠지게 되는 건 한순간이다. 20주년을 앞둔 밴드 3호선 버터플라이가 지금까지 어떤 마음가짐으로 음악을 해왔는지 궁금했다. 멤버들은 새앨범과 공연으로 지금까지 기울인 노력의 결실을 보여주며 소통하는 지금 무척 행복하다고 했다.

남상아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면서, 나만이 할 수 있는 오리지널리티를 가지고 접근하려 해요. 좋은 곡도 계속 들으면 질리잖아요. 우리도 늘 색다른 시도를 하고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는 게 좋아요. 3호선 버터플라이의 음악은 하나로 정의할 수 없었으면 좋겠어요.”

베테랑의 묵직함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신선함을 동시에 갖추고 다양한 장르와 감성을 아우르는 모습을 보면 앞으로의 행보도 기대된다. 그리고 이번 앨범 역시 누군가의 플레이리스트에 오래 머물 것이다.

리얼 웨딩 스토리 ② 중세 유럽 스타일

1702mcwelimk23b_05
기품이 넘쳤던 1부 예식.

중세 유럽의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한껏 살린

김윤·박성배 커플의 결혼식

VENUE 이탈리아에 살면서 유럽식 웨딩을 여러 번 접한 신부는 서울에서도 유럽식 분위기의 웨딩을 원했다. 소셜 베뉴 더 라움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는 마음에 꼭 드는 신부대기실과 2부 예식 입장이라는 영화 같은 순간을 누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객들만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엘리베이터가 있어 궁전 전체를 오롯이 사용하는 기분도 들었다. 2부 예식 후 이어진 디제잉을 배경으로 와인과 샴페인을 즐기는 애프터 파티도 하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DRESS 유럽풍 컨셉트에 맞게 중세 느낌을 낼 수 있는 드레스를 찾아 다녔다. 오랜 고민 끝에 결혼식 일주일 전 극적으로 선택한 드레스는 헤리티크 뉴욕의 리비니 오프숄더 드레스. 섬세한 레이스 장식과 오프숄더 디테일이 사랑스러웠다. 2부 예식엔 배우 전지현이 입어서 화제가 됐던 제니 팩햄의 A라인 드레스를 선택했는데, 2층에서 신랑 손을 잡고 내려올 때 조명을 받은 드레스의 비즈가 알알이 빛을 발해 영화의 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었다.

 

단정한 헤어와 메이크업이 사랑스러웠던 신부.
단정한 헤어와 메이크업이 사랑스러웠던 신부.

HIAR & MAKEUP & NAIL 헤어는 평소 신랑과 신부의 헤어스타일은 맡고 있는 애브뉴준오 동휘 부원장이 책임졌다. 귀 뒤로 깔끔하게 넘겨 단정한 번을 만들고 주얼 헤드피스로 장식해 심플하면서도 우아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메이크업을 담당한 애브뉴준오 고진영 원장은 진한 화장을 어색해하는 신부를위해 투명하고 고운 피부 톤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 신부가 한 달 전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한 수분팩의 도움도 컸다는 후문. 네일은 투명한 베이스에 끝에만 반짝이는 파츠를 붙여 조명에 반짝일 수 있도록 했다.

 


FLOWER 여기에는 꽃을 사랑하는 신부와 꽃 알레르기로 꽃 근처에도 가지 못하는 신랑의 ‘웃픈’ 웨딩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신부는 최대한 풍성하고 화려하게 식장을 꾸미고 싶었으나 신랑에게 위험할 수도 있다는 걱정 때문에 욕심내지 않기로 결정한 것. 더 라움의 플로리스트는 신부가 좋아하는 오렌지와 그린 컬러를 조합해서 식장 곳곳을(신랑의 동선을 최대한 피해) 아름답게 꾸몄다. 신랑 신부에게 축복의 꽃을 뿌려주는 플라워 샤워엔 조화 꽃잎을 사용했다

연관 검색어
, ,

빵순이들을 저격할 메뉴 3

#1


너의 이름은? 
샥슈카(Shakshuka). 또 다른 이름은 에그 인 헬(Egg in hell).
빵순이 취향저격 이유는? 촉촉한 토마토 소스와 반숙의 노른자, 고소한 치즈에 빵까지 곁들여 먹으니, 김치찌개와 밥 한 공기의 조합처럼 든든한 한 끼 식사가 된다. 부드러운 재료들과 어울리는 치아바타, 호밀빵, 바게트와 같은 촘촘한 식감의 빵을 선택할 것!
언제 먹으면 좋을까? 숙취 해소에 탁월한 토마토와 위벽을 보호해주는 계란 노른자가 만났으니, 이만한 해장 음식이 없지.
잘 한다 소문난 곳은? 언더야드에서 오픈 샌드위치만 먹어봤다고? ‘히든 메뉴’인 샥슈카를 꼭 먹어보자.
어떻게 만들까? 튀니지의 방언으로 ‘혼합물’이라는 ‘샥슈카’ 뜻처럼, ‘냉장고 싹쓸이용’으로 제격인 메뉴. 양파, 마늘을 볶아준 후 파스타용 토마토 소스를 넣고 끓이다가 계란을 넣어주면 끝!

 

 

 

#2

너의 이름은? 프렌치 어니언 스프.
빵순이 취향저격 이유는?
푹 잠긴 바게트가 스프를 한껏 머금어 부드러워지면 그 맛이 일품. 두 말하면 잔소리!
언제 먹으면 좋을까? 감기 기운이 느껴질 때. 양파에는 몸을 따뜻하게 하고 소화를 돕는 효과가 있다. 
잘 한다 소문난 곳은? 프랑스의 작은 레스토랑으로 순간 이동한 듯한 ‘비스트로 욘트빌’의 프렌치 어니언 스프를 꼭 먹어볼 것. 
어떻게 만들까?
버터에 양파를 볶다가 치킨 스톡을 부은 후 바게트와 모짜렐라 치즈를 얹는다. 마지막을 장식한 치즈가 그릇에 살짝 넘쳤을 때 가장 매력적이다.

 

 

 

#3

너의 이름은? 얼그레이 밀크잼
빵순이 취향저격 이유는? 밀크잼은 설탕을 줄이고 그 역할을 우유로 대신 했기에 단맛이 덜하고, 무엇보다 꾸덕꾸덕함을 느낄 수 있다.
언제 먹으면 좋을까? 딸기잼이 지겨워졌다면 도전해볼 것. 잼의 신세계가 열릴 것이다.
잘 한다 소문난 곳은? 얼그레이 밀크잼과 밀크잼, 투톤으로 구성되어 있는 선데이잼. 보기 좋은 잼이 먹기도 좋다.
어떻게 만들까? 얼그레이 티백을 우려낸 물과 우유, 생크림, 설탕을 냄비에 넣고 약한 불에서 데운다. 맛있는 잼을 위해서라면 30분 정도 주걱을 저어주는 인내심과 팔 저림 정도는 감수할 수 밖에. MOTHER.CO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