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웨딩 스토리 ② 중세 유럽 스타일

1702mcwelimk23b_05
기품이 넘쳤던 1부 예식.

중세 유럽의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한껏 살린

김윤·박성배 커플의 결혼식

VENUE 이탈리아에 살면서 유럽식 웨딩을 여러 번 접한 신부는 서울에서도 유럽식 분위기의 웨딩을 원했다. 소셜 베뉴 더 라움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는 마음에 꼭 드는 신부대기실과 2부 예식 입장이라는 영화 같은 순간을 누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객들만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엘리베이터가 있어 궁전 전체를 오롯이 사용하는 기분도 들었다. 2부 예식 후 이어진 디제잉을 배경으로 와인과 샴페인을 즐기는 애프터 파티도 하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DRESS 유럽풍 컨셉트에 맞게 중세 느낌을 낼 수 있는 드레스를 찾아 다녔다. 오랜 고민 끝에 결혼식 일주일 전 극적으로 선택한 드레스는 헤리티크 뉴욕의 리비니 오프숄더 드레스. 섬세한 레이스 장식과 오프숄더 디테일이 사랑스러웠다. 2부 예식엔 배우 전지현이 입어서 화제가 됐던 제니 팩햄의 A라인 드레스를 선택했는데, 2층에서 신랑 손을 잡고 내려올 때 조명을 받은 드레스의 비즈가 알알이 빛을 발해 영화의 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었다.

 

단정한 헤어와 메이크업이 사랑스러웠던 신부.
단정한 헤어와 메이크업이 사랑스러웠던 신부.

HIAR & MAKEUP & NAIL 헤어는 평소 신랑과 신부의 헤어스타일은 맡고 있는 애브뉴준오 동휘 부원장이 책임졌다. 귀 뒤로 깔끔하게 넘겨 단정한 번을 만들고 주얼 헤드피스로 장식해 심플하면서도 우아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메이크업을 담당한 애브뉴준오 고진영 원장은 진한 화장을 어색해하는 신부를위해 투명하고 고운 피부 톤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 신부가 한 달 전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한 수분팩의 도움도 컸다는 후문. 네일은 투명한 베이스에 끝에만 반짝이는 파츠를 붙여 조명에 반짝일 수 있도록 했다.

 


FLOWER 여기에는 꽃을 사랑하는 신부와 꽃 알레르기로 꽃 근처에도 가지 못하는 신랑의 ‘웃픈’ 웨딩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신부는 최대한 풍성하고 화려하게 식장을 꾸미고 싶었으나 신랑에게 위험할 수도 있다는 걱정 때문에 욕심내지 않기로 결정한 것. 더 라움의 플로리스트는 신부가 좋아하는 오렌지와 그린 컬러를 조합해서 식장 곳곳을(신랑의 동선을 최대한 피해) 아름답게 꾸몄다. 신랑 신부에게 축복의 꽃을 뿌려주는 플라워 샤워엔 조화 꽃잎을 사용했다

연관 검색어
, ,

빵순이들을 저격할 메뉴 3

#1


너의 이름은? 
샥슈카(Shakshuka). 또 다른 이름은 에그 인 헬(Egg in hell).
빵순이 취향저격 이유는? 촉촉한 토마토 소스와 반숙의 노른자, 고소한 치즈에 빵까지 곁들여 먹으니, 김치찌개와 밥 한 공기의 조합처럼 든든한 한 끼 식사가 된다. 부드러운 재료들과 어울리는 치아바타, 호밀빵, 바게트와 같은 촘촘한 식감의 빵을 선택할 것!
언제 먹으면 좋을까? 숙취 해소에 탁월한 토마토와 위벽을 보호해주는 계란 노른자가 만났으니, 이만한 해장 음식이 없지.
잘 한다 소문난 곳은? 언더야드에서 오픈 샌드위치만 먹어봤다고? ‘히든 메뉴’인 샥슈카를 꼭 먹어보자.
어떻게 만들까? 튀니지의 방언으로 ‘혼합물’이라는 ‘샥슈카’ 뜻처럼, ‘냉장고 싹쓸이용’으로 제격인 메뉴. 양파, 마늘을 볶아준 후 파스타용 토마토 소스를 넣고 끓이다가 계란을 넣어주면 끝!

 

 

 

#2

너의 이름은? 프렌치 어니언 스프.
빵순이 취향저격 이유는?
푹 잠긴 바게트가 스프를 한껏 머금어 부드러워지면 그 맛이 일품. 두 말하면 잔소리!
언제 먹으면 좋을까? 감기 기운이 느껴질 때. 양파에는 몸을 따뜻하게 하고 소화를 돕는 효과가 있다. 
잘 한다 소문난 곳은? 프랑스의 작은 레스토랑으로 순간 이동한 듯한 ‘비스트로 욘트빌’의 프렌치 어니언 스프를 꼭 먹어볼 것. 
어떻게 만들까?
버터에 양파를 볶다가 치킨 스톡을 부은 후 바게트와 모짜렐라 치즈를 얹는다. 마지막을 장식한 치즈가 그릇에 살짝 넘쳤을 때 가장 매력적이다.

 

 

 

#3

너의 이름은? 얼그레이 밀크잼
빵순이 취향저격 이유는? 밀크잼은 설탕을 줄이고 그 역할을 우유로 대신 했기에 단맛이 덜하고, 무엇보다 꾸덕꾸덕함을 느낄 수 있다.
언제 먹으면 좋을까? 딸기잼이 지겨워졌다면 도전해볼 것. 잼의 신세계가 열릴 것이다.
잘 한다 소문난 곳은? 얼그레이 밀크잼과 밀크잼, 투톤으로 구성되어 있는 선데이잼. 보기 좋은 잼이 먹기도 좋다.
어떻게 만들까? 얼그레이 티백을 우려낸 물과 우유, 생크림, 설탕을 냄비에 넣고 약한 불에서 데운다. 맛있는 잼을 위해서라면 30분 정도 주걱을 저어주는 인내심과 팔 저림 정도는 감수할 수 밖에. MOTHER.CO 바로가기

보르도에서 가장 오래된 포도로 만든 와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와인 참 잘 만들기로 소문난 프랑스 보르도에서 즐겨 쓰는 품종은 세 가지다. 카베르네 소비뇽, 메를로, 그리고 카베르네 프랑. 작년 겨울, 한국에 런칭한 샤토 드 라 비에이으 샤펠에서 만든 와인에는 여기에 아주 특별한 품종 하나를 더했다. 바로 부샬레(Bouchales)다.

부샬레가 특별한 이유는 두 가지다. 바로 보르도의 포도밭을 황폐화시킨 필록세라로부터 살아남았다는 것과 130살 넘게 살아왔다는 것이다. 우리도 나이가 들어야 연륜이 쌓이듯 오래 살아온 포도나무의 포도로 만든 와인은 풍미가 깊고 복합적이다. 그래서 이 와이너리에서는 이런 맛을 더욱 돋보이게 하기 위해 살충제를 쓰지 않고, 음지 식물로 해충과 잡초를 방지하는 친환경 농법으로 유기농 인증도 받았다.

이 와이너리에서 한국에 선보인 와인은 여섯 가지인데, 그 중에서 부샬레 품종을 쓴 와인은 세봉 르 뱅과 부샬레스 메를로 두 가지다. 부샬레 품종을 쓴 와인은 이국적이고 야생적인 라즈베리 향이 매력적이다. 이 와인이 궁금하다면? 남산에 위치한 피에르 시가 www.pierrecigar.com 에서 맛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