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많이 받은 부케

1702mcwelimd21_01

1304 플라워 스튜디오

깨끗하고 수수한 부케를 찾는다면 1304 플라워 스튜디오가 제격이다. 간결한 컬러와 소재가 조화로운 부케를 선보인다. @1304_

 

1702mcwelimd21_02

르자당 플라워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르자당 플라워는 지극히 여성스럽고 아기자기한 취향을 지닌 신부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숍이다. @lejardinflower

 

1702mcwelimd21_03

오블리크 플라워 디자인

남과 다른 특별한 부케를 원한다면 오블리크 플라워 디자인만한 곳이 없다. 다채롭고 대담한 스타일의 부케를 만날 수 있다. @kiimyoungshiin

해외에서 웨딩 스냅 촬영했어요

1702mcwedfamr23_10

거장들의 흔적과 함께 시티 웨딩 스냅

임다솔·민경재 부부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프랑스 니스를 거쳐 파리까지 돌아보는 일정으로 루브르 박물관, 가우디의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비롯해 많은 거장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에서 아름다운 스냅사진을 남겼다. ‘아일랜드엔터테인먼트’는 우리가 생각하는 사진 분위기에 가장 가깝고 7년간 1만 커플이 이곳에서 촬영을 했다는 데이터 덕분에 믿고 맡길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 정가는 3시간 5백 장 촬영 기준 바르셀로나 스냅 38만원, 파리 스냅 45만원인데 우리는 다른 커플들과 공동 예약으로 진행해 스페인 35만원, 파리 37만원으로 11만원을 절약했다.

촬영 장소는 업체에서 짠 루트를 바탕으로 진행했다. 아름다운 장소가 모두 포함되어 있었고 그 외의 찍고 싶은 곳에 대한 의견도 반영해줘서 만족스러웠으며 무엇보다도 사진이 어색하게 나오지 않도록 잘 리드해준 덕에 즐겁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스냅사진 촬영은 자연스러운 데이트 모습을 담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우리는 아예 ‘화보를 찍어보자!’라는 생각으로 준비를 했다. 여행 전 많은 웨딩 스냅사진을 보면서 비교해봤는데 신랑의 가슴팍에 대포 카메라가 떡하니 자리 잡고 있거나 의상과 어울리지 않는 백팩이나 가방을 들고 찍은 사진들이 많았다. 그렇게 하고 싶지는 않아서 신부는 원피스와 부케를, 신랑은 수트 한 벌을 한국에서 준비했다. 해외스냅 촬영을 계획 중이라면 예쁜 옷을 맞춰 입고 별다른 소품 없이 두 손 가볍게 나가길 추천한다. 우리처럼 원하던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을 테니까.

아일랜드엔터테인먼트
현지에 상주하는 화려한 수상 경력의 사진작가들이 촬영하는 국내 웨딩 스냅 업체.

 

 

1702mcwedfamr23_04

이탈리아 토스카나 농촌에서 빈티지 웨딩 스냅

이정미·이경호 부부

눈에만 담기 아쉬운 이탈리아의 추억을 사진으로 남기고 싶었다. 우리가 선택한 스냅사진 촬영 업체는 ‘그가 사랑하는 순간 스튜디오’였고 출장비와 기타 비용 별도로 1백50만원에 진행했다. 토스카나 농촌에서 민박을 하며 머물렀는데 한여름의 한국보다 훨씬 뜨거운 햇살 아래 촬영하는 일이 힘들긴 했지만 뜨거운 볕을 감수할 만큼 아름다운 경관을 카메라와 머릿속에 담아올 수 있었다. 낯선 곳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사진을 남길 수 있다는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꼭 멋지고 예쁠 필요는 없다. 사랑하는 사람과 열정을 가진 사진작가만 있다면 행복한 마음이 자연스럽게 우러나 충분히 아름답게 보일 테니까.

그가 사랑하는 순간
국내 웨딩 전문 사진작가들이 의뢰를 받고 함께 해외로 나가 촬영하는 국내 웨딩 스냅 업체.

 

 

 

1702mcwedfamr23_15

네덜란드에서 셀프 웨딩 스냅

이슬기·김채연 부부

스튜디오 특유의 딱딱한 분위기로 웨딩 사진을 찍고 싶지 않았다. 평소 사진 찍는 걸 어색해 하기도 하고 야외에서 최대한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찍고 싶어서 해외 스냅 촬영을 결정했다. 파리, 로마, 프라하같이 웨딩 스냅을 이미 많이 찍고 있는 곳은 정해진 촬영 스팟이 있다. 우리는 그런 곳보다 최대한 관광객이 없고 자연이 살아 있는 분위기에서 찍고 싶어 헝가리,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중에서 고민하다가 그나마 비행 시간이 제일 짧은 네덜란드로 결정했다. 십년지기 친구이자 웨딩 스냅 사진가인 ‘그여자스냅’ 대표와 신혼여행 일정 내내 같이했다. 비용은 그 친구의 항공권과 숙박비 등등을 포함해 1백50~2백만원 사이. 가기 전부터 원하는 컨셉트 사진을 눈여겨보면서 몇몇 지역을 선택했다. 어차피 우리 부부 모두 처음 가보는 나라이니 정확한 촬영 스팟은 미리 정해놔도 잘 못 찾을 것 같아 뭉뚱그려 정해놓고 가서 마음 닿는 대로 걸어가며 찍었다.

한국에서처럼 헬퍼가 없어 알아서 챙겨야 할 게 많아 힘들긴 했다. 경유해서 힘들게 도착했는데 호텔 얼리 체크인이 불가능해 드레스도 로비 화장실에서 갈아입었고 남편은 종일 운전까지 해야 했다. 하지만 사진을 찍는 동안 현지인들에게 많은 축하를 받아 내내 기분 좋게 찍을 수 있었다. 비용도 비용이지만 모든 준비를 셀프로 해야해서 다시 하라면 엄두가 나지 않지만 그만큼 좋은 기억이 많아 후회하지 않는다. 해외가 아니더라도 스튜디오가 아닌 여행지에서의 스냅사진 촬영을 강력히 추천한다. 고민된다면 일단 지르길!

그여자스냅 
혼자 활동하며 국내 웨딩 스냅을 주로 촬영하는 포토그래퍼.

 

 

1702mcwedfamr23_20

스위스의 빼어난 자연경관과 함께

이윤정·이상일 부부

스튜디오 촬영 후 앨범과 액자를 찾으러 갔더니 그곳에 공장에서 찍어낸 듯 우리와 같은 배경, 같은 포즈의 액자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실망이 너무 커서 해외에서 멋진 스냅사진을 촬영한 선배가 생각나 곧바로 해외 스냅 촬영을 알아봤다. ‘러버스’는 파리와 스위스 현지에 상주하는 프리랜서들이 촬영을 해주는 업체다. 지역별, 시간별로 가격이 다른데 우리가 촬영한 스위스 그린델발트는 총 60만원(예약금 30만원, 촬영 15일 전 잔금 30만원)이었다. 이동 수단인 케이블카, 트로티바이크 등 추가적으로 드는 교통비는 우리가 부담했다.

10월의 스위스는 생각보다 추웠다. 남들은 모두 패딩 점퍼를 입고 목도리를 두르고 있을 때 신부는 흰 원피스 하나만 걸치고 오들오들 떨면서 촬영했다. 그 때문에 다른 여행객들의 호기심 어린 눈길을 많이 받았고 그런 모습조차 사진에 예쁘게 담겼다. 우리와 비슷한 연배의 현지 사진작가가 여행만으로는 절대 느낄 수 없을 스위스의 각종 정보와 여행 팁을 알려준 것도 기대 밖의 재미였다. 현지에 상주하는 프리랜서 사진작가들은 그 나라의 아름다운 경관을 꿰고 있어 더 특별하고 멋지게 사진을 찍는다. 이왕 특별한 스냅을 찍고 싶은 마음으로 해외웨딩 스냅을 결심했다면 모험을 하더라도 개인적인 예술성을 발휘하는 작가를 물색하기를 추천한다.

러버스인파리스
파리와 스위스에서 주로 웨딩 스냅을 촬영하는 국내 스냅 촬영 업체.

 

해외에서 웨딩 스냅, 여기 어때요?

주노무비

상품이 아닌 ‘작품’을 원하는 고객과 소통한다. 정해진 루트는 없고 촬영 스팟을 신랑 신부와 상의해 정하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촬영하느냐에 따라 가격 폭이 크므로 가격은 문의할 것.
문의 www.junomovie.co.kr

 

앤드유 스냅

컷마다 미장센에 가까운 생동감과 자연스러움을 포착한다. 그 나라의 문화와 사람 그리고 이야기가 있는 곳을 찾기 때문에 도심과 자연을 모두 배경으로 해 촬영한다. 가격은 70만원 이상.
문의 www.thetimeandyou.com

 

1702mcwedfamr23_06

다니엘스

칸쿤 스냅 촬영 전문 멕시코 법인. 국내 최초로 칸쿤 유수의 호텔과 독점 계약해 사진 속 빼어난 배경의 우선권을 쥐고 있다. 가격은 대표 지정 기준 50만~1백20만원까지, 실장급 촬영 시 30만~50만원.
문의 http://daniels.co.kr

연관 검색어

저희 가오픈했어요!

#한남동 #로컬들은모여라

주말, 아러바우트

한남동 로컬들의 아지트로 떠오를, 새로운 공간들이 등장했다. ‘밤을 지새우는 사람들’이라는 그림에서 모티브를 얻은 ‘주말‘은 이름 그대로 주말에 오픈하며 평일에는 게릴라로 문을 여는 바(BAR)다. 자신이 좋아하는 맛있는 술만 보유하고 있다는 미모의 주인장에게 와인 추천을 받아보자. 한남동의 많은 카페 중 홀연히 얼굴을 드러낸 ‘아러바우트‘. 콘크리트와 나무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이 곳은 원두와 바리스타 라인업을 수시로 공지한다. 난로가 반겨주는 아러바우트의 따뜻함을 경험해보길 추천한다.

  • Jumal 한남동 684-1
  • r.about 한남동 657-143

#성수동 #공장지대의끊임없는변신

장미맨숀, 센터커피

성수동 공장지대 사이에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두 곳이 생겼다. 낡은 건물에 ‘장미 맨숀‘이라 정직하게 쓰인 간판이 눈에 띈다. 맨션 느낌을 그대로 살린 가구와 함께 카페로 재탄생한 이곳을 시간 여행을 꿈꾸는 이들이 발빠르게 찾고 있다. 성수동을 들썩이게 하는 또 다른 공간은 ‘센터 커피‘다. 흰 벽돌과 커피 머신, 앞치마와 모자로 멋을 낸 바리스타들, 넓은 창을 통해 쏟아지는 햇살 외에도 센터 커피를 매력적이게 만드는 것은 ‘배용준’의 카페라는 사실. 깔끔한 분위기, 커피 맛 그리고 욘사마 덕분에 일본 손님들의 방문이 매일 이어지고 있다고.

  • rose mansion 성수동1가 685-290
  • center coffee 성수동 1가 685-478

#송파동 #어서와이동네는처음이지

피치 그레이, 어나더 선데이

가오픈 기간을 막 끝내고 시작을 알리는 카페 피치 그레이. 음료와 수채화 트레이가 함께 제공되어, 그림을 그리며 커피를 마시는 그야말로 ‘힐링 타임’을 가질 수 있다. 색색의 큐브 아이스가 담긴 음료 이름이 아직 미정이라는 소식마저 아기자기한 공간이다. 일요일마다 들르고 싶은 ‘어나더 선데이‘는 핸드 드립을 고집하고 있다. 메뉴로 가래떡 구이, 말차 설기떡을 준비하며 동네 골목 안 정감가는 공간으로 자리 잡기를 꿈꾸고 있다.

  • peach gray 송파동 93-5
  • another sunday 송파동 8-4

#해운대 #경리단길 #특별한것에대한갈망

모루 과자점, 바오바 서울

‘가오픈’은 말그대로 준비를 어느 정도 마친 주인들이 설레는 마음으로 손님을 맞이하며, 메뉴와 시설에서 부족한 부분을 고쳐나가는 기간을 말한다. 이 가오픈 기간을 현명하게 사용 중인 두 곳이 있다. 2월 가오픈 기간을 내건 해운대의 모루 과자점과 경리단길 바오바 서울이 그러하다. 그림 같은 과자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루 과자점은, 찾아온 손님들의 여유로운 시간을 위해 당분간은 예약제로 이루어지고 포장 판매는 영업 시간 내 언제든 가능하다고 한다. 바오바 서울의 가오픈 기간 동안 ‘바오’ 안에 소담히 담긴 돼지고기, 새우, 치킨 등을 맛볼 수 있다. 새로운 맛을 찾고 있는 당신이라면 리스트에 ‘바오바 서울’을 추가해볼만 하다.

  • moru pound 해운대구 우동 518
  • baobar seoul 용산구 이태원동 455-45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