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스타일닥터 #슬로건티셔츠

슬로건 티셔츠요? 그냥 티셔츠 아닌가요?

슬로건 티셔츠를 트렌드로 이끈 건 역시 디자이너들의 힘! ‘우리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We Should all be feminists)’ 문구가 새겨진 디올의 티셔츠는 최근 인권 이론으로 이슈화 되고 있는 페미니즘을 절묘하게 드러내며 패션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죠. 이 심플한 슬로건 티셔츠는 소위 옷 잘입는 언니들의 페이보릿 아이템으로 손꼽히며, 모델 아이린, 아미 송, 키이라 페라그니가 입는 등 스트리트 패션에서 빠질 수 없는 ‘잇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했죠!

 

크리스찬 시리아노는 ‘people are people’이라는 문구를 프라발 구룽은 ‘the future is female’이란 페미니스트를 지지하는 문구로 많은 이슈를 불러 일으켰죠. 디자이너들이 자신의 생각과 가치관을 티셔츠로 담아 모든 이들과 공유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비롯된 슬로건 티셔츠. 사회적인 이슈와 더불어 슬로건 자체가 디자인적인 요소로 활용된 결과물이랄까요?

 

그래서 어떻게 입을까?

많은 디자이너들이 슬로건 티셔츠를 야심차게 선보였는데요. 대부분 스커트와 매치한 것이 특징! 맥시 스커트, 풀 스커트, A 라인 스커트 등 다양한 컬러&디자인의 스커트와 함께 매칭했죠. 예를 들어 타이트한 블랙 슬로건 티셔츠를 선보인 크리스찬 시리아노는 드레시한 핑크 컬러 실크 스커트를 더해 매력을 더했고, 디올은 자수가 더해진 레이스 장식 시폰 풀 스커트로 여성미를 강조했습니다. 즉, 티셔츠는 슬로건을 강조한 단순한 디자인으로 스커트는 장식과 컬러가 더해진 아이템을 선택한 것!

셀럽은 이렇게 입어요!

패션계의 ‘핫템’, 디올 티셔츠를 선택한 키이라 페라그니. 디올 런웨이에 등장한 스타일링 팁을그녀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했습니다. 슬로건을 강조하기 위해 재킷, 스커트는 모두 블랙을 통일!

 

레드 카펫에서 당당하게 슬로건 티셔츠로 자신의 생각을 드러낸 리사 마리 코롤. 그녀가 선택한 아이템 역시 여성스러운 풀 스커트!

 

streetfashion

지난 뉴욕 패션 위크에서 포착된 패션 블로거이자 스타일리스트 시아 마리! 사회적인 슬로건이 새겨진 블랙 티셔츠로 스트리트 포토들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죠.

 

iren

역시 뉴욕 패션 위크 필립 림 쇼장에 등장한 아이린 군단의 슬로건 티셔츠 스타일링! 서로 다른 문구의 슬로건 티셔츠를 자신만의 방식대로 연출했네요!

2017-18 F/W 뉴욕 패션위크 핫이슈 5

ALL NEW CALVIN KLEIN

라프 시몬스의 거처가 캘빈 클라인으로 정해진 후, 그를 기다려온 수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된 무대였다. 그의 캘빈 클라인 데뷔 쇼를 앞두고 새로운 로고와 캠페인이 속속 공개된 터라 기대감이 최고조에 이른 것. 쇼가 열린 캘빈 클라인 글로벌 뉴욕 본사 앞은 인산인해를 이뤘고,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쇼는 성공적이었다. 아티스트 스털링 루비와 협업해 ‘아메리카에 대한 오마주’를 주제로 선보인 이번 컬렉션으로 캘빈 클라인은 미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다시금 입지를 굳힘과 동시에 라프 시몬스와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WELCOME TO NY!

DKNY와 DVF 같은 뉴욕 터줏대감들의 패션쇼가 빠진 공백은, 야심차게 뉴욕 입성을 알린 패션 하우스들의 쇼로 채워졌다. 쟈딕 앤 볼테르는 20주년을 맞아 뉴욕에서 첫 쇼를 선보였는데, 기존의 로큰롤 무드에 에너제틱한 뉴욕의 감성을 더해 뉴요커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지난 시즌 성대한 쇼로 밀라노에 작별을 고한 필립 플레인의 첫 뉴욕 컬렉션은 마치 뉴욕을 잡아먹을 듯 강렬했다. 맨해튼 중심에 위치한 뉴욕 공공 도서관을 거대한 파티장으로 바꾸어놓았는데, 뉴욕에서 좀 논다는 사람은 다 몰려온 듯 어마어마한 인파가 운집했다.

 

POLITICAL SLOGANS

미국 내에서 벌어진 여러 정치적 사건 때문일까? 이번 시즌 뉴욕 패션위크에서는 유독 여성, 인종, 종교 등 차별에 대항하는 메시지가 눈길을 끌었다. 크리에이처 오브 컴포트 런웨이에는 ‘We are all human being’이라는 문구가 등장했고, 크리스찬 시리아노는 ‘People are people’이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로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 또 캘빈 클라인의 라프 시몬스는 차별 반대 운동인 #tiedtogether의 일환으로 초대장에 흰색 반다나를 동봉했다. 이러한 분위기에 방점을 찍은 주인공은 프라발 구룽! 그는 페미니스트를 지지하는 슬로건이 담긴 티셔츠로 피날레 무대를 펼쳐 관객의 기립 박수를 끌어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KOREAN GIRL POWER

2017 F/W 시즌, 한국 모델들이 어느 때보다 큰 활약을 펼칠 것이라는 기분 좋은 기운은 뉴욕에서 먼저 감지됐다. 이미 4대 패션위크를 섭렵한 최소라, 배윤영, 신현지는 물론이고, 뉴욕 패션위크로 세계 무대에 데뷔한 반가운 한국 모델들을 만날 수 있었으니까. 이지는 알렉산더 왕의 피날레 모델로 화려하게 등장해 마크 제이콥스의 런웨이까지 모습을 비쳤고, 정소현 역시 알렉산더 왕과 마이클 코어스 무대에 올라 주목받았다. 권지야는 프라발 구룽 런웨이에 등장했고,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로 알려진 황현주와 현지은의 모습이 3.1 필립 림, 니콜 밀러 쇼에서 각각 포착됐다. 팔은 안으로 굽는다더니, 쇼를 보는 내내 이들이 얼마나 사랑스럽고 자랑스러운지!

 

!!! Jacobs atm RF17 0682

POINT OF VIEW

뉴욕 패션위크의 피날레를 장식한 마크 제이콥스 쇼의 퍼포먼스가 화제였다.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린 패션쇼의 피날레가 쇼장을 벗어나 거리로 이어진 것. 쇼장 밖 거리에 자리를 잡은 모델들은 손에 든 휴대폰으로 연신 사진을 찍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3주 뒤, 아이폰 7플러스로 촬영한 이 사진들은 마크 제이콥스의 SNS에 공개됐고, 모델들의 시점에서 촬영한 패션쇼의 모습이 또 한번 눈길을 끌었다.

연관 검색어
,

2017-18 F/W 밀란 패션위크 핫이슈 5

TIME TO CO-ED

빠르게 변모하는 패션계의 흐름에 발맞추기 위해 디자이너들은 남성과 여성 컬렉션을 통합해 일괄 해결하는 새로운 방식을 택했다. 그리고 새로운 시즌을 맞이한 밀라노에서도 이러한 ‘co-ed’의 현장을 마주할 수 있었다. 무려 1백여 벌에 달하는 옷을 무대에 올려 호화로움을 극대화한 구찌와 시종일관 고급스러운 룩을 선보인 보테가 베네타가 대표적이다. 이 밖에도 이미 많은 디자이너가 이 흐름에 동참하겠다고 밝혔으니! 거대한 변화에 직면한 패션계의 행보가 기대되는 순간.

 

SAY HELLO, AND GOODBYE

만남이 있으면 어느새 이별의 순간이 오기 마련. 이번 시즌 작별 인사를 전한 이는 질샌더의 로돌포 팔리아룬가, 반가운 첫인사를 건넨 이는 마르니의 프란체스코 리소다. 질샌더의 미니멀리즘을 성실히 구현해온 로돌포 팔리아룬가는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굿바이 키스를 전했고, 프라다에서 갈고닦은 솜씨를 발휘한 프란체스코 리소는 마르니에 신선한 에너지를 주입하는 데 성공했다. 그야말로 반가움과 아쉬움이 공존했던 쇼의 향연.

 

돌가 (1)

PARTY WITH FAMILY

돌체 앤 가바나의 디자이너 듀오는 요즘 셀러브리티의 가족에 푹 빠져 있다. 최근 몇 시즌 동안 런웨이와 광고 캠페인을 가득 채운 이들은 전문 모델이 아닌 유명 스타들의 2세이니 말이다. 이번 시즌에도 이들의 ‘가족 사랑’은 계속됐다. 아이코닉한 여배우와 딸,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는 자매, 신혼의 낭만을 만끽 중인 부부까지! 친숙한 얼굴이 무대에 오를 때마다 관객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고, 쇼가 끝난 후엔 다 같이 샴페인을 마시며 흥겨운 파티 타임을 즐겼다. 늘 그랬듯 밀라노에서 가장 축제 분위기가 넘친 쇼!

 

WELCOME NEW FACES

디자이너들이 ‘대박’을 점지한 신인 모델 중 에디터의 마음을 사로잡은 3인을 공개한다. 먼저 프라다의 뮤즈로 거듭난 크리스 그리카이테(Kris Grikaite)와 사라 그레이스 월러스테트(Sara Grace Wallerstedt). 크리스는 단발 머리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후 프라다 오프닝 무대를 비롯해 굵직한 쇼의 메인 모델로 등장했고, 사라 역시 몽환적인 분위기의 마스크로 디자이너들의 러브콜을 독차지하고 있다. 막스마라 런웨이에는 히잡을 쓴 모델 할리마 아덴(Halima Aden)이 등장해 화제를 모았는데, 카린 로이펠트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뉴 페이스라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TREET LIFE

어느 도시보다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는 스트리트 룩을 만날 수 있는 밀라노 패션위크. 구찌와 펜디, 돌체 앤 가바나의 호화로운 룩으로 차려입은 스트리트 피플을 포착했다. 소재와 컬러의 과감한 매치를 즐기는 이탤리언 스트리트 스타일의 생생한 현장.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