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츠의 재구성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셔츠의 재구성

올봄 다채롭게 변주된 셔츠의 재발견.

“고고한 화이트 셔츠에 디테일을 약간 더하면 기대 이상의 스타일이 탄생하죠.”

디자이너 킴 엘러리(Kym Ellery)의 말처럼 올봄 다양한 실루엣과 로맨틱한 디테일, 스트라이프 프린트 등 각기 개성을 담은 요소를 추가해 쿨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디자이너들이 눈에 띈다.

프로방스의 낭만을 감각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요소 중 하나로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의 셔츠를 줄줄이 선보인 자크뮈스의 영민함이 올봄 빛을 발했다. 클래식한 화이트 셔츠 소매에 올록볼록한 볼륨을 더해 위트를 주거나 가녀린 어깨를 훤히 드러낸 오프숄더 스타일로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 선택은 탁월했다.

포츠1961의 셔츠 활용법 역시 돋보였다. 언뜻 보면 오버사이즈 핏의 스트라이프 패턴 셔츠지만, 소매와 허리에 버튼을 달아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게 만든 것. 소매를 밖으로 빼 케이프처럼 연출할 수 있는 건 물론 박시한 핏이 지루해지면 버튼을 조절해 잘록한 허리 라인을 강조하는 실루엣으로 변형할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몬세의 디자이너 듀오는 ‘effortless chic’라는 키워드를 구현하는 퍼즐 조각으로 셔츠를 적극 활용했다. “셔츠 하나만으로 훌륭한 이브닝 룩을 연출할 수 있어요. 단 독특한 ‘장식(embellishment)’을 더해야 하죠.” 그 결과 포플린 셔츠의 한쪽 소매만 팝콘처럼 부풀리거나 한 단어로 명명하기 힘들 정도로 복잡한 컷아웃을 시도하는 등 몬세 특유의 위트로 무장한 셔츠들이 출시 이후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 밖에 블랙 시스루 셔츠의 어깨 바로 아래에 봉긋하게 부풀린 벌룬 소매로 포인트를 준 생로랑, 큼직한 러플 하나로 독특한 분위기를 낸 오프-화이트, 서로 다른 길이의 소매로 파격적인 실험을 한 발렌시아가 등 쇼 곳곳에 구매욕을 부추기는 셔츠들이 넘쳐났다. 과한 디테일과 실험적인 실루엣이 영 부담스럽다면 린다 톨(Linda Tol)처럼 블랙 니트 터틀넥을 레이어드하거나 편안한 진으로 스타일의 긴장감을 빼보는 것도 좋다. 요는, 잘 고른 셔츠 하나로 퍼펙트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는 사실.

Trench Moments

버버리 트렌치코트의 새 장이 열렸다. 다양한 색과 디자인으로 클래식을 재정의한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와 함께한 순간.

벨 라인 소매가 우아한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풍성한 소매가 포인트인 셔츠 드레스, 3가지 컬러를 조합한 토트백 모두 버버리(Burberry).

벨 라인 소매가 우아한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풍성한 소매가 포인트인 셔츠 드레스, 3가지 컬러를 조합한 토트백 모두 버버리(Burberry).

올리브그린 컬러의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섬세한 레이스 드레스, 구조적인 힐이 포인트인 블랙 앵클부츠 모두 버버리(Burberry).

올리브그린 컬러의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섬세한 레이스 드레스, 구조적인 힐이 포인트인 블랙 앵클부츠 모두 버버리(Burberry).

러플 칼라가 여성스러운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코튼 러플 톱과 미니드레스모두 버버리(Burberry).

러플 칼라가 여성스러운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코튼 러플 톱과 미니드레스모두 버버리(Burberry).

클래식한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롱 슬리브가 포인트인 셔츠 드레스, 캐멀컬러 톱 핸들 닥터 백, 구조적인 힐이 포인트인 블랙 앵클부츠 모두 버버리(Burberry).

클래식한 트로피컬 개버딘 트렌치코트, 롱 슬리브가 포인트인 셔츠 드레스, 캐멀컬러 톱 핸들 닥터 백, 구조적인 힐이 포인트인 블랙 앵클부츠 모두 버버리(Burberry).

꽃의 유혹

올봄에도 꽃의 유혹은 계속된다. 레트로 무드를 비롯해 회화적인 스타일 그리고 예술적으로 재해석한 다채로운 플라워 패턴의 향연.

봄이 오면 런웨이엔 어김없이 갖가지 꽃이 탐스럽게 피어난다. 봄을 즐기는 가장 쉽고 매력적인 방법이 바로 플라워 패턴이 아닐까. 그렇다면 새 시즌 디자이너들은 어떤 꽃밭을 일궜을까? 어느 때보다 강렬하고 화려한 꽃이 만개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프라다, 미우미우, 마이클 코어스, 오주르 르주르가 선보인 레트로 무드의 플라워 패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래픽 패턴에 원색을 채색한 꽃으로 복고풍 룩에 힘을 더한 것. 플라워 모티프를 아플리케한 수영모와 꽃무늬 배스 로브로 과거의 낭만을 되새기게 하는 미우미우의 룩이 대표적인 예다.

 

살아 있는 듯 생생한 꽃으로 여심을 자극하는 컬렉션은 또 어떤가. 델포조, 에뎀, 비베타, 살바토레 페라가모는 숙녀의 마음을 훔치고 남을 우아한 드레스 위에 꽃을 섬세하게 그려내 여심을 정확하게 저격했다. 하나씩 오려낸 꽃 모양을 아플리케한 크리스토퍼 케인, 다양한 플라워 패턴을 자유롭게 패치워크한 사이먼 로샤와 르메르, 머리부터 발끝까지 과감하게 꽃으로 도배한 포츠 1961과 발렌시아가 등 예술적인 시각으로 꽃을 재해석한 룩 역시 놓칠 수 없다.

이처럼 수많은 디자이너가 봄이 오면 약속한 듯 꽃에 열광하는 이유는 뭘까? 아마 아리따운 꽃을 보고 쉽게 지나치는 여자는 없다는 데 동감하기 때문일 터. 봄이 멀지 않았으니, 이제 다채로운 꽃의 유혹을 마음껏 즐기는 일만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