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의 특별한 날을 위한 옷

KakaoTalk_20170317_180959510

뎁 세레모니 캡슐 컬렉션의 탄생 비화가 궁금합니다. 요즘은 정형화된 ‘스드메’ 패키지에서 벗어나 자기만의 방식을 찾으려고 하는 젊은 신부들이 많아졌잖아요. ‘하객 룩’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뎁의 시그니처 원피스에서 조금 더 드레스업할 수 있는 라인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만, 결혼식으로만 한정 짓고 싶진 않아요. 나의 기념일, 내 가족의 기념일, 혹은 내가 초대받은 누군가의 기념일에 두루두루 입을 수 있는 옷이길 바라요.

기존 웨딩 브랜드의 세컨 라인과 차별화되는 가장 큰 강점은 무엇일까요? 아무래도 웨어러블하다는 점이 아닐까요? 우린 레디 투 웨어를 만들던 사람들이니까요. 스웨트셔츠나 재킷, 데님과 스커트에도 마음껏 믹스 매치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죠. 가격대도 합리적인 선으로 맞추려고 신경을 많이 썼어요. 기본적으로 앤디앤뎁과 뎁이 클래식을 지향하기 때문에 덜어낼 건 과감하게 덜어낸 심플한 멋을 추구하는 건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기도 하니까요.

최근에 영감을 받은 결혼식이 있었나요? 세레모니 캡슐 컬렉션을 구상하고 있을 때 스몰 웨딩을 준비하던 스타일쉐어 윤자영 대표에게서 연락이 왔어요. 드레스를 의뢰하고 싶다고요. 그녀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면서 서로 많은 도움을 주고 받았어요. 아쉽게도 뉴욕 출장 때문에 결혼식에 참석을 하진 못했지만요.

 

KakaoTalk_20170317_181441866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룩이 있다면요? 새틴에 매시 소재를 더한 원피스는 하나만 입었을 때도 빛을 발하지만 재킷을 걸쳤을 때의 느낌도 참 예뻐요. 뎁 세레모니 컬렉션엔 호텔 웨딩홀 버진 로드를 걸어도 전혀 손색 없을 드레스도 있고, 풀밭에서 플랫 슈즈를 신고 나풀나풀 걷는 야외 웨딩에 잘 어울릴만한 룩도 있어요. 친구 결혼식이나 브라이덜 샤워에 입고 갈 수 있는 룩도 있고요. 이 컬렉션이 앞으로 어떻게 진화하게 될지는 사람들이 어떤 목적으로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게 될 것 같아요.

뎁 세레모니 컬렉션은 시즌제로 계속될 예정인가요? 일회성은 아니에요. 올 봄에 전체 라인을 쫙 펼쳐내 보인 후엔 기존 라인을 스테디하게 가져가면서 소재와 컬러를 조금씩 추가하는 방식으로 아카이브를 쌓아갈 생각이에요.

언제, 어디에서 구매할 수 있죠? 4월 3일, 뎁 온라인 스토어(www.debb.co.kr)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에요. 중요한 날 입는 옷인만큼 직접 입어보고 싶어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오프라인 공간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에요. 너무 늦지 않도록 서두르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주시길!

 

editor’s picks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 무궁무진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뎁 세레모니 컬렉션. 에디터가 꼽은 9가지 스타일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스타일을 찾아보시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Out For Spring

몽클레르
로맨틱한 프릴 장식 아우터 3백39만원, 그래픽 패턴 파자마 팬츠 1백25만원, 스니커즈 79만원 모두 몽클레르(Moncler).
몽클레르
트위드 소재를 가미한 다운재킷 1백67만원, 플라워 패턴을 수놓은 티셔츠 55만원 모두 몽클레르(Moncler).
몽클레르
테리 소재의 레드 톱 55만원, 밑단에 플라워 프린트를 가미한 데님 팬츠, 에스파드리유 모두 가격 미정 몽클레르(Moncler).
몽클레르
엠브로이더리 장식 스트라이프 보머 재킷 2백6만원, 데님 원피스 1백29만원 모두 몽클레르(Moncler).
몽클레르
하늘색 레인보 재킷 1백79만원, 트로피컬 패턴 스윔수트 60만원, 나일론 버킷 햇 가격 미정 모두 몽클레르(Moncler).
몽클레르
스트링을 조여 프릴처럼 연출할 수 있는 데님 재킷 1백70만원, 실크 쇼츠 가격 미정 모두 몽클레르(Moncler).
연관 검색어
,

SALON de CHANEL

thum

칼 라거펠트는 2017 봄·여름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앞두고 캉봉가 31번지의 요소를 일일이 복제하지 않으면서도 그 분위기를 그랑 팔레에 그대로 옮기고자 했다고 전했다. 그의 말처럼 이번 샤넬 컬렉션은 1930년대와 아르데코 양식에서 영감을 받은 무대를 선보였는데, 이는 마치 샤넬의 오트 쿠튀르 살롱으로 안내하는 상징적인 계단처럼 보이려는 의도가 엿보였다. 런웨이 중간에 자리 잡은 대형 원통형 기둥은 마치 만화경처럼 그 앞을 지나가는 모델들을 무한대로 보이게 했고, 모델들의 실루엣은 아이코닉한 퀼팅 모티프의 스모키 타일에 거울처럼 비쳐 샤넬 살롱만의 시그니처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으니까.

 

또 이번 컬렉션은 전반적으로 섬세하고 우아한, 관능적인 여성미를 극대화한 점이 돋보였다. 모델들은 매끈하게 넘긴 머리와 비스듬히 기울여 쓴 납작한 보터 햇, 실버 레더 하이힐 혹은 사이하이 부츠로 한껏 드레스업한 모습으로 등장했는데, 강렬한 여성스러움 그 자체였다고나 할까. 각진 숄더와 하이웨이스트의 잘록한 허리, 강조된 힙 라인 역시 여성미의 정점을 보여주려는 듯 스트레이트 혹은 튜브 형태의 실루엣으로 극대화되었다.

이브닝 룩 역시 이러한 여성미를 강조했는데 그중에서도 피날레에 등장한 샤넬의 앰배서더 릴리 로즈 뎁이 입은 주름으로 장식한 페일 핑크 오간자 웨딩 가운은 관능적인 여성미에 방점을 찍는 듯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한편 이번 컬렉션에서는 샤넬의 코리안 뮤즈인 박신혜와 GD가 나란히 프런트로를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컬렉션 내내 환한 미소와 세련된 애티튜드로 그랑 팔레를 빛낸 박신혜의 모습은 6월호 <마리끌레르> 커버로 공개될 예정이니 기대해도 좋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