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참스(CHARM’S)

1  Pubert 

참스의 지난 컬렉션을 돌아보면 디자이너 강요한의 자전적인 요소를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이번 시즌 Pubert라는 컨셉 역시 참스의 4주년과 4번째 컬렉션을 맞이하며, 또 다른 사춘기에 접어든 디자이너의 고민에서 비롯되었다. 핑크 플로이드의 ‘The Wall’ 뮤직비디오에서 받은 영감을 무대 연출에 녹여낸 그는, 이번 쇼의 도입부를 특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Charm_s-Thumbnail-2

2  Kermit

참스는 콜라보레이션에 능하다. 2017 F/W 런웨이에서는 영화 <The Muppets>에 등장하는 커밋과 콜라보레이션한 컬렉션의 일부를 선공개할 예정이다. 서로의 특징은 살리고 기존에 갖고 있지 않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다른 브랜드와의 협업은, ‘지루한 브랜드가 되고 싶지 않다’는 디자이너의 포부를 기반으로 지속되고 있다. 통통 튀는 발랄함과 다소 반항적인 면모를 가진 ‘커밋’은 이번 시즌 컨셉과도 잘 어우러져, ‘참스 x 핑크 팬더’ 컬렉션을 뛰어 넘는 역대급 시너지를 기대해볼 수 있겠다.

 

3  Growing Up

콘서트 의상 제작, 매 시즌 새로운 콜라보레이션, 4월 쇼룸의 리뉴얼 오픈까지, 참스는 꿈꾸고 말하는대로 성장해 온 브랜드 중 하나다. 시간이 흘러도 접근이 어렵지 않으며 가치를 높여갈 수 있는 브랜드를 꿈꾸는 강요한은, 지금의 젊고 참신한 기운 또한 잘 이어나가고 싶다. “컬렉션을 통해 참스가 할 수 있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아직도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거든요!”라는 그의 답변에는 거침이 없었다.

 

4  Buddy

“기범이는 디자이너인 저보다도 패션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고, 지치지 않는 열정이나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모습에 더 가까워진 것 같아요.”

샤이니 의 ‘참스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데일리룩으로 참스를 애정하는 키는 이번 시즌에도 프런트 로를 빛낼 예정이다. 아이돌에게 사랑 받는 브랜드인만큼 B1A4 바로와 산들, A.O.A 유나와 찬미, 헬로우 비너스의 나라와 유영도 출석 체크를 잊지 않을 예정이라고.

연관 검색어
, , , ,

Think Pink

그래픽 패턴 코튼 재킷과 시스루 코튼 스커트 모두 몰리 고다드(Molly Goddard), 안에 입은 코튼 톱 니코판다(Nicopanda), 레깅스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진주와실버가 어우러진 이어링과브로치 모두 바우터스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
그래픽 패턴 코튼 재킷과 시스루 코튼 스커트 모두 몰리 고다드(Molly Goddard), 안에 입은 코튼 톱 니코판다(Nicopanda), 레깅스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진주와실버가 어우러진 이어링과브로치 모두 바우터스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
코튼 스웨터, 비스코스 후드 톱, 시스루 코튼 쇼츠, 폴리에스테르 부츠 모두 디케이엔와이(DKNY).
코튼 스웨터, 비스코스 후드 톱, 시스루 코튼 쇼츠, 폴리에스테르 부츠 모두 디케이엔와이(DKNY).
코튼 실크 톱과 팬츠 모두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안에 입은 폴리에스테르 믹스 톱 어번 아웃피터스(Urban Outfitters), 가죽 스니커즈 마르코 드 빈센조(Marco de Vincenzo), 메탈 백 발렌티노(Valentino), 양말 아소스(ASOS).
코튼 실크 톱과 팬츠 모두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안에 입은 폴리에스테르 믹스 톱 어번 아웃피터스(Urban Outfitters), 가죽 스니커즈 마르코 드 빈센조(Marco de Vincenzo), 메탈 백 발렌티노(Valentino), 양말 아소스(ASOS).
플로럴 프린트 코튼 저지 드레스와 가죽 벨트 모두 프라다(Prada), 오른쪽 귀의 진주 이어링 사리나 수리아노(Sarina Suriano), 왼쪽 귀의 진주 이어링 바우터스 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
플로럴 프린트 코튼 저지 드레스와 가죽 벨트 모두 프라다(Prada), 오른쪽 귀의 진주 이어링 사리나 수리아노(Sarina Suriano), 왼쪽 귀의 진주 이어링 바우터스 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
연관 검색어
,

모델들의 출근룩에서 얻은 힌트 7

1 송해나 (@songhaena)

“반팔티에 시스루 소재의 레이스를 레이어드 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연출하되, 너무 소녀소녀한 주얼리 보다는 볼드한 디자인의 이어링을 매치했어요. 믹스&매치에 신경을 쓰는 편이에요.”

2 안아름 (@ahnahr)

“쇼가 끝나면 메이크업을 지우고 다음 쇼로 이동하기에 선글라스가 필수! 트레이닝 팬츠, 스니커즈, 편한 룩을 선호하지만 너무 밋밋하지 않게 레드, 골드, 컬러감이 있는 악세사리를 찾게 되더라구요.”

3 김나래(@naraeduck)

“쇼가 끝난 후를 대비해 컬렉션 기간에는 모자를 꼭 챙겨 다녀요. 화려한 드롭 이어링 또는 디테일이 있는 슈즈를 선택한다거나 포인트 하나는 잊지 않죠.”

4 이희수 (@peopleway.l)

“롤업 데님에는 워커를 매칭하기 마련인데, 저는 평소 애정하는 농구화를 신을거에요. 쇼를 마친 후 긴장이 풀리면 정말 편한 신발을 찾게 되거든요.”

5 정혁 (@artistboy_)

“저는 모자에 태그(tag)를 떼지 않아요. 특이하죠? 쓸 때마다 새로운 기분이 들기도 하고, 과해보일 수도 있지만 ‘정혁’하면 떠오르는 저의 ‘시그니쳐’로 자리 잡았으면 좋겠어요.”

6 진아름 (@jin_areum)

“이 계절 가장 유용한 아이템은 트렌치 코트가 아닐까요? 때론 시크하게, 때론 캐주얼하게 연출할 수 있구요. 간단한 소지품들을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미니백도 잊지 않아요.”

7 노마 (@nomahan)

“패션위크 기간의 출근룩도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아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 티셔츠, 팬츠, 슈즈, 그리고 아직 쌀쌀하니 가죽 자켓까지 모두 실패 없는 블랙 컬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