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즌 네온 컬러 스타일링

알록달록한 형광펜 같기도, 청량한 열대 과일 주스 같기도 한 네온 컬러는 올봄 빼놓을 수 없는 키 트렌드다. 선명한 네온 컬러를 보자마자 무채색을 향한 디자이너들의 지고지순한 사랑이 이내 지겨워졌을 정도. 게다가 다채로운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새 시즌 네온 컬러는 겨우내 얼어붙은 몸과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네온 컬러만큼 봄과 여름에 어울리는 색깔이 또 있을까요? 게다가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강렬한 인상을 주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에밀리오 푸치의 새로운 수장 마시모 조르제티의 말처럼 형광색 물감을 곱게 바른 듯한 에밀리오 푸치의 컬렉션은 그 자체로 뚜렷한 존재감을 발한다.

 

사이키델릭한 네온 컬러로 물든 런웨이 중 특히 돋보이는 하우스를 꼽자면 단연 발렌시아가다. 뎀나 바잘리아의 탁월한 감각으로 재구성한 ‘모던 페미니티’는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는데, 1980년대 무드의 복고적인 실루엣에 곁들인 핑크,라이트 튀르쿠아즈, 애시드 그린 등 컬러의 향연은 쇼의 완성도를 높인 일등 공신이었다. 또 머리부터 발끝까지 네온 컬러로 뒤덮은 과감한 스타일링은 부담스럽기보다 오히려 ‘형광색’의 새로운 매력을 일깨운 시도였으니.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여성들의 식을 줄 모르는 찬양 속에 ‘셀리니즘’ 왕국을 공고히 하고 있는 피비 필로 역시 시각을 자극하는 색감을 곳곳에 배치해 네온 컬러의 매력을 설파했다. 각진 형태의 매니시수트와 청아한 화이트 드레스 사이로 나타난 네온 룩은 런웨이에 산뜻한 에너지를 주입했고, 컬러풀한 주얼리와 스타킹을 비롯한 액세서리도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뿐만이 아니라 메탈릭한 네온 컬러 언더웨어와 아웃도어 룩을 선보인 알렉산더 왕과 DKNY, 가죽 퍼펙토 재킷에 다양한 네온 컬러 아이템을 더한 하이더 아크만, 우아한 드레스를 완성한 발렌티노와 보테가 베네타, 사랑스러운 ‘네온 걸’의 탄생을 알린 미우미우와 몰리 고다드도 기억해야 할 브랜드.

반가운 점은 새 시즌 네온 룩이 한층 간결하게 정제된 실루엣으로 선보였다는 사실. 레트로 무드와 스포티즘에 충실하던 기존의 고정관념을 깬, 동시대적인 디자인의 네온 룩은 무채색 마니아의 마음까지 사로잡는다. 하지만 회색빛 도시에서 외로운 ‘형광펜’으로 남고 싶지 않다면 주의가 필요하다. 전체적으로 무채색 옷차림에 네온 컬러 티셔츠로 포인트를 주거나 백과 슈즈 등의 액세서리부터 시도하길. 새로운 계절, 스타일에 산뜻한 에너지와 활력을 더하는 데 네온 컬러 만큼효과적인 방법도 없을 테니까.

연관 검색어
,

파워 숄더의 부활

영화 <워킹걸(Working Girl)>의 여주인공 멜라니 그리피스가 입은 어깨 라인이 각진 수트부터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즐겨 입던 봉긋한 퍼프볼 블라우스, 왕년의 핀업 걸 제리 홀의 섹시한 드레스까지, 1980년대의 아이코닉한 숄더 패드가 화려하게 부활했다.

 

커다란 어깨 라인을 두고 ‘파워 드레싱(Power Dressing)’이라 표현한 사람이 있을 만큼 2017 S/S 시즌 디자이너들이 구현한 실루엣은 꽤 강렬하다. 발렌시아가는 지난 시즌에 이어 과감하게 각진 (‘어깨 깡패’라는 표현이 지나치지 않을 만큼!) 어깨선을 부각시킨 테일러드 재킷과 오버사이즈 코트를 무지갯빛으로 선보여 힙스터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으며, 질샌더의 다양한 파워 숄더 아이템은 미니멀리즘을 등에 업은 구조적인 실루엣으로 호평을 받았다.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패션을 상징하는 한 요소인 퍼프볼을 개성 있게 변주한 디자이너들 역시 눈에 띄었다. 특유의 로맨티시즘을 쿠튀르풍으로 풀어낸 구찌 룩의 중심에는 겹겹의 러플과 팝콘처럼 부푼 벌룬 소매가 자리했고, 풍성한 퍼프소매와 잘록하게 조인 허리 라인을 극명하게 대비시킨 스텔라 매카트니의 원피스는 단번에 에디터의 위시리스트에 오를 만큼 예뻤다.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으로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낸 자크뮈스는 또 어떤가. 지난 시즌에 이어 과감한 어깨 라인에 초점을 맞췄다는 이 천재 디자이너는 구조적인 라인 하나로 드라마틱한 컬렉션을 창조하는 데 성공했다.

 

제리 홀의 관능미를 현대적으로 구현한 숄더 라인을 원한다면 생 로랑에 그 해답이 있다. 이브 생 로랑의 아카이브에서 1980년대 글램한 요소만 고르고 골라 컬렉션을 구상한 안토니 바카렐로는 한쪽 어깨만 뾰족하게 올린 비대칭 실루엣을 연출한 미니드레스와 가죽, 오간자 등 다양한 소재로 벌룬 소매를 만들어낸 상의를 앞세워 성공적인 데뷔를 알렸다. 이뿐만이 아니다. 인터뷰 자리에서 대놓고 제리 홀을 오마주했다고 밝힌 겐조의 클러버 룩에도 풍선처럼 부푼 러플 소매가 곳곳에 자리하고 있었다.

“파워 숄더가 처음이라면, 직각으로 각진 어깨 라인보다 귀엽게 봉긋 솟은 퍼프볼 소매에 도전해보세요. 아이템 자체가 여성스러우니 스니커즈나 슬라이드를 매치하면 쿨한 룩을 연출할 수 있을 거예요.” 유명 스타일리스트 조셉 카셀(Joseph Cassell)의 조언처럼 특유의 사랑스러운 느낌이 부담스럽다면 와이드 팬츠, 진 등 매니시한 아이템을 함께 입어 분위기를 중화하는 것이 좋겠다. 요는, 이토록 트렌디한 아이템이니 망설이지 말고 과감히 도전해보라는 것!

연관 검색어
, ,

Portrait of Lady

붉은색 튈 드레스와 크림색 브라톱, 로고 펜던트 초커,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
붉은색 튈 드레스와 크림색 브라톱, 로고 펜던트 초커,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
붉은색 라이더 재킷과 튈 스커트, 로고 펜던트 초커,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붉은색 라이더 재킷과 튈 스커트, 로고 펜던트 초커,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블랙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메탈 로고 쟈디올 백, 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 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블랙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메탈 로고 쟈디올 백, 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 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튜브톱 레더 드레스, 안에 입은 블랙 브라톱, 별 펜던트 초커,여러 개 함께 낀 메탈 반지,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튜브톱 레더 드레스, 안에 입은 블랙 브라톱, 별 펜던트 초커,여러 개 함께 낀 메탈 반지,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아워글라스 실루엣의 화이트 바 재킷, 레터링 프린트티셔츠, 블랙 도트 샤 스커트, 블랙 브리프, 로고 펜던트 초커, 블랙 에나멜 키튼힐 슈즈 모두디올(Dior).
아워글라스 실루엣의 화이트 바 재킷, 레터링 프린트티셔츠, 블랙 도트 샤 스커트, 블랙 브리프, 로고 펜던트 초커, 블랙 에나멜 키튼힐 슈즈 모두디올(Dior).
크림색 홀터넥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여러 개 함께 낀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
크림색 홀터넥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여러 개 함께 낀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