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숄더의 부활

영화 <워킹걸(Working Girl)>의 여주인공 멜라니 그리피스가 입은 어깨 라인이 각진 수트부터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즐겨 입던 봉긋한 퍼프볼 블라우스, 왕년의 핀업 걸 제리 홀의 섹시한 드레스까지, 1980년대의 아이코닉한 숄더 패드가 화려하게 부활했다.

 

커다란 어깨 라인을 두고 ‘파워 드레싱(Power Dressing)’이라 표현한 사람이 있을 만큼 2017 S/S 시즌 디자이너들이 구현한 실루엣은 꽤 강렬하다. 발렌시아가는 지난 시즌에 이어 과감하게 각진 (‘어깨 깡패’라는 표현이 지나치지 않을 만큼!) 어깨선을 부각시킨 테일러드 재킷과 오버사이즈 코트를 무지갯빛으로 선보여 힙스터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으며, 질샌더의 다양한 파워 숄더 아이템은 미니멀리즘을 등에 업은 구조적인 실루엣으로 호평을 받았다.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패션을 상징하는 한 요소인 퍼프볼을 개성 있게 변주한 디자이너들 역시 눈에 띄었다. 특유의 로맨티시즘을 쿠튀르풍으로 풀어낸 구찌 룩의 중심에는 겹겹의 러플과 팝콘처럼 부푼 벌룬 소매가 자리했고, 풍성한 퍼프소매와 잘록하게 조인 허리 라인을 극명하게 대비시킨 스텔라 매카트니의 원피스는 단번에 에디터의 위시리스트에 오를 만큼 예뻤다.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으로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낸 자크뮈스는 또 어떤가. 지난 시즌에 이어 과감한 어깨 라인에 초점을 맞췄다는 이 천재 디자이너는 구조적인 라인 하나로 드라마틱한 컬렉션을 창조하는 데 성공했다.

 

제리 홀의 관능미를 현대적으로 구현한 숄더 라인을 원한다면 생 로랑에 그 해답이 있다. 이브 생 로랑의 아카이브에서 1980년대 글램한 요소만 고르고 골라 컬렉션을 구상한 안토니 바카렐로는 한쪽 어깨만 뾰족하게 올린 비대칭 실루엣을 연출한 미니드레스와 가죽, 오간자 등 다양한 소재로 벌룬 소매를 만들어낸 상의를 앞세워 성공적인 데뷔를 알렸다. 이뿐만이 아니다. 인터뷰 자리에서 대놓고 제리 홀을 오마주했다고 밝힌 겐조의 클러버 룩에도 풍선처럼 부푼 러플 소매가 곳곳에 자리하고 있었다.

“파워 숄더가 처음이라면, 직각으로 각진 어깨 라인보다 귀엽게 봉긋 솟은 퍼프볼 소매에 도전해보세요. 아이템 자체가 여성스러우니 스니커즈나 슬라이드를 매치하면 쿨한 룩을 연출할 수 있을 거예요.” 유명 스타일리스트 조셉 카셀(Joseph Cassell)의 조언처럼 특유의 사랑스러운 느낌이 부담스럽다면 와이드 팬츠, 진 등 매니시한 아이템을 함께 입어 분위기를 중화하는 것이 좋겠다. 요는, 이토록 트렌디한 아이템이니 망설이지 말고 과감히 도전해보라는 것!

연관 검색어
, ,

Portrait of Lady

붉은색 튈 드레스와 크림색 브라톱, 로고 펜던트 초커,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
붉은색 튈 드레스와 크림색 브라톱, 로고 펜던트 초커,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
붉은색 라이더 재킷과 튈 스커트, 로고 펜던트 초커,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붉은색 라이더 재킷과 튈 스커트, 로고 펜던트 초커,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블랙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메탈 로고 쟈디올 백, 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 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블랙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메탈 로고 쟈디올 백, 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 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튜브톱 레더 드레스, 안에 입은 블랙 브라톱, 별 펜던트 초커,여러 개 함께 낀 메탈 반지,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모래시계 실루엣의 튜브톱 레더 드레스, 안에 입은 블랙 브라톱, 별 펜던트 초커,여러 개 함께 낀 메탈 반지,블랙 에나멜 키튼 힐 슈즈모두 디올(Dior).
아워글라스 실루엣의 화이트 바 재킷, 레터링 프린트티셔츠, 블랙 도트 샤 스커트, 블랙 브리프, 로고 펜던트 초커, 블랙 에나멜 키튼힐 슈즈 모두디올(Dior).
아워글라스 실루엣의 화이트 바 재킷, 레터링 프린트티셔츠, 블랙 도트 샤 스커트, 블랙 브리프, 로고 펜던트 초커, 블랙 에나멜 키튼힐 슈즈 모두디올(Dior).
크림색 홀터넥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여러 개 함께 낀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
크림색 홀터넥 드레스, 별 펜던트 초커, 여러 개 함께 낀 별자리 모티프 반지 모두 디올(Dior).

헬로, 키튼 힐

5227562-Black Patent-1A5지난 시즌 힐과는 담을 쌓은 에디터의 마음에 파장을 일으킨 아이템이 있었으니, 바로 발렌시아가의 슬래시 앵클부츠다. 투박하고 매니시한 앵클부츠야 컬러별로 갖고 있을 만큼 좋아하지만, 이렇게 낮고 날렵한 힐이 달린 디자인이라니! 마치 굽이 부러진 것처럼 사선으로 기운 슬래시 슈즈(Slash Shoes)는 뎀나 바잘리아의 발렌시아가 데뷔 무대에서 첫선을 보인 이래 브랜드의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했다.

 

키튼 힐의 매력은 우아하면서도 편안하다는 점이 아닐까? 발을 괴롭히지 않고도 이름처럼 새끼 고양이(Kitten)를 닮은 귀여우면서도 여성스러운 디자인을 즐길 수 있다는 건 꽤 유혹적이다. 거대한 플랫폼 힐이나 가느다란 킬 힐에 올라서 는 위험(?)을 감수하지 않아도, 그렇다고 납작한 스니커즈나 블로퍼를 신고 쿨한 척하며 여성스러움을 포기할 필요도 없다니 그럴밖에.

아닌 게 아니라 이번 시즌 디올의 리본 디테일 슬링백인 쟈디올 슈즈(J’adior Shoes)는 출시와 동시에 히트 아이템으로 등극했고,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디올 데뷔 컬렉션 중 최고의 잇 아이템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키튼 힐은 디올뿐 아니라 발렌시아가, 베트멍, 로에베, 셀린느 등 영향력 있는 컬렉션에서 메인 아이템으로 빛을 발했으니 이번 시즌 그 존재감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가는지?

 

새 시즌 키튼 힐의 공통점은 바로 뮬 혹은 슬링백으로 디자인된 점이다. 마놀로 블라닉과 베트멍이 협업해 선보인 로열 블루 컬러의 새틴 뮬을 보라! 베트멍은 클래식한 스틸레토 힐처럼 생겼지만 뒤축을 접으면 슬링백으로 신을 수 있게 디자인해 영민한 감각을 뽐냈다. 셀린느의 앞코가 날렵한 오렌지색 뮬, 로에베의 위빙 밴드 슬리퍼, 드리스 반 노트의 구조적인 모양의 슬링백 등 하나같이 완성도 높은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이토록 매력적인 키튼 힐의 또 다른 진가는 어떤 옷에든 잘 어울리는 훌륭한 활용도다. 슈즈만 봤을 땐 페미닌한 룩에만 어울릴 듯하지만 스트리트 패션을 살펴보면 캐주얼한 데님 진 차림에 가장 많이 스타일링한 걸 알 수 있다.

 

오드리 헵번이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블랙 드레스에 신고 등장한 1960년대부터 키튼 힐 슈즈가 여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아온 이유는 이토록 차고 넘친다. 여자라면 아기 고양이처럼 사랑스럽고 매혹적인 키튼 힐을 어떻게 탐내지 않을 수 있을까?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