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스럽고 평화로운 신혼집

결혼한 지 3년이 됐고 이제 아기를 가진 한선희씨의 집은 보드라움 그 자체다. 망원동에 위치한 빌라를 고쳐서 꾸민 부부의 두 번째 집으로 아기자기한 감성이 물씬 풍긴다. 곳곳에 놓인 귀여운 피규어 오브제와 인형, 파스텔컬러의 인테리어 때문인데 여기에는 아내의 취향이 좀 더 많이 반영돼 있다. 각이 진 주방 한편에 놓인 민트색 스메그 냉장고에 제일 먼저 눈길이 갔다.

“식재료를 냉장고에 쟁여두고 지내고 싶지 않았어요. 필요할 때마다 사서 먹고, 김치 같은 것도 조금씩 친정에서 가져다 먹기 때문에 큰 냉장고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죠. 지금은 아기를 가져서 커피를 마시지 않지만 그전까지는 일리 커피머신으로 맛있는 커피를 내려 마셨어요. 다른 제품에 비해 커피 맛이 더 좋은 것 같아요.” 냉장고와 같은 민트색 일리 커피머신과 곰돌이 모양의 빙수기, 노란색 전기 주전자가 놓인 주방의 한 코너는 통통 튀는 컬러들의 조합으로 산뜻하다.

 

주방과 맞닿아 있는 거실에는 TV 대신 오디오를 올려두는 캐비닛과 스트링 선반을 달았다. 캐비닛 위와 선반에도 빈티지 소품과 오브제를 장식해 따뜻한 느낌을 불어넣었다. “집 안에 장식이 많은 편이라 거실에 둘 에어컨을 고를 때 신경을 많이 썼어요. 벽처럼 느껴지는 심플한 디자인을 원했거든요. 에어컨 디자인이 너무 튀면 집 안이 산만해질 것 같아서요. 삼성 무풍 에어컨을 보고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 구입했는데 있는 듯 없는 듯 튀지 않아서 좋아요.”

 

 

누워서 TV 보는 것을 즐기는 부부는 TV를 침실에 두었는데 LG 클래식 TV를 서랍장 위에 올려두어 누워서도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높이를 맞췄다. 침실에도 스트링 선반을 달아서 좋아하는 파스텔컬러의 소품과 무지의 CD 플레이어도 올려두었다. 방에서 음악을 듣고 싶을 때는 CD를 들을 수 있는 이 제품을 애용한다고. 한선희씨의 집을 보며 일관된 취향이 주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

가전 하나를 고를 때도 고민과 정성을 더해 무엇 하나 허투루 둔 것이 없을 만큼 애정을 쏟은 흔적이 역력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에서 발견한 ‘사랑스럽고 평화롭게’란 글귀가 이 집의 모든 것을 말해준다.

연관 검색어
,

10년 차 부부의 인테리어

1702mcwedfamj05_01

결혼한 지 10년 차 부부의 82㎡의 아파트. 30년 된 아파트의 빛바랜 외관과 달리 이 집의 내부는 재미있고 컬러풀한 소품들로 볼거리가 풍성하다. 커다란 가구부터 작은 소품은 물론 가구의 배치까지 이 집에 이유 없이 놓여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주방에서부터 거실, 베란다가 하나로 이어지는 구조는 작은 평수를 보다 넓게 사용하기 위함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이 집을 특색 있게 만들어주는 베이스가 된다.

 

주방에 만든 ‘ㄷ’자형 공간과 거실과 주방 사이에 설치한 디터 람스 디자인의 비초에(Vitsoe) 시스템 선반은 작지만 알찬 공간을 만드는 데 한 몫한다. 소파 대신 선택한 보라색 LC3 소파와 빈티지 바르셀로나 체어가 놓여 있는 거실과 이웃해 있는 베란다에 있는 임스 라운지 체어는 과거 공항에서 쓰던 제품을 구입한 것으로 지금은 볼 수 없는 레어템이다. 과거의 흔적이 있는 빈티지한 스타일을 좋아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집 안의 색깔이 결정되었고, 이에 맞는 가전을 선택하게 되었다.

“가전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디자인이에요. 물론 기능을 고려하기도 하지만 집에 들여놓았을 때의 조화를 먼저 생각해요. 다행히 우리 둘의 취향이 같아 물건을 고를 때도 잠깐만 상의해서 선택할 수 있어요.”

 

1702mcwedfamj05_02

그렇게 하나 둘씩 채워 넣은 가전제품은 튀지 않으면서도 각자의 위치에서 제 기능을 충실히 하고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오래된 애플 컴퓨터의 본체를 TV로 사용하는 것인데, 부부가 합심해서 만든 하나의 작품 같은 것이라고 한다. 빈티지 보스 오디오와 듀얼릿 토스터는 일본 야후옥션과 영국 사이트에서 직구한 것이며 공기청정기는 샤오미, 히터는 플러스마이너스제로의 에코 히터를 사용하고 있다. 상부장을 없앤 대신 오픈형 수납공간을 만들어 아기자기함을 더한 주방에는 세척력이 좋다는 평을 듣고 구입한 동양매직의 식기세척기와 하츠에서 구입한 후드가 설치되어 있다.

 

집 안의 분위기를 망치는 가전이 하나라도 있을 법하지만 이 집만큼은 예외다. 평범한 아파트를 비범하게 채우고 있는 가전제품에서는 결코 값비싼 물건들만 정답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결국 집주인의 취향이 공간의 색깔을 만든다는 지혜를 발견할 수 있다.

연관 검색어
,

키작남과 키큰녀의 커플 룩

1 따로, 또 같이

퍼렐과 헬렌 부부의 커플 룩을 이야기할 때 가장 많이 등장하는 사진은 바로 이들의 청청 패션이 아닐까. 2015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 등장한 두 사람은 아주 근사한 데님 룩을 선보였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헬렌의 부츠 슈레이스. 다른 컬러의 신발끈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냈다. 평소 체크 패턴 셔츠를 즐겨입는 퍼렐 윌리엄스를 위해 올 블랙 룩에 체크 패턴 셔츠를 무심하게 허리에 묶은 센스를 보라. 모델 출신의 그녀는 몸매가 드러나는 아디다스 올인원 수트에 힐을 매치한 룩으로 2015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하기도 했다.

 

wenn22160885
2015 그래미 어워드

 

2 뻔하지 않은 수트 룩

블랙은 항상 옳지만 자칫 잘못하면 지루하거나 평범해보이기 십상. 퍼렐 패션의 트레이드마크 중 하나인 숏 팬츠는 그 우려를 덜어주는 킬링 아이템이다. 그렇다면 헬렌의 선택은? 2014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화이트 재킷과 블랙 팬츠의 조합으로 보이시한 매력을 선보인 그녀는 2년 후엔 우아한 블랙 드레스를 입고 포토월 앞에 섰다.

 

3 오랜 연인, 닮은 취향

소호의 거리에서 포착한 두 사람의 룩은 시크한 블랙 레더 재킷과 선글래스의 조합. 오랜 연인이자 부부인 만큼 의식하지 않고 옷장에 막 꺼내 입은 듯한 옷도 어색하지 않게 어우러진다. 시간의 힘은 사랑뿐만 아니라 패션에도 영향을 미친다.

 

4 샤넬이 사랑하는 커플

카라 델라빈과 퍼렐 윌리엄스가 각각 오스트리아 왕비 씨씨, 그리고 벨보이 역으로 등장했던 샤넬의 단편영화 <Reincarnation>을 기억하는지. 칼 라거펠트의 프렌즈이자 샤넬의 브랜드 앰배서더인 퍼렐 윌리엄스는 다소 여성스러운 트위드 재킷까지도 소화하며 자신만의 샤넬 룩을 선보이곤 한다. 물론, 혼자일 때보다 둘일 때 훨씬 빛난다.

 

wenn22547918
2015 CFDA 어워드

5 친구 커플와 함께일 때

연애할 때 한 번쯤 찾아오는 더블 데이트. 어떻게 입고 나가야 할지 고민된다고? 2015 CFDA 어워드 포토월 앞에서 만난 두 뮤지션 부부의 사진을 참고하시길. 블랙 룩으로 통일한 킴 카다시안과 카니예 웨스트, 그리고 컬러가 다른 가죽 재킷을 매칭한 퍼렐 윌리엄스와 헬렌 라시찬. 두 커플 중 당신의 선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