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 머무는 집

커다란 방 하나를 침실 겸 오디오룸으로 꾸몄다. 빈티지 오디오와 가구가 조화를이룬다.
커다란 방 하나를 침실 겸 오디오룸으로 꾸몄다. 빈티지 오디오와 가구가 조화를이룬다.

공간에서 조명만큼이나 큰 힘을 발휘하는 것이 오디오다. 둘 다 낭만적인 무드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는 공통되지만, 특히 음악은 공간에 새로운 감흥을 선사하고 일상적인 사건을 특별한 기억으로 바꿔주는 요소라 중요하다. 신혼부부가 세탁기, 냉장고 같은 생활필수품 외에 오디오를 혼수 가전으로 선택하는 이유도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높아진 관심 덕분이겠다.

 

오디오가 중심이 된 집을 찾았다. 성북동에 있는 이 오래된 집은 1980년대에 지어진 빌라 3층에 자리하고 있었다. 집 안으로 들어서니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나무색 몰딩과 아이보리색 벽지가 포근하고 아늑했다. 거실과 이어진 침실에서는 조용히 음악이 흘러나왔다. 브라운사의 빈티지 스피커가 내는 울림은 디지털 시대의 스피커가 내는 소리와 달리 은은하고 풍성했다. 디터 람스(Dieter Rams)가 디자인한 독일 브라운 사의 빈티지 턴테이블과 스피커 두 개가 방 한가운데에서 존재감을 발하고 있었다.

“이 집에 오고 나서 가장 먼저 산 제품이 디터 람스의 턴테이블이었어요. 사실 이 제품은 전압은 맞지만 주파수가 달라서 턴테이블을 재생하면 소리가 빨리 감겨요. 실상은 라디오를 듣거나 스마트폰과 연결해 써야 하죠.” 이 오디오의 주인인 김창민씨가 말했다. 디터 람스의 턴테이블이 너무 예뻐서 포기할 수 없었던 그는 수집한 LP를 듣기 위해 하는 수 없이 프로젝트 오디오 시스템(Pro-ject Audio Systems)의 흰색 턴테이블을 구입했다. 모던하고 간결한 디자인의 이 턴테이블은 작동이 쉽고 선명한 음향을 낸다. 그 외에 10년 전 구입한 티악 라디오 등 보유하고 있는 음향 기기만 해도 5~6개라니 수집가의 기질이 엿보인다. 즐겨 듣는 음악이 궁금해서 물었더니 요즘엔 일본 시티팝 계열인 AOR을 듣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 집은 긴 거실과 세 개의 방으로 이뤄져 있는데 두 개의 방은 작업실 겸 서재, 드레스룸으로 쓰고 있고 비교적 넓은 침실을 오디오룸으로 꾸며놓았다. 보통은 가구나 물건을 둘 때 벽에 붙여놓는데 방 한가운데에, 그것도 일자가 아닌 사선으로 배치한 점이 특이했다. “거실에서도 잘 보이도록 비뚤게 배치했어요. 그 주변으로는 오래된 의자들을 빙 둘러놓았죠.” 으리으리하고 번듯한 청음실보다 이렇게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연출된 공간이 편안하게 음악을 감상하기엔 더욱 좋은 환경이 아닐까 싶다.

연관 검색어
,

사랑스럽고 평화로운 신혼집

결혼한 지 3년이 됐고 이제 아기를 가진 한선희씨의 집은 보드라움 그 자체다. 망원동에 위치한 빌라를 고쳐서 꾸민 부부의 두 번째 집으로 아기자기한 감성이 물씬 풍긴다. 곳곳에 놓인 귀여운 피규어 오브제와 인형, 파스텔컬러의 인테리어 때문인데 여기에는 아내의 취향이 좀 더 많이 반영돼 있다. 각이 진 주방 한편에 놓인 민트색 스메그 냉장고에 제일 먼저 눈길이 갔다.

“식재료를 냉장고에 쟁여두고 지내고 싶지 않았어요. 필요할 때마다 사서 먹고, 김치 같은 것도 조금씩 친정에서 가져다 먹기 때문에 큰 냉장고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죠. 지금은 아기를 가져서 커피를 마시지 않지만 그전까지는 일리 커피머신으로 맛있는 커피를 내려 마셨어요. 다른 제품에 비해 커피 맛이 더 좋은 것 같아요.” 냉장고와 같은 민트색 일리 커피머신과 곰돌이 모양의 빙수기, 노란색 전기 주전자가 놓인 주방의 한 코너는 통통 튀는 컬러들의 조합으로 산뜻하다.

 

주방과 맞닿아 있는 거실에는 TV 대신 오디오를 올려두는 캐비닛과 스트링 선반을 달았다. 캐비닛 위와 선반에도 빈티지 소품과 오브제를 장식해 따뜻한 느낌을 불어넣었다. “집 안에 장식이 많은 편이라 거실에 둘 에어컨을 고를 때 신경을 많이 썼어요. 벽처럼 느껴지는 심플한 디자인을 원했거든요. 에어컨 디자인이 너무 튀면 집 안이 산만해질 것 같아서요. 삼성 무풍 에어컨을 보고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 구입했는데 있는 듯 없는 듯 튀지 않아서 좋아요.”

 

 

누워서 TV 보는 것을 즐기는 부부는 TV를 침실에 두었는데 LG 클래식 TV를 서랍장 위에 올려두어 누워서도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높이를 맞췄다. 침실에도 스트링 선반을 달아서 좋아하는 파스텔컬러의 소품과 무지의 CD 플레이어도 올려두었다. 방에서 음악을 듣고 싶을 때는 CD를 들을 수 있는 이 제품을 애용한다고. 한선희씨의 집을 보며 일관된 취향이 주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

가전 하나를 고를 때도 고민과 정성을 더해 무엇 하나 허투루 둔 것이 없을 만큼 애정을 쏟은 흔적이 역력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에서 발견한 ‘사랑스럽고 평화롭게’란 글귀가 이 집의 모든 것을 말해준다.

연관 검색어
,

10년 차 부부의 인테리어

1702mcwedfamj05_01

결혼한 지 10년 차 부부의 82㎡의 아파트. 30년 된 아파트의 빛바랜 외관과 달리 이 집의 내부는 재미있고 컬러풀한 소품들로 볼거리가 풍성하다. 커다란 가구부터 작은 소품은 물론 가구의 배치까지 이 집에 이유 없이 놓여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주방에서부터 거실, 베란다가 하나로 이어지는 구조는 작은 평수를 보다 넓게 사용하기 위함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이 집을 특색 있게 만들어주는 베이스가 된다.

 

주방에 만든 ‘ㄷ’자형 공간과 거실과 주방 사이에 설치한 디터 람스 디자인의 비초에(Vitsoe) 시스템 선반은 작지만 알찬 공간을 만드는 데 한 몫한다. 소파 대신 선택한 보라색 LC3 소파와 빈티지 바르셀로나 체어가 놓여 있는 거실과 이웃해 있는 베란다에 있는 임스 라운지 체어는 과거 공항에서 쓰던 제품을 구입한 것으로 지금은 볼 수 없는 레어템이다. 과거의 흔적이 있는 빈티지한 스타일을 좋아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집 안의 색깔이 결정되었고, 이에 맞는 가전을 선택하게 되었다.

“가전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디자인이에요. 물론 기능을 고려하기도 하지만 집에 들여놓았을 때의 조화를 먼저 생각해요. 다행히 우리 둘의 취향이 같아 물건을 고를 때도 잠깐만 상의해서 선택할 수 있어요.”

 

1702mcwedfamj05_02

그렇게 하나 둘씩 채워 넣은 가전제품은 튀지 않으면서도 각자의 위치에서 제 기능을 충실히 하고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오래된 애플 컴퓨터의 본체를 TV로 사용하는 것인데, 부부가 합심해서 만든 하나의 작품 같은 것이라고 한다. 빈티지 보스 오디오와 듀얼릿 토스터는 일본 야후옥션과 영국 사이트에서 직구한 것이며 공기청정기는 샤오미, 히터는 플러스마이너스제로의 에코 히터를 사용하고 있다. 상부장을 없앤 대신 오픈형 수납공간을 만들어 아기자기함을 더한 주방에는 세척력이 좋다는 평을 듣고 구입한 동양매직의 식기세척기와 하츠에서 구입한 후드가 설치되어 있다.

 

집 안의 분위기를 망치는 가전이 하나라도 있을 법하지만 이 집만큼은 예외다. 평범한 아파트를 비범하게 채우고 있는 가전제품에서는 결코 값비싼 물건들만 정답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결국 집주인의 취향이 공간의 색깔을 만든다는 지혜를 발견할 수 있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