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차 부부의 인테리어

1702mcwedfamj05_01

결혼한 지 10년 차 부부의 82㎡의 아파트. 30년 된 아파트의 빛바랜 외관과 달리 이 집의 내부는 재미있고 컬러풀한 소품들로 볼거리가 풍성하다. 커다란 가구부터 작은 소품은 물론 가구의 배치까지 이 집에 이유 없이 놓여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주방에서부터 거실, 베란다가 하나로 이어지는 구조는 작은 평수를 보다 넓게 사용하기 위함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이 집을 특색 있게 만들어주는 베이스가 된다.

 

주방에 만든 ‘ㄷ’자형 공간과 거실과 주방 사이에 설치한 디터 람스 디자인의 비초에(Vitsoe) 시스템 선반은 작지만 알찬 공간을 만드는 데 한 몫한다. 소파 대신 선택한 보라색 LC3 소파와 빈티지 바르셀로나 체어가 놓여 있는 거실과 이웃해 있는 베란다에 있는 임스 라운지 체어는 과거 공항에서 쓰던 제품을 구입한 것으로 지금은 볼 수 없는 레어템이다. 과거의 흔적이 있는 빈티지한 스타일을 좋아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집 안의 색깔이 결정되었고, 이에 맞는 가전을 선택하게 되었다.

“가전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디자인이에요. 물론 기능을 고려하기도 하지만 집에 들여놓았을 때의 조화를 먼저 생각해요. 다행히 우리 둘의 취향이 같아 물건을 고를 때도 잠깐만 상의해서 선택할 수 있어요.”

 

1702mcwedfamj05_02

그렇게 하나 둘씩 채워 넣은 가전제품은 튀지 않으면서도 각자의 위치에서 제 기능을 충실히 하고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오래된 애플 컴퓨터의 본체를 TV로 사용하는 것인데, 부부가 합심해서 만든 하나의 작품 같은 것이라고 한다. 빈티지 보스 오디오와 듀얼릿 토스터는 일본 야후옥션과 영국 사이트에서 직구한 것이며 공기청정기는 샤오미, 히터는 플러스마이너스제로의 에코 히터를 사용하고 있다. 상부장을 없앤 대신 오픈형 수납공간을 만들어 아기자기함을 더한 주방에는 세척력이 좋다는 평을 듣고 구입한 동양매직의 식기세척기와 하츠에서 구입한 후드가 설치되어 있다.

 

집 안의 분위기를 망치는 가전이 하나라도 있을 법하지만 이 집만큼은 예외다. 평범한 아파트를 비범하게 채우고 있는 가전제품에서는 결코 값비싼 물건들만 정답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결국 집주인의 취향이 공간의 색깔을 만든다는 지혜를 발견할 수 있다.

연관 검색어
,

키작남과 키큰녀의 커플 룩

1 따로, 또 같이

퍼렐과 헬렌 부부의 커플 룩을 이야기할 때 가장 많이 등장하는 사진은 바로 이들의 청청 패션이 아닐까. 2015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 등장한 두 사람은 아주 근사한 데님 룩을 선보였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헬렌의 부츠 슈레이스. 다른 컬러의 신발끈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냈다. 평소 체크 패턴 셔츠를 즐겨입는 퍼렐 윌리엄스를 위해 올 블랙 룩에 체크 패턴 셔츠를 무심하게 허리에 묶은 센스를 보라. 모델 출신의 그녀는 몸매가 드러나는 아디다스 올인원 수트에 힐을 매치한 룩으로 2015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하기도 했다.

 

wenn22160885
2015 그래미 어워드

 

2 뻔하지 않은 수트 룩

블랙은 항상 옳지만 자칫 잘못하면 지루하거나 평범해보이기 십상. 퍼렐 패션의 트레이드마크 중 하나인 숏 팬츠는 그 우려를 덜어주는 킬링 아이템이다. 그렇다면 헬렌의 선택은? 2014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화이트 재킷과 블랙 팬츠의 조합으로 보이시한 매력을 선보인 그녀는 2년 후엔 우아한 블랙 드레스를 입고 포토월 앞에 섰다.

 

3 오랜 연인, 닮은 취향

소호의 거리에서 포착한 두 사람의 룩은 시크한 블랙 레더 재킷과 선글래스의 조합. 오랜 연인이자 부부인 만큼 의식하지 않고 옷장에 막 꺼내 입은 듯한 옷도 어색하지 않게 어우러진다. 시간의 힘은 사랑뿐만 아니라 패션에도 영향을 미친다.

 

4 샤넬이 사랑하는 커플

카라 델라빈과 퍼렐 윌리엄스가 각각 오스트리아 왕비 씨씨, 그리고 벨보이 역으로 등장했던 샤넬의 단편영화 <Reincarnation>을 기억하는지. 칼 라거펠트의 프렌즈이자 샤넬의 브랜드 앰배서더인 퍼렐 윌리엄스는 다소 여성스러운 트위드 재킷까지도 소화하며 자신만의 샤넬 룩을 선보이곤 한다. 물론, 혼자일 때보다 둘일 때 훨씬 빛난다.

 

wenn22547918
2015 CFDA 어워드

5 친구 커플와 함께일 때

연애할 때 한 번쯤 찾아오는 더블 데이트. 어떻게 입고 나가야 할지 고민된다고? 2015 CFDA 어워드 포토월 앞에서 만난 두 뮤지션 부부의 사진을 참고하시길. 블랙 룩으로 통일한 킴 카다시안과 카니예 웨스트, 그리고 컬러가 다른 가죽 재킷을 매칭한 퍼렐 윌리엄스와 헬렌 라시찬. 두 커플 중 당신의 선택은?!

스타일리시 트래블

스타일리스트 이은진(@rori0402) – 모로코 마라케시&에사우이라

“여행지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그 도시의 컬러다. 내게 런던은 그레이와 레드, 파리는 베이지를 떠올리게 한다. 다양한 색채가 존재하는 모로코는 아주 오래 전부터 나의 버킷 리스트 여행지 중 한 곳이었다. 직항이 없다는 이유로 미루고 미루다 30대가 되어서야 감행한 이번 여행. 한 도시에서 최대한 오랜 시간을 보내며 현지인들의 삶을 관찰해보고 싶었다. 불편함 속에서도 그 나름대로의 낭만이 존재했던 모로코 마라케시, 에사우이라, 리스본에서의 시간.”

마라케시(Marrakesh, Morocco)

Zwin Zwin Café

마라케시 시장 깊숙한 곳에 숨어있는 카페. 신선한 야채로 만든 샐러드와 아보카드롤, 모로코 맥주인 카사블랑카 한 병이면 더 없이 행복해진다. 모로코 루프탑 카페에는 대부분 라피아 햇이 구비되어 있다. 카페의 로고를 넣어 만든 곳이 많으니 가는 곳모다 라피아 햇을 쓰고 기념 사진을 찍어두는 것도 나름의 재미! 주소: Rue Riad Zitoun El Kedim Marrakesh 40000, Maroc

Lahandira Carpet Shop

모로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카펫 쇼핑. 이 가게는 친절도와 제품의 퀄리티 면에서 모두 만족스러웠던 곳이다. 가격대가 조금 높은 빈티지 제품도 다량 보유하고 있다. 이번 시즌 제이더블유 앤더슨 스타일의 카펫을 여러 개 골라 2층에서 1층으로 카펫을 던져 펼치고 한 눈에 구경하는 재미난 경험도 했다. 인스타그램 계정에 있는 메일 주소를 통해 주문하면 해외 배송도 가능하다고 한다. 주소: 44 Znikat Rahba, Marrakesh, Maroc

Jardin Majorelle(마조렐 정원)

입생로랑이 사랑했다는 정원. 마조렐 블루로 불리는 블루로 온통 둘러싸인 이 곳은 상상 이상으로 아름다웠다. 여유롭게 둘러보고, 내부에 있는 카페 마조렐에서 민트티 한 잔을 마시면 완벽한 코스. 마조렐 정원 내에 위치한 서점에서 입생로랑 관련 서적을 살펴보는 재미도 좋다. 나는 입새로랑이 직접 그린 엽서를 구매했다. 주소: Rue Yves Saint-Laurent, Marrakesh 40090, Maroc

에사우이라(Essaouira, Morocco)

Riad Baladin

바닷가 마을로 이동하니 마라케시와는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전체적으로 평화로운 기운이 감도는 도시. 숙소 분위기도 확연히 달랐다. 메디나 안에 위치한 숙소는 전체적으로 화이트 톤과 우드가 조합된 곳. 테라스 뷰 또한 환상적이다. 2인 기준 하루 숙박비는 한화로 6만원 정도. 주소: Rue Sidi Magdoul, Essaouira 44000, Maroc

Fine Arts

다양한 디자인의 라피아 소재를 활용한 슈즈 및 백을 판매하는 숍. 해외 유명 브랜드의 라피아 제품 디자이너로 활동하던 주인의 감각과 센스가 묻어나는 곳이다. 심플한 디자인의 라피아 슬리퍼는 한화로 1만2천원 정도. 패턴 디테일이 들어간 제품은 촬영 소품으로 구매했다. 주소: 33, Rue Allal Ben Abdellah Essaouira, Maroc 44000

WHAT SHE BOUGHT 

 

프리랜스 에디터 김지은(@sobeit3) –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페루 쿠스코

부에노스아이레스(Buenos Aires, Argentina)

“남미의 파리. 과연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다른 어떤 남미의 도시와도 비교할 수 없는 예술적인 정취를 가지고 있다. 유럽풍의 도시 경관과 골목길에 흘러나오는 탱고 선율이 그렇고, 대문호 보르헤스를 비롯한 쟁쟁한 예술가들이 다니던 레스토랑과 카페가 반 세기를 지나 여전히 그 자리에서 성업 중이라는 사실이 그렇다. 그러나 거리의 낭만을 뛰어넘는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숨겨진 매력은 바로 배고플 짬이 없다는 데 있다. 그릴에 바로 구워낸 두툼한 소고기와 아르헨티나 와인, 달달한 디저트까지 맛있게 해치웠는데도 계산서는 착하기 그지없다. 집을 떠나 온 동안 매 끼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는 게 얼마나 아름다운 덕목인지는 배곯는 여행을 해 본 사람만이 안다.”

쿠스코(Cusco, Peru)

“페루의 소도시이자 15세기 잉카 제국의 수도였던 쿠스코. 해발 3,400m,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어지럼증이 생길 만큼 높은 지대에 위치한 덕에 일정이 얼마나 되든 본의 아니게 느리게 여행하는 법을 익히게 된다. 아닌 게 아니라 쿠스코는 마을에 가까운 작은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장기 체류하는 여행자가 많은 것으로 유명하다. 현지 주민보다도 타지인이 더 많게 느껴질 정도로 가히 ‘민속촌’에 가까운 관광도시지만 특유의 아늑하고 아기자기한 분위기 덕에 지나치게 상업적이지 않고 친근하게 느껴진다. 알파카와 라마 털로 만든 각종 수공예품과 기념품은 가격도 저렴할뿐더러 오직 이 곳에서만 살 수 있으니 주변 사람들에게 생색내기 딱이다. 특히 마추픽추를 보기 위해 페루에 온 사람이라면 지나쳐서는 안 될 보물 같은 도시다.”

 

패션에디터 최신영(@daisuki84) – 일본 도쿄

“휴가를 길게 쓰기 힘든 직장인에게 가깝고 볼거리 많은 도쿄는 최고의 휴가지 중 하나. 특히 장거리 비행으로 소모되는 비용과 에너지가 적어서 먹고 마시고 사는데 더욱 집중할 수 있다. 소소잼 가득한 드럭 스토어부터 최신 패션아이템까지, 길거리 음식부터 파인 다이닝까지 두루 섭렵할 수 있으니 쇼핑과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에 중점을 두는 사람이라면 도쿄의 매력에 빠질 수 밖에 없을 듯.”

DEPT TOKYO

나카메구로 강변에 위치한 유니크한 빈티지 셀렉트 숍. 자시들만의 감성에 어울리는 아이템을 셀렉한 후, 재가공해 완성한 제품을 판매하는 독특한 구제숍이다. 진짜 ‘도쿄’스러운 느낌이 살아있는 개성 있는 옷과 액세서리를 구입하고 싶다면 들러보길 추천한다. 하라주쿠와 나카메구로 두 군데에 매장이 있다.

Slowhouse

일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ACTUS(아쿠타스)에서 운영하는 토털 라이프스타일 숍. 도쿄에 있는 여러 매장 중에서도 텐노주에 있는 슬로우하우스 매장이 가장 볼만하다. 소소한 인테리어 소품은 물론 가구, 식물, 코스메틱 제품, 의류까지 집이 없어도 사두고 싶은 물건으로 가득하다. 슬로우하우스가 있는 텐노주는 도쿄의 부촌 중 한 곳인데, 창고를 개조해 만든 건물들과 전망 좋은 바닷가 앞 레스토랑까지 한데 모여있는 힙한 구역이다.

6(ROKU)

일본의 유명 편집매장 유나이티드 애로우즈 계열의 브랜드 중 가장 최근에 론칭한 여성복 브랜드다. 신주쿠 NeWomen과 하라주쿠 캣스트리트에 매장이 있는데, 이왕이면 캣스트리트에 자리한 매장을 방문해보길. 로쿠에서 직접 제작한 의상들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해외 브랜드 제품도 만날 수 있는 셀렉트숍이다.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부터 꽃, 뷰티제품 등 여심을 저격하는 예쁘장한 아이템을 한곳에서 구입할 수 있다.

 

포토그래퍼 진병관(@bk_jin) – 칠레, 볼리비아 

 

“내가 여행지를 정하는 기준은 두가지다. 
‘압도할 만한 풍경’이 있는 곳 혹은 ‘고유한 예술’이 있는 곳. 
어릴적부터 남미는 가장 미스터리한 곳이자 가장 멀게 느껴지던 곳이었다. 
사라진 잉카의 황금궁전이 페루 마추픽추 근처에 있지 않을까, 잃어버린 아틀란티스가 칠레 이스터섬은 아닐까, 끝이 없는 볼리비아의 소금 사막은 얼마나 눈이 부실까, 엄마 찾아 삼만리의 마르코와 탱고의 나라 아르헨티나는 어떨까. 상상만으로도 이미 몇번이나 다녀갔을지 모를 이곳을 눈으로 직접 보고 걷고 싶었다. 
어느 도시를 가더라도 일단은 사람들이 잘 보이는 곳에 앉아 차를 마시며 사람 구경을 한다.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이든 한가로운 일상이든, 중심지의 광장에서 그 도시의 분위기를 가장 잘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면 자주 귀결되는 결론은, 역시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은 세상의 어디를 가도 비슷하다는 것. 
 오래도록 꿈꾸던 곳들을 만나며 크고 작은 감동과 삶의 소중함을 느낀다. 긴 여정에 피로함이 더해가는 밤일지라도, 다음에는 어디로 떠날지를 고민하는 행복함. 그것이 여행의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칠레(이스터 섬, 산티아고, 칼라마 공항)

볼리비아(우유니 소금 사막, 수크레, 티티카카)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