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를 듣고 싶은 날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LP를 듣고 싶은 날

오래된 LP판이 빙글빙글 돌아가는 턴테이블이 현대적 기술을 만나 더욱 근사해졌다.

00THE HOUSE OF MARLY STIR IT UP 29만9천원. DMAC샵

THE HOUSE OF MARLY 

STIR IT UP

천연 대나무와 친환경 실리콘, 재활용 가능한 알루미늄과 패브릭 등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완성한 깔끔한 디자인이 눈을 사로잡는다. 선명하면서도 왜곡없는 사운드로 유명한 ‘오디오 테크니카(Audio Technica)’의 MM 카트리지를 장착했으며 앰프가 내장되어 있어서 다양한 오디오 기기 연결이 가능하다. 심플한 블루투스 스피커 하나만 갖고 있어도 아날로그 음반을 즐길 수 있다. USB 단자에 케이블을 연결해 턴테이블로 출력되는 음원을 디지털 음원으로 녹음해 소장하는 기능도 있어서 유용하다. 기능에 비해 가격도 착한 편이라 턴테이블의 세계에 입문하려는 사람에게 권한다. 29만9천원. MDAC샵.

REGA PLANAR 2 색상은 화이트, 블랙 2가지. 90만원. 다빈월드

REGA 

PLANAR 2

영국 오디오 회사 레가는 전문적인 엔지니어가 설계에서 생산, 조립까지 담당하고 있는데 대부분의 엔지니어가 뮤지션 출신이라는 점이 흥미롭다. 뮤지션들이 직접 개발하고 만들어낸 턴테이블이라니 오직 음악에 집중하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제품이란 사실이 수긍된다. 엔트리급으로 잘 알려진 ‘P-1’이후 최근에 나온 ‘Planar’ 시리즈는 섬세하고 다이내믹한 사운드를 들려주는 기능 면에서도, 디자인 면에서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됐다. 군더더기 없이 있어야 할 것만 있는 디자인에 투명하게 떠 있는 유리 플래터가 잘 어울린다. 색상은 화이트, 블랙 2가지. 90만원. 다빈월드

turn5

PROJECT AUDIO SYSTEMS 

VT-E R

턴테이블 좀 안다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오스트리아 오디오 브랜드 ‘프로젝트오디오’의 신상이다. 처음 대하는 사람들도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직관적인 디자인과 설계가 특징. 어디에 놓아도 어울리는 작고 심플한 디자인 덕분에 애호가들도 많다. 특히 이 제품은 늘 바닥에 두고 쓰는 턴테이블에서 벗어나 수직으로 세워놓거나 벽걸이용으로 사용하도록 만들어진 점이 독특하다. 수직 상태에서도 완벽한 트래킹이 가능한 특별한 기술이 적용되어 있기 때문에 음질이나 기능도 걱정할 필요 없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3가지. 65만원. 오디오갤러리

ELIPSON AUDIO OMEGA 100 색상은 화이트, 블랙, 레드 3가지. 68만원. 다담인터내셔널

ELIPSON AUDIO 

OMEGA 100

‘메이드 인 프랑스’라는 사실만으로도 믿음이 가는 프랑스산 턴테이블. 섀시, 플라스틱 사출, 조립까지 모두 자국에서 제조하고 디테일에 신경을 써 제품 퀄리티를 높였다. 사실 가격이 저렴한 턴테이블은 단순히 편의성을 위해 자동 방식을 취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제품은 아날로그 턴테이블 구성으로 모두 직접 조정해야 한다. 그래서 더욱 손맛이 느껴지는 턴테이블이기도 하다. 하나하나 직접 조정해가며 LP 플레이의 참맛을 즐기고 싶은 아날로그 감성 소유자들에게 추천한다. 흔들림 없이 묵직한 플래터에 정밀한 카본 소재 톤암이 적용된 것도 마음에 든다. 색상은 화이트, 블랙, 레드 3가지. 68만원. 다담인터내셔널

GPO RETRO AMBASSADOR25만원. 사운드솔루션

GPO RETRO 

AMBASSADOR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본 듯한 귀엽고 빈티지한 여행 가방 모양이 감성을 자극한다. 가방형 턴테이블이 많이 나오고 있지만 고급스러우면서 레트로한 분위기를 제대로 살린 제품은 아마 GPO 레트로의 앰배서더가 아닐까. 일단 포터블 기기라는 점이 큰 장점이다. 깔끔한 디자인은 캠핑장에 가져가도 어색하지 않고 분위기를 돋운다. USB 연결과 블루투스 지원은 물론이고 2개의 스피커가 기기 좌우 측면에 부착되어 있어 앰프와 스피커를 따로 연결할 필요 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하나만으로도 만능이 되는 유용한 제품. 25만원. 사운드솔루션

뒷조사 어디까지 해봤니?

대부분은 독, 가끔은 약이 되는 뒷조사의 흑역사.

332 MK16_뒷조사-재프.indd

검색하는 남자들

나는 인터넷에 검색하면 이름과 사진이 나오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 웃긴 건 맞선을 볼 때 ‘제가 검색을 해봤는데요…”라고 하면서 내가 했던 일이나 나에 대해 줄줄 읊는 남자가 생각보다 많다는 것이다. 딴에는 호감 표시라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입장을 바꿔 나는 상대방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는데 상대방은 나의 사실적인 외모(뽀샵이나 앱을 거치지 않은)부터 커리어를 전부 알고 있다면 기분 좋을 사람이 얼마나 될까? 얼마 전 만나기도 전부터 초 쳤던 남자는 ‘지금 검색해서 사진 보고 있어요! 어머니도 함께 검색하고 계시네요ㅎㅎ’라고 하는 바람에 조용히 잠수를 탔다. 검색하면 뭐든 나오는 이 시대에 알아도 모르는 척해주는 매너를 지키는 게 그렇게 힘들까. _B, 프리랜서 아나운서(32세)

사귀기 전에 확인할 것

‘모쏠’ 인생 37년, 연애는 포기하다시피 지내던 어느 날 간만에 소개팅이 들어왔다. 드디어 디데이. 만나기 전 며칠간 미리 통화를 해서인지 우리는 꽤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얼마 지나지 않아 곧 내 인생 첫 연애가 시작됐다. 좋아 죽는 며칠이 지나고 드디어 우리 집에서 처음 자던 날. 떨려서 한숨도 잘 수 없는 나와 달리 그는 이미 딥 슬립 상태였다. 그러다 내 눈에 들어온 건 그의 휴대전화. 의심 따윈 1도 없는 단순한 호기심이었다. 그리 어렵지 않은 패턴을 푸니 마침 카톡 창이 열려 있었다. ‘○○아줌마’라는 이름이 이상해 대화창에 들어가보니 온갖 야한 사진과 음담패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었다. 돌아 나와 카톡 목록을 쭉 보니 ‘예니’, ‘하은’ 등의 이름으로 속옷 차림의 여자 사진을 프로필에 걸어둔 친구들이 엄청나게 많았다. 그를 깨워 떨리는 손으로 휴대전화를 보여줬고 그는 아무 말 없이 짐을 챙겨 나갔다. 난생처음 시작한 연애 상대가 성 도착증 환자였다니 할 수만 있다면 컨트롤 X로 잘라내고 싶었다. 그걸 보지 않았을 경우 뒤에 펼쳐졌을 암울한 미래는 더더욱 상상하기 싫고._S, 학원 강사(38세)

현자타임이 올 때까지

내 친구들은 내가 SNS만 켜면 질색한다. 앞에서 SNS를 켜는 건 금지 행위다. 이제 막 사귀기 시작한 여자친구와 인스타그램이든 페이스북이든 친구를 맺고 나면 대략 4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가 그녀의 전 남친, 전전 남친의 흔적을 샅샅이 찾는 내 버릇 때문이다. 지금 만나는 여자친구도 예외일 순 없었다. 우선 전체 피드를 간단히 훑었는데 특별히 눈에 띄는 남자 사진은 없었다. 이후 심심할 때마다 하나하나 들어가 댓글과 함께 있는 사람 태그를 보기 시작했다. 그러다 댓글에서 누군가가 자주 소환하는 아이디를 발견했다. 심상치 않은 기분이 들었다. 들어가 살펴보니 고*드라는 브랜드명이 적힌 지갑 선물에 내 여자친구의 아이디가 태그되어 있었다. 이놈이구나. 그의 인스타그램에 하루에도 수십번씩 들락날락하기 시작했다. 인스타그램 아이디 뒤에 그놈이 쓸 것 같은 이메일을 붙여 (왠지 지메일을 쓸 것 같았다.) 메일 주소까지 구글에 쳐봤다. 유일하게 발견한 건 정지영의 ‘스위트 뮤직박스’에 보냈던 사연이었다. 그제야 나는 신들린 클릭질을 멈출 수 있었다. _A, 디자이너(31세)

내가 왜 이러는지 몰라

직업적 특성 때문인지 나는 마음만 먹으면 인터넷에서 원하는 정보를 모두 찾을 수 있다. 솔직히 IT 강국에 사는 젊은이로서 이건 얼마나 절실하게, 집념을 가지고 달려드느냐에 달린 문제 아닌가. 그렇다고 ‘아무나’의 뒤를 캐진 않는다. 연애할 때는 특히 더 신경 쓴다. 이미 몇 번의 실수를 통해 깨달은 바 연인의 과거는 모르는 게 약이니까. 문제는 연애가 끝나고 나서다. 연애를 하지 않아서 고이는 ‘잉여력’을 총동원해 전남친의 뒷조사를 시작한다. 전남친이 나와 헤어진 다음 만난 여자는 H 의류 디자인 회사를 다녔고 뉴욕대를 나왔다. 내 학력이 문제였나? 그 여자와 헤어지고 만난 모 방송국의 PD와는 몇 개월 안 만나고 결혼을 했는데 즐겨(?) 뒤지는 페이스북에는 그녀에 대한 정보가 별로 없길래 인스타그램에서 그녀의 한글 이름, 영어 이름, 직업 등등을 한 시간 넘게 조합한 끝에 아이디를 찾아냈다. (덕분에 전 남친의 인스타그램 아이디까지 덤으로 얻었다.) 지금 난 전남친의 신혼집 위치는 물론 그 집에서 쓰는 청소기 브랜드명까지 알고 있다. 스토커냐고? 그냥 잉여력에서 나오는 취미 정도라고 해두자._K, 작가 지망생(32세)

화이트 스피릿의 세계

이제 술의 대세는 흰색 증류주다. ‘화이트 바’에서 찾은 유니크하고 매력적인 진과 보드카를 소개한다. 투명함을 뽐내며 다양한 향기로 마음을 사로잡는 화이트 스피릿의 세계.

1702_M_0049_1

플리머스 네이비 스트렝스 진

영국 플리머스 진의 도수가 높은 버전으로 여운이 긴 맛이 특징이다. 해군들이 마시던 술을 재현한 병 모양이 독특하다. 주니퍼 베리와 코리앤더의 향기에 이어 오렌지 껍질의 향이 나며 57도의 높은 알코올로 향을 오래 잡아둔다. 피니시가 길고 물이 섞여도 본연의 풍미를 잃지 않아 칵테일로 마시기 좋다. 마티니나 김렛을 만들어 마시면 특히 잘 어울린다.

홉헤드

홉으로 만든 독특한 보드카. 100% 곡물 베이스의 주정에 워싱턴 주 야키마 계곡에서 생산하는 홉을 인퓨징해 만든 술이다. 열자마자 느껴지는 홉 향이 압도적이지만 쓰기보다는 부드러운 맛이다. 하이볼 글라스에 술을 따르고 소다나 진저 에일을 넣어서 청량한 탄산의 느낌을 살리면 보드카로 만든 맥주처럼 시원하게 마실 수 있다.

 

칼손스 골드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7가지의 ‘버진 뉴 포테이토(Virgin New Potato)’라는 스웨덴 품종의 유기농 감자로 만든다. 감자 향과 흙냄새가 나며 풍부하고 크리미한 향과 질감을 가진 것이 특징. 온더록스 글라스에 얼음 하나 넣고 스트레이트로 마시는 것이 혀에 감기는 부드러운 느낌을 살리는 방법이다.

블랙우즈 60

스코틀랜드산 2012년 빈티지의 드라이진. 흙냄새와 우디한 향이 나서 숙성된 향과 맛이 위스키를 연상시키는 진이다. 잘 키운 식물들을 제철에 사람의 손으로 수확하기 때문에 ‘빈티지’라는 말이 붙고 해마다 맛이 조금씩 다르다. 글렌케런 글라스 같은 위스키 전용 잔에 얼음을 넣지 않고 담아 마시면 맛과 향을 제대로 음미할 수 있다.

락 로즈 스코티시 진

스코틀랜드 최북단 던넷 베이(Dunnet Bay) 증류소에서 장미 뿌리, 갈매나무, 다양한 베리 등 18가지 현지 식물을 혼합해 만든 진. 산뜻한 딸기 향이 풍부하며 꽃향기가 은은하게 감돈다. 예쁜 와인 글라스에 딸기와 말린 장미를 넣고 진토닉을 만들어 마시면 맛과 향이 더욱 깊고 진하다.

 

1702_M_0074_1

WHITE BAR

이름에서도 느껴지듯이 진, 테킬라, 보드카 등 화이트 스피릿(흰색 증류주)만 다루는 바. 특히 진은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던 술까지 모두 갖춰놓았다. 비스포크 토닉도 직접 만들어 6만여 종의 진토닉을 조합할 수 있으니 진 애호가들에게는 희소식이다. 한국에 처음 모히토를 소개했으며, 주류 회사에 오랫동안 근무하며 ‘월드 클래스’ 바텐더 대회를 기획한 장동은 대표의 탄탄한 내공이 느껴지는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