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분, 미백을 사로잡다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수분, 미백을 사로잡다

‘빛방울’ 효과, 들어보셨는지?

강력한 보습 효과와 동시에 매일 피부를 화사하게 밝혀주는 숨37°의 신제품 워터-풀 래디언트 라인. 갓 세안한 듯 촉촉하고 투명하게 빛나는 피부를 원한다면 하루 종일 피부에 ‘빛방울’을 촘촘하게 채우는 워터-풀 래디언트 세럼 & 크림을 경험해보자. 이제 수분과 미백 관리를 따로 할 필요 없다.

요가파 VS. 복싱파

옷 속에 숨겨둔 살들이 흉한 모습을 드러내기 전에 운동을 시작하기로 했다. 지금껏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운동에 도전한 두 에디터의 생생한 체험기를 공개한다.

블랙핑크 멤버 지수는 플라잉 요가 매니아로 알려졌다.

의외로 땀범벅이 된, 플라잉 요가

압구정의 플라잉요가 스튜디오는 자그마했고 8명 정도가 수업을 함께 들었다. 처음이라 기초반을 들으려 했는데, 숙련도나 난이도는 크게 상관없는지, 아무 클래스에 들어가도 된단다. 천장에 매달린 해먹이라 불리는 끈을 골반 위치에 맞추는 것으로 운동이 시작됐다.

사실 가장 두려운 건 내 몸을 얄팍한 천 하나에 맡겨도 될까 하는 점이었는데, 강사는 코끼리가 들어가도 끄떡없으니 걱정 말라며 안심시켜주었다. 해먹은 모두 펼치면 일자로 누울 수 있을 정도로 긴데, 그 속에 몸을 완전히 숨긴 채 숨을 고르는 명상으로 강의가 시작됐다. 대롱대롱 매달려 발바닥을 모으고 합장하는 자세로 앉아 있으니, 의외로 아주 편안했다.

다음은 본격적으로 거꾸로 매달려 하는 동작. 초등학생 때 철봉 놀이를 하듯 빙글 돌아 다리를 걸고 매달리는데, 온몸의 피가 머리로 쏠리면서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기분이 들었다. 다만, 요령 부족으로 해먹이 허벅지 부분에 뭉쳐 좀 아프고, 탄력을 잃어 자꾸만 눈앞에 아른거리는 볼살을 봐야 한다는 것이 곤욕스러웠다.

해먹에 매달려 요가, 필라테스, 웨이트트레이닝을 모두 섞어놓은 듯한 동작을 하다보니 옷이 다 젖을 정도로 땀이 나고 힘들었다. 75분간의 클래스는 마지막 10분간 해먹에 몸을 쭉 펴고 누워 명상을 하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중력을 거스른 상태로 운동하기 때문에 몸을 늘리고 노화를 지연시키는 데도 효과적이라는 플라잉 요가. 꾸준히 하면 흉하게 처진 볼과 배의 살들이 제자리를 찾을 것이란 확신이 생겼다.

 

복싱 국가대표였던 이시영

몸치박치 , 킥복싱에 도전하다

킥복싱은 권투와 달리 손과 발을 모두 이용해 공격할 수 있다. 그러다 보니 전신을 움직여야 하고 그만큼 체력 소모가 많다. 회사 앞 강남 스타 체육관 관장은 기초체력이 약한 여자들에게 특히 좋다며, 꾸준히 출석할 것을 종용했다. 등록 후 바로 운동을 시작했는데, 처음 30분은 준비운동이 대부분이었다.

줄넘기, 윗몸일으키기, 허리 돌리기 등으로 몸 상태를 체크한 후, 킥복싱의 기본 스텝을 배웠다. 나의 운동 파트너는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학생뿐이었다. 문제는 남학생에 비해 심하게 처지는 박자 감각과 체력. 팔과 다리가 함께 나가는 스텝에는 쉽게 적응되지 않았다. 킥복싱은 공격과 방어라는 스텝으로 이루어지고, 자세가 흐트러지는 순간 상대의 공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렇게 거울을 보면서 운동하는 게 좋다고 한다. 하지만 사방에 어지럽게 둘러쳐진 홍보 포스터와 결코 예뻐 보이지 않는 거울 속 자신을 보면서 나는 갈수록 위축될 뿐이었다.

이대로 끝낼 수는 없다는 오기가 발동할 즈음, 샌드백을 칠 기회가 왔다. 맨손으로 샌드백을 칠 때는 참을 수 없을 만큼 아팠다. 혹시 어제 바른 매니큐어가 지워지는 건 아닌지 걱정도 됐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관장님의 구령에 맞춰 에쉬! 에쉬! 원~ 투! 샌드백을 치면 칠수록 스텝이 꼬이지 않고 리듬을 탔다. 물론 깃털처럼 가볍게 움직이는 파트너에 비하면 나는 고물 세발자전거 같았지만 샌드백을 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체육관을 찾는 횟수가 잦아졌다. 나도 모르게 스텝을 밟았다. 슉슉~ 자세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 혼자 연습도 한다. 어두운 골목길에라도 들어서면 괜히 더 그러곤 한다.

봄기운을 불어넣을 네일 컬러 4

손톱에 봄기운을 불어넣을 네일 컬러와 따라 하고 싶은 네일 패턴 4가지.

1 랩코스 네일 라커. #캔디플로스버블, 9ml, 5천원. 2 아가타 블랑 네일 컬러. #405 아프레이디 핑크, 9ml, 9천원. 3 디올 베르니. #877 턴 미 디올, 10ml, 3만3천원. 4 클리오 네일 스타일러. #S152 러플 러플, 13ml, 5천원.

PINK VARIATION

어떤 손톱이든 여성스럽게 변신시킬 핑크 톤 네일. 각각의 손가락에 채도가 다른 핑크 컬러를 발라 독특하게 연출했다.

1 랩코스 네일 라커. #캔디플로스버블, 9ml, 5천원.
2 아가타 블랑 네일 컬러. #405 아프레이디 핑크, 9ml, 9천원.
3 디올 베르니. #877 턴 미 디올, 10ml, 3만3천원.
4 클리오 네일 스타일러. #S152 러플 러플, 13ml, 5천원.

 

2-1

TENDER LAVENDER

라벤더 컬러를 손톱 끝에 바르고 연한 핑크 톤 네일을 손톱 안쪽에 베이스로 바른 후 자연스럽게 그러데이션되도록 연출한 네일.

1 반디 울트라폴리쉬. #UP308 라벤더 미스트, 14ml, 2만5천원.
2 보브 슈퍼래스팅 젤네일. #6 바이올렛젤, 10ml, 5천원대.
3 반디 울트라폴리쉬. #UP307 라일락 블루, 14ml, 2만5천원.
4 어딕션 네일 폴리시. #054, 12ml, 2만2천원
5 나스 네일 폴리쉬. #라일락, 15ml, 2만7천원.

1 반디 울트라폴리쉬. #UP711 그린 데이, 14ml, 2만5천원. 2 반디 울트라폴리쉬. #UP712P 스위트 민트, 14ml, 2만5천원. 3 슈퍼래스팅 젤네일. #7 민트젤, 10ml, 5천원대. 4 메리케이 네일 라커. #뉴블루, 7.5ml, 1만1천원.

FRESH GREENERY

이번 시즌을 대표하는 색인 그리너리를 기본으로 라이트 그린과 펄 그린 컬러를 반씩 발라 그래픽적인 느낌을 준 네일.

1 반디 울트라폴리쉬. #UP711 그린 데이, 14ml, 2만5천원.
2 반디 울트라폴리쉬. #UP712P 스위트 민트, 14ml, 2만5천원.
3 보브 슈퍼래스팅 젤네일. #7 민트젤, 10ml, 5천원대.
4 메리케이 네일 라커. #뉴블루, 7.5ml, 1만1천원.

 

4-1

COLOR MARBLING

옐로, 그린, 블루, 레드 등 튀는 컬러의 네일 에나멜을 손톱 군데군데에 찍고 우드 스틱이나 브러시로 자연스럽게 섞어 연출한 마블링 네일.

1 랩코스 네일 라커. #더퍼스트 오브 스프링, 9ml, 5천원.
2 토니모리 토니네일 러버. #61 그린투어, 8ml, 3천원.
3 나스 네일 폴리쉬. #파라디조, 15ml, 2만7천원.
4 나스 네일 폴리쉬. #모 블루, 15ml, 2만7천원.
5 디올 베르니. #684 디아볼로, 10ml, 3만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