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의 짝꿍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환상의 짝꿍

서로에게 끊임없이 영감을 선사하며 돈독한 친분을 맺어온 이들을 소개한다. 가족보다 친밀하고, 애인만큼 가까운 이들이 바로 환상의 소울메이트!

1704 good mate_5

스털링 루비 × 라프 시몬스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디자이너 라프 시몬스와 설치 미술가 스털링 루비의 친분은 꽤 오래전부터 이어져왔다. 10여 년 전 작가와 컬렉터로 시작된 두 사람의 만남은 운명이라고 불러도 좋을 정도로 강렬하고 결정적이었다. “스털링 루비의 작품을 처음 봤을 때 마치 사랑에 빠진 느낌이었죠.” 이후 오랜 시간 의견을 함께 해온 이들은 결국 2012년 디올 오트 쿠튀르와 2014년 라프 시몬스 컬렉션을 위해 의기투합하며 패션사에 길이 남을 역사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어디 이뿐인가. 캘빈 클라인의 새로운 수장으로 발탁된 후, 하우스에 혁신적인 에너지를 불어넣기 위해 라프가 선택한 비장의 카드 역시 그의 절친한 아티스트. 2017 F/W 뉴욕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첫 번째 캘빈 클라인 컬렉션 무대는 스털링 루비의 작품이며, 캘빈 클라인 쇼룸의 내부 공간 역시 모두 스털링 루비의 손끝에서 탄생했으니 이만하면 절친한 동료가 아닌 영혼의 단짝이라 불러도 좋을 듯.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704 good mate_9플로리아나 가브리엘 × 레이첼 만수르

담백한 디자인의 버킷 백을 선보이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만수르 가브리엘. 론칭한 지 5년도 채 되지 않은 신생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었던 건, 바로 플로리아나 가브리엘과 레이첼 만수르의 환상적인 궁합 때문이다. “7년 전 어느 뮤지션의 공연장에서 처음 만났어요. 처음 본 그 순간부터 서로 견고한 연결 고리가 있음을 느꼈고, 다음 날 다시 만나 사업 아이디어를 함께 구상했어요.” 급속도로 친밀해진 두 사람은 만수르 가브리엘을 론칭하기에 이르렀고, 지금까지도 서로 조언을 아끼지 않는 동료이자 단짝으로 함께하고 있다. “다툴 일이 전혀 없어요. 우린 가족보다 서로를 더 잘 알고 이해하거든요.” 해맑은 얼굴로 포착된 두 사람의 스트리트 사진과 인터뷰를 찬찬히 살펴보면, 이들의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신뢰와 애정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조나단 앤더슨 × 벤자민 브루노

조나단 앤더슨이 초신성으로 떠오르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을 무렵, 많은 이들이 그가 패션계를 주름잡는 디자이너가 될 거라 예견했다. 그리고 현재 그는 자신의 레이블인 J. W. 앤더슨과 로에베를 동시에 성공적으로 이끄는 톱 디자이너로 거듭났다. 그렇다면 매 시즌 놀라울 정도로 감각적인 결과물을 선보이는 그의 든든한 조력자는? 바로 다재다능한 스타일리스트 벤자민 브루노다. 조나단 앤더슨과 오랜 시간 함께 작업해온 벤자민 브루노는 로에베와 J. W. 앤더슨의 비주얼을 책임져온 주인공이다. 최근 헵워스 웨이크필드 전시의 큐레이터로 나설 정도로 예술에 조예가 깊은 디자이너에게 새로운 작가를 소개해온 인물도 바로 그다. 감각으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울 두 사람이 함께하니, 어떤 결과물이든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아름다운 건 당연지사.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017-18 F/W 런던 패션위크 핫이슈 5

새 시즌 파리, 밀라노, 뉴욕, 런던을 화려하게 장식한 최고의 이슈들.

ERDEM

ERDEM

PURE AND SIMPLE

이번 런던 컬렉션 백스테이지를 취재하던 에디터의 취향을 저격한 뷰티 룩을 공개한다. 하나는 에뎀의 손질하지 않은 듯 보이시한 눈썹과 말끔한 피부의 조합이다. 여기에 정갈하게 빗어 내린 로 테일, 한껏 여성스러운 라벤더 네일까지 더하니 모델들은 눈 깜짝할 사이 귀족적인 분위기의 여인으로 변신했다. 그런가 하면 버버리는 초간단 누드 메이크업으로 에디터들을 경악하게 했다. 프레쉬 글로우 파운데이션을 얼굴 전체에 바른 다음 눈두덩이와 입술에 톤 다운된 장밋빛을 입힌 게 전부였으니. 그것도 손가락 하나만으로!

 

CAPE CODE

런던 패션위크 초미의 관심사는 뭐니뭐니 해도 버버리 쇼. 지난 시즌부터 ‘스트레이트 투 컨슈머(Straightto-Consumer)’ 컬렉션을 선보이며 그야말로 화제의 중심에 섰으니! 이번 시즌에는 그 여세를 몰아 쇼 직후 런웨이 룩을 바로 구입할 수 있는 건 물론, 어마어마한 피날레까지 마련했다. 피날레의 한 파트로 아트피스보다 아티스틱한 78개의 리미티드 에디션 쿠튀르 케이프 컬렉션을 선보인 것. 세계 각국에서 이 케이프로 전시도 진행할 예정인데 3월 26일까지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도 이를 감상할 수 있다. 당분간 버버리=트렌치코트 대신 버버리=케이프를 기억하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RAVO, KOREA!

덱케가 런던의 코리안 파워 유돈 초이와 손잡고 런던에 성공적으로 입성했다. 이번 런던 패션위크에서 ‘Decke by Eudon Choi’ 콜라보레이션 라인을 선보인 것. 건축가 아돌프 로스(Adolf Loos)에게 영감을 받은 이번 컬렉션은 로스의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감성에 덱케의 세련된 애티튜드, 유돈 초이 특유의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한데 모아 내로라하는 하우스 브랜드 못지않은 컬렉션을 완성했다. 가방 핸들의 디테일은 로스의 작품인 문고리에서 영감 받아 디자인했으며,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가죽을 소재로 루스가 추구하는 모더니즘을 고스란히 담아냈으니! 세계의 명품과 어깨를 견주기에 전혀 부족함 없는, 아니 더 예쁜 자랑스러운 ‘메이드 인 코리아’를 지면으로나마 잠시 감상해보시라.

 

COMING HOME

밀라노 컬렉션에 동시대성과 생기를 불어넣는 견인차 역할을 한 포츠 1961이 이번 시즌 한시적으로 런던에서 컬렉션을 선보였다.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수학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타사 차갈의 일종의 향수 같은 것일까. 포츠 1961의 컬렉션이 탄생하고 구체화되는 디자인 스튜디오가 있는 곳도 런던이라는 점이 그 추측에 힘을 싣는다. ‘홈타운’에서 선보인 컬렉션답게 이번 컬렉션은 안락하고 편안한 느낌을 주는 동시에 느긋하고 여유로운 실험정신 또한 엿보였다. 결론은 언제 어디에서나 요즘 포츠 1961은 너무 예쁘다는 것.

 

COOL & HOT

파리에 셀린느와 발렌시아가, 밀라노에 구찌가 있다면 런던에는 J.W. 앤더슨이 있다. 그만큼 J.W. 앤더슨이 런던 패션계에서 가장 핫하고 상징적이고 트렌디한 브랜드임은 아무도 부정할 수 없을 터. 런던 패션위크가 처음이었던 에디터 역시 그의 쇼에 기대가 가장 컸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So So’! 이전 컬렉션보다 명민하고 세련된 느낌은 덜했지만 그래도 몇몇 아이템은 급전을 내서라도 사고 싶을 정도로 예뻤으니까.

Think Pink

쿨한 코럴부터 솜사탕처럼 달콤한 베이비핑크까지. 이 매혹적인 핑크 팔레트에 레드를 더하면 드라마틱한 무드를 연출할 수 있다.

그래픽 패턴 코튼 재킷과 시스루 코튼 스커트 모두 몰리 고다드(Molly Goddard), 안에 입은 코튼 톱 니코판다(Nicopanda), 레깅스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진주와실버가 어우러진 이어링과브로치 모두 바우터스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

그래픽 패턴 코튼 재킷과 시스루 코튼 스커트 모두 몰리 고다드(Molly Goddard), 안에 입은 코튼 톱 니코판다(Nicopanda), 레깅스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진주와실버가 어우러진 이어링과브로치 모두 바우터스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

코튼 스웨터, 비스코스 후드 톱, 시스루 코튼 쇼츠, 폴리에스테르 부츠 모두 디케이엔와이(DKNY).

코튼 스웨터, 비스코스 후드 톱, 시스루 코튼 쇼츠, 폴리에스테르 부츠 모두 디케이엔와이(DKNY).

코튼 실크 톱과 팬츠 모두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안에 입은 폴리에스테르 믹스 톱 어번 아웃피터스(Urban Outfitters), 가죽 스니커즈 마르코 드 빈센조(Marco de Vincenzo), 메탈 백 발렌티노(Valentino), 양말 아소스(ASOS).

코튼 실크 톱과 팬츠 모두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안에 입은 폴리에스테르 믹스 톱 어번 아웃피터스(Urban Outfitters), 가죽 스니커즈 마르코 드 빈센조(Marco de Vincenzo), 메탈 백 발렌티노(Valentino), 양말 아소스(ASOS).

플로럴 프린트 코튼 저지 드레스와 가죽 벨트 모두 프라다(Prada), 오른쪽 귀의 진주 이어링 사리나 수리아노(Sarina Suriano), 왼쪽 귀의 진주 이어링 바우터스 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

플로럴 프린트 코튼 저지 드레스와 가죽 벨트 모두 프라다(Prada), 오른쪽 귀의 진주 이어링 사리나 수리아노(Sarina Suriano), 왼쪽 귀의 진주 이어링 바우터스 앤 헨드릭스(Wouters & Hendri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