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하지 않은 웨딩드레스

정갈한 블라우스와 스커트, 윤진서

이효리에 이어 또 한 명의 제주댁이 탄생했다. 오래된 돌담집을 리모델링한 자신의 제주집 앞마당에서 마치 소풍 같은 결혼식을 올린 윤진서는 정갈한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선택했다. 윤진서의 드레스를 디렉팅한 트리드 하우스의 정영화 원장은 첫 미팅과 달리 가무잡잡해진 피부와 블랙 헤어로 등장한 윤진서를 보고 당황했지만 여느 신부와 다른 자유로운 모습이 더 좋았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히기도 했다. 취미생활로 서핑을 즐기다가 만난 두 사람, 올여름 제주 앞바다에서 두 사람을 봤다는 목격담이 자주 들려오지 않을까.

 

News for angelina jolie and brad pitt wedding day 2014낙서로 장식한 베일, 안젤리나 졸리

그야말로 세기의 결혼식을 남긴 ‘브란젤리나’ 커플의 결혼식. 안젤리나 졸리는 아틀리에 베르사체 웨딩드레스를 선택했다. 그녀를 위해 도나텔라 베르사체가 특별히 제작한 화이트 실크 새틴 웨딩드레스가 더욱 빛난 이유는? 바로 6명의 아이들이 직접 그린 낙서로 장식한 베일 덕분.

 

믹스 앤 매치, 올리비아 팔레르모

미드 <가십걸> 블레어 월도프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올리비아 팔레르모. 부동산 재벌인 아버지 더글라스 팔레르모와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린 헛칭스 사이에서 태어난 그녀가 선택한 웨딩드레스는 예상 외였다. 캐롤리나 헤레라의 캐시미어 스웨터에 앞뒤 길이가 다른 슬릿 드레스, 마놀로 블라닉의 블루 컬러 힐로 진정한 믹스 앤 매치 웨딩 스타일을 완성했다.

 

빈티지숍에서 구매한 롱앤린 원피스, 이효리

국내 스몰 웨딩 열풍의 주역은 누가 뭐라 해도 이효리 아닐까. 그녀는 수많은 브랜드의 협찬을 모두 거절하고 지인들의 추천으로 알게 된 미국 빈티지숍에서 직접 롱원피스를 구매했다고. 두 사람은 그 이듬해 결혼 기념일에도 똑같은 옷을 입고 기념 사진을 찍어 더욱 의미있게 느껴진다.

 

위대한 개츠비처럼, 김나영

결혼식 당일 인스타그램으로 결혼 소식을 알려 모두를 놀라게 한 김나영은 평소 친분이 있던 디자이너 김서룡이 그녀를 위해 직접 디자인한 원피스에 로저 비비에 핫 핑크 미디 힐을 매치했다. 영화 <위대한 개츠비>의 데이지 역을 연기한 캐리 멀리건의 의상이 스타일링 모티프가 되었다고.

 

소녀같은 매력의 반소매 원피스, 하시시 박

결혼 후 점점 더 닮아가는 두 사람. 1년간의 배우 봉태규와 결혼한 포토그래퍼 하시시 박은 평소에도 부담 없이 꺼내 입을 수 있는 단아한 화이트 반소매 원피스를 선택했다. 굽이 전혀 없는 화이트 플랫슈즈와 헤어밴드를 함께 연출해 소박하지만 자신만의 스타일을 유감없이 발휘한 스몰 웨딩을 치렀다.

 

444134_271695_2438221229_211011_4742

직접 디자인한 미니드레스, 김태희

‘서울대 여신’으로 유명했던 김태희가 의류학과 출신이라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자신의 웨딩드레스까지 디자인할 줄이야. 김태희의 아이디어를 반영해 그녀의 스타일리스트가 한 땀 한 땀 제작한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웨딩드레스는 가회동 성당 예식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사랑스러운 미니드레스로 많은 이들의 화제를 모았다.

연애 세포를 깨워줄 영화 10

속일 수 없는 사랑의 눈빛

라이프 애프터 베스 & 웜 바디스 

두 영화에는 ‘좀비’가 등장한다. 또다른 공통점으로는, 최대의 줄거리가 ‘사랑에 빠진 남자는 이런 눈빛을 가진다’라는 것. <라이프 애프터 베스(Life After Beth, 2014)>는 퇴폐미 넘치는 데인 드한의 보기 드문 로맨스 영화라는 점에서 다소 당황스러운 좀비 여자친구의 행동들을 참아 볼 만하다. 사랑으로 다시 심장이 뛰기 시작한 좀비의 이야기, <웜 바디스(Warm Bodies, 2013)> 또한 니콜라스 홀트를 보는 것으로 러닝 타임을 감내 할 만하다.

 

프로포즈의 교과서

빅 피쉬 & 어바웃 타임

<빅 피쉬Big Fish, 2003)> 의 이완 맥그리거는 사랑하는 연인을 위하여 1만 송이의 수선화를 집 앞으로 옮겨왔다. 이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실제로 1만 송이의 수선화를 심었다고 한다. 노력과 진심이 묻어난 이런 사랑 고백을 거절할 수 있는 여자가 있을까? 물량 공세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프로포즈의 핵심은 ‘진정성’. <어바웃 타임(About Time, 2013)> 속 도널 글리슨의 프로포즈가 기억에 남는 이유는, 떠들썩한 서프라이즈 계획은 틀어졌지만 그의 진심이 충분히 전해졌기 때문. 어설펐지만 그녀를 위하는 마음이 드러나 무척 사랑스러운 장면이 될 수 있었다.

 

있을 때 잘하자

이프 온리 & 원 데이

두 영화 속 남자 주인공은 늘 당연한 듯 옆에 있던 연인을 잃고 나서야 그 소중함을 깨달았다. 영화 <이프 온리(If Only, 2004)>처럼 연인을 잃기 전의 시점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좋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으니 더욱 지금에 충실해야 한다. <원 데이(One Day, 2011)>의 두 남녀는 가까이에 있지만 엇갈리는 시간이 너무도 길었다. 당신 역시 등잔 밑이 너무 어둡진 않았는지 주변을 둘러보자.

 

이별의 아픔을 극복하는 방법

500일의 썸머 & 엘리노어 릭비

<500일의 썸머(500 Days of Summer, 2006)>는 남자의 관점에서 사랑의 기승전결을 바라본다. 설렜고, 첫 눈에 반했고, 열렬히 사랑했고, 사랑이 변하기까지. 그래도 사랑이 새로운 사랑으로 잊혀진다는 나름의 해피엔딩을 맞으니, 보고난 후 슬픔에 빠지진 않을 것이다. <엘리노어 릭비(The Disappearance of Eleanor Rigby, 2014)>는 부부에게 일어났던 일을 보여주고 각자의 입장에서 같은 에피소드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는지 그 남자, 그 여자 편으로 나누어 총 3편이 개봉되었다. 만나고, 헤어지고, 오해하고, 이해하는 과정을 그린 이 영화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주어 오래도록 여운이 남는 작품이다.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 퍼펙트 센스

“뭘 좋아해요?”, “취미가 뭐에요?”라는 질문부터 다시 시작해야는 번거로움과 ‘한번 닫은 마음의 문을 다시 열 수 있을까?’하는 의문들에 사랑을 망설이고 있다면 이 두 영화를 찾아볼 것. 감정 조절이나 속마음을 꺼내 놓기가 어렵다면 <실버라이닝 플레이북(Silver Linings Playbook, 2012)>을, 누군가를 믿기 어렵고 외로움이 밀려온다면 <퍼펙트 센스(Perfect Sense, 2011)>를 추천한다. 영화가 끝난 후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사랑을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은 용기 또는 세상의 모든 감각이 사라져도 사랑이 최우선 가치라는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테니.

뷰티 출동 119

뮤직 페스티벌? 땀 페스티벌?

5월이 오면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서울 재즈 페스티벌과 UMF, 펜타포트 등등 각종 음악 축제들이 가을까지 줄지어 열릴 예정이다. 이토록 흥겨운 뮤직 페스티벌, 즐겁기만 하면 참 좋을텐데 종종 난감한 상황들이 발생한다. 그 상황들의 주 원인은 먼저 더운 날씨 속에서 뛰놀다 보니 난감할 정도로 흘려버린 땀, 언제 어디서 묻었는지 모를 흙먼지. 거기다가 술까지 쏟았다면? 그야말로 비상상황! 뮤직 페스티벌에 챙겨가면 쾌적함도 유쾌함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뷰티템을 모아봤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미샤 뽀송 헤어 드라이 티슈 열기로 둑이 터져버린 땀과 피지로 인해 떡진 머리를 구원해줄 아이템. 티슈처럼 뽑아 머리를 슥슥 닦아 주면 기분 좋은 파우더 향과 뽀송뽀송함을 선사한다. 머리를 못 감은 날에도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10매, 2,500원.

투쿨포스쿨 온더무브 퀵 샤워 바디 와잎 한 장으로 찝찝해진 몸과 마음을 깨끗이 닦을 수 있다. 옥수수 전분 성분과 노폐물 흡착 파우더가 피부를 말끔하고 보송보송하게 만들며 애플 민트가 청량함을 높여준다. 1장, 1천원.

러쉬 실키 언더웨어 입자가 매우 미세한 파우더 타입. 땀과 악취로 얼룩진 곳에 톡톡 뿌려만 주면 재스민과 베티버의 우아한 향취와 부드러운 감촉을 즐길 수 있다. 얼굴에도 사용 가능하다. 60g, 1만2,900원.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잔머리

깔끔한 인상과 스타일링을 방해하는 골칫덩이, 잔머리. 이 잔머리를 잠재우겠다고 물이나 에센스, 왁스를 바르는 건 어리석은 짓이다. 미팅이나 중요한 모임 때 당신의 헤어스타일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 줄 잔머리 픽서들의 힘을 빌려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유리카 헤어픽서 마스카라처럼 브러쉬가 달려 있어 고정액을 충분히 묻힌 뒤 잔머리가 솟아난 부분을 자연스럽게 빗어주면 된다. 때문에 뭉침 없이 자연스럽게 스타일링 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8g, 1만 6천원.

어퓨 잔머리스틱 강력한 세팅력을 자랑하는 제품. 부스스한 부위를 가볍게 쓸어내려 주면 한동안 잔머리에 대한 신경은 꺼두어도 좋다. 단, 스틱 타입이므로 너무 강하게 또는 오래 눌러주면 자칫 떡진 것처럼 연출될 수 있으니 요주의.  15g, 7천원.

 

나는 왜 갓샘물이 아니죠? #그러데이션립

풀 립 메이크업이 트렌드라면 그러데이션 립은 스테디다. 게다가 청순한 룩을 선호하는 이들에겐 그러데이션 립처럼 찰떡 같은 메이크업이 또 있을까. 그러데이션 립의 생명은 입술 중앙부터 바깥 부분까지 은은하고 자연스럽게 컬러 농도가 변하는 것인데 말처럼 쉽지 않다. 오늘도 거울 앞에서 고군분투 하고 있는 이들이라면 아래의 제품들을 추천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정샘물 하이 컬러 립스틱 블러 여타의 컨실러 제품보다 자연스럽게 입술 색을 눌러줘 보다 드라마틱한 그러데이션 립을 연출할 수 있다. 바르고 살짝 말려 준 뒤 색을 얹어줄 것. 4.7g, 2만7000원.

에뛰드 하우스 반밤 컬러 틴트 립 컨실러 사용이 편리한 펜슬 타입. 한 쪽은 촉촉한 립 밤 제형이며 다른 쪽은 커버력이 높은 컨실러로 구성되어 있어 휴대성과 활용도가 높다. 2.4g, 8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