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의 스타들

#내가 바로 슈퍼모델

여러 셀러브리티 가운데 단연 눈에 띄는 패션을 선보인 이들이 있었으니, 바로 슈퍼모델들이다. 파워 숄더 재킷에 쭉 뻗은 와이드 팬츠를 입은 송경아, 오버사이즈 톱과 팬츠를 매치한 이현이, 레트로풍 플레어 데님 팬츠를 선택한 강승현을 비롯해 역시나 트렌디한 룩을 입고 등장한 한으뜸, 김원중, 김진경까지. 이렇게 과감하고 감각적인 패션은 슈퍼모델이기에 소화할 수 있는 것 아닐까?

 

#뉴 패셔니스타

새로운 아이콘을 발굴하기 위해 언제나 촉각을 곤두세우는 패션계의 레이더에 포착된 3명의 라이징 스타 김새론, 이선빈, 김민재. 김새론과 김민재는 어린 나이에 걸맞은 단정하면서도 발랄한 프레피 룩을, 이선빈은 여배우답게 우아한 트렌치코트와 팬츠 수트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들이 다음 시즌엔 또 어떤 스타일을 선보일지 자못 기대된다.

 

#키의 키 룩

평소 패션 관심이 많기로 유명한 ‘패션돌’ 샤이니 키의 서울패션위크 룩을 감상해보자. 먼저 비욘드 클로젯에서는 프린트 티셔츠에 라이더 재킷으로 1990년대 풍 스트리트 스타일을, 참스에서는 그린 컬러 데님 룩으로 유니크한 패션을, KYE에서는 과감한 메탈릭 패딩으로 퓨처리스틱한 룩을 연출했으니! 컬렉션만큼이나 다채로운 그의 패션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는 말씀.

 

#패셔니키즈, 소다 남매

작년부터 서울패션위크에 참석하고 있는 배우 이범수의 딸 이소을과 아들 이다을. ‘소다 남매’의 패션 감각이 나날이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이번 시즌 지춘희 컬렉션에서는 포멀한 드레스와 수트 룩으로, 노앙에서는 트레이닝 웨어로 완성한 캐주얼 룩으로 상반된 두 가지 무드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패셔니키즈’로 등극했다.

 

#지금은 소녀시대!

소녀시대의 남다른 영향력은 서울패션위크에서도 유효하다. 특히 티파니, 서현, 효연은 여러 디자이너의 컬렉션에 초청되었는데, 쇼마다 컨셉트를 달리한 스타일링으로 팔색조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수줍은 소녀부터 관능적인 여인의 모습까지 소녀시대 멤버들의 다양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아이돌 대잔치

요즘 서울패션위크의 쇼장은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장 못지않은 열기로 후끈하다. 이유인즉 디자이너들이 앞다투어 세븐틴, 위너, NCT 127, B1A4, 레드 벨벳처럼 핫한 아이돌을 컬렉션에 초청하기 때문. 그것도 여러 멤버가 함께 참석하는 경우가 많아 쇼장에 쇼를 보기 위해 온 프레스들보다 아이돌을 보려고 몰려든 팬들이 더 많을 정도라고 한다.

Moroccan Scene

이어링 생 로랑(Saint Laurent), 톱 안토니 바카렐로(Anthony Vaccarello).
이어링 생 로랑(Saint Laurent), 톱 안토니 바카렐로(Anthony Vaccarello).
가죽 토트백 란셀(Lancel), 코트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플로럴 패턴 빅 백 발렌시아가(Balenciaga), 슬리퍼 미셸 비비앙(Michel Vivien).
가죽 토트백 란셀(Lancel), 코트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플로럴 패턴 빅 백 발렌시아가(Balenciaga), 슬리퍼 미셸 비비앙(Michel Vivien).
악어가죽 체인 스트랩 미니 백 지방시 바이 리카르도 티시(Givenchy by Riccardo Tisci), 실크 플리츠 드레스 질샌더(Jil Sander).
악어가죽 체인 스트랩 미니 백 지방시 바이 리카르도 티시(Givenchy by Riccardo Tisci), 실크 플리츠 드레스 질샌더(Jil Sander).
드로스트링 백 막스마라(MaxMara), 코튼 셔츠 마르니(Marni), 체크 코튼 팬츠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카바스 백 셀린느(Celine), 코튼 로브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드로스트링 백 막스마라(MaxMara), 코튼 셔츠 마르니(Marni), 체크 코튼 팬츠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카바스 백 셀린느(Celine), 코튼 로브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소가죽 캔버스 모노그램 백 루이 비통(Louis Vuitton), 리넨 원피스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소가죽 캔버스 모노그램 시티 스티머 백 루이 비통(Louis Vuitton), 리넨 원피스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소가죽 캔버스 모노그램 백 루이 비통(Louis Vuitton), 리넨 원피스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소가죽 캔버스 모노그램 시티 스티머 백 루이 비통(Louis Vuitton), 리넨 원피스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코튼 셔츠와 가죽 버킷 백 모두 J.W. 앤더슨(J. W. Anderson), 코튼 팬츠 더로우(The Row), 미니 호보 백 파코라반(Paco Rabanne), 가죽 샌들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코튼 원피스 더로우(The Row).
코튼 셔츠와 가죽 버킷 백 모두 J.W. 앤더슨(J. W. Anderson), 코튼 팬츠 더로우(The Row), 미니 호보 백 파코라반(Paco Rabanne), 가죽 샌들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코튼 원피스 더로우(The Row).

서울의 주목할 만한 뉴 브랜드

2

THE-SIRIUS

2015년 론칭 이후 서울과 유럽을 기반으로 활동하며 호평을 얻고 있는 정연찬의 브랜드 더 시리우스. 그가 탁월한 감각과 실력을 갖춘 디자이너라는 사실을 ‘제대로’ 확인한 건 이번 F/W 시즌 컬렉션을 마주한 순간이다. 건축적인 형태와 담백한 뉴트럴 컬러, 구상주의적 디테일이 적절하게 어울린 옷은 하나하나 참신하고 신선했으며, 사소한 부분도 허투루 넘기지 않은 사려 깊은 태도 역시 인상적이었으니까. 게다가 지난 런던 패션위크 기간에 열린 인터내셔널 패션 쇼케이스(IFS)에서 ‘디자이너 어워드’를 수상하며 사라 무어의 호평을 받았다니 더 시리우스의 앞날이 더욱 기대되는 바다.

 

blindness-5

BLINDNESS

서울의 떠오르는 브랜드 블라인드니스의 활약이 심상치 않다. 신규용과 박지선 듀오가 이끄는 블라인드니스는 모던아트와 유스 컬처를 기반으로 한 유니섹스 컬렉션을 선보이는데, 지난 시즌 블라인드니스의 쇼를 본 <보그> 이탈리아 에디터 사라 마이노의 추천으로 LVMH 프라이스 파이널리스트에 뽑히는 쾌거를 이뤘다. 이뿐만이 아니라 등 여러 매체에 소개되며 이름을 알렸다. 이번 가을·겨울 블라인드니스의 무드 보드를 관통하는 테마는 ‘엘리건트 맨’. 벨벳, 진주, 라메, 메탈 등 현란한 소재를 자유롭게 조합한 글램 룩으로 블라인드니스의 행보가 순항 중임을 증명했다.

 

8

WINDOW00

센트럴 세인트 마틴을 함께 다닌 모시현과 정태양, 정성철이 의기투합해 선보인 윈도우00은 각자의 판타지와 상상 속 이야기를 옷을 매개로 구현하며, ‘패션’의 틀과 한계를 초월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다. “구체적이고 정확한 언어로 설명하기는 힘들어요. 이러한 점이 바로 우리 컬렉션의 자연스러운 흐름이라 할 수 있죠.” 이들의 말처럼 윈도우00의 옷은 한 가지 테마로 정의하기 힘든 동시다발적인 매력으로 보는 이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다. 사진가 최한솔이 촬영한 감도 높은 캠페인 사진과 획일적인 아름다움을 거부한 패션 영상 역시 윈도우00의 발전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