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크 로브를 예쁘게 입는 법

BURBERRY

“모든 것은 로브에서 시작됐어요. 호사스러운 분위기를 우리 방식으로 연출하기 위해 실크 로브를 활용했죠.”

아티코의 디자이너 듀오 질다 암브로시오와 조르지아 토르디니의 말처럼 그녀들이 입은 실크 로브의 향연은 럭셔리 그 자체였다. 오리엔탈 무드가 물씬 나는 기모노 실크 로브와 색감이 화려한 랩 드레스는 다양한 아이템과 어우러져 쿨하게 혹은 관능적인 분위기로 변주됐다. 밀라노를 기반으로 한 파자마 브랜드 F.R.S(For Restless Sleepers)가 매 시즌 출시하는 옵티컬 프린트 로브 역시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체스카 루피니는 긴 로브가 펄럭일 때마다 움직이는 패브릭의 실루엣을 사랑한다고 한다.

 

“196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패턴과 보드라운 실크, 파이핑 디테일의 하모니가 쿨하지 않아요? 게다가 편안하기까지 하니 로브를 사랑할 수밖에 없죠.” 버버리의 지난 셉템버 컬렉션의 메인 아이템 역시 로브였다. 에스닉한 프린트 실크 파자마와 레이어드한 로브 코트는 로맨틱한 분위기를 폴폴 풍기며 구매욕을 자극했다. 랑방은 또 어떤가. 턱시도 수트와 화려한 이브닝 가 운 사이에서 은은한 광택을 빛내며 존재감을 드러낸 것은 바로 로브 코트였다. 쇼가 끝난 후 블로거 키아라 페라니가 스트라이프 실크 로브를 두고 ‘신의 한 수’라고 호평할 정도.

 

4

로브를 입는 방법은 꽤 다양하다. 레터링 티셔츠와 크롭트 진 위에 가운처럼 툭 걸쳐도 예쁘고, 가느다란 벨트로 허리 라인을 잡아 원피스로 연출해도 감각적이다. 과감한 슬릿 장식 랩 드레스를 로브 코트처럼 연출해도 색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단 로브를 선택할 때만큼은 모노톤 대신 강렬한 색과 패턴에 눈을 돌려보길.

연관 검색어
,

여자를 위한 데님

1440720_2

얼마 전 아크네 스튜디오는 새로운 데님 라인인 아크네 스튜디오 블라 콘스트(Acne Studios Bla Konst)의 론칭을 알렸다. 아크네 스튜디오뿐 아니라 스텔라 매카트니, 알렉산더 왕, 마르니 등 많은 디자이너가 컬렉션과 별개로 라인을 만들어 데님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데님은 이처럼 입지가 나날이 고공 상승하는 가운데, 2017 S/S 컬렉션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에는 여자를 위한 데님이 눈에 띈다. 먼저 가공하지 않은 빳빳한 로 데님은 군더더기 없이 모던한 디자인으로 재탄생했다. 코르셋으로 허리를 강조한 이자벨 마랑의 팬츠 수트, 아크네 스튜디오의 오버사이즈 드레스, 겐조의 크롭트 톱과 와이드 팬츠를 보라! 이자벨 마랑과 겐조는 상하의를 데님으로 통일했는데, 다크 네이비 컬러가 우아한 느낌이 주어 이브닝 웨어로도 손색없을 정도다.

 

생 로랑, 알렉산더 맥퀸, 피터 필로토 컬렉션의 섹슈얼한 데님은 또 어떤가. 생 로랑은 하트 네크라인 블랙 톱을, 피터 필로토와 알렉산더 맥퀸은 드레시한 크롭트 블라우스를 데님 팬츠의 짝꿍으로 선택해 관능적인 룩을 완성했다. 이렇게 여성스러운 스타일이 두각을 드러낸 가운데 베르수스, 알렉산더 왕에서 선보인 반항적인 디스트로이드 데님 아이템은 젊은 감성을 공략 했고, 프링 오브 스코틀랜드와 스텔라 매카트니처럼 스포티한 요소를 가미한 룩은 데 님의 남다른 활동성을 강조했다. 이토록 다채로운 데님의 변신을 보노라면, 1백여 년 전 작업복에 쓰인 소재라는 사실이 놀라울 따름이다. 새 계절에도 데님의 유혹을 떨치긴 어려울 듯하다.

연관 검색어
,

제인 버킨의 바스켓 백

June 1970 70-6820-013 (Photo by WATFORD/Mirrorpix/Mirrorpix via Getty Images)

한 시대의 스타일 아이콘들에게는 뚜렷한 공통점이 존재한다. 누군가가 연상되지 않는 자신만의 취향을 온전히 드러내는 것. 타인을 의식하거나 유행을 좇지 않고 오롯이 자신이 좋아하고 추구하는 것을 반한 스타일을 고수하는 이들이 시그니처 스타일을 탄생시킨다. 그 대표적인 인물이 제인 버킨이다. 가수이자 배우인 그녀의 스타일을 이야기할 때 ‘프렌치 시크’라는 표현을 빼놓을 수 없다. 프렌치 시크에 관한 설명에 자주 등장하는 수식어는 꾸미지 않은 듯 무심하게, 자연스럽게 등이다. 제인 버킨의 패션이 그렇다. 애써 구색을 맞춰 꾸미지 않지만 그래서 더욱 매력적이라고 할까?

그런 그녀가 가장 아끼던 아이템이 바로 포르투갈 라탄 바스켓이다. 청바지를 입을 때도 드레스 차림에도 혹은 피크닉을 가거나 파티에 참석할 때도 그녀의 손에는 언제나 동그란 바스켓 백이 들려 있었다. 달걀이나 꽃을 담아야 할 것 같은 이 백으로 자신의 패션관을 드러내다니, 시대를 막론하고 모든 여성이 그녀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선망할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아닌 게 아니라 새 시즌, 제인 버킨이 연상되는 바스켓 백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그 입지는 패션 하우스의 커머셜 피스로 확인할 수 있다. 프라다, 생 로랑, 발렌시아가, 돌체 앤 가바나 등 여러 브랜드에서 여름이면 잊지 않고 여러 버전의 바스켓 백을 출시하는데, 이번 시즌에는 그 종류가 유난히 다양하다. 남다른 인기에 힘입어 여러 디자이너 브랜드도 재조명받고 있으니 눈여겨보길. 포르투갈 장인들이 갈대를 엮어 형태를 만들고 도자기 펜던트를 장식한 백을 소개하는 프랑스 브랜드 하이마트 아틀란티카(Heimat Atlantica), 야자수로 만든 마이크로 미니 토트백이 히트를 친 페랑 파리 (Perrin Paris), 나타샤 골든버그가 흠모하는 항아리 모양의 숄더백을 선보인 로지 애슐린(Rosie Assoulin) 등 많은 브랜드에서 바스켓 백은 없어서 못 파는 잇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한편 바스켓 백의 치솟는 인기에 한몫한 이가 있으니 바로 포스트 제인 버킨으로 불리는 잔 다마다. 평소 제인 버킨의 스타일을 추종하던 그녀가 론칭한 브랜드 루즈(Rouje)의 룩 북이나 인스타그램에는 바스켓 백을 든 프렌치 걸들이 가득하다. 이뿐만이 아니라 알렉사 청, 린드라 메딘, 카로 등 패션에 일가견이 있는 많은 셀러브리티 역시 전부터 시즌이나 트렌드와 무관하게 바스켓 백을 애용했다. 그녀들을 보면 알 수 있고 제인 버킨 역시 그랬듯 바스켓 백은 특별한 스타일링 공식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굳이 잘 어울리는 룩을 꼽자면 2017 S/S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샬롯 올림피아, 블루마린, 토리 버치처럼 여유가 느껴지는 리조트 룩과 환상의 궁합을 이룬다. 한마디로 다가올 바캉스 시즌에 제격이라는 말. 바다나 산으로 떠날 때 이보다 더 매력적인 패션 아이템이 또 있을까! 샬롯 올림피아나 블루마린처럼 백 안에 꽃을 한아름 담는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올 여름, 어디론가 떠나온 듯 힐링을 선사하는 바스켓 백으로 패션 테라피를 만끽하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