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도 꼼짝못할 패션

MM
Maison Margiela

위잉위잉. 서울의 공기에 빨간 불이 켜졌다. 비교적 너그러운 한국 환경공단의 기준과는 달리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이젠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상당히 나쁨’과 ‘최악’을 오락가락하는 상태. 잠깐 사이에 서걱서걱 묻어나는 먼지를 보고 놀라 일회용 마스크를 대량 주문했다. 지난 해엔 최대한 스타일을 구기지 않는 블랙, 그레이 등 컬러 위주로 고른 면 소재의 마스크를 쓰고 다녔다면, 올해는 미세먼지 입자 차단 정도를 나타내는 KF 마크와 지수를 깐깐하게 따지는 단계에 이르렀다. 이런 식으로 매년 되풀이되다간 2018년의 우리가 마트에서 생수를 구매하듯 마스크를 쓰고 외출하는 것이 별다를 것 없는 일상이 될지도 모르는 터. 불행히도 그런 미래가 오게 된다면 힙한 레이블의 로고가 박힌 마스크가 출시되진 않을까? 과거 런웨이에서 목격했던, 그때는 웃어 넘겼지만 지금은 다른 마음으로 보게 되는 런웨이 룩을 추려 보았다.

 

1단계  미세먼지 보통

이왕 써야 하는 거라면 마스크도 예뻤으면 좋겠다. ‘한밤중에 꽃이 피어나는 숨막힐 듯한 순간’을 레이스 페이스 마스크로 표현한 마샤 마 2014 F/W 컬렉션을 참고하면 어떨까. 영화 <양들의 침묵>에서 모티프를 얻은 한니발 렉터 마스크를 선보인 가레스 퓨의 2016 F/W 도 기억에 남는 쇼 중 하나.

 

2단계  상당히 나쁨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여기에 꽃가루까지 날리면 답이 없다. 눈, 코, 입을 모두 봉쇄하고 싶어지는 날을 위한 세 가지 제안. 얼굴 그래픽이 그려진 줄리앙 다비드의 페이스 커버,  90년대부터 얼굴 감추기 내공을 쌓아온 메종 마르지엘라, 이상하고 기묘한데 매력있는 월터 반 베이렌동크의 코뿔소 마스크.

 

3단계 ☠ 최악

미세먼지를 막는 것뿐만 아니라 산소통을 매달아야 할 정도로 최악의 사태가 벌어진다면? 시스루 룩이 주특기인 아이린 루프트의 올인원 헤드피스와 지안프랑코 레니의 방독면 마스크가 절실해질지도 모르겠다.

연관 검색어
,

Couture Slide

1-1
1 입체적인 PVC 소재 꽃으로 장식한 로맨틱한 슬리퍼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2 선명한 레드 컬러의 슬리퍼 가격 미정 샤넬(Chanel).

 

2-1
3 레이스와 큐빅으로 장식한 슬라이드 슈즈 1백90만원대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4 보라색 러버 슈즈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3-1
5 부드러운 노란색 퍼가 눈에 띄는 슬리퍼 47만원 아벡 모더레이션 바이 분더샵(Avec Moderation by BoonTheShop).
6 골드 컬러 로고로 장식한 검정 슬라이드 슈즈 가격 미정 디올(Dior).

 

4-1

7 모노그램 슬라이드 슈즈 가격 미정 생 로랑(Saint Laurent).
8 타조 털 장식 슬리퍼 프라다(Prada).

서울패션위크의 스타들

#내가 바로 슈퍼모델

여러 셀러브리티 가운데 단연 눈에 띄는 패션을 선보인 이들이 있었으니, 바로 슈퍼모델들이다. 파워 숄더 재킷에 쭉 뻗은 와이드 팬츠를 입은 송경아, 오버사이즈 톱과 팬츠를 매치한 이현이, 레트로풍 플레어 데님 팬츠를 선택한 강승현을 비롯해 역시나 트렌디한 룩을 입고 등장한 한으뜸, 김원중, 김진경까지. 이렇게 과감하고 감각적인 패션은 슈퍼모델이기에 소화할 수 있는 것 아닐까?

 

#뉴 패셔니스타

새로운 아이콘을 발굴하기 위해 언제나 촉각을 곤두세우는 패션계의 레이더에 포착된 3명의 라이징 스타 김새론, 이선빈, 김민재. 김새론과 김민재는 어린 나이에 걸맞은 단정하면서도 발랄한 프레피 룩을, 이선빈은 여배우답게 우아한 트렌치코트와 팬츠 수트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들이 다음 시즌엔 또 어떤 스타일을 선보일지 자못 기대된다.

 

#키의 키 룩

평소 패션 관심이 많기로 유명한 ‘패션돌’ 샤이니 키의 서울패션위크 룩을 감상해보자. 먼저 비욘드 클로젯에서는 프린트 티셔츠에 라이더 재킷으로 1990년대 풍 스트리트 스타일을, 참스에서는 그린 컬러 데님 룩으로 유니크한 패션을, KYE에서는 과감한 메탈릭 패딩으로 퓨처리스틱한 룩을 연출했으니! 컬렉션만큼이나 다채로운 그의 패션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는 말씀.

 

#패셔니키즈, 소다 남매

작년부터 서울패션위크에 참석하고 있는 배우 이범수의 딸 이소을과 아들 이다을. ‘소다 남매’의 패션 감각이 나날이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이번 시즌 지춘희 컬렉션에서는 포멀한 드레스와 수트 룩으로, 노앙에서는 트레이닝 웨어로 완성한 캐주얼 룩으로 상반된 두 가지 무드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패셔니키즈’로 등극했다.

 

#지금은 소녀시대!

소녀시대의 남다른 영향력은 서울패션위크에서도 유효하다. 특히 티파니, 서현, 효연은 여러 디자이너의 컬렉션에 초청되었는데, 쇼마다 컨셉트를 달리한 스타일링으로 팔색조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수줍은 소녀부터 관능적인 여인의 모습까지 소녀시대 멤버들의 다양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아이돌 대잔치

요즘 서울패션위크의 쇼장은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장 못지않은 열기로 후끈하다. 이유인즉 디자이너들이 앞다투어 세븐틴, 위너, NCT 127, B1A4, 레드 벨벳처럼 핫한 아이돌을 컬렉션에 초청하기 때문. 그것도 여러 멤버가 함께 참석하는 경우가 많아 쇼장에 쇼를 보기 위해 온 프레스들보다 아이돌을 보려고 몰려든 팬들이 더 많을 정도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