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Together

김태연이 입은 옷은 본인 소장품, 원조연이 입은 캐멀 컬러 드레스 26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셀린이 입은 드레스와 보닛은 에디터 소장품, 제임스가 입은 셔츠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이솔네가 입은 화이트 블라우스 37만8천원 클럽모나코(Club Monaco), 화관은 모두 플라워 플리즈(Flower Please).
김태연이 입은 옷은 본인 소장품, 원조연이 입은 캐멀 컬러 드레스 26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셀린이 입은 드레스와 보닛은 에디터 소장품, 제임스가 입은 셔츠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이솔네가 입은 화이트 블라우스 37만8천원 클럽모나코(Club Monaco), 화관은 모두 플라워 플리즈(Flower Please).

한 가족처럼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는 두 가족, <블링> 편집장 김태연,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조연 부부 그리고 모델 제임스 리 맥퀀, 포토그래퍼 이솔네 부부와 딸 셀린.

 

네 살 동갑내기 딸들을 위해 아동복 브랜드 ‘엘오브이이’를 론칭한 에디터 정진아와 김신애, 그리고 그녀들의 사랑스러운 딸 노호경과 조소윤.

 

가족 중심으로 살아가는 라이프스타일을 꿈꾸며 파자마 브랜드 ‘코코트 서울’을 론칭한 이수연과 엄마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아주는 다정한 아들 테오와 주노.

 

김신애가 입은 레드 스트라이프 티셔츠 23만7천원 푸시버튼(pushBUTTON), 아이들이 입은 스트라이프 티셔츠 각각 4만4천원 모두 노앙(Nohant).
김신애가 입은 레드 스트라이프 티셔츠 23만7천원 푸시버튼(pushBUTTON), 아이들이 입은 스트라이프 티셔츠 각각 4만4천원 모두 노앙(Nohant).

언제나 아이들이 좋아하는 먹거리를 고민하는 종합 외식 기업 에잇디의 대표 김신애와 딸 김나무, 쌍둥이 아들 김구름과 김강물.

 

이혜미가 입은 코르셋 디테일 재킷, 네이비 팬츠, 화이트 플랫폼 슈즈 모두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이용인이 입은 옷은 모두 본인 소장품.
이혜미가 입은 코르셋 디테일 재킷, 네이비 팬츠, 화이트 플랫폼 슈즈 모두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이용인이 입은 옷은 모두 본인 소장품.

애완견마저 비슷한 아우라를 풍기는, 누가 봐도 한 가족인 ‘잉크’ 디자이너 이혜미, ‘하이드앤라이드’ 대표 이용인 부부와 여덟 살짜리 불독 비치.

 

두 모델이 입은 드레스와 초커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두 모델이 입은 드레스와 초커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갑자기 똑같이 훌쩍 자란 키 덕분에 둘 다 모델이 되기로 결심한, 무엇이든지 함께 하는 열여덟 살 쌍둥이 서현과 서윤.

연관 검색어
,

실크 로브를 예쁘게 입는 법

BURBERRY

“모든 것은 로브에서 시작됐어요. 호사스러운 분위기를 우리 방식으로 연출하기 위해 실크 로브를 활용했죠.”

아티코의 디자이너 듀오 질다 암브로시오와 조르지아 토르디니의 말처럼 그녀들이 입은 실크 로브의 향연은 럭셔리 그 자체였다. 오리엔탈 무드가 물씬 나는 기모노 실크 로브와 색감이 화려한 랩 드레스는 다양한 아이템과 어우러져 쿨하게 혹은 관능적인 분위기로 변주됐다. 밀라노를 기반으로 한 파자마 브랜드 F.R.S(For Restless Sleepers)가 매 시즌 출시하는 옵티컬 프린트 로브 역시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체스카 루피니는 긴 로브가 펄럭일 때마다 움직이는 패브릭의 실루엣을 사랑한다고 한다.

 

“196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패턴과 보드라운 실크, 파이핑 디테일의 하모니가 쿨하지 않아요? 게다가 편안하기까지 하니 로브를 사랑할 수밖에 없죠.” 버버리의 지난 셉템버 컬렉션의 메인 아이템 역시 로브였다. 에스닉한 프린트 실크 파자마와 레이어드한 로브 코트는 로맨틱한 분위기를 폴폴 풍기며 구매욕을 자극했다. 랑방은 또 어떤가. 턱시도 수트와 화려한 이브닝 가 운 사이에서 은은한 광택을 빛내며 존재감을 드러낸 것은 바로 로브 코트였다. 쇼가 끝난 후 블로거 키아라 페라니가 스트라이프 실크 로브를 두고 ‘신의 한 수’라고 호평할 정도.

 

4

로브를 입는 방법은 꽤 다양하다. 레터링 티셔츠와 크롭트 진 위에 가운처럼 툭 걸쳐도 예쁘고, 가느다란 벨트로 허리 라인을 잡아 원피스로 연출해도 감각적이다. 과감한 슬릿 장식 랩 드레스를 로브 코트처럼 연출해도 색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단 로브를 선택할 때만큼은 모노톤 대신 강렬한 색과 패턴에 눈을 돌려보길.

연관 검색어
,

여자를 위한 데님

1440720_2

얼마 전 아크네 스튜디오는 새로운 데님 라인인 아크네 스튜디오 블라 콘스트(Acne Studios Bla Konst)의 론칭을 알렸다. 아크네 스튜디오뿐 아니라 스텔라 매카트니, 알렉산더 왕, 마르니 등 많은 디자이너가 컬렉션과 별개로 라인을 만들어 데님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데님은 이처럼 입지가 나날이 고공 상승하는 가운데, 2017 S/S 컬렉션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에는 여자를 위한 데님이 눈에 띈다. 먼저 가공하지 않은 빳빳한 로 데님은 군더더기 없이 모던한 디자인으로 재탄생했다. 코르셋으로 허리를 강조한 이자벨 마랑의 팬츠 수트, 아크네 스튜디오의 오버사이즈 드레스, 겐조의 크롭트 톱과 와이드 팬츠를 보라! 이자벨 마랑과 겐조는 상하의를 데님으로 통일했는데, 다크 네이비 컬러가 우아한 느낌이 주어 이브닝 웨어로도 손색없을 정도다.

 

생 로랑, 알렉산더 맥퀸, 피터 필로토 컬렉션의 섹슈얼한 데님은 또 어떤가. 생 로랑은 하트 네크라인 블랙 톱을, 피터 필로토와 알렉산더 맥퀸은 드레시한 크롭트 블라우스를 데님 팬츠의 짝꿍으로 선택해 관능적인 룩을 완성했다. 이렇게 여성스러운 스타일이 두각을 드러낸 가운데 베르수스, 알렉산더 왕에서 선보인 반항적인 디스트로이드 데님 아이템은 젊은 감성을 공략 했고, 프링 오브 스코틀랜드와 스텔라 매카트니처럼 스포티한 요소를 가미한 룩은 데 님의 남다른 활동성을 강조했다. 이토록 다채로운 데님의 변신을 보노라면, 1백여 년 전 작업복에 쓰인 소재라는 사실이 놀라울 따름이다. 새 계절에도 데님의 유혹을 떨치긴 어려울 듯하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