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짓 트로뉴의 프렌치 시크

25세 연하의 대통령 남편을 둔 위너 중의 위너, 프랑스 영부인 브리짓 트로뉴. 에마누엘 마크롱과의 영화 같은 러브 스토리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그녀는 사실 뛰어난 패션 감각의 소유자다.  그녀가 선보이는 세련된 프렌치시크 스타일이 그녀와 마크롱의 나이 차이 때문에 크게 주목 받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울 정도. 대통령 취임식에 입고 온 하늘색 루이비통 정장이 의상실에서 빌린 옷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다시금 주목 받기 시작한 브리짓 트로뉴의 스타일! 매일 매일 새로운 룩을 선보이기보다, 같은 옷, 같은 가방, 같은 슈즈를 활용한 현실적인 스타일링이라 그런지 더욱 눈길이 간다.

 

네이비 집업 코트

네이비 집업 코트는 브리짓 트로뉴가 공식 석상에서 가장 자주 착용한 의상. 실버 컬러 가죽으로 칼라에 포인트를 준 이 코트는 루이 비통 제품으로 알려졌는데, 루이 비통은 그녀가 가장 애용하는 브랜드! 네이비 코트를 입을 땐 늘 같은 컬러의 이너를 매치하는데, 볼드한 장식이 있는 톱, 집업 톱, 헴라인이 언밸런스한 톱 등 작은 디테일로 변화를 준다.

 

 

하늘색 더블 브레스트 코트

엉덩이를 살짝 덮는 길이의 화사한 스카이 블루 컬러 코트로도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V넥 니트 톱과 블랙진, 선글라스, 스니커즈로 캐주얼한 룩을 연출하는가 하면, 남편과 데이트 할 때는 선글라스를 벗고 스카프를 둘러 변화를 주기도. 같은 옷이지만 공식적인 자리에 나설 때는 칼라의 깃을 세워 조금 더 시크한 분위기를 냈다.

 

 

스웨이드 코트

드레스업이 필요한 자리에 참석 할 때 그녀는 심플한 실루엣의 미니드레스를 선택한다. 여성스러운 레이스 소재 미니 드레스만으로는 차짓 평범해 보일 수 있었는데, 여기에 빈티지한 느낌이 드는 스웨이드 소재 테일러드 코트를 걸쳐 멋스러움을 살렸다. 이 코트는 지난해 10월 마크롱과 함께 르망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했을 때 입었던 것과 같은 아이템. 당시에는 이너와 팬츠를 블랙 컬러로 통일해 모던하고 지적인 분위기를 강조한 바 있다.

 

 

패딩 점퍼

비비드한 블루 컬러 쇼트 패딩은 브리짓 트로뉴를 더욱 친근하게 느끼게 해 주는 아이템. 지난 4월, 피레네라 몽쥐의 스키장을 방문했을 때 착용했던 이 패딩은 그녀가 집에서 잠시 외출할 때, 남편과 레스토랑에 갈 때도 목격 됐다. 그녀의 룩에 수없이 등장한 블랙 브이넥 톱에 스키니 팬츠, 스니커즈, 바이커 부츠 같은 캐주얼한 아이템을 매치했다.

 

 

 

메탈 장식 톱

가슴에 과감한 메탈 장식을 더한 네이비 톱 역시 그녀가 애용하는 아이템이다. 대통령 선거 2차투표 당시 네이비 코트 안에 이너로 매치했던 바로 그 것! 마크롱이 경제 장관이던 지난해 여름에도 같은 티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었는데, 데님 팬츠와 심플하게 연출해도 어느 정도 차려입은 듯한 효과를 주기 때문에 자주 손이 가지 않았을까?

 

 

블랙 레더 팬츠

브리짓 트로뉴의 스타일이 주목 받는 데에는, 나이에 구애 받지 않는 아이템 선택도 한 몫 했다. 일반적인 65세의 여성이라면 쉽게 시도하지 않을 법 한 젊은 감각을 뽐내고 있기 때문. 스키니한 핏의 레더 팬츠 역시 그 중 하나다. 그녀는 주로 블랙 컬러의 상의에 타이트한 가죽 바지로 포인트를 줘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록 시크 무드를 완성했다. 함께 매치한 크로스 스트랩 슈즈 역시 그녀의 뛰어난 패션 감각을 증명하는 아이템!

 

브리짓 트로뉴의 더 많은 스타일은 아래에서 확인하자.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아이템을 찾아보는 재미도 놓치지 말 것.

 

 

 

서울의 부티크 호텔 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 소설호텔

소설호텔의 ‘소설(小雪)’은 24절기 중 하나를 뜻한다. ‘첫 눈이 내리는 날’이라는 감성적인 의미의 이름은, 컨셉이 모두 다른 방 중 하나를 선택하고 경험해보는 순간까지 이어지는 설레임과 닮아있다. 무엇보다 방마다의 채광이 좋아 화보, 광고, 드라마의 촬영 장소로 자주 사용되고 있다. 또한 건식 사우나와 작은 수영장이 마련되어 있는 펜트 하우스는 도심 속 휴가를 꿈꾸는 이들의 파티 장소로 예약이 끊이질 않는다고. 홈페이지 내 룸의 가격의 모두 공개되어 있어 유용하다.

주소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94-4
문의 02-507-0505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보리 호텔

블랙&화이트 타일로 가득찬 로비가 말해주듯 보리호텔은 ‘Urban Modern’을 추구한다. 룸의 구성도 필요한 것만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구비되어 있다. 강남 한복판에 위치하고 있어 다소 삭막하게 느껴질 수 있는 분위기를, 곳곳에 그린 컬러와 식물을 배치해 중화시켰다. 가족 행사, 출장으로 서울에 들르거나 혼자만의 휴식 시간이 필요한 이들에게 추천하는 공간이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89-11
문의 02-553-5551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호텔 카푸치노

호텔 카푸치노가 사랑 받는 이유는 다양하다. 온 방이 침대로 꽉 찬 1인실부터 친구들과 게스트 하우스에 놀러온 듯 기분을 낼 수 있는 쿼드룸(Quad Room), 반려견과 함께 묵을 수 있는 바크룸(Bark Room)까지 투숙객의 니즈에 꼭 맞는 방을 찾을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불이 꺼지지 않는 강남의 야경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손꼽힌다. 넓은 침대, 디자이너의 위트가 숨어있는 소품들과 함께라면 기분 좋은 하루 밤을 보내기에 제격이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206-1
문의 02-2038-95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4 호텔 28

대한민국 최초로 SLH(Small Luxury Hotels of the World. Ltd)의 멤버로 선정된 호텔 28은 명동에 위치한 지리적 요건 덕분에 관광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호텔 로비에서부터 영사기, 필름과 같은 영화 관련 오브제들을 찾아볼 수 있는데, 이는 호텔 28을 찾는 고객들이 영화의 주인공처럼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라는 오너의 마음이 담겨있다.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만큼 YG와의 협업으로 6층에는 ‘3BIRDS TRATTORIA’가 입점되어 있으며, 5층은 갤러리 공간으로 옥상은 루프탑 파티를 위한 대관이 가능하다.

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가 59-1
문의 02-774-2828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5 핸드픽트

핸드픽트는 상도동의 자랑일 수 밖에 없다. 오랜 상도동의 로컬이었던 대표는 지역 경제의 활성화를 꿈꾸며 핸드픽트를 짓게 되었고, 호텔에서 발생되는 비용의 일부는 동작구에 기부되며, 동작구 주민에게는 숙박비와 식음료비가 할인이 된다. 기승전 동작구민을 위한 곳이라 볼 수 있다. 객실의 수는 적지만 호텔에서 가장 중요한 침구류와 에머니티에 심혈을 기울인 티가 난다. 꼭 숙박이 아니더라도 지하 1층에 위치한 카페 볼룸에서 브런치를 즐기러 방문해봐도 좋겠다.

주소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120
문의 02-2229-5499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6 메이커스 호텔

뜨거운 동네 익선동을 마주보고 있는 메이커스 호텔은 다양한 얼굴을 가지고 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개화 시대의 어느 시점으로 점프해 온 것 같다가, 유럽에서 공수해 온 소품들을 보면 유럽의 어느 곳 같기도 하고, 방을 둘러보면 친구가 사는 곳에 놀러온 듯한 편안함과 안락함이 느껴진다. 종로3가역을 바로 앞에 두고 있어 편리한 교통은 물론 합리적인 가격대를 자랑한다. 그들의 SNS 계정을 팔로우한다면, 호텔 주변 스팟에 대한 정보들도 함께 얻을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낙원동 132-2
문의 02-747-50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7 스몰하우스빅도어

을지로입구 빌딩 숲 사이, 의외의 공간에 자리잡은 스몰하우스빅도어. 1층 비스트로에는 높이가 살짝 다른 계단으로 구성된 공간이 있는데, 빔프로젝터를 활용한 전시나 공연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복도, 벽, 방, 침구가 모두 하얗고 필요한 것만 비치되어 미니멀리즘을 꿈꾸는 이들이 탐낼만한 공간이다. 사다리는 훌륭한 소품이자 수납 공간이 되고, 티비는 벽장을 열어야 발견할 수 있다. 3D 프린트로 제작된 룸키와 조명은 이곳의 시그니처 아이템이다. 전형적인 호텔의 분위기를 벗어나 공간 전체를 즐겨보고 싶다면 찾아볼 것.

주소 서울시 중구 다동 115
문의 02-2038-8191

 

호텔 예약과 가격 비교를 한 눈에!

햇살 아래 브런치 ②

7-2

세상 모든 프렌치토스트 # 르브리에

삼청동에 문을 연 프렌치토스트 전문 레스토랑이다. 프렌치토스트를 활용한 요리만으로 메뉴를 채웠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이 되는 빵. 프랑스 빵인 브리오슈를 프렌치토스트에 가장 잘 어울리도록 특별한 레시피로 개발했다. 하루에 두 번 브리오슈를 구워내 늘 따끈한 빵으로 프렌치토스트를 만들기 때문에 입 안에서 사르르 녹아내리는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브리오슈를 우유와 달걀에 흠뻑 적셔 버터를 두른 팬에 구워내는데, 어떤 달걀물을 입히는지에 따라 다른 요리가 탄생한다. ‘수크레’는 달콤한 달걀물을 입힌 프렌치토스트로 아이스크림이나 생크림과 함께 디저트로 즐기기 좋고, 파르메산 치즈를 넣은 달걀물을 입혀 구워낸 ‘살레’는 베이컨과 소시지 등을 곁들여 든든한 식사로 좋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5-8
영업시간 화~일요일 11:30~22:00 (브레이크타임 15:30~16:30), 월요일 휴업
문의 010-9702-2115

 

6

식물 가득한 카페의 낮과 밤 # 노러쉬

서교동에서 ‘소소한 술집’을 운영하던 남매는 연남동으로 터전을 옮기며 직접 지은 집과 가게를 갖기로 결심했다. 석 달에 걸친 대장정에 타일부터 소품 하나까지 남매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그들의 취향으로 꽉 채운 건물의 1층과 2층 공간에 문을 연 ‘노러쉬’는 낮에는 브런치를 파는 카페로, 밤에는 펍으로 운영된다. 바닥에서 반 층쯤 떠 있는 1.5층 공간은 따뜻한 날이면 바람에 하얀 커튼이 살랑대도록 한쪽 벽의 통유리 창을 오픈해 가게를 가득 채우고 있는 식물들의 숨통을 트여준다. 산뜻한 기운을 내뿜는 식물들 사이에 앉아 있으면 기분이 더없이 상쾌해진다.

 

이곳의 대표 메뉴는 소고기 시금치 라자냐와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샐러드로 이루어진 삼단 플레이트. 푸짐한 비주얼로 SNS에서도 소문난 인기 메뉴다. 위스키, 와인, 보드카, 칵테일 등의 술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안주 역시 다양해 낮부터 밤까지 사랑받는 곳이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30길 17 왼편 1.5층
영업시간 월~금요일 12:00~01:00, 토요일 12:00~02:00, 일요일 12:00~24:00, 화요일 휴업
문의 010-7678-7728

 

10

프렌치 레스토랑에서 선보이는 브런치의 기본 # 뚜아에모아

새하얀 가게 앞에 파라솔과 벤치를 내놓은 모습이 지중해 해변을 떠올리게 해볕 좋은 날 쉬어 가고 싶은 곳이다. ‘뚜아에 모아’는 파스타와 스테이크를 주로 선보이는 프렌치 레스토랑이지만 브런치 맛집으로 소문이 났다. 소문의 근원에는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요리들이 있다.

 

브런치의 정석을 따라 곱게 빚은 수란을 얹은 에그 베네딕트와 정성으로 우려낸 육수로 감칠맛을 살린 수프는 늦잠 잔 오후의 무기력한 몸을 깨우기에 충분해 보인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구워낸 빵 위에 각종 과일과 휘핑크림을 얹고 견과류를 잔뜩 뿌린 프렌치토스트도 브런치 테이블에서 빠질 수 없는 메뉴. 좀 더 든든한 브런치를 즐기고 싶다면 소고기로 빚은 담백한 패티가 두툼하게 들어 있는 뚜아에모아 버거도 좋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어울마당로5길 35 서교동복합시설 1층
영업시간 화~금요일 11:30~22:00, 토·일요일 요일 11:0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02-322-4840

 

8

숲으로 피크닉을 떠나는 날엔 # 체다앤올리

봄날의 서울숲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위치에 자리한 ‘체다앤올리’는 다양한 종류의 파니니와 샌드위치, 샐 드를 선보인다. 파니니는 맥앤치즈와 베이컨, 구운 가 와 토마토, 고르곤촐라와 사과 등으로 다양하게 속을 워 취향에 따라 골라 먹을 수 있다. 또 아보카도와 새우를 추가로 주문할 수 있다는 사실은 아보카도 킬러들에게 반가운 소식.

 

빵 사이에 얇게 썬 콘비프와 사우어크라우트 치즈를 넣고 바삭하게 구운 루벤 샌드위치는 브런치를 먹으러 갔다가 맥주와 마성의 궁합에 눈을 뜨게 해 ‘낮 맥’을 멈출 수 없게 만든다. 직접 블렌딩한 티와 곡물 셰이크 위에 죠리퐁을 뿌린 죠리퐁라테, 닭 가슴살 셰이크, 맥주 등 다양한 음료 메뉴 때문에 이곳을 찾는 사람들도 많다. 창밖으로 내다보이는 서울숲의 푸른 잔디를 눈으로만 감상하긴 아쉽다면 브런치를 테이크아웃해 공원에 자리를 펴도 좋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2길 32-14 102동 113호
영업시간 월~금요일 10:00~22:00, 토·일요일 09:00~23:00, 공휴일 휴업
문의 02-468-1003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