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인 삼각관계

“I have had the most extraordinary life.”
나는 특별한 삶을 살았다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순간을 지나온 뒤 당당하고도 담담하게 이런 표현을 남길 수 있을까? 1960년대의 사진이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아름다운 모습의 패티 보이드는 당시 ‘잇 걸’로 불리던 런던의 톱 모델이자 삼각 스캔들의 주인공이었다. 그녀는 ‘위험한 뮤즈’라는 수식어를 얻을 만큼 조지 해리슨과 에릭 클랩튼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조지 해리슨과 패티 보이드는 비틀즈의 영화 촬영 현장에서 처음 만났다. 패티 보이드에게 첫 눈에 반한 조지 해리슨은 평소 조용한 성격과는 달리 그녀를 향해 적극적인 구애에 나섰다. “그녀는 무언가 다르고, 그녀만한 사람은 없고, 나는 그녀를 떠나고 싶지 않아”라는 가사의 러브 송 ‘Something’이 탄생하게 된 계기도 그녀였다. 그의 마음에 감동한 그녀는 결혼을 결심했지만, 그들의 결혼 생활은 조지 해리슨이 마약과 여자에 빠지게 되 십여년만에 끝이 난다.

 

영화나 노래 가사에서 들어볼 법한 ‘친구의 아내를 사랑했다’는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조지 해리슨과 음악적 교류를 나누던 에릭 클랩튼이 패티 보이드에게 마음을 빼앗기게 된 것. 조지 해리슨과의 방황과 소원함으로 힘들어하던 패티 보이드에게 마음을 전했지만 실패를 맛본 에릭 클랩튼이 만든 노래가 바로 ‘Layla’이다. 이 노래의 가사 역시 구구절절하다. 조지 해리슨과의 관계에 지친 패티 보이드의 마음을 얻게 된 에릭 클랩튼은, 사랑을 쟁취한 기쁨을 담아 Wonderful Tonight’이란 곡을 쓰게 된다. 그러나 이 달콤한 러브스토리도 결국은 조지 해리슨과 같은 이유로 새드 엔딩을 맞이한다.

 

약 25년간 진행된 세 사람의 사랑과 전쟁은 아주 오래 전에 끝난 이야기이지만 사진과 음악이 남아 계속 회자되고 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모델이자 록 음악의 주인공이 된 뮤즈, 이후에는 사진가의 삶을 살아온 패티 보이드의 인생을 만나볼 수있는 전시가 8월 9일까지 성수동 S-Factory에서 열린다. 두 남자의 가깝고도 은밀한 클로즈업 컷과 찬란했던 사랑의 순간들을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연관 검색어
, ,

시그니처가 필요해

@cafe_spctre

스펙터 Spectre

통인시장 옆, 통인 약방이 있는 좁은 골목길을 따라 들어가면 아담하지만 고즈넉한 카페 스펙터가 모습을 보인다. 붉은 벽돌에 나무로 덧댄 천장 투박한 시멘트벽. 가정집을 개조해 만들어 특별할 것 없어 보이는 이곳의 진가는 메뉴에서 드러난다. 에스프레소와 플랫화이트 등의 기본적인 커피를 비롯해 이 집만의 레시피로 만든 시즌 한정 메뉴가 그것. 메뉴에는 없어도 카페 인스타그램 피드에 올라온 사진을 보여주는 것만으로 주문할 수도 있다. 특히 요즘 인스타그래머에게 사랑받는 메뉴는 에스프레소와 바닐라 아이스크림 위에 말차 크림과 딸기를 올린 ‘오크베리’니 커피와 말차의 ‘단쓴’을 맛보고 싶다면 참고해도 좋겠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6길 23-1
문의 02-6101-6060

 

@cafemild

마일드 Mild

오픈한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마일드에선 사람들의 시끌벅적한 소리와 카메라의 셔터 소리로 가득한, 소위 ‘핫플레이스’의 모습은 쉽게 찾아볼 수 없다. 주택가 조용한 곳에 자리한 것도, 트렌디한 음악 대신 단조로운 선율의 음악이 흘러나오는 것도 조용한 것을 좋아하는 주인의 취향 덕분이란다. 이곳에서 맛보아야 할 커피는 카푸치노 위에 수제로 만든 크림을 올려 완성한 ‘크림 카푸치노’다. 크림과 카푸치노를 한입에 머금으면 고소한 카푸치노와 단번에 어우러지는 크림의 부드러운 식감이 특히나 일품이다.

주소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24길 21
문의 070-8839-2507

 

@33apartment

33apartment

호주 멜버른의 대표 커피 로스터스인 ‘듁스 DUKES’ 커피를 정식으로 수입해 맛볼 수 있었던 상수동 ‘듁스 커피’에 이어 한남동에서도 그 맛을 볼 수 있게 됐다. 듁스 커피와 아트 디렉터 차인철의 ‘브리콜 랩 BRICOL LAB’의 협업 형태로 33apartment의 문을 열었다. 아메리카노와 드립 커피를 칭하는 Black, 라떼와 플랫 화이트를 의미하는 White 커피 모두 메뉴 자체는 심플하지만, 취향에 따라 호주에서 날아온 원두를 선택할 수 있다. 주소에서 착안한 카페 이름처럼 앞으로 로컬 가게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싶다는 것이 그들의 포부다. 브리콜랩이 카페라는 공간에 전개할 다양한 프로젝트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27길 33
문의 02-794-0033

 

@tantalize_coffee

Tantalize

한 나라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국가의 원두를 맛보고 싶다면, 원두 선택부터 고심을 거듭해 본질에 충실한 커피를 경험하고 싶다면 이곳을 추천한다. 익히 알려진 케냐 AA, 과테말라 등의 원두부터 딸기와 베리의 산미가 풍부한 아리차 Aricha, 넛츠가 함유되어 고소한 풍미가 특징인 블렌딩 등 8개의 원두를 에스프레소, 롱 블랙, 플랫 화이트로 만나볼 수 있다. 원두에 친하지 않은 손님을 위해 직접 원두에 대한 특징을 친절하게 설명해 줄 뿐 아니라, 화이트 톤의 군더더기 없는 컵에 자신이 선택한 원두를 손글씨로 적어 제공하는 센스도 갖췄다. 우후죽순 늘어나는 천편일률의 프렌차이즈 커피숍 사이에서 몸집은 작지만, 오직 맛과 질에 충실한 탄타라이즈 같은 공간이 더 빛나 보이는 건 그런 이유 덕분이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보광로 112
문의 02-794-3394

 

@woolfsocialclub

울프 소셜 클럽 Woolf Social Club

대리석 테이블과 알록달록한 컬러의 가구, 한 쪽 벽을 가득 채운 LP. 어울리지 않는 듯 묘하게 어우러지는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졸인 설탕과 생크림 위에 버터를 올린 ‘버터크림 헤븐 라떼’다. 커피와 버터의 조합이라니, 이곳의 인테리어 만큼이나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드는 조합이지만, 한 모금 한 모금 마실수록 버터가 녹으며 커피의 풍미를 더 진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어째 자꾸 손이 가게 한다. ‘혼자를 위한 소셜클럽’이라 스스로를 소개하는 이곳은 카페에서 북클럽, 인터뷰 행사 등의 ‘선세이 소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공간으로 변모하기도 한다. 카페 이름에서 짐작이 가듯 버지니아 울프의 <자기만의 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광고계 여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의 대담을 통해 한국 광고, 그 안에서 존재하는 여성에 대한 이슈를 들여다본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 158

연관 검색어
,

몬스터 나라의 부가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부가부 바이 니아크1컬렉션의 컨셉트인 ‘몬스터 온더 무브’는 어디에서 영감을 받았나요?

저는 그래픽을 이용하여 특이한 생물체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것을 좋아하죠. 몬스터도 제 특유의 느낌이 담긴 몬스터를 먼저 완성시킨 다음, 재미있고 다채로운 색감으로 부가부에 표현해봤어요.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가 있다면?

눈 하나가 그려져 있는 큰 모자를 쓰고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있는 부엉이 캐릭터요. 처음 콜라보레이션 제안을 받았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캐릭터였거든요!

부가부 디자인팀과의 디자인 과정은 어땠나요?

이번 디자인 작업은 모두 디지털 방식으로 이뤄졌는데, 처음 제 아이디어는 스트롤러 전체에 이미지를 나눠서 프린팅을 하는 것이었는데, 부가부 디자인 개발팀과 상의 끝에 스트롤러 한쪽 면에만 이미지를 프린팅하기로 했죠. 결과적으로, 더 독특한 컬렉션이 완성 되었죠.

이번 컬렉션을 딱 두 단어로 표현한다면 어떤 걸까요?

Fun& Crazy! 즉, 재미있고 광적이랄까요?

평소 다른 아티스트들에게서도 영감을 받나요?

입체파, 초현실주의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에게서 영감을 얻었어요.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는 피카소, 미로, 달리, 에르베 디로자, 베이컨이에요. 또한 펑크나 하드코어 밴드의 CD 표지를 장식할 법한 이미지나 일러스트가 그려진 실크스크린과 그래픽 팬진을 모으는데요, 여기서도 영감을 얻어요.

어린 아들이 있다고 들었는데요, 이번에 디자인한 유모차를 쓸 건가요?

6살이라 유모차를 쓸 나이는 지났지만, 제가 디자인한 부가부 스트롤러에 아들을 태웠다면 정말 멋졌을 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