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바캉스를 위한 튜브 쇼핑

튜브 열풍의 일등공신, 플라밍고 & 스완 

바캉스 잇 아이템으로 튜브가 급부상한 데는 핑크 플라밍고의 공이 크다. 이미 몇 년 전부터 인스타그램에 출몰했던 핑크 필라밍고 튜브는 최근 종영한 tvN <윤식당>에서 정유미가 잠시나마 바다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장면에 등장해 다시금 화제에 올랐다. 만약 핑크 컬러가 너무 흔할 것 같아 꺼려진다면 골드, 실버, 블랙, 화이트, 플라워 프린트 등 다양한 선택의 폭이 열려 있으니 참고할 것.

플라워 프린트의 플라밍고 튜브를 옮기는 디자이너 스티브J. 쇼핑하기
플라워 프린트의 플라밍고 튜브를 옮기는 디자이너 스티브J. 쇼핑하기

 

 

nicki minaj_beyonce_pool_float_galore_mag

과즙미 뿜뿜, 프루츠 튜브

비욘세와 니키 미나즈의 선택은 라임과 수박 슬라이스 튜브다. 무대 위를 호령하는 언니들도 물 위에선 과즙미 뿜뿜! 이외에도 파인애플과 수박, 바나나, 레몬 슬라이스 등 상큼 터지는 프루츠 튜브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참, 요즘 가장 트렌디한 과일 아보카도도 있다.

 

 

술 한 잔 할까요? 알코올 + 스낵

평소에 술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도 칵테일이나 맥주 한 잔 즐기고 싶어지는 것이 바캉스의 마력. 특히 동남아 리조트 풀 빌라엔 무한대로 즐길 수 있는 곳이 많아 그 유혹을 뿌리치기 어렵다. 친구 혹은 연인과 함께 알코올 & 스낵 튜브를 맞춤으로 준비해보는 건 어떨까? 마르가리타엔 프레즐을, 시원한 맥주엔 팝콘이 좋겠다.

 

 

칼로리 폭탄, 정크 푸드 튜브

수영복을 입기 위해 고통스러운 다이어트 기간을 견뎌야 했다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작전으로 정크 푸드 튜브를 골라보자. 도넛, 프렌치프라이 등 보기만 해도 ‘단짠’의 침샘이 폭발할지도 모르니 조심할 것.

 

EDITOR’S PICK!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

우리는 YG에 다닙니다

yg_1

YG에 입사 후 지금 한창 종횡무진, 패기를 태우고 있는 주자를 꼽자면 남주혁, 이성경, 배정남을 빼놓을 수 없다. 모델로 시작한 세 사람은 모두 배우의 길을 걷게 되었다. “Sure Why Not?”이라는 유행어를 남긴 배정남은 영화 <보안관>에서 무게를 내려놓고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는 굵직한 작품에서 얼굴을 선보이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확장해가는 중이다.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심상히 않은 케미를 보여준 남주혁이성경은 오랜 친구에서 실제 연인으로 발전하여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따지고 보면 사내 연애 중인 이 커플! 쉼 없이 달려온 이성경은 잠깐의 휴식기를, 남주혁은 신세경과 함께 곧 드라마 <하백의 신부>로 다시 한번 사극에 도전할 예정이다.

 

yg_2GD와 TOP의 절친으로 YG와는 사적 거리가 가까웠던 이수혁도 YG행을 택했다. 이제 공적인 거리도 가까워진 것. 작년 한 해 동안 <동네의 영웅>, <운빨 로맨스>, <우리집에 사는 남자>를 연이어 촬영하며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었던 그의 열일을 올해도 기대해본다.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존재감을 알렸던 이종석이 어느덧 데뷔 7주년을 맞았다. YG로 이적한 후, 드라마 <W>를 만나 그 해 연기 대상을 거머쥐었던 그는 요즘 수지와 함께 <당신이 잠든 사이에>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에 이어 박혜련 작가와는 세번째 호흡으로 이번에도 좋은 성적을 기대해봐도 좋겠다.

 

yg_3구혜선과의 첫 만남은 <논스톱5>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표작 <꽃보다 남자>의 금잔디를 지나, <블러드>에서는 평생의 반쪽 안재현을 만났고, 신비주의에 쌓여있던 그녀는 <신혼일기>를 통해 국민 뿡뿡이에 등극하게 된다. 알레르기성 쇼크로 <당신이 너무합니다>를 하차 후, 아동 미술 지도사 자격증을 따며 심신의 안정을 취하고 있는 그녀의 빠른 복귀를 바래본다. 데뷔 초, 긴 생머리에 큰 눈망울로 청순한 대학생 역할이 잘 어울리던 고준희. 그녀는 단발로 헤어 스타일을 바꾸며 대대적인 이미지 변신에 성공해 ‘단발의 아이콘’이 되었고, 그녀의 머리 길이는 시간이 흐를수록 짧아지고 있다. 올해, YG로 소속사를 옮긴 그녀는 현재 중국으로 진출하여 화보와 드라마 촬영에 전념 중이다.

 

yg_4강동원의 사투리와 풋풋함이 빛이 났던 드라마 <1%의 어떤 것>은 일요일 오전에 방영되었다. 강동원이라는 신인 배우를 보기 위해 일요일 가장 단 아침 잠을 포기하고 본방 사수를 했었던 기억이 생생하다. 송강호, 김윤석, 황정민, 형들과 브로맨스를 펼치던 그가 어느덧 데뷔 15년차가 되고, 영화 <마스터>에서는 후배 김우빈을 이끄는 역할을 맡게 되었다. 작년에 YG Family에 합류한 그는 올해만 <골든 슬럼버>, <인랑>, <1987> 세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yg_5김희애, 차승원, 최지우, 선배급 배우들도 모두 YG행을 택했다. 1983년에 데뷔 후 오랫동안 혼자 활동해 온 김희애는 생애 첫 소속사를 YG로 정했다. YG에 먼저 둥지를 튼 차승원을 따라 손호준도 같은 소속사의 식구가 되었으며, 최지우 역시 망설임 없이 재계약을 마친 상태라고. 대선배들의 존재감은 YG의 무게를 실어주고 있다.

연관 검색어

브리짓 트로뉴의 프렌치 시크

25세 연하의 대통령 남편을 둔 위너 중의 위너, 프랑스 영부인 브리짓 트로뉴. 에마누엘 마크롱과의 영화 같은 러브 스토리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그녀는 사실 뛰어난 패션 감각의 소유자다.  그녀가 선보이는 세련된 프렌치시크 스타일이 그녀와 마크롱의 나이 차이 때문에 크게 주목 받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울 정도. 대통령 취임식에 입고 온 하늘색 루이비통 정장이 의상실에서 빌린 옷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다시금 주목 받기 시작한 브리짓 트로뉴의 스타일! 매일 매일 새로운 룩을 선보이기보다, 같은 옷, 같은 가방, 같은 슈즈를 활용한 현실적인 스타일링이라 그런지 더욱 눈길이 간다.

 

네이비 집업 코트

네이비 집업 코트는 브리짓 트로뉴가 공식 석상에서 가장 자주 착용한 의상. 실버 컬러 가죽으로 칼라에 포인트를 준 이 코트는 루이 비통 제품으로 알려졌는데, 루이 비통은 그녀가 가장 애용하는 브랜드! 네이비 코트를 입을 땐 늘 같은 컬러의 이너를 매치하는데, 볼드한 장식이 있는 톱, 집업 톱, 헴라인이 언밸런스한 톱 등 작은 디테일로 변화를 준다.

 

 

하늘색 더블 브레스트 코트

엉덩이를 살짝 덮는 길이의 화사한 스카이 블루 컬러 코트로도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V넥 니트 톱과 블랙진, 선글라스, 스니커즈로 캐주얼한 룩을 연출하는가 하면, 남편과 데이트 할 때는 선글라스를 벗고 스카프를 둘러 변화를 주기도. 같은 옷이지만 공식적인 자리에 나설 때는 칼라의 깃을 세워 조금 더 시크한 분위기를 냈다.

 

 

스웨이드 코트

드레스업이 필요한 자리에 참석 할 때 그녀는 심플한 실루엣의 미니드레스를 선택한다. 여성스러운 레이스 소재 미니 드레스만으로는 차짓 평범해 보일 수 있었는데, 여기에 빈티지한 느낌이 드는 스웨이드 소재 테일러드 코트를 걸쳐 멋스러움을 살렸다. 이 코트는 지난해 10월 마크롱과 함께 르망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했을 때 입었던 것과 같은 아이템. 당시에는 이너와 팬츠를 블랙 컬러로 통일해 모던하고 지적인 분위기를 강조한 바 있다.

 

 

패딩 점퍼

비비드한 블루 컬러 쇼트 패딩은 브리짓 트로뉴를 더욱 친근하게 느끼게 해 주는 아이템. 지난 4월, 피레네라 몽쥐의 스키장을 방문했을 때 착용했던 이 패딩은 그녀가 집에서 잠시 외출할 때, 남편과 레스토랑에 갈 때도 목격 됐다. 그녀의 룩에 수없이 등장한 블랙 브이넥 톱에 스키니 팬츠, 스니커즈, 바이커 부츠 같은 캐주얼한 아이템을 매치했다.

 

 

 

메탈 장식 톱

가슴에 과감한 메탈 장식을 더한 네이비 톱 역시 그녀가 애용하는 아이템이다. 대통령 선거 2차투표 당시 네이비 코트 안에 이너로 매치했던 바로 그 것! 마크롱이 경제 장관이던 지난해 여름에도 같은 티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었는데, 데님 팬츠와 심플하게 연출해도 어느 정도 차려입은 듯한 효과를 주기 때문에 자주 손이 가지 않았을까?

 

 

블랙 레더 팬츠

브리짓 트로뉴의 스타일이 주목 받는 데에는, 나이에 구애 받지 않는 아이템 선택도 한 몫 했다. 일반적인 65세의 여성이라면 쉽게 시도하지 않을 법 한 젊은 감각을 뽐내고 있기 때문. 스키니한 핏의 레더 팬츠 역시 그 중 하나다. 그녀는 주로 블랙 컬러의 상의에 타이트한 가죽 바지로 포인트를 줘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록 시크 무드를 완성했다. 함께 매치한 크로스 스트랩 슈즈 역시 그녀의 뛰어난 패션 감각을 증명하는 아이템!

 

브리짓 트로뉴의 더 많은 스타일은 아래에서 확인하자.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아이템을 찾아보는 재미도 놓치지 말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