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가 테러에 대처하는 방법

KakaoTalk_20170613_171306286

최근 영국에서 잇따른 소프트 타깃 테러의 공포가 대형 콘서트 현장까지 덮쳤다. 지난 5월 23일,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렸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이 끝날 때쯤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한 것. 전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이번 테러로 숨진 22명의 사망자와 60명의 부상자들을 추모하는 마음을 전했고, 한편으로는 이번 테러로 인해 심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을 아리아나 그란데를 염려했다.

그런데, 그 누구보다 마음이 무거웠을 아리아나 그란데의 행보는 많은 이들의 예상을 깼다.  <Dangerous Woman> 월드 투어 중이었던 아리아나 그란데는 일단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즉시 미국으로 돌아갔다. 다시 런던으로 돌아온 그녀는 로열 맨체스터 어린이 병원을 방문해 한 명 한 명 위로를 전했고, 6월 4일 <원 러브 맨체스터 콘서트(One Love Manchester)>라는 타이틀로 자선 콘서트를 열었다. 테러가 발생한지 약 2주만의 일이었다. 공연 하루 전날 런던 브릿지에서 다시 한 번 테러가 발생했지만 5만 명의 관객들이 올드 트래포드 경기장으로 모여들었다. 그뿐인가. 저스틴 비버, 콜드플레이, 리암 갤러거, 마일리 사이러스, 케이티 페리, 퍼렐 윌리엄스 등 그녀의 동료이자 세계적인 이티스트들이 이번 공연에 함께 참여해 힘을 실어주었다.

사실 아리아나 그란데는 그동안 수차례 인성 논란이 불거졌던 스타 중 한 명이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그녀의 진심이 상처받은 이들을 위로했음에 틀림 없다. 영국의 언론인 피어스 모건은 트위터를 통해 ‘그동안 아리아나 그란데에 대해 잘못 판단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편한 시선도 있긴 했다. 추모 공연치고는 분위기가 밝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아리아나 그란데가 밝은 노래를 선곡한 이유는 아래 토픽을 참고하시라)

‘One Love’는 단결된 사랑으로 테러의 공포를 이겨내자는 의미다. 추모 공연에 정답은 없다. 아리아나 그란데가 노래했듯이 지금은 인종도, 성별도, 종교를 떠나 단결된 사랑으로 두려움을 떨쳐내야 할 때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알아두면 쓸데있는 9가지 토픽

1 ‘Dangerous Women’은 2016년 5월에 발매된 아리아나 그란데의 세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이다.

2 아리아나 그란데를 상징하는 ‘토끼 귀’와 근조 리본을 합성해 추모의 의미로 사용했다.

3 <원 러브 맨체스터> 콘서트를 통해 모인 자선 기금은 약 1,300만 달러(한화로 약 134억원)다.

4 아리아나 그란데는 이번 추모 콘서트에서 본래 희생자를 기리고자 마음을 울리는 조용한 노래만 선곡할 예정이었다고. 하지만 희생자 중 한 명인 올리비아의 어머니를 만난 후 공연 계획을 모두 변경했다. “만약 올리비아가 살아 있었더라면 내가 울지 않기를 바랐을 거예요. 이번 콘서트에서도 당신의 히트곡을 듣고 싶어했을 거고요.”

5 케이티 페리는 이번 테러로 숨진 22명의 얼굴이 등에 그려진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6 공연 엔딩곡이었던 ‘Somewhere Over The Rainbow’은 라이브 음원을 발표했다. 이 수익금 역시 테러 희생자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라고.

7 맨체스터의 파르스 우드 고등학교 합창단 26명과 함께 ‘My Everything’을 불렀다. 특히 12세 나타샤 세스가 독창을 할 때는 감정이 북받힌 듯 세스의 어깨를 끌어안으며 손을 꼭 잡기도 했다.

8 두 번의 다리 수술을 받아야 했던 10세 소녀 제이든 퍼렐 만은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나의 여왕님을 만났다. 사랑한다’며 아리아나 그란데와 함께 찍은 사진과 선물로 받은 곰인형을 공개했다.

9 원 러브 맨체스터 콘서트는 예매 시작 20분만에 매진됐다. 단, 테러가 발생했던 당일에 현장에 있었던 1만4천명의 관람객은 무료로 초대받았다.

연관 검색어

잘생긴 애 옆에 잘생긴 애

1 박서준 & 최우식

2012년 시트콤 ‘닥치고 패밀리’에서 ‘덤 앤 더머’와 같은 호흡을 보여준 박서준, 최우식. 작품이 끝난 후 부산, 방콕으로 우정 여행을 다녀오고 서로의 영화 시사회에는 꼭 참석해 응원을 아끼지 않았던 두 남자를 한 화면에서 다시 만날 수 있다니! 드라마 <쌈, 마이 웨이>로 월요일, 화요일 밤 10시를 꽉 채워주고 있는 두 사람을 떠올리면 극 중에서도 현실에서도 ‘아웅다웅’이라는 단어가 먼저 떠오른다. 서로의 인스타그램만 봐도 그러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박보검 & 뷔

‘꽃보다 남자.jpg’로 저장을 부르는 박보검과 방탄소년단 뷔의 사진이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진짜 절친한 친구가 아니면 포착될 수 없는 표정과 장소에서 말이다. “영화 볼래? 놀이동산 갈래? 빅뱅 콘서트 갈래? 제주도 갈래?” 이런 대화를 주고 받았을 상상을 하니 흐뭇함이 새어 나온다.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두 남자, CF를 방불케 하는 셀프 영상을 남겼다.

 

3 지창욱 & 최태준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남편 최태준을 처음 만난 AOA의 보미는 ‘지창욱씨?’라며 인사를 건넸다. 하얀 피부에 뚜렷한 이목구비, 서로를 닮았다는 사실에 신이 난 두 남자는 ‘리틀 지창욱’, ‘빅 최태준’이라는 카톡을 주고 받았다. 지창욱은 최태준의 가상 결혼식에, 최태준은 지창욱의 영화 뒷풀이 현장에 참석하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던 두 사람이 드디어 한 작품에서 만났다.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 오랜 친구이자 연적 관계를 맡았지만, 실제로는 여주인공의 질투를 부를만큼 두 남자의 알콩달콩한 순간이 촬영 틈틈히 포착되고 있다.

 

4 박형식 & 이종현

많은 스태프들과 호흡하는 드라마가 끝난 후, 함성 소리가 가득한 콘서트를 마친 후 공허한 시간을 채우는 방법으로 박형식과 씨엔블루의 이종현은 ‘낚시’를 택했다. 바다 한 가운데 배를 타고 나서서 고요한 시간을 즐길 줄 아는 두 사람은 물고기를 낚는 손맛에 푹 빠져, 제법 큰 물고기가 잡히면 SNS에 인증 사진을 남기며 피드를 ‘월간 낚시’의 느낌으로 채워가는 중이다.

 

5 로이킴 & 에디킴

두 남자에게는 공통 분모가 많다.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를 했고, 유학파답게 영어 이름으로 활동 중이고, 방 탈출 게임, 낚시, 기타 연주와 같은 취미가 많이 겹친다는 것. 그리고 정준영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동생들이라는 점? 음악에 대한 고민을 나누다가 ‘유일한 낙’으로 손꼽는 먹방을 함께 즐기기도 하고, 로이킴과 에디킴은 학창 시절 친구처럼 붙어 다니는 둘도 없는 형제가 되었다.

연관 검색어

이효리의 뷰티 꿀팁

ROSY GLOW
ROSY GLOW

암스테르담 시내에서 15분 정도 떨어진 렌트 스튜디오에서 그녀를 만났다. 자그마한 마당이 딸린, 허름한 삼층집에서 마주한 이효리는 여느 때처럼 아름다웠다. 기획 단계부터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한 그녀의 뜻에 따라 이번 화보는 몇 가지 요가 동작을 응용한 몸의 움직임을 구현하기로 했다.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간단히 몸을 푼 후 촬영장에 들어선 이효리는 사진가가 셔터를 누르는 순간부터 눈빛과 표정, 몸의 움직임이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 고도의 요가 동작을 포즈로 승화한 것! 버버리의 여리고 섬세한 드레스는 그녀의 구릿빛 탄탄한 보디라인을 더욱 돋보이게 했고 은은하게 빛나는 브론즈 메이크업도 이효리의 무표정한 얼굴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뤘다. 특히 이번 화보에 사용한 버버리의 메이크업 제품은 자연스러우면서도 고급스러운 펄감이 그녀의 구릿빛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고난도의 역동적인 동작으로 관능미를 뿜어낸 이효리의 촬영장 모습, 그와 자연스레 어우러진 그녀의 뷰티 팁을 공개한다.

 

# ROSY GLOW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MOKY SCENE
SMOKY SCENE

# SMOKY SCENE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URPLE DREAM
PURPLE DREAM

# PURPLE DREA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RONZING BEAUTY
BRONZING BEAUTY

# BRONZING BEAUTY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