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 Power

alexa chung (6).jpg

ALEXA CHUNG

진과 귀여운 메리제인 슈즈, 잘 재단된 테일러드 수트 등 평소 알렉사 청의 스타일을 탐한 팬들에게 더없이 큰 선물이 되어줄 브랜드, ‘알렉사 청’. 그간 다양한 레이블과 합작하는 족족 완판 신화를 써온 그녀가 제인 버킨 특유의 여유로움과 데이비드 호크니의 유머러스함을 절묘하게 결합한 컨셉트로 컬렉션을 구상했다. 자신의 이름을 떡 하니 내걸고 론칭한 만큼 자부심 또한 대단한 모양이다. 지퍼 장식 데님 코르셋이며 각종 오버올, 발레 슈즈를 닮은 펌프스 등 지극히 알렉사 청스러운 제품들은 가격도 2백~4백 달러대로 적당한 수준이다. 국내 배송이 가능하니 알렉사 청의 스타일을 따라잡을 절호의 기회다.

 

KENDALL + KYLIE

국내에도 팬이 많은 켄달 제너와 카일리 제너 자매가 론칭한 ‘켄달+카일리’. 자신들의 이름을 합친 진솔한 브랜드명에 걸맞게 스타일 역시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딱 그녀들을 닮았다. 1990년대 스트리트 룩과 생동감 넘치는 캘리포니안 걸의 에너지를 힙하게 버무려낸 아이템들은 젊은 고객들의 구매욕을 북돋는 데 성공했다. 리바이스 진을 리폼한 팬츠, 다양한 보디수트(가장 반응이 좋다!), 똑 떨어지는 슬립 드레스, 두 자매가 평소 즐겨 신는 사이하이 부츠까지, 그녀들의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닮고 싶다면 눈여겨보길.

 

30519-locations

DRAPER JAMES

얼마 전 리즈 위더스푼이 특유의 싱그러운 에너지를 담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드레이퍼 제임스’를 론칭했다. “미국 남부의 컨트리 룩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데 초점을 맞췄어요. 모든 아이템이 위트가 넘치죠.” 그녀의 말마따나 깜찍한 프린트와 달콤한 팔레트를 입은 선드레스며 프레피한 깅엄 체크 맥시 드레스, 바스켓 백 등 다양한 제품을 2백~4백 유로대의 비교적 부담 없는 가격으로 선보인다. 무엇보다 대중적인 디자인의 아이템이 많아 벌써부터 반응이 뜨겁다고.

 

THE KIDS SUPPLY

“노스와 세인트에게 입힐 옷을 직접 만들고 싶었어요.” 킴 카다시안과 카니에 웨스트가 론칭한 아동복 브랜드, ‘더 키즈 서플라이.’ 이들의 명성에 걸맞게 웹사이트를 오픈한 지 불과 한 달도 채 안 돼 모든 아이템이 프리오더 시점부터 솔드 아웃을 기록했다. 화려한 그래픽 프린트 스웨트셔츠와 초커, 베이스볼 캡, 보머 재킷 등 힙스터다운 아이템이 가득한 이 레이블의 다음 시즌이 자못 기대된다.

Dreamer

md4399-2

요백 스트라이프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성민 브라운 체크재킷 38만6천원 렉스 핑거 마르쉐(Lexx Finger Marche).
요백 스트라이프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요백 스트라이프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자수로고 장식 화이트 티셔츠 7만9천원, 트로피컬 패턴 팬츠 13만9천원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데님 베이스볼 캡 가격 미정 에이치앤엠(H&M).
자수 로고 장식 화이트 티셔츠 7만9천원, 트로피컬 패턴 팬츠 13만9천원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데님 베이스볼 캡 가격 미정 에이치앤엠(H&M).

md4444-1

요백 스트라이프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성민 박쥐 프린트 레이스 디테일 티셔츠 44만원 로에베(Loewe), 체크스커트 56만5천원 꼼데가르송(Comme des Garcons), 손목에 감은 리본 초커 가격 미정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케빈 차콜 그레이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스크래치 디테일 청재킷 가격 미정 올세인츠(All Saints), 데님 팬츠 가격 미정 갭(GAP), 자물쇠 펜던트 목걸이, 모노그램 로고 반지 모두 가격 미정루이 비통(Louis Vuitton).
요백 스트라이프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성민 박쥐 프린트 레이스 디테일 티셔츠 44만원 로에베(Loewe), 체크 스커트 56만5천원 꼼데가르송(Comme des Garcons), 손목에 감은 리본 초커 가격 미정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케빈 차콜 그레이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스크래치 디테일 청재킷 가격 미정 올세인츠(All Saints), 데님 팬츠 가격 미정 (GAP), 자물쇠 펜던트 목걸이, 모노그램 로고 반지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블랙로고 장식 티셔츠, 레드 플리츠스커트, 벌 모티프 진주 귀고리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블랙 로고 장식 티셔츠, 레드 플리츠스커트, 벌 모티프 진주 귀고리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리본장식 그래픽 패턴 티셔츠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브라운 체크 재킷 38만6천원 렉스 핑거 마르쉐(Lexx Finger Marche), 벌 모티프 진주 귀고리 가격 미정 디올(Dior).
리본 장식 그래픽 패턴 티셔츠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브라운 체크 재킷 38만6천원 렉스 핑거 마르쉐(Lexx Finger Marche), 벌 모티프 진주 귀고리 가격 미정 디올(Dior).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프린트 티셔츠 가격 미정 크롬하츠(Chrome Hearts), 데님 쇼츠 39만원준지(Juun.J), 펜던트 목걸이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프린트 티셔츠 가격 미정 크롬하츠(Chrome Hearts), 데님 쇼츠 39만원 준지(Juun.J), 펜던트 목걸이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화이트 그래픽패턴 티셔츠 23만5천원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데님 팬츠 가격 미정 갭(GAP), 링 펜던트 목걸이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화이트 그래픽 패턴 티셔츠 23만5천원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데님 팬츠 가격 미정 (GAP), 링 펜던트 목걸이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케빈 차콜그레이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핑크 스트라이프 팬츠 가격 미정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자물쇠 펜던트 목걸이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성민 야자수 패턴 티셔츠 가격 미정 올세인츠(All Saints).
케빈 차콜 그레이 티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 옴므(System Homme), 핑크 스트라이프 팬츠 가격 미정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자물쇠 펜던트 목걸이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성민 야자수 패턴 티셔츠 가격 미정 올세인츠(All Saints).

 

Pull The Strings

MARNI
MARNI

하이패션을 탐하는 스포티즘이 그 영역을 더욱 과감하게 넓혀가고 있다. 고급스러운 소재에 화려한 디테일로 치장한 조거 팬츠와 스니커즈의 신분 상승은 이제 그다지 새롭게 느껴지지 않을 만큼 말이다. 하지만 스포티즘은 몇 가지 아이템으로 정의할 수 있을 정도로 단순하지 않다. 이번 시즌엔 스포티즘의 어떤 요소가 디자이너들의 마음을 다시금 사로잡았을까? 트레이닝 웨어, 신치백에서나 볼 수 있던 드로 스트링 디테일의 활약이 심상치 않다. 드로 스트링이라면 줄을 쭉 잡아당겨 허리를 졸라매고, 후드를 조이는 실용적인 요소가 아니던가! 그런데 이번 시즌엔 애슬레저 룩은 말할 것도 없고 우아한 드레스까지 한층 풍성하게 꾸미며 여러 컬렉션의 메인 디테일로 등극했다.

 

먼저 이자벨 마랑, MSGM, 조셉, 베르사체 등은 드로 스트링으로 스포티즘을 강력하게 설파했다. 무엇보다 단조롭게 활용한 것이 아니라는 점에 주목해야겠다. MSGM과 조셉은 톱의 중앙이나 비대칭으로 엉뚱한 위치에 드로 스트링을 배치했고, 베르사체와 이자벨 마랑은 아노락 점퍼와 드레스에 과감한 볼륨을 만드는 장치로 활용했으니 말이다. 이 덕분에 어딘지 모르게 생경하면서도 아티스틱한 애슬레저 룩이 탄생했다.

 

한편 스포트막스, 사카이, 마르니 등은 컬렉션 전반에 드로 스트링을 다양하게 사용해 눈길을 끈다. 특히 유기적인 실루엣을 완성한 마르니의 룩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플리츠 소재와 레트로풍의 프린트로 리듬감을 더한 룩의 네크라인, 소맷부리, 드레스 곳곳에 드로 스트링으로 불규칙한 드레이프를 만들었으니! 거기에 더해 굵은 스트링의 끝을 길게 늘어뜨려 율동감을 극적으로 끌어올렸다. 과감한 주름 장식 케이프로 완전히 새로운 실루엣을 창조한 셀린느, 허리를 강조한 와이드 팬츠로 ‘배바지 신드롬’을 일으킨 스텔라 매카트니 컬렉션에서도 드로 스트링은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잠재력을 뽐냈다.

드로 스트링은 프릴이나 러플처럼 룩에 섬세한 주름과 드라마틱한 볼륨을 부여하지만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다. 입는 사람이 스트링을 얼마나 당기는지에 따라 디테일과 실루엣을 원하는 대로 만들 수 있기 때문. 게다가 늘어진 스트링을 리본처럼 묶어 연출할 수도, 자유롭게 늘어뜨려 너풀거리게 할 수도 있다. 취향에 따라 줄을 당기기만 하면 된다니, 이번 시즌 드로 스트링의 무한한 매력을 마음껏 즐겨야 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