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이면 된다! 홈트레이닝 #박수로빅

NEW HAIR

단정한 똑단발

층을 내지 않고 일자로 자른 일명 ‘똑단발’이 대세다. 시크한 단발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배두나를 비롯해 한예슬, 신민아까지 단발로 변신하며 유행을 선도하는 중. 노랫말에 단발머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아이유와 싹둑 자른 똑단발로 컴백 무대에 선 에이핑크 보미도 단발병을 부추긴다. 층 없이 뭉뚝하게 떨어지는 단발은 얼굴이 각진 사람을 제외하면 무난하게 어울리며, 얼굴이 길더라도 앞머리를 만들면 귀여운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다. “이런 단발 머리는 곱슬머리라면 볼륨매직을 꼭 해야 해요. 곱슬머리가 아니더라도 샴푸 후 모발에 물기가 남아 있을 때 모발 끝에 에센스를 바르고 바람을 안쪽으로 쐬어 말려야 뻗치지 않죠.” 헤어 스타일리스트 안미연의 조언을 참고하자.

 


히피 뱅

얼마 전 종한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열연한 김지원의 뱅 스타일이 대표적인데, 뿌리부터 굽슬굽슬하다고 해서 컬리 뱅 또는 히피 뱅으로 불린다. 앞머리는 펌을 하고 텍스처를 살려주는 스타일링 에센스나 왁스를 발라도 좋지만 하루 종일 탱탱한 컬을 원한다면 플랫 아이론으로 스타일링하길. 앞머리를 4~5섹션으로 나눈 후 각각 컬의 방향을 달리해야 자연스럽다.

 


여신 웨이브

한동안 주춤했던 C컬 웨이브가 다시 인기다. ‘언니 파워’를 과시 중인 김희선이 유행의 주역. 주의할 점은 모발 끝에만 C컬을 만드는 실수를 범하지 말라는 것. 우아한 여신 컬을 완성하려면 두피의 볼륨부터 살려야 한다. 샴푸 후에 두피 쪽부터 찬 바람으로 말리고 스타일링 마지막 단계에서 모근 쪽에 드라이 샴푸를 살짝 뿌리면 볼륨이 오래간다.

입술 위에 빨간 맛

메이크업 포에버 아티스트 루즈 라이트. #L400, 3.5g, 3만1천원대. 생생한 레드 컬러가 촉촉하게 스며들어 입술에 조명을 켠 것 처럼 빛나는 광택을 연출한다. 가볍고 부드럽게 발리면서도 선명한 발색을 자랑한다.

클라뷰  어반 펄세이션 새틴 립스틱. #더레드, 3.5g, 1만9천원. 입술에 밀착돼 매끈한 컬러를 표현하는 매트타입 립스틱. 실리콘 엘라스토머 성분이 입술 사이사이를 부드럽게 매꾼다.

퓨처 포워드 이하이. 3g, 3만원대. 이하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이는 립스틱으로, 품절대란을 일으킨 #칠리 컬러와 레드 립스틱의 정석 #루비우 컬러를 섞은 짙은 레드 컬러 립스틱이다.

조르지오 아르마니 엑스터시 샤인. #401, 3g, 4만3천원. 틴트처럼 선명하고 립스틱보다 부드러워 틴트 스틱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된다. 입술에  촉촉한 보습 효과를 주면서도 컬러가 오래 지속되는 것이 이 립스틱의 가장 큰 특징이지만, 자꾸 열어보고 싶은 새빨간 패키지 역시 장점이다.

랑콤 압솔뤼 루즈 르 비쥬  올림피아 원더랜드 컬렉션. #루즈 드 로즈, 3.4g, 4만2천원대. 올림피아 르 탱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이는 레드 립스틱.  바디에 각인되어있는 <올림피아 XXX> 사인과 립스틱 끝 조각 된 입술모양이 소장욕구를 자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