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뻐지는 패션 숍

파리와 스톡홀롬에서 온 뷰티, &otherstories

이미 뷰티 구루들 사이에서는 정평이 나 있는 앤아더스토리즈의 뷰티 제품들. 올해 초에 아시아 최초로 매장을 오픈 했지만, 이미 합리적인 가격대와 퀄리티의 제품들로 해외 여행시 꼭 사와야 할 제품으로 항상 꼽혔다. ‘코덕’들의 쇼핑리스트 1순위는 바로 블러셔. 매끈하게 발리고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어 인기가 많다. 무엇보다 모든 제품이 동물 실험을 하지 않으며 친환경적이라는 점 또한 칭찬할만하다. 올 가을엔 파리 아틀리에 라인에 베이스, 치크, 립, 네일 등 메이크업 제품들이 새로 추가될 예정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션&뷰티 총집합 편집샵, A-LAND

에이랜드의 뷰티 섹션은 코스알엑스, 아바마트 등의 온라인 뷰티 브랜드를 모아둔 뷰티 편집샵 역할을 하기도 하지만, 랜드 뮤지엄과 타임투블라썸을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랜드 뮤지엄의 가장 대표적인 제품은 아침, 점심, 저녁 따로 사용하는 치약라인과 핸드크림. 파우치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라 휴대성도 뛰어나다. 유기농 원료를 사용하는 브랜드 타임투블라썸은 패키지에 그려진 모던한 일러스트가 특징이다. 타임투블라썸의 토너, 로션, 크림 등 스킨케어 라인은 스트레스에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킨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뷰티소품 쇼핑 천국, FOREVER 21

귀엽고 아기자기한 뷰티 소품들이 즐비한 FOREVER 21. 카운터 근처 매대에 뷰티 아이템이 옹기종기 모여있어 줄을 기다리며 한 두개 씩 고르다 보면 나도 모르게 장바구니를 잔뜩 채우게 된다. 다이소 메이크업 퍼프, 일명 ‘똥퍼프’가 유행하기 훨씬 전부터 물방울 모양의 스펀지를 판매했던 곳답게 메이크업 스펀지 종류만 해도 90가지에 달할 정도로 브러쉬, 퍼프 등 메이크업 도구가 매우 다양하다. 독특한 파우치, 실용적인 브러쉬 세트를 추천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향수 덕후들을 위한, ZARA

pinterest @behance

지난 시즌에는 샤워 젤, 바디로션, 샴푸, 핸드크림 등으로 구성된 남성 화장품 라인도 선보였었던 자라. 특히 자라는 합리적인 가격의 향수가 강세다. 종류도 다양하고, 100ml 사이즈의 향수가 2만원 안팎이니 향수 덕후들에게 이만한 천국이 없는 셈! 향도 오래 지속되는 편이라 후기도 좋으니 매장에서 시향 및 해보고 선택해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올 어바웃 뷰티, H&M

H&M의 뷰티 제품들은 바디, 헤어 제품부터 아이 팔레트, 립스틱 등 컬러 메이크업 제품, 팩, 데오드란트까지 그 범위가 굉장히 다양하다. 이 중에서 가장 있기 있는 아이템은 립밤. 연고 같이 생긴 남다른 패키지에 컬러도 다양해 선물용으로도 제격이다. 아쉽게도 아직까지 한국에는 들어오지 않았지만, 곧 좋은 소식이 들려오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H&M의 뷰티 제품들은 유럽 매장이나 해외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Walking In The Summer

r7_2-0289
바다색 프린지 백 에르메스, 실버 토 링 모두 한나

BEACH SUPPLIES

물 빠진 데님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 가느다란 실버 액세서리를 여러 개 레이어링하면 한층 시원해 보인다.

 

r6_1-0192
파라솔 무늬 비치 타월 로로 피아나

RAINBOW PEBBLES

기교 없이 다양한 색의 네일 래커를 풀 코트로 발라보라. 이런 스타일은 컬러 톤을 비슷하게 맞추기보다는 명도와 채도에 변화를 주는 편이 쿨해 보인다.

 

r5_0361
로프를 프린트한 네이비 드레스 에르메스

GIRL WITH ETHNIC JEWELS

우아한 맥시 드레스를 입고 주얼리 대신 페디큐어로 에스닉한 주얼리를 착용한 효과를 내보자.

 

r7_2-0320
왼쪽 발의 가느다란 앵클 체인과 대나무 모양 토 링, 오른쪽 엄지발가락에 낀 진주 토 링은 한나, 나머지 제품은 에디터 소장품.

THE LAST TRIBE

아프리카 무드의 주얼리로 원시적인 분위기를 극대화한 다음 누드 페디큐어와 타투 스티커를 더해 강약을 조절했다.

 

r5_0424
러플 샌들 이자벨 마랑

BACK TO 80s

1980년대 풍 레트로 룩을 촌스럽지 않게 재현하는 방법. 당시 유행했던 회오리 패턴의 페디큐어에 실버 아이템을 매치해보길.

 

r5_2-0480
레인보 컬러 쇼트 보드 미노스서프

SURFER’S SIGN

네온 컬러로 프린트를 그려 넣으면 블랙도 경쾌해진다. 요즘 유행하는 1990년대 풍 원피스 수영복에도 잘 어울린다.

pedicure 박은경(유니스텔라)

Summer Hair SOS

ZERO + MARIA CORNEJO
ZERO + MARIA CORNEJO

오후만 되면 떡지는 모발

두피 타입에 상관없이 유분이 샘솟는 계절. 습기와 열기에 두피 모공이 넓어지고 피지선과 땀샘의 기능이 활발해지면서 두피는 유분과 땀으로 범벅이 된다. 정수리 쪽 모발부터 기름기가 돌며 뭉치는 현상이나 두피에서 불쾌한 냄새가 풍기는 것도 이 때문이다. 피지와 노폐물로 막힌 모공을 깨끗이 청소하고 무너진 유수분 밸런스를 회복시켜야 하는데, 평소 두피가 건조한 사람이라도 여름철엔 지성 두피용 샴푸를 쓰길 권한다. 특히 세정력은 기본, 피지 조절 기능이 있는 샴푸를 선택하면 유분 생성이 억제돼 두피를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 “마지막에 헹궈낼 때 뜨거운 물보다는 적당히 미지근한 물에 헹궈야 피지 분비를 억제할 수 있어요. 같은 맥락으로 모발을 말릴 때에도 찬 바람으로 말리면 좋아요.” 아베다 교육부 구세원 차장의 조언을 참고하자. 두피에 땀이 많이 나는 체질이라면 피지 흡착력이 뛰어난 드라이 샴푸를 사용해보자. 두피의 유분기를 수시로 없애 모발이 볼썽사납게 기름지고 뭉치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습기와 더위로 사라진 볼륨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헤어 볼륨을 지키기 위해서는 드라이 방법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여름엔 선풍기에 말리는 경우가 많은데, 선풍기로 말릴 경우 두피 안쪽까지 바람이 닿지 않아 뿌리 볼륨을 살릴 수 없으니 반드시 드라이어를 사용해 두피부터 말려 뿌리 볼륨을 살리자. 긴 머리라면 고개를 숙이고 바람을 모발 안쪽으로 쏘이거나 가르마 반대 방향으로 말리면 모발 한 올 한 올에 볼륨을 줄 수 있다.

 

 

축축하고 끈적이는 비듬

여름 비듬이 더 무섭다. 수명을 다한 각질이 후드득 떨어지는 건성 비듬에 비해 여름 각질은 습기 때문에 균을 동반하고 염증을 유발할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두피 전용 샴푸를 쓰는데도 여름 비듬이 생긴다면 드라이 습관을 되돌아보라. 두피까지 완벽히 말리지 않으면 비듬 전용 샴푸를 쓰고 깔끔하게 헹궈낸다 해도 비듬이 생길 수 있다. 젖은 상태에서 포니테일은 절대 금물. 찬 바람으로 두피를 충분히 건조시키고 완벽히 마를 때까지 통풍시키는 게 좋다. 두피를 자극하지 않는 순한 세럼이나 스케일링 팩으로 두피를 디톡스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과도하게 생성된 비듬 균을 정화하려면 항균 성분을 함유한 제품을 선택해야 해요. 외부에서 오랜 시간 활동할 때는 쿨링 제품으로 두피의 열을 식혀야 비듬을 완화할 수 있죠.” 라우쉬 교육팀 성윤희 과장의 조언을 귀담아들을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후끈 달아오른 두피

두피에 열감을 자주 느끼고 가르마 부분이 쉽게 달아오른다면 집중하길. 한여름엔 정수리 온도가 40℃에 육박하는데, 두피가 지속적으로 열을 받으면 모공이 열리면서 탈모로 이어질 수 있고, 달아오른 열을 식히지 않으면 땀과 유분으로 각종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다행히 두피의 열을 식히는 것만으로도 다양한 두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쿨링 기능이 있는 샴푸를 사용하고 모자나 양산으로 두피의 자외선 노출을 최대한 줄이자. 자극받은 두피의 열을 식혀주는 두피 전용 수딩 제품도 출시됐다.

 

 

물놀이와 자외선으로 손상된 모발

잦은 염색과 스타일링으로 손상된 모발이 염분이 강한 바닷물에 닿으면 상태가 악화되기 마련. 머릿결이 뻣뻣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젖은 상태로 자외선에 노출되면 염색 모발의 경우 컬러가 훼손되고 모발 컨디션을 되돌리기도 쉽지 않다. 물놀이 직후에 염분을 씻어내고, 모발에 단백질과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이 급선무다. “염분을 깨끗이 씻어낼 수 있는 딥 클렌징 샴푸를 사용해 두피와 모발 상태를 리셋해주세요. 그 후에 손상 모발용 마스크나 트리트먼트를 사용해 수분을 공급해야 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어요.” 모로칸오일 교육부 이수영 대리의 조언을 참고하라. 바르고 잠들면 밤사이 모발 컨디션을 회복시켜 주는 헤어 슬리핑 팩이나 자외선에 컬러가 바래는 것을 막는 제품도 눈여겨보자.

 

 

미세먼지로 인한 탈모

“모공의 10분의 1밖에 안 될 정도로 작은 미세먼지는 두피 모공 속에 쉽게 침투해 모낭 세포를 파괴하거나 활동력을 저하시키죠. 특히 중금속 등의 독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초미세먼지는 모발의 성장을 막아 탈모를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어요.” 라우쉬 교육팀 성윤희 과장의 설명처럼 최근 심각한 문제인 미세먼지가 탈모까지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가 속출하고 있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귀가 후 반드시 두피 케어 샴푸로 두피와 모발을 깔끔하게 씻어내고 잠들 것. 빗이나 마사저로 두피의 혈행을 개선하고 두피 전용 에센스를 꾸준히 사용하면 탈모를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탈모의 또 다른 원인은 면역력 저하. 규칙적인 식단과 바이오리듬을 유지하자. 국소 원형 탈모는 스트레스가 가장 큰 원인이므로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다스리는 지혜도 필요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