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이면 된다! 홈트레이닝 #기도스쿼트

알면 쓸모 있는 뷰티 잡학 사전 #Skin

MARCHESA

1 피부 탄력이 급격히 떨어졌다면?

여름마다 탄력이 떨어진다고 느끼는 이유는 더위와 습기로 모공이 넓어지기 때문이다. 게다가 폭염이 기승인 실외와 에어컨 냉기로 가득한 실내를 오가면 피부가 건조해져 잔주름이 도드라지기 쉽다. 무턱대고 안티에이징이나 모공 관리 제품을 바르기보다 기초 보습 관리에 공들일 것. 메이크업을 최소화하고, 미스트를 수시로 분사해 피부의 열을 식히고 피부에 수분이 적당히 유지되도록 관리하자. 저자극의 온천수 미스트나 항염 성분을 함유한 진정 미스트를 추천한다.

위부터)
꼬달리 그레이프 워터 미스트. 75ml, 9천원.
아벤느 오 떼르말. 150ml, 1만7천원.
비쉬 오 떼르말 pH 밸런스 온천수. 150ml, 1만6천원.
라로슈포제 오 떼르말. 150ml, 1만6천원.
유세린 아쿠아포린 액티브. 150ml, 1만8천원.
메디큐브 레드 센텔라카 미스트. 250ml, 2만8천원.
아모레퍼시픽 모이스춰 바운드 스킨 에너지 미스트. 200ml, 6만5천원.

 

2 피부가 하얗게 벗겨진다면?

“여름엔 포니테일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목뒤에도 선크림을 꼭 발라야 해요. 깜박 잊고 선크림을 바르지 못했다면 시트 마스크나 토너를 흠뻑 적신 화장솜을 목덜미에 올려 반드시 열을 식혀주세요.”_뷰티 스페셜리스트 황민영

햇볕 화상, 일명 일광 화상을 입은 후 일주일 정도 지나면 피부 허물이 벗겨지기 마련이다. 급한 마음에 손으로 뜯어내는 행위는 절대 금물! 각질처럼 떨어지도록 그대로 두거나 순한 보습제를 발라 피부를 잠재우자. 사나흘 정도면 전부 벗겨지는데, 벗겨진 후에 보습과 화이트닝 케어를 병행하면 본래 피부 톤을 되찾을 수 있다. 얼룩덜룩한 자국이 살짝 남을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사라지니 염려 말길.

 

3 피부 톤이 칙칙하다면?

최소 3~5일간 쿨링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쿨링 제품은 진정에 효과적이고 혈액의 공급을 감소시켜 기미의 원인이 되는 멜라닌 생성을 억제하기 때문. 심하게 달아오른 피부는 오이나 감자 슬라이스를 올려 진정시키고, 알로에가 있다면 과육 부분만 믹서에 갈아 꿀과 섞어 바르면 효과적이다. 화장솜에 차가운 우유를 흠뻑 적셔 얼굴에 올려두는 것도 안색이 밝아지는 데 도움을 준다.

 

4 햇볕 화상에 피부가 따갑다면?

태닝 때문에 가뜩이나 약해진 피부. 서핑 데크나 해변 모래에 쓸려 더욱 자극받은 피부를 가라앉히는 데에는 코코넛 오일만 한 게 없다. 차가운 얼음팩이나 수분 미스트로 피부 열기를 식히고 코코넛 오일을 얇게 펴 바르면 붉은 기와 쓰라린 증상이 한결 완화된다. 항염 효과가 있는 알로에 젤이나 수박 성분의 쿨링 젤도 열기를 빼는 데 도움이 되는데, 젤 제형에 친수성 보디 오일이나 페이셜 오일을 섞어 바른 뒤 선풍기 바람을 약하게 쐬면 피부 열감이 즉시 사라지면서 진정 효과가 오래 유지된다.

 

5 기미와 주근깨가 불쑥 올라왔다면?

기미와 주근깨, 검버섯에 대한 해결책은 여러 가지다. 표피에 생긴 옅은 주근깨나 검버섯은 IPL로 제거가 가능하지만, 기미 제거에는 본격적인 토닝 시술이 필요하다. “자외선에 의한 진피성 착색에는 엔디야그와 같은 토닝 레이저 시술이 필요해요. 1064nm 파장의 레이저를 적용해야 효과적이죠. 한 번에 드라마틱한 변화를 느낄 순 없어요. 일주일에서 열흘 간격으로 최소 5회 이상 시술해야 눈에 띄는 효과를 볼 수 있죠. 시술이 끝난 후에도 스팟 케어 제품을 사용해주면 좋고요.” 윤지수 피부과 윤지영 원장의 조언을 귀담아듣길. 도시에서는 SPF30~50의 선블록을 수시로 바르는 것으로 충분하지만 시술을 받는 기간엔 휴양지에서 공수한 초강력 SPF 선블록이나 스포츠 전용 선블록으로 자외선을 완벽히 차단하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메이크업 고수들의 오답노트

IMAXTREE

Q. 얼굴의 여백이 많아 고민이에요. 얼굴이 작아 보이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하죠?

A. 입술을 두껍게 연출하면 상대적으로 얼굴이 작아 보입니다. 입술을 도드라져 보이도록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입술색과 비슷한 컬러의 립스틱을 바르고 아랫입술 가운데에는 은은한 빛을 내는 립글로스를 살짝 바르는 것. 이때, 매끈한 립 라인 정리와 레드 컬러가 포인트예요. “더 입체적인 입술을 위해서는 컨실러로 매끈하게 입가를 정리해 주고, 따뜻한 레드 컬러로 그러데이션을 연출한 후에 립글로스를 살짝 바르는 것이 좋아요.”라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손대식의 조언을 따라 해보세요.

Q. 이목구비가 또렷하지 않아서 인상이 선명하지 않다는 얘기를 들어요. 메이크업으로 극복할 수 있을까요?

A. 선명한 인상을 만들고 싶다면 입술의 볼륨을 활용하세요. 깊고 드라마틱한 색의 립스틱을 활용해 톡톡 두드리고 골드 컬러의 아이 섀도로 윗 입술 가장자리에 하이라이트를 주면 입술이 한결 도톰해 보입니다. 자연스러운 도톰한 입술을 연출하고 싶다면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의 팁을 참고하세요. 그는 입술에 매트한 제형의 립스틱과 입자가 작은 골드 펄 하이라이터를 사용할 것을 추천해요. “글로시한 제품보다는 살짝 매트한 제형의 립스틱을 이용하면 얇고 가볍게 밀착돼요. 골드 펄의 경우 입자가 굵지 않아야 하고, 밝고 자연스러운 톤이 좋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Q. 저는 왜 음영 메이크업을 하면 오히려 눈이 더 작아 보이는 걸까요?

A. 눈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종종 어두운 컬러의 섀도로 음영 메이크업을 하곤 하죠. 하지만 무조건 눈에 음영을 넣는다고 눈매가 깊어 보이는 건 아니예요. 눈 형태, 눈에 사용하는 면적이나 부위에 따라 천차만별이죠. ”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손주희 원장의 팁을 배워볼까요? “얇게 쌍꺼풀이 있는 눈에 어두운 섀도를 가득 채우면 눈의 선이 없어져 눈이 오히려 답답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해요. 외꺼풀의 경우 그러데이션 한 것처럼 어두운 아이섀도를 사용하면 부어 보일 수 있죠. 점막이 많이 보이는 눈의 경우, 어두운 컬러의 아이섀도로 채워주면 좀 떠 또렷하고 선명한 눈매를 연출할 수 있답니다.

 

Q. 약속, 파티 등 메이크업에 신경 쓰고 싶은 날, 평소 하던 데일리 메이크업과 다른 시도를 해봐도 막상 하고 나면 결과물이 크게 다르지 않아요. 뭘 더 신경 써야 하는걸까요?

A. 평소와 다른 메이크업을 원한다면 브론저를 활용하세요.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손주희 원장은 “신경 쓴 듯한 글로시 메이크업을 원한다면 콧대나 눈 두덩이에 깊은 색감의 브론저를 얹어 주는 게 좋아요. 하이라이터를 눈썹 뼈나 동공이 있는 눈 아래 쪽에 발라주어도 강조하는 효과가 있어 입체적인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어요.”라고 조언합니다. 입술은 풀립으로 립스틱을 꽉 채워 바른 후 피부 톤보다 두 단계 정도 깊은 색감의 브론저를 컨실러 브러시에 묻혀 아웃라인을 잡아 또렷한 입술 베이스를 만든 후 위에 골드, 피치 또는 코랄 등의 립글로스를 톡톡 두드려주면 끝!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Q. 아이 메이크업이 잘 번지는 타입이라 펜 타입의 아이라이너를 사용하는데 균일하게 라인을 그리는 게 어려워요. 그마저도 금방 번지는데, 어떻게 그리면 좋을까요?

A. 펜 타입, 리퀴드 타입의 아이라이너는 눈을 뜨고 그려야 해요. 눈을 감고 그렸다가 눈을 뜨고 나면 라인이 삐뚤어질 수 있기 때문이죠. 아이라인을 그릴 때엔 눈 바깥쪽 가장자리, 가운데, 눈 안쪽 순으로 짤막한 선을 그린 다음, 그 선들을 부드럽게 이어주면 끝!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채림은 오래 지속되는 아이 메이크업을 위해 미리 눈의 유분기를 제거할 것을 제안합니다. “피니쉬 파우더를 이용해 눈의 유분을 잡고 아이 메이크업에 들어갑니다. 특히 유분이 많이 나오는 눈썹과 눈 두덩이를 좀 더 신경 써서 바르죠. 아이 메이크업을 섬세하게 잘 표현해줄 뿐 아니라 아이 메이크업이 오랫동안 무너지지 않도록 해줘요.

 

Q. 속눈썹 숱만 많아도 눈이 또렷해 보일 텐데, 숱이 없어서 고민이에요. 인조 속눈썹이라도 붙이고 다녀야 할까요?

A. 인조 속눈썹을 잘못 붙였다간 속눈썹이 파리 다리 같은 모양이 되는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어요. 속눈썹을 활용해 자연스럽게 눈을 크게 만들고 싶다면 언더 래쉬를 사용하세요. 가닥 가닥 나눠져 있어 몇 군데에만 붙여도 자연스럽고 그윽한 눈매를 만들어주거든요. 제대로 사용하기만 한다면 인조 속눈썹 없이 뷰러와 마스카라만으로도 풍성하고 예쁜 눈을 표현할 수 있답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채림의 정확한 뷰러 사용법을 참고해보세요. “뷰러를 잘못 사용하면 오히려 눈이 작아 보일 수 있어요. 아이 섀도를 바르고 난 후 뷰러로 속눈썹을 네 번에 걸쳐 꼼꼼하게 집어 올리세요. 속눈썹의 뿌리부터 속눈썹 끝까지 살살 컬링 해주고 눈 앞머리 쪽에서 한 번, 눈 꼬리 쪽에서 한 번씩 올린 후 마지막으로 뿌리 쪽을 한번 더 강력하게 잡아주면 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