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ol Hairstyles

SIMONE ROCHA 땀, 물, 바람에도 끄떡없는 브레이드 헤어. 앞머리는 포마드를 발라 촉촉하게 연출하는 것이 트렌디하다. JACQUEMUS 챙 넓은 스트로 햇을 쓸 때는 대충 불규칙한 컬을 만들고 가벼운 에센스를 발라 볼륨감을 살릴 것.
SIMONE ROCHA
땀, 물, 바람에도 끄떡없는 브레이드 헤어. 앞머리는 포마드를 발라 촉촉하게 연출하는 것이 트렌디하다.
JACQUEMUS
챙 넓은 스트로 햇을 쓸 때는 대충 불규칙한 컬을 만들고 가벼운 에센스를 발라 볼륨감을 살릴 것.

얼굴에 웬 미역이 철썩 달라붙어 있거나 앞머리가 시옷자로 갈라져 초라하기 짝이 없는 헤어스타일은 여행 사진을 망치는 주된 요인. 그러니 나중에 후회 말고 망가져도 괜찮아 보일 여름 헤어스타일 하나 정도는 알아두어야겠다. 운 좋게 이런 경험이 없었더라도 여름은 새로운 헤어스타일에 도전하기 좋은 계절이다. 누가 아는가? 나답지 않은 헤어스타일 덕분에 휴가가 한층 로맨틱해질지.

이번 시즌 런웨이에 등장한 헤어 중 휴가지에서 응용하기 좋은 스타일을 꼽아보면 흠뻑 젖었거나 정반대로 솜털처럼 보송보송하거나, 이 두 가지로 나뉜다. 특히 짧은 단발에 커다란 스트로 햇을 쓴 자크뮈스의 런웨이 헤어스타일은 낭만적인 분위기를 내는 데 최고다. 평소 스타일링 제품을 사용해 머리 모양을 단정하게 정리해왔다면 이번 여름은 부스스하게 연출해보길. 그러다가 해가 질 무렵에는 블루마린 런웨이의 소녀들처럼 앞가르마를 타 귀 위쪽에 핀을 꽂아보는 것도 좋다. 새초롬한 인상을 주는 당신의 얼굴에 석양빛이 드리워 몇 배는 더 사랑스러워 보일 것이다. 바닷물에 머리가 젖을까 걱정하느니 아예 솔트 스프레이를 뿌려 젖은 것처럼 연출하거나 반다나를 두르는 것도 더 달콤한 휴가를 즐기는 방법이다.

📌 Editor’s Tip!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도전! 비키니 – 보디 메이크업

6PHOTO FINISH

자연스럽게 그을린 피부를 만들었더라도 사진을 찍었을 때 모델처럼 근사해 보이지 않는다면 보디 메이크업 단계를 생략해서일 수도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공혜련은 “모델이 맨살을 많이 노출하는 촬영을 할 때 보디 피부 메이크업을 하지 않는 건 상상할 수도 없어요. 민낯으로 카메라 앞에 서는 것과 마찬가지죠. 딱히 촬영할 때가 아니더라도, 수영복 아래로 드러난 얼룩덜룩하고 푸석한 맨다리는 여자끼리라도 보기 싫지 않나요?”

베네피트의 훌라 제로 탠라인은 마치 태닝한 것처럼 순식간에 빛나는 브론즈 스킨을 연출해주는 제품으로, 스펀지 애플 리케이터가 달려있어 손에 묻히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닭살이 고민이라면 블리스의 하이드 앤 글로우 미디엄 투 딥을 사용해보길. 보기 싫은 닭살을 커버해 주는 것은 물론 힘 없이 퍼진 살을 커피색 고탄력 스타킹을 신은 것처럼 탄력있게 잡아준다. 시머 글로우 오일과 스트로빙 스틱 또한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보디 셰이프와 볼륨감을 강조해야 할 때 동원하는 제품. 가슴과 엉덩이처럼 볼륨감을 주고 싶은 곳에 시머 오일을 고루 바른 다음 스트로빙 스틱을 이용해 쇄골과 어깨, 팔 바깥쪽, 정강이 중앙에 길게 터치해 미묘한 반짝임을 주는 것이 프로의 기술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IT’S 수정화장 TIME!

12시

PM 12 : 00

꼼꼼하게 피부 화장을 하고 출근해서인지 아직까지 피부화장은 양호하다. 하지만 뭘 먹지도 않았는데 입술색이 벌써 사라져버렸으니 립 제품을 다시 바를 시간이다. 립 제품을 바른 위에 컬러를 오래 지속시키는 립 탑 코트를 덧바르면 점심 메뉴로 무엇을 먹더라도 끄떡 없을 것이다. 점심시간에는 자외선이 강렬하니 점심 먹으러 나가기 전 톤업 효과가 있는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르는 것도 잊지 말자.

나스 파워매트 립 피그먼트. 5.5ml, 3만7천원. 촉촉하게 발리는 매트 텍스쳐 립 틴트.
헉슬리 톤업크림 선 세이프. 35ml, 2만8천원. 자외선 차단 기능뿐 아니라 톤업, 보습효과까지 갖춘 멀티 제품.
에뛰드하우스 컬러 픽스 립 탑 코트. 4g, 1만2천원. 립스틱을 바른 후 덧바르면 립 제품이 묻어나거나 번지지 않도록 돕는다.
O!Oi 파우치. 12만9천원. 야자수로 포인트를 준 미니 사이즈 백.

 

2시 PM 2:00

점심을 먹고 돌아오니 잠깐 좀 걸었다고 그새 땀이 나 화장이 무너졌다. 이미 메이크업을 아침에 마친 상태라 스킨케어부터 다시 시작할 순 없으니 들뜬 메이크업을 잠재우기 위해 미스트를 한 겹 뿌려주자. 얼굴 전체에 뿌리면 아이메이크업까지 번질 수 있으니, 쿠션 퍼프에 뿌리고 두드려주면 좋다. 아이리무버 스틱을 이용해 번진 눈 화장을 정리하고, 투명한 마스카라 픽서로 마스카라를 고정하면 눈 밑 번짐을 예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간편하게 수정화장을 할 수 있는 쿠션 제품으로 톡톡 두드려 무너진 메이크업을 정돈할 것.

블리블리 시스루 코팅 픽스 카라. 8.5g, 1만9천원. 속눈썹을 처지지 않게 고정시키는 투명한 젤 픽스 포뮬라의 마스카라 픽서.
DHC 올리브버진 아이리무버 스틱. 50개, 7천9백원. 면봉 끝부분에 올리브 오일이 묻어있어 아이 메이크업을 자극없이 쉽게 닦아낼 수 있다.
꼬달리 뷰티엘릭시르 20주년 리미티드 에디션. 30ml, 1만8천원. 피부결을 정돈하고 광채 피부로 가꾸는 페이셜 미스트.
이니스프리 리셋쿠션. 14g, 2만2천원. 무너진 메이크업을 되살리고 칙칙한 안색을 밝게 만드는 수정 메이크업 전용 쿠션.
클레어비비에르 파우치 27만원대. 낙서를 한 듯한 디자인의 조리개 스타일 파우치.

6시

PM 6:00

퇴근을 앞두고, 저녁 약속을 가기 위해 포인트 메이크업을 다시 한 번 점검할 시간이다. 거울부터 브러쉬까지 장착되어 휴대성이 뛰어난 아이팔레트 하나면 아이 메이크업 걱정 끝! 그윽한 눈매를 살리고 싶다면 아이라이너를 다시 그리기 보다는 어두운 컬러의 섀도로 아이라인을 따라 그리면 좋다. 크림 형태의 블러셔 역시 브러쉬나 어플리케이터 없이 손가락으로 펴 바를 수 있으니 수정 메이크업 용으로 제격이다. 끝으로 향수까지 뿌려주면 퇴근 준비 완료!

RMK W 파우더 아이즈. #02, 4.5g, 4만4천원. 거울과 어플리케이터가 모두 장착되어 있는 두 가지 컬러의 섀도 팔레트.
에르메스 퍼퓸 운 자르뎅 아프레 라 무쏭 EDT. 100ml, 16만5천원. 우디와 베티버를 베이스로한 플로랄 계열의 프레시한 향수.
투쿨포스쿨 젤리 블러셔. #체리 스퀴즈, 8g, 1만2천원. 휴대성이 뛰어난 미니 사이즈의 블러셔.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제형이라 손가락으로 펴바르기 편하다.
로에베 파우치 120만원대. 고양이 프린팅이 되어있는 화이트 컬러의 가죽 소재 파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