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수정화장 TIME!

12시

PM 12 : 00

꼼꼼하게 피부 화장을 하고 출근해서인지 아직까지 피부화장은 양호하다. 하지만 뭘 먹지도 않았는데 입술색이 벌써 사라져버렸으니 립 제품을 다시 바를 시간이다. 립 제품을 바른 위에 컬러를 오래 지속시키는 립 탑 코트를 덧바르면 점심 메뉴로 무엇을 먹더라도 끄떡 없을 것이다. 점심시간에는 자외선이 강렬하니 점심 먹으러 나가기 전 톤업 효과가 있는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르는 것도 잊지 말자.

나스 파워매트 립 피그먼트. 5.5ml, 3만7천원. 촉촉하게 발리는 매트 텍스쳐 립 틴트.
헉슬리 톤업크림 선 세이프. 35ml, 2만8천원. 자외선 차단 기능뿐 아니라 톤업, 보습효과까지 갖춘 멀티 제품.
에뛰드하우스 컬러 픽스 립 탑 코트. 4g, 1만2천원. 립스틱을 바른 후 덧바르면 립 제품이 묻어나거나 번지지 않도록 돕는다.
O!Oi 파우치. 12만9천원. 야자수로 포인트를 준 미니 사이즈 백.

 

2시 PM 2:00

점심을 먹고 돌아오니 잠깐 좀 걸었다고 그새 땀이 나 화장이 무너졌다. 이미 메이크업을 아침에 마친 상태라 스킨케어부터 다시 시작할 순 없으니 들뜬 메이크업을 잠재우기 위해 미스트를 한 겹 뿌려주자. 얼굴 전체에 뿌리면 아이메이크업까지 번질 수 있으니, 쿠션 퍼프에 뿌리고 두드려주면 좋다. 아이리무버 스틱을 이용해 번진 눈 화장을 정리하고, 투명한 마스카라 픽서로 마스카라를 고정하면 눈 밑 번짐을 예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간편하게 수정화장을 할 수 있는 쿠션 제품으로 톡톡 두드려 무너진 메이크업을 정돈할 것.

블리블리 시스루 코팅 픽스 카라. 8.5g, 1만9천원. 속눈썹을 처지지 않게 고정시키는 투명한 젤 픽스 포뮬라의 마스카라 픽서.
DHC 올리브버진 아이리무버 스틱. 50개, 7천9백원. 면봉 끝부분에 올리브 오일이 묻어있어 아이 메이크업을 자극없이 쉽게 닦아낼 수 있다.
꼬달리 뷰티엘릭시르 20주년 리미티드 에디션. 30ml, 1만8천원. 피부결을 정돈하고 광채 피부로 가꾸는 페이셜 미스트.
이니스프리 리셋쿠션. 14g, 2만2천원. 무너진 메이크업을 되살리고 칙칙한 안색을 밝게 만드는 수정 메이크업 전용 쿠션.
클레어비비에르 파우치 27만원대. 낙서를 한 듯한 디자인의 조리개 스타일 파우치.

6시

PM 6:00

퇴근을 앞두고, 저녁 약속을 가기 위해 포인트 메이크업을 다시 한 번 점검할 시간이다. 거울부터 브러쉬까지 장착되어 휴대성이 뛰어난 아이팔레트 하나면 아이 메이크업 걱정 끝! 그윽한 눈매를 살리고 싶다면 아이라이너를 다시 그리기 보다는 어두운 컬러의 섀도로 아이라인을 따라 그리면 좋다. 크림 형태의 블러셔 역시 브러쉬나 어플리케이터 없이 손가락으로 펴 바를 수 있으니 수정 메이크업 용으로 제격이다. 끝으로 향수까지 뿌려주면 퇴근 준비 완료!

RMK W 파우더 아이즈. #02, 4.5g, 4만4천원. 거울과 어플리케이터가 모두 장착되어 있는 두 가지 컬러의 섀도 팔레트.
에르메스 퍼퓸 운 자르뎅 아프레 라 무쏭 EDT. 100ml, 16만5천원. 우디와 베티버를 베이스로한 플로랄 계열의 프레시한 향수.
투쿨포스쿨 젤리 블러셔. #체리 스퀴즈, 8g, 1만2천원. 휴대성이 뛰어난 미니 사이즈의 블러셔.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제형이라 손가락으로 펴바르기 편하다.
로에베 파우치 120만원대. 고양이 프린팅이 되어있는 화이트 컬러의 가죽 소재 파우치.

도전! 비키니 – 셀프 태닝

5

몇 달 동안 햇볕을 본 적 없는 듯 하얀 보디 피부를 갖고 있다면 셀프 태닝에 도전해보는 건 어떤가? 머지않아 비키니를 입고 해변을 거닐 계획이 있다면 더 강력하게 권하고 싶다. 원래 피부 톤보다 한두 톤 어둡게 태닝하면 보디라인이 좀 더 탄탄해 보이는 효과도 있다. 끈적끈적한 태닝 제품을 떠올리며 거북해 할 필요는 없다. 셀프 태닝이라고 해서 과거 제품들처럼 머리 아픈 비스킷 냄새를 풍기는 일을 견뎌야 하는 것은 아니니까.
“촉촉한 허니 브론즈 스킨을 만드는 과정이 불쾌하기만 한 건 아니에요. 이제는 끈적이지 않는 태닝 제품도 많고, 최근에 출시한 태닝 애프터 로션은 멘톨 성분을 함유해 가려움증을 방지하고 청량감을 줘 오히려 바르고 싶어질 정도랍니다. 피부를 촉촉하게 지켜주는 건 기본, 안티에이징 케어 효과까지 고려해 만들었죠.” 탠 캘리포니아의 태닝 전문가 박은희의 말이다. 태닝 제품이 묻어나 옷이나 침대 시트가 더러워지는 게 꺼려진다면 내용물이 투명한 제품으로 고르면 된다.

하와이안 트로픽의 태닝 오일을 태닝하기 30분 전에 바르고 나서 2시간 간격으로 덧발라주면 햇빛에 자연스럽게 그을린 듯한 피부가 완성되는데, 제형이 완전히 투명해 세탁의 번거로움이 없다. 태닝하면서 바짝 마르는 피부가 신경 쓰인다고? 그렇다면 유기농 버진 코코넛 오일을 함유한 태닝 제품을 선택하길. 순수한 식물성 보습 성분이 피부에 수분을 듬뿍 공급해줄 것이다. 태닝 시간이 즐거워지는 달달한 코코넛 향기는 덤이다.

도전! 비키니 – 바르게 먹고 관리하기

4
셀룰라이트는 단순히 지방이 늘어나서 생긴 것이 아니기 때문에 굶거나 운동을 한다고 해서 빠지지 않는다. 해결 방법은 혈액, 림프의 순환을 원활하게 도와 바탕질을 최대한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 체외충격파로 막힌 부위를 뚫어주는 것도 방법이지만 앞서 말했듯 셀룰라이트는 평생 짊어져야 하는 문제인 만큼 평소 식습관을 통해 바탕질을 맑게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독소와 노폐물 같은 이물질이 혈관을 막지 않아 혈액순환이 원활하면 셀룰라이트가 쉽게 들러붙지 않는다. 밀가루와 소금, 설탕 같은 백색가루를 멀리하고 통곡물 식빵, 현미밥, 베리류 과일, 견과류, 유기농 삶은 달걀, 생선구이, 방목한 닭백숙, 스테이크, 신선한 채소 등 영양이 풍부한 식품과 친해지자. 이러한 식습관은 지방세포가 자라나 울퉁불퉁한 굴곡을 형성하는 것을 방해한다. 이와 동시에 귀찮더라도 셀룰라이트 완화 기능이 있는 제품을 매일 성실하게 바르면 효과가 더욱 좋다. 카페인과 마르멜로 잎 추출물이 지방 분해를 돕는 클라란스의 신제품을 추천한다.

셀룰라이트에 대해 좀 더 얘기해보자. 셀룰라이트는 쉽게 말해 기능을 잃어 아프고 병든 살이다. 18세에서 35세 사이의 여성 중 90% 이상이 누구나 올록볼록한 셀룰라이트를 갖고 있다. 나이가 어리든 많든, 몸매가 뚱뚱하든 날씬하든 예외는 없다는 말. 또 ‘진행성 섬유 부종’이라는 의학적 명칭에서 예상할 수 있듯 한 번 생기면 평생 달고 살아야 한다.

스스로 ‘셀룰라이트를 다루는 의사’라 소개하는 린클리닉 김세현 원장은 셀룰라이트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세포와 세포 사이를 채우고 있는 점성 있는 액체를 바탕질이라고 해요. 이 바탕질은 우리가 흔히 피하지방층이라 부르는 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바탕질이 찐득해지거나 딱딱하게 굳는다면 어떻게 될까요? 바탕질이 부풀어올라 겉으로 보이는 살도 바탕질과 비슷하게 변하고 맙니다. 오렌지 껍질처럼 울퉁불퉁해지기도 하고요. 다시 말해 바탕질이 변하면 원치 않는 군살이 붙어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는 거죠. 이 군살을 바로 셀룰라이트라 부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