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발광 오피스

ELLERY

잘 재단된 셔츠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똑 떨어지는 블레이저, 무릎까지 내려오는 단정한 펜슬 스커트나 시가렛 팬츠, 심플한 슈즈. 현실 속 미생의 오피스 룩을 상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뻔하다. 그러나 2017 F/W 시즌 디자이너들이 제안하는 트렌드에는 그 뻔한(!) 오피스 룩이 매우 감각적으로 녹아 있다.

 

그간 동화 속 판타지의 세계를 초현실적으로 구현하는 데 심취하던 칼 라거펠트가 올가을에 경도된 스타일 역시 실용적으로 변신한 오피스 룩이다. 특히 그래픽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에 동일한 원단의 펜슬 스커트를 받쳐 입거나, 클래식한 헤링본 소재를 다채롭게 활용한 아이템을 적재적소에 매치한 룩은 동시대 여성들의 구매욕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이뿐인가. 셀린느 쇼의 피날레를 장식한 정소현 역시 스트라이프 프린트 맨즈 셔츠에 스커트를 겹쳐 입은 듯 독특한 팬츠를 입어 드라마틱한 효과를 냈고, 힙 터지는 발렌시아가와 캘빈 클라인 컬렉션 쇼에서조차 톡톡 튀는 원색 컬러 블록을 앞세운 펜슬 스커트와 블라우스, 블레이저의 찰떡궁합을 확인할 수 있었으니! 화려한 런웨이에서도 오피스 룩 특유의 존재감이 빛을 발했다.

VICTORIA BECKHAM

다양한 실루엣으로 변형된 팬츠 수트 역시 눈여겨보길. 올가을엔 날렵한 슬렉스보다 남성 팬츠를 연상시키는 와이드 팬츠를 선택하고, 무채색과 팝 무드의 원색 팔레트를 버무려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셔츠와 팬츠의 고급스러운 컬러 매치가 인상적인 빅토리아 베컴을 보라. 쿨하지 아니한가.

모자가 필요해!

Style 1 파나마햇

밀짚 모자의 일종인 파나마햇은 서머 스타일링에 없어서는 안될 키 아이템이다. 수많은 패셔니스타들이 애정하는 아이템으로 스윔웨어, 리조트 룩 등 다양한 스타일에 매치할 수 있으며 시원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전달해준다. 참고로 페도라와 헷갈릴 수 있는데 파나마햇은 에콰도르, 콜롬비아 등 중남미 야자류의 섬유로 짜여진 챙 있는 모자를 뜻하는 것!

Style 2 보터 햇

평평하고 둥근 크라운과 리본 장식이 특징인 밀짚 모자! ‘보트에 탄 사람’이란 뜻을 지녔고, 19세기 말 영국 선원들이 즐겨 쓴 데에서 탄생한 아이템! 영화 <위대한 개츠비>에서 요즘 여성스러운 리조트 룩이나 일상 패션에서도 우아한 매력을 더해주는 포인트 아이템으로 손꼽히고 있다. 올 여름 마린룩이나 리조트 룩에 보터 하나로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해보는 건 어떨까

Style 3 볼캡

옷장 속 하나쯤 가지고 있을 법한 일명 야구모자 ‘볼캡’. 집 앞 마트나 급할 때 푹 눌러썼던 볼캡이 스트리트 씬에 힙한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모든 셀럽들의 애정템으로 손꼽히는 발렌시아가 볼캡부터 지드래곤의 피어싱 볼캡까지 다양한 디자인으로 선보이고 있다. 이미 볼캡 두세개 정도 옷장에 보유하고 있다면, 이제 여기 모델들의 스타일링을 챙겨둘 것!

Style 4 뉴스보이캡

명칭 그대로 신문 배달원을 뜻하는 이름의 모자로 빵모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크라운 모양이 둥글도 부피가 풍성하며 작은 챙이 달려있는 것이 특징. 레트로 적인 느낌을 풍기며, 스트리트 패션에서 자유롭게 활용하여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계절 모두 활용하기 유용한 아이템으로 힙합 패션부터 차분한 세미 캐주얼 룩에까지 널리 활용되며, 룩에 엣지를 더해준다.

Style 5 버킷햇

지금 스트리트 씬에 가장 사랑받는 아이템인 버킷햇! 1900년도에 탄생한 이 아이템은 본래 농부나 어부들이 비를 피하기 위한 용도로 탄생하였고, 1960년대 패션 아이템으로 첫선을 보이며 1980년대부터 지금까지 스트리트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최근 리한나, 지드래곤등 셀럽들이 애호하는 아이템으로 떠오르며 힙스터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그 어느때보다 다양한 브랜드에서 다채로운 디자인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

Young And Talened


글로벌 신인 디자이너의 등용문인 IWP(International Woolmark Prize) 아시아 지역 대회 우승자가 된 소감은? 평소 잘 쓰지 않는 패브릭인 울을 주제로 한 컬렉션이라 고민을 많이 했는데 결과물이 다행히 만족스럽다. 고심 끝에 완성한 컬렉션으로 수상하게 되어 더 기쁘다.

이번 IWP를 위해 제작한 컬렉션을 소개한다면? 울마크 프라이즈 컬렉션은 80% 이상 울을 소재로 제작해야 하는 조건이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젊은 소비자들도 만족시킬 수 있는 선명한 컬러와 위트 있는 디테일이 돋보이는 울 소재의 옷을 만들려고 했다.

메리노 울을 소재로 하는 만큼 막연히 차분한 느낌을 생각했는데, 비비드한 컬러와 위트 있는 디테일에서 카이(KYE)만의 아이덴티티가 묻어난다. 이번 컬렉션에서도 기존 카이 컬렉션에서 선보인 실루엣과 디테일을 찾을 수 있다. 풍선껌을 연상시키는 핑크 울, 울 저지 등을 소재로 택했다. 울이 내추럴한 소재이다 보니 기성품은 그레이, 블랙 등 뉴트럴 컬러가 대부분이다. 울 소재의 옷은 자칫 올드해 보인다는 고정관념에서 탈피할 수 있게 만드는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다. 대담한 색채와 와일드한 프린지, 화학 염료를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워싱을 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

 

카이는 해외시장에서도 이미 인지도를 어느 정도 쌓았고 화려한 수상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스스로 생각하는 카이의 저력이 무엇인가? 식상한 대답일 수 있지만 카이 팀은 늘 최선을 다한다. 작년에 론칭한 카이의 세컨드 브랜드 아이아이(EYEYE)도 마찬가지다. 마치 아이를 키우듯 한시도 소홀히 하지 않고 매 순간 브랜드의 모든 부분을 신경 쓴다. 긴장을 놓지 않고 열심히 하는 모습을 알아봐주시는 것 같다.

카이의 컬렉션을 발표하는 외에도 세컨드 브랜드 아이아이나 IWP를 준비하는 등 많은 일을 하고 있다. 바쁜 와중에 균형을 잃지 않는 계한희만의 방법이 있다면? 즐기는 게 나만의 방법이다. 나는 일을 해야 행복한 사람이다. 그래서 디자인이나 스케치를 하거나, 이번 IWP 같은 대회를 준비하는 건 일이라고 느끼지 않을 정도로 늘 재미있게 작업한다.

내년에 열리는 파이널 대회도 기대된다. 이를 위한 특별한 계획이 있나? 대회 때 심사 위원들이 해준 평을 반영해 부담스러운 쇼피스가 아닌 웨어러블한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대해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