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을 포토월로 배웠어요

BLACK + NAVY

웬만해선 브랜드 행사에 얼굴을 내비치지 않는 배우 공유가 루이 비통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 포토월앞에 섰다. 평소 와이드 팬츠와 스니커즈의 조합을 즐기는 그는 루이 비통 2017 F/W 맨즈 컬렉션을 마치 늘 입던 옷처럼 근사하게 소화했다. 샤넬 <마드모아젤 프리베> 전시를 찾은 배우 이제훈은 벨벳 소재의 블루종과 발목이 드러나는 슬랙스를 입고 등장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냈다. 두 남자의 공통점은 블랙과 네이비 컬러를 상하의에 영리하게 믹스했다는 것. 올 블랙 룩이 다소 무겁게 느껴질 때 참고하면 좋겠다.

 

168센티미터의 마법

여자들이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키가 168센티미터쯤 되지 않을까? 똑같은 키지만 180도 다른 스타일링을 선보인 배우 박신혜와 신민아. 샤넬이 사랑하는 배우 박신혜는 데님에 트위드를 덧댄 재킷과 레더 스커트로 펑크 룩을 완성했다. 걸리시한 반묶음머리도 분위기를 살리는 데 한 몫 했다. 까르띠에가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국내 론칭하며 뮤즈로 선정한 배우 신민아는 론칭 파티에 참석해 우아한 글램 룩을 뽐냈다. 그녀의 스타일링에서 눈여겨볼 것은 액세서리 레이어드. 못에서 영감을 받은 까르띠에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과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함께 착용해 시크한 매력을 배가시켰다.

 

톱 모델들의 컬러풀 잇백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톱 모델 박지혜와 김성희는 요즘 어떤 백과 사랑에 빠져 있을까? 두 사람 모두 차분한 컬러의 의상에 톡톡 튀는 컬러의 백을 매치했다. 펜디 갤러리아 부티크 리오프닝 행사에 참석한 박지혜는 펜디가 2017 프리폴 컬렉션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백투스쿨’ 백을 선택했다. 책가방을 연상시키는 귀여운 실루엣이 매력적인 ‘백투스쿨’ 백은 캔아이, 피카부 등의 뒤를 이을 새로운 펜디의 잇 백으로 자리매김하기에 충분해 보인다. 큼지막한 진주 장식이 더해진 테일러드 수트를 입은 김성희의 선택은 유연한 곡선형 라인의 디자인과 은은한 광택이 매력적인 C 드 까르띠에 백!

 

SM vs YG

SM과 YG를 대표하는 베스트드레서를 꼽으라면 지드레곤과 엑소 세훈이 아닐까? ‘샤네루’ 부채를 한 손에 들고 등장한 지드래곤. 이날의 포인트 아이템을 꼽자면 레드와 블루 컬러 조합의 샤넬의 가브리엘 백. 같은 날 밤에 열렸던 샤넬 마드모아젤 프리베 전시 애프터 파티에서도 이 백을 멘 채로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쳤다. 반면 루이 비통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 프리뷰에 참석한 엑소 세훈은 궁극의 패턴 플레이를 선보였다. 루이비통 로고 프린트 셔츠에 체크 패턴 팬츠를 매치한 것. 보그닷컴 미국판이 지난 봄 파리에서 열린 루이 비통 쇼에 참석한 남성 가운데 가장 옷을 잘 입은 스타로 꼽기도 했던 그는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스타일 아이콘!

연관 검색어

One is Enough!

연관 검색어
,

폴로 셔츠의 계절이 돌아왔다

main
DOLCE & GABBANA, ALEXACHUNG

폴로셔츠가 세상의 빛을 본 건 1926년의 일이다. 당시 르네 라코스테가 고안한 셔츠에 달린 단추 두세 개는 답답한 느낌을 덜어냈고, 빳빳하게 선 칼라는 목을 햇빛에 타지 않게 보호하기에 제격이었다. 테니스 코트나 폴로 경기장을 누비는 선수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기능성 의복이었던 것! 게다가 누가 입어도 멋스러워 보이는 클래식한 매력을 지녀 지금껏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물론 폴로셔츠가 브룩스 브라더스의 피케 코튼 셔츠 같은 전통적인 모습만으로 긴 역사를 이어온 건 아니다. 그리고 그 이면의 진가가 이번 시즌 제대로 빛을 발했다. 상징적인 칼라와 단추는 그대로 유지하되 신선한 감각을 주입한 폴로셔츠를 곳곳에서 발견하게 된 것. 돌체 앤 가바나와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엔 꽤 전형적인 폴로셔츠가 등장했는데, 그 밑에 자카드 미니스커트나 카무플라주 패턴 마이크로 쇼츠를 매치하는 재치가 돋보다.

 

그런가 하면 프린 바이 손턴 브레가치와 펜티 푸마 바이 리한나 컬렉션은 폴로셔츠에 주름을 잡거나 러플을 장식하는 식으로 스트리트 무드를 가미하는 데 성공했다. 마르코 드 빈센조는 디자이너 특유의 라메니트를 사용한 폴로 드레스를 제안했다. 발목을 덮을 듯한 레인보 컬러 폴로 드레스를 선보인 로지 애술린이나 입체적인 구슬을 장식한 톱을 내세운 메종 마르지엘라 역시 폴로셔츠의 환골탈태에 기꺼이 동참했다.

여기에 지난 5월 공개한 구찌의 2018 년 크루즈 컬렉션까지 생각해보면 폴로셔츠의 활약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풍성한 밍크코트, 화려한 패턴의 스커트에 고급스러운 시폰 블라우스도, 하늘하늘한 실크 셔츠도 아닌 코튼 폴로셔츠를 매치했으니까. 약 90년 전 탄생한 새하얀 폴로셔츠가 오늘날의 훌륭한 패션 캔버스로 거듭난 순간이었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