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ve The Horizon

스트라이프 실크 재킷 펜디(Fendi), 모자 자크뮈스(Jacquemus).
왼쪽부터) 코튼 롱 재킷과 셔츠, 팬츠 모두 앤 드뮐미스터(Ann Demeulemeester), 실크 재킷 코프코핀(Cop.Copine), 코튼 슬리브리스 톱 쁘띠바또(Petit Bateau), 실크 팬츠 셀린느(Celine), 스니커즈 모두 수페르가(Superga).
왼쪽부터) 코튼 재킷과 셔츠 모두 캐롤(Carol), 재킷 코텔락(Cotelac), 셔츠 아코테(Acote), 모자 모두 자크뮈스(Jacquemus).
코튼 셔츠 디올(Dior), 코튼 팬츠 로에베(Loewe), 벨트 기베르 파리(Guibert Paris).
왼쪽부터) 코튼 블라우스 오프화이트(Off-White), 코튼 팬츠 알토(AALTO), 카바스 백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트라이프 셔츠와 팬츠, 카바스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니커즈 모두 수페르가(Superga).
러플 장식 셔츠 원피스 멀버리(Mulberry), 스니커즈 수페르가(Superga).
코튼 튜닉 셔츠 칼 마크 존(Karl Marc John), 코튼 팬츠 로에베(Loewe), 스카프 에르메스<>/b,(Hermes), 벨트 기베르 파리(Guibert Paris), 스니커즈 모두 수페르가(Superga).
레이스업 블라우스와 와이드 팬츠 모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자체 발광 오피스

ELLERY

잘 재단된 셔츠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똑 떨어지는 블레이저, 무릎까지 내려오는 단정한 펜슬 스커트나 시가렛 팬츠, 심플한 슈즈. 현실 속 미생의 오피스 룩을 상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뻔하다. 그러나 2017 F/W 시즌 디자이너들이 제안하는 트렌드에는 그 뻔한(!) 오피스 룩이 매우 감각적으로 녹아 있다.

 

그간 동화 속 판타지의 세계를 초현실적으로 구현하는 데 심취하던 칼 라거펠트가 올가을에 경도된 스타일 역시 실용적으로 변신한 오피스 룩이다. 특히 그래픽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에 동일한 원단의 펜슬 스커트를 받쳐 입거나, 클래식한 헤링본 소재를 다채롭게 활용한 아이템을 적재적소에 매치한 룩은 동시대 여성들의 구매욕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이뿐인가. 셀린느 쇼의 피날레를 장식한 정소현 역시 스트라이프 프린트 맨즈 셔츠에 스커트를 겹쳐 입은 듯 독특한 팬츠를 입어 드라마틱한 효과를 냈고, 힙 터지는 발렌시아가와 캘빈 클라인 컬렉션 쇼에서조차 톡톡 튀는 원색 컬러 블록을 앞세운 펜슬 스커트와 블라우스, 블레이저의 찰떡궁합을 확인할 수 있었으니! 화려한 런웨이에서도 오피스 룩 특유의 존재감이 빛을 발했다.

VICTORIA BECKHAM

다양한 실루엣으로 변형된 팬츠 수트 역시 눈여겨보길. 올가을엔 날렵한 슬렉스보다 남성 팬츠를 연상시키는 와이드 팬츠를 선택하고, 무채색과 팝 무드의 원색 팔레트를 버무려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셔츠와 팬츠의 고급스러운 컬러 매치가 인상적인 빅토리아 베컴을 보라. 쿨하지 아니한가.

모자가 필요해!

Style 1 파나마햇

밀짚 모자의 일종인 파나마햇은 서머 스타일링에 없어서는 안될 키 아이템이다. 수많은 패셔니스타들이 애정하는 아이템으로 스윔웨어, 리조트 룩 등 다양한 스타일에 매치할 수 있으며 시원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전달해준다. 참고로 페도라와 헷갈릴 수 있는데 파나마햇은 에콰도르, 콜롬비아 등 중남미 야자류의 섬유로 짜여진 챙 있는 모자를 뜻하는 것!

Style 2 보터 햇

평평하고 둥근 크라운과 리본 장식이 특징인 밀짚 모자! ‘보트에 탄 사람’이란 뜻을 지녔고, 19세기 말 영국 선원들이 즐겨 쓴 데에서 탄생한 아이템! 영화 <위대한 개츠비>에서 요즘 여성스러운 리조트 룩이나 일상 패션에서도 우아한 매력을 더해주는 포인트 아이템으로 손꼽히고 있다. 올 여름 마린룩이나 리조트 룩에 보터 하나로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해보는 건 어떨까

Style 3 볼캡

옷장 속 하나쯤 가지고 있을 법한 일명 야구모자 ‘볼캡’. 집 앞 마트나 급할 때 푹 눌러썼던 볼캡이 스트리트 씬에 힙한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모든 셀럽들의 애정템으로 손꼽히는 발렌시아가 볼캡부터 지드래곤의 피어싱 볼캡까지 다양한 디자인으로 선보이고 있다. 이미 볼캡 두세개 정도 옷장에 보유하고 있다면, 이제 여기 모델들의 스타일링을 챙겨둘 것!

Style 4 뉴스보이캡

명칭 그대로 신문 배달원을 뜻하는 이름의 모자로 빵모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크라운 모양이 둥글도 부피가 풍성하며 작은 챙이 달려있는 것이 특징. 레트로 적인 느낌을 풍기며, 스트리트 패션에서 자유롭게 활용하여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계절 모두 활용하기 유용한 아이템으로 힙합 패션부터 차분한 세미 캐주얼 룩에까지 널리 활용되며, 룩에 엣지를 더해준다.

Style 5 버킷햇

지금 스트리트 씬에 가장 사랑받는 아이템인 버킷햇! 1900년도에 탄생한 이 아이템은 본래 농부나 어부들이 비를 피하기 위한 용도로 탄생하였고, 1960년대 패션 아이템으로 첫선을 보이며 1980년대부터 지금까지 스트리트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최근 리한나, 지드래곤등 셀럽들이 애호하는 아이템으로 떠오르며 힙스터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그 어느때보다 다양한 브랜드에서 다채로운 디자인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