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Active

main
스포츠웨어가 패션의 중심에 선 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매 시즌 트렌드 키워드로 손꼽히기 때문일까? 트렌드라고 명명하는 것 자체가 무색하게 느껴질 정도다. 그럼에도 이번 시즌 다시 한번 스포츠 룩을 짚어보아야 하는 이유는? 캐주얼하거나 에너제틱한, 전형적인 스포츠웨어와 확연히 다른 스타일이 주를 이루기 때문이다. 여자라면 누구나 꿈꿀 법한 세련되고 현대적인 스포티 룩을 만날 수 있게 된 것.

 

오프-화이트의 버질 아블로와 MSGM의 마시모 조르제티는 상반된 아이템을 믹스 매치하는 데서 그 해법을 찾았다. 깨끗한 화이트 블라우스와 바스락거리는 트레이닝팬츠, 아가일 패턴 니트 베스트와 심플한 트랙 레깅스의 조합 같은 영리한 스타일링은 기존의 스포티 룩과 뚜렷하게 구별되는 분위기를 지녔다. 예민한 감각을 드러내는 동시에 편안한 매력을 선사함은 물론이다. 막스마라는 브랜드의 본질이라 할 수 있는 아우터를 부각하기 위해 스포츠웨어를 불러들다. 나일론 보디수트, 후드 재킷, 선바이저 같은 전형적인 아이템을 특별하게 만든 건, 바로 그 위에 걸친 깔끔한 스프링코트! 스텔라 매카트니와 끌로에 역시 여유로운 여자들의 일상을 떠올리며 스포티한 디테일을 충실하게 담았다. 그 낙낙한 실루엣은 입었을 때도 편하지만, 낮과 밤의 든든한 스타일 조력자 역할을 하기에도 손색없다.

 

이쯤 되면 모던한 스포츠웨어가 이번 시즌 새로운 키워드로 떠올랐음을 눈치챘을 터. 그럼 이를 실생활에서 도전하기 전 기억해야 할 팁을 꼽는다면? 첫째, 기존의 스포츠 웨어에서 사용하지 않는 소재를 택할 것. 이자벨 마랑의 메탈릭한 코튼 윈드 브레이커나 펜디의 부드러운 가죽 조거 팬츠, N°21의 레이스 아노락이 좋은 예다. 둘째,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의상을 과감하게 매치할 것. 컬러 블록 실크 셔츠와 플리츠스커트 위에 윈드브레이커를 두른 베르사체, 펑퍼짐한 트레이닝팬츠 위에 빳빳한 트렌치코트를 입은 Y 프로젝트의 반전 스타일링은 올여름 모두의 예상을 깨는 꽤 강력한 한방이 되어줄 테니까. 이 두 가지만 기억한다면 모던한 서머 룩을 완성하는 건 생각보다 간단한 일일지 모른다.

My Sunny Days

오버사이즈 캐츠아이 선글라스 21만5천원 프로젝트 프로덕트(Projekt Produkt), 레드 래시가드 3만9천원대 유니클로(Uniqlo).
오버사이즈 캐츠아이 선글라스 21만5천원 프로젝트 프로덕트(Projekt Produkt), 레드 래시가드 3만9천원대 유니클로(Uniqlo).
커트 코베인이 연상되는 스카이블루 선글라스 26만원 젠틀몬스터 (Gentle Monster).
커트 코베인이 연상되는 스카이블루 선글라스 26만원 젠틀몬스터 (Gentle Monster).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로고 패턴의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85만원 디올(Dior), PVC 후드 집업 점퍼 78만원 라코스테(Lacoste), 화이트 슬리브리스 톱 4만9천원 코스(COS).
로고 패턴의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85만원 디올(Dior), PVC 후드 집업 점퍼 78만원 라코스테(Lacoste), 화이트 슬리브리스 톱 4만9천원 코스(COS).
오버사이즈 스트라이프 프레임의 선글라스 23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블랙 니트 톱 6만2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오버사이즈 스트라이프 프레임의 선글라스 23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블랙 니트 톱 6만2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핑크 틴트 렌즈 보잉 선글라스 32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핑크 틴트 렌즈 보잉 선글라스 32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행성 모티프 프레임이 독특한 선글라스 36만원 스테판 크리스티앙(Stephane Christian).
행성 모티프 프레임이 독특한 선글라스 36만원 스테판 크리스티앙(Stephane Christian).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렌즈에 로고를 프린트한 스크린 모티프 선글라스 가격 미정 샤넬(Chanel), 화이트 시스루 니트 톱 8만9천원 코스(COS).
렌즈에 로고를 프린트한 스크린 모티프 선글라스 가격 미정 샤넬(Chanel), 화이트 시스루 니트 톱 8만9천원 코스(COS).
전면 실버 미러 렌즈 선글라스 가격 미정 몽클레르 바이 브라이언 앤 데이비드(Moncler by Bryan & David l.n.c), 볼드한 체인 목걸이 가격 미정 자라(Zara), 블랙 원피스 수영복 6만9천원 코스(COS).
전면 실버 미러 렌즈 선글라스 가격 미정 몽클레르 바이 브라이언 앤 데이비드(Moncler by Bryan & David l.n.c), 볼드한 체인 목걸이 가격 미정 자라(Zara), 블랙 원피스 수영복 6만9천원 코스(CO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Jet-Set Boom

23_-brigitte-bardot-air-france-re
브리지트 바르도

똑 떨어지는 마린풍 팬츠 수트를 입고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를 쓴 모습으로 에어프랑스 여객기 앞에서 포착된 브리지트 바르도, 화이트 셔츠와 부츠 컷 진 차림을 클래식한 크루즈 룩으로 승격시킨 제인 버킨 등 과거 시대의 아이콘으로 통하던 전설적인 여인들은 모두 우아한 젯셋 룩을 선보였다. 흥미로운 점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정갈하게 갖춰(!) 입던 젯셋 룩이 점차 편안한 실루엣에 화려한 컬러, 현란한 패턴을 입은 채 다채롭게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

 

올여름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의 셔츠와 와이드 팬츠, 납작하고 커다란 챙이 달린 드라마틱한 모자를 선보인 자크뮈스는 낭만적인 분위기를 극대화한 젯셋 룩으로 공전의 히트를 쳤다. “프랑스 남부의 컨트리 룩이 럭셔리한 젯셋 룩으로 신분 상승했다는 사실이 참 재미있지 않아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시몽 포르트 자크뮈스의 말처럼 최근 뜻밖에 젯셋 룩으로 통하게 된 것이 또 하나 있으니 바로 파자마 룩이다. 포츠 1961이 젯셋 룩을 논할 때 빠지지 않는 스트라이프 프린트와 청량감 넘치는 블루 계열 컬러로 디자인한 파자마 룩을 컬렉션의 메인 룩으로 삼는가 하면, 구찌 역시 지오메트릭 패턴 실크 파자마 수트를 선보였다.

 

이뿐인가! 캘리포니아의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떠올리게 하는 플로럴 프린트 풀 스커트와 에스닉한 튜닉 원피스를 제안한 토리 버치, 특유의 프렌치 무드를 곱게 변주해 담은 선드레스를 선보인 끌로에 등 1970년대 보헤미안 무드를 로맨틱하게 재해석한 집셋(Gipset) 룩도 눈여겨볼 만하다. 여기에 레트로풍 휴양지 룩을 귀엽고 유쾌하게 풀어낸 미우미우까지. 이토록 아름다운 젯셋 룩이 넘쳐나니, 취향에 따라 골라 입고 홀홀히 떠날 일만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