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cene

박지혜가 입은 실크 롱 드레스, 퍼 스카프, 새틴 나이프 뮬, 이혜승이 입은 윈드브레이커, 조거 팬츠, 트라이앵글 클러치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박지혜가 입은 실크 롱 드레스, 퍼 스카프, 새틴 나이프 뮬, 이혜승이 입은 윈드브레이커, 조거 팬츠, 트라이앵글 클러치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이혜승이 입은 연핑크 재킷과 레이스업 점프수트, 앵클부츠, 박지혜가 입은 핫핑크 코트와 니트 톱, 팬츠 모두 스포트막스(Sportmax).
이혜승이 입은 연핑크 재킷과 레이스업 점프수트, 앵클부츠, 박지혜가 입은 핫핑크 코트와 니트 톱, 팬츠 모두 스포트막스(Sportmax).
이혜승이 입은 블랙 송아지가죽 케이프, 코튼 레이스업 블라우스, 박지혜가 입은 레이스 풀오버와 베일 모두 샤넬(Chanel).
이혜승이 입은 블랙 송아지가죽 케이프, 코튼 레이스업 블라우스, 박지혜가 입은 레이스 풀오버와 베일 모두 샤넬(Chanel).
박지혜가 입은 보디 콘셔스 드레스와 앵클부츠, 이혜승이 입은 롱 가운과 부티 모두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박지혜가 입은 보디 콘셔스 드레스와 앵클부츠, 이혜승이 입은 롱 가운과 부티 모두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탈착 가능한 크리스털 리본이 달린 자수 캔디 부츠, 현란한 무지개 패턴 플리츠스커트 모두 구찌(Gucci).
탈착 가능한 크리스털 리본이 달린 자수 캔디 부츠, 현란한 무지개 패턴 플리츠스커트 모두 구찌(Gucci).
이혜승이 입은 나일론 보머 재킷과 스커트, 플랫폼 부츠, 박지혜가 입은 레이스 드레스 모두 베르사체(Versace), 스타 트레일 앵클부츠 루이 비통(Louis Vuitton).
이혜승이 입은 나일론 보머 재킷과 스커트, 플랫폼 부츠, 박지혜가 입은 레이스 드레스 모두 베르사체(Versace), 스타 트레일 앵클부츠 루이 비통(Louis Vuitton).
박지혜가 입은 스트라이프 후드 드레스와 레이어드한 플로럴 프린트 슬립 드레스, 이혜승이 입은 스트라이프 팬츠 수트와 니트 톱 모두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박지혜가 입은 스트라이프 후드 드레스와 레이어드한 플로럴 프린트 슬립 드레스, 이혜승이 입은 스트라이프 팬츠 수트와 니트 톱 모두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이혜승이 입은 레오퍼드 프린트 스웨이드 재킷과 레터링 프린트 시스루 스커트, 티셔츠, 초커, 앵클부츠, 박지혜가 입은 레드 시스루 플리츠스커트와 퍼 재킷, 레터링 프린트 티셔츠, 초커, 반지 앵클부츠 모두 디올(Dior).
이혜승이 입은 레오퍼드 프린트 스웨이드 재킷과 레터링 프린트 시스루 스커트, 티셔츠, 초커, 앵클부츠, 박지혜가 입은 레드 시스루 플리츠스커트와 퍼 재킷, 레터링 프린트 티셔츠, 초커, 반지 앵클부츠 모두 디올(Dior).
박지혜가 입은 퍼 재킷과 니트 톱, 앙고라 스커트, 플로럴 프린트 앙고라 삭스, 크리스털 장식 펌프스, 이혜승이 입은 코듀로이 팬츠 수트, 크리스털 장식 로퍼, 베이지 카이에 프린트 벨벳 백 모두 프라다(Prada).
박지혜가 입은 퍼 재킷과 니트 톱, 앙고라 스커트, 플로럴 프린트 앙고라 삭스, 크리스털 장식 펌프스, 이혜승이 입은 코듀로이 팬츠 수트, 크리스털 장식 로퍼, 베이지 카이에 프린트 벨벳 백 모두 프라다(Prada).
이혜승이 입은 코튼 셔츠, 랩스커트, 지퍼 장식 펌프스, 박지혜가 입은 벨티드 드레스, 와이드 팬츠 모두 셀린느(Celine).
이혜승이 입은 코튼 셔츠, 랩스커트, 지퍼 장식 펌프스, 박지혜가 입은 벨티드 드레스, 와이드 팬츠 모두 셀린느(Celine).

Above The Horizon

스트라이프 실크 재킷 펜디(Fendi), 모자 자크뮈스(Jacquemus).
왼쪽부터) 코튼 롱 재킷과 셔츠, 팬츠 모두 앤 드뮐미스터(Ann Demeulemeester), 실크 재킷 코프코핀(Cop.Copine), 코튼 슬리브리스 톱 쁘띠바또(Petit Bateau), 실크 팬츠 셀린느(Celine), 스니커즈 모두 수페르가(Superga).
왼쪽부터) 코튼 재킷과 셔츠 모두 캐롤(Carol), 재킷 코텔락(Cotelac), 셔츠 아코테(Acote), 모자 모두 자크뮈스(Jacquemus).
코튼 셔츠 디올(Dior), 코튼 팬츠 로에베(Loewe), 벨트 기베르 파리(Guibert Paris).
왼쪽부터) 코튼 블라우스 오프화이트(Off-White), 코튼 팬츠 알토(AALTO), 카바스 백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트라이프 셔츠와 팬츠, 카바스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니커즈 모두 수페르가(Superga).
러플 장식 셔츠 원피스 멀버리(Mulberry), 스니커즈 수페르가(Superga).
코튼 튜닉 셔츠 칼 마크 존(Karl Marc John), 코튼 팬츠 로에베(Loewe), 스카프 에르메스<>/b,(Hermes), 벨트 기베르 파리(Guibert Paris), 스니커즈 모두 수페르가(Superga).
레이스업 블라우스와 와이드 팬츠 모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자체 발광 오피스

ELLERY

잘 재단된 셔츠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똑 떨어지는 블레이저, 무릎까지 내려오는 단정한 펜슬 스커트나 시가렛 팬츠, 심플한 슈즈. 현실 속 미생의 오피스 룩을 상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뻔하다. 그러나 2017 F/W 시즌 디자이너들이 제안하는 트렌드에는 그 뻔한(!) 오피스 룩이 매우 감각적으로 녹아 있다.

 

그간 동화 속 판타지의 세계를 초현실적으로 구현하는 데 심취하던 칼 라거펠트가 올가을에 경도된 스타일 역시 실용적으로 변신한 오피스 룩이다. 특히 그래픽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에 동일한 원단의 펜슬 스커트를 받쳐 입거나, 클래식한 헤링본 소재를 다채롭게 활용한 아이템을 적재적소에 매치한 룩은 동시대 여성들의 구매욕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이뿐인가. 셀린느 쇼의 피날레를 장식한 정소현 역시 스트라이프 프린트 맨즈 셔츠에 스커트를 겹쳐 입은 듯 독특한 팬츠를 입어 드라마틱한 효과를 냈고, 힙 터지는 발렌시아가와 캘빈 클라인 컬렉션 쇼에서조차 톡톡 튀는 원색 컬러 블록을 앞세운 펜슬 스커트와 블라우스, 블레이저의 찰떡궁합을 확인할 수 있었으니! 화려한 런웨이에서도 오피스 룩 특유의 존재감이 빛을 발했다.

VICTORIA BECKHAM

다양한 실루엣으로 변형된 팬츠 수트 역시 눈여겨보길. 올가을엔 날렵한 슬렉스보다 남성 팬츠를 연상시키는 와이드 팬츠를 선택하고, 무채색과 팝 무드의 원색 팔레트를 버무려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셔츠와 팬츠의 고급스러운 컬러 매치가 인상적인 빅토리아 베컴을 보라. 쿨하지 아니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