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는 남자와 잤다

1

작년 여름 친구 P가 남자를 만났다. 매일 아침 밥 대신 고구마와 달걀을 먹고 일주일에 세 번은 퇴근 후 무조건 헬스장으로 직행하는 남자다. 주말에 P를 만날 때도 매번 한강이며 청계산이며 산으로 들로 그녀를 끌고 다니는 통에 타고난 저질 체력인 P는 이 남자와의 만남을 심각하게 고민하기도 했다. 유유상종이라고 체육이나 운동과 친한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는 우리 친구들 무리는 입을 모아 둘이 얼마 못 갈 거라 예언했다. 하나 의외로 P는 파스 투혼을 발휘하며 그와의 아웃도어 데이트에 혼신을 다했고, 얼마 후부턴 급기야 그가 다니는 헬스장에 등록해 PT를 받기 시작했다. 우리는 그녀가 인스타그램에 ‘#헬스하는여자’ ‘#운동중독’ 따위의 해시태그와 함께 온갖 운동기구에 매달려 있는 사진을 올리는 모습을 보면서 세상의 종말이 왔다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런 P를 오랜만에 만나니 그녀의 연애 생활에 화제가 자연스럽게 집중됐다. P가 목소리를 낮추며 말했다. “나도 처음엔 진짜 체력이 달려서 만나기 힘들겠다 싶었어. 그래도 말도 잘 통하고 재미있는 사람이라 나름 노력은 했지. 그러다 잠자리를 했는데 신세계인 거야. 허우대가 멀쩡하단 건 알고 있었지만 셔츠를 벗는 순간 숨을 못 쉬겠더라고. 이게 웬 조각상이람. 아니 뭐 체지방이 0%세요? 몸이 너무 좋은 거야. 만날 땐 계속 벗고 있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그런 남자는 만나본 적이 없어서 몰랐어. 미적 만족감이 연애와 섹스에 얼마나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지. 몸짱 남자친구에게 맞추려다 보니 나도 난생처음 헬스장엘 등록했지 뭐야.” 확실히 지금 남자친구를 만나며 그녀는 연애관은 물론 라이프스타일까지 완전히 바뀐 듯했다.

침대에서 벗은 그의 몸을 바라만 보고 있어도 좋다던 P와는 조금 다르게 친구 L은 운동선수였던 전 남자친구와의 밤을 이렇게 회상했다. “섹스가 걔한테는 마치 40분짜리 인터벌 트레이닝 같았어. 그게 뭐냐고? 헬스 용어인데 말하자면 심장이 뻐렁치게 달리다가 잠시 걷다가 다시 미친 듯이 달리는 식으로 운동의 강약을 반복하는 거야. 혼이 나갈 정도로 피스톤 운동을 하다가 갑자기 속도를 낮추고, 잠시 숨 돌린다 싶으면 다시 피치를 올려 정신을 빼놓는 통에 매번 잠자리가 격정 그 자체였지. 사실 40분이 짧은 시간은 아니잖아. 운동하는 사람이라 체력, 지구력이 원체 좋은 건 알겠지만, 그래도 어쩜 그렇게 ‘폭풍 섹스’를 잘하세요?라고 대놓고 물어보니 자긴 인터벌 트레이닝에 익숙해서 그렇대. 침대에서도 그렇게 달리기 40초, 걷기 20초 하는 식으로 시간을 재는지는 모르겠는데 아무튼 섹스도 운동이라고 이렇게도 응용이 가능하구나 싶었어.” L은 더불어 평소 체력 단련을 해온 남자는 구사할 수 있는 체위의 한계치가 남들과 다를 수밖에 없다는 말도 했다. 그녀는 특히 전 남자친구의 ‘다리 찢어 십자 걸기 정상위’ 스킬을 좋아했다는데 이름만 들어도 힘과 유연성을 모두 갖춘 선택받은 소수의 사람만이 가능한 체위라는 데 반박의 여지가 없었다. 어쨌든 우리는 확실히 침대에서는 박력 있는 남자보다 근력 있는 남자가 실속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하나 모든 이들이 근육질 남자와 황홀한 섹스를 한 건 아닌가 보다. 후배 J는 평소 다니던 헬스장에서 한 남자 회원과 친해졌고 몇 번의 데이트 후에 잠을 자게 되었다. 평소 그가 운동하던 걸 보아왔던 터라 자못 화끈한 밤을 기대했다던 J는 풀죽은 목소리로 말했다. “언니, ‘꼬춘 쿠키’라고 들어보셨어요? 포춘 쿠키에 적힌 운세는 랜덤이잖아요. 남자 거기도 그렇더라고요 어떻게 그 몸에 그 사이즈가 달려 있을 수 있는지, 고추는 복불복이라지만 너무하잖아요. 제 엄지보다 좀 더 길더라고요. 발기한 상태에서요. 그래도 좋아하는 마음에 이래저래 노력해봤는데 솔직히 나중엔 그 탄탄한 몸마저도 지금 나를 기만하는 건가 싶어 부아가 치밀었어요. 뭐 어떡해요. 괴롭지만 헤어졌죠.” 그녀의 안타까운 사연을 함께 듣고 있던 또 다른 후배도 거들었다. “골프 선수인 남자를 만난 적이 있었는데 운동선수니까 당연히 몸은 엄청 좋았어요. 근데 애가 침대에서 뭐랄까, 머리 좋은 거 믿고 공부 안 하는 뺀질이 느낌이랄까요. 별로 열정적인 느낌이 없었어요. 저는 개인적으로는 그런 사람 만나느니 몸은 좀 둔해 보여도 진정성을 가지고 열심히 임하는 남자가 좋더라고요. 사랑을 ‘나눈다’는 표현이 맞는 남자요.” 두 사람과는 맥락이 다르지만 최근 운동에 빠진 남자 친구를 둔 M은 그의 엉덩이는 부쩍 탄탄해졌으나 그게 꼭 좋지만은 않다고 했다. “스쿼트를 얼마나 열심히 자주 하는지, 섹스를 하다 분위기 좀 타려고 하면 자기 허벅지에 근육통이 너무 심해서 오래 못 하겠다나? 아프다고 엄청 징징 대. 물론 본인이 요새 운동을 즐겨 하니 어쩔 수 없지만 야속하기도 하더라고. 어휴.”

비록 몇 가지 부정적인 이야기도 들었지만 운동하는 남자와의 섹스가 더 즐거울 수 있다는 속설에 대해선 어느 정도 과학적인 근거가 존재한다. 운동은 교감신경계를 자극하고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돕는데, 이 남성호르몬은 남녀 모두에게 성욕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한다. 그뿐 아니라 그저 웃으면 생기는 줄 알았던 엔도르핀 또한 운동을 할 때도 왕성하게 생겨나므로 운동이 끝날 때 즈음엔 몸은 더 피곤할지 몰라도 기분은 훨씬 개운하고 더 나아가 섹스에 대한 갈망도 짙어진다는 거다. 결국 우리는 호르몬의 노예인 것인가. 그렇게 생각하니 식스팩과 화난 허벅지의 야릇한 시각적 이미지에 묻혀 잊고 있었던 뇌의 역할이 상기되며 새삼 선배 K가 떠올랐다. 그녀의 오랜 남자친구는 야근과 야식의 무한 반복으로 둘이 만나는 동안 점차 살이 불었고 잠자리에서도 자신의 터질 듯한 배를 비관하며 종종 섹스 전 불을 꺼주기를 요구했다. 그들의 섹스는 매번 절정에 조급하게 다다랐고 그나마도 거의 지루하게 느껴질 정도가 되었다. 결국 헤어짐의 기로에 선 K는 마음을 다잡고 남자친구를 채찍질해 강도 높은 PT와 식이요법을 이겨내도록 도왔고, 반년 후 다이어트에 성공한 남자친구는 하늘을 찌르는 자신감과 자존감을 십분 발휘해 침대에서도 전에 없이 적극적으로 변했다. 내가 사람 하나 살렸노라 자조적이지만 흥에 겨워 말하던 그녀는 이런 명언을 남겼다. “섹스는 고추로 하는 게 아니야. 머리로 하는 거더라고.”

연관 검색어
, ,

세계의 수영장

Piscine d'Eté

HOTEL MOLITOR, FRANCE

1929년 문을 연 이래 파리지앵의 사교 클럽으로 쓰이던 파리의 몰리토 호텔의 수영장이 지난 2014년 세월의 흔적을 간직한 근사한 공간으로 새 단장을 했다. 완벽한 대칭을 이루는 구조의 호텔 건축물이 에메랄드빛 수영장에 비쳐 진풍경을 만들어낸다. 수영장에 들어가지 않아도 호텔 옥상에 마련된 루프톱 바에서 와인을 마시며 전경을 내려다보며 즐길 수 있다.
문의 www.mltr.fr

 

the-cambrian-adelboden-2

THE CAMBRIAN, SWITZERLAND

알프스산맥의 비경을 바라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캠브리언 호텔의 로맨틱한 야외 풀장. 스위스 베른주 아델보덴의 알프스 중턱에 위치한 이 호텔의 수영장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수영장으로 손꼽히는 곳. 수면 위로 만년설을 인 알프스산맥이 비쳐 그림 같은 풍광을 빚어낸다.
문의 www.thecambrianadelboden.com

 

soho-farmhouse

SOHO FARMHOUSE, UK

영국 옥스퍼드주 시골 마을의 오래된 농가를 개조해 만든 호텔이다. 한적한 호수를 배경으로 한없이 평화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곳이다. 텃밭 가꾸기, 보트, 승마, 테니스 등 다양한 액티비티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어 장기간 머물기도 좋다. 나무로 지은 농장 건물에 설치된 실내 수영장부터 호수까지 연결된 구조가 독특하다.
문의 www.sohofarmhouse.com

 

aman-amangiri-desert-6

THE AMANGIRI RESORT & SPA, USA

미국 유타(Utah)주에 위치한 리조트로 드넓은 사막 한가운데 우뚝 서 있다. 거대한 바위산과 협곡, 사막의 지형을 그대로 살린 건축물이 멋스러운데, 어느 방향으로 눈을 돌려도 광대한 풍광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리조트 앞쪽에는 큰 바위를 둘러싼 구조의 수영장이 있고, 풀빌라를 선택하면 더욱 프라이빗한 풀장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문의 www.aman.com/resorts/utah

 

farnar-hotel-1

FANAR HOTEL & RESIDENCES, OMAN

아라비아반도 남동부에 있는 오만은 우리에게 아직 낯설게 느껴지는 휴양지다. 인도양을 따라 펼쳐진 살랄라(Salalah) 해변에서는 야자수와 하얀 백사장, 푸르른 바다가 어우러진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파나르 호텔은 살랄라 해변 위에 지어져 바다와 수영장을 자유롭게 오가며 즐길 수 있다. 붉게 물드는 인도양의 노을을 바라보는 일 또한 특별하다.
문의 www.fanarhotel.com

 

the-library1

THE LIBRARY, THAILAND

코사무이섬에 문을 연 더 라이브러리에는 새빨간 색을 띠는 야외 수영장이 있다. 리조트 바로 앞에는 푸른 바다가 펼쳐져 수영장과 대조를 이루며 장관을 이룬다. 오렌지색 타일로 장식한 풀장의 바닥이 수면에 투명하게 비쳐 만들어진 분위기가 절묘하다.
문의 www.thelibrarysamui.com

못하는 남자

20150723103702_unppeiprru
친구가 소개팅을 했다. 상대가 마음에 들어 두어 번 더 만났다. 남자는 차가 있었다. 창을 짙게 선팅한 외제 차였다. 친구도 차가 있어서 데이트할 때는 서로 번갈아 차를 몰고 나왔다. 그런데 그가 운전하는 차를 두 번쯤 탔을 때 친구는 알게 되었다. 남자는 운전에 영 소질이 없었다. 골목에서 대로로 나올 때면 끼어들지 못해 차 앞머리만 빼꼼히 내밀고 영겁(!)의 세월을 보내고, 주차할 때는 그 어떤 방해물도 없건만 전진과 후진을 기본 다섯 번은 반복하며 탑승자의 멀미를 유발했다. 그들의 마지막 데이트에서 둘은 차를 타고 어느 골목길에 들어서게 되었다. 그가 급격히 속도를 줄이더니 조수석에 앉은 친구에게 오른쪽 사이드미러가 혹시 전신주에 닿지는 않을지 봐달라고 부탁했다. 친구는 창문을 내렸다. 그리고 경악했다. 사이드미러와 전신주 사이엔 공간이 있었다. 그것도 드넓은, 두 사람이 일렬종대로 팔을 휘두르며 지나가고도 남을 법한 공간이었다. “내 심리적 시선으로는 뭐랄까, 마치 광활한 호남평야가 펼쳐진 듯한 거리였어. 전신주가 한두 뼘도 아니고 그야말로 ‘아득히’ 멀리 있더라. 내가 창문을 내리니까 옆에서 닿느냐고 재차 묻는데 그 남자에겐 미안하지만 이런 생각이 들었어. 참 차가 아깝소, 이 양반아.” 그를 보며 친구는 몸치, 음치처럼 ‘운전치’도 존재한다는 걸 깨달았다. 그리고 자신은 운전 못하는 남자와는 이어질 수 없다는 것도. 결국 그녀는 외모 준수하고 성격 밝으며 번듯한 직장까지 가진(친구는 그가 영업직이 아니라 참 다행이라고 했다) 그 남자를 기어이 내치고야 말았다.

친구의 얘기를 들으니 인터넷에서 지금도 전설 아닌 전설로 기억되는 한 남자의 글이 떠오른다. 좋아하는 여자와 다음 날 만나기로 했다는 남자는 데이트 패션을 점검해달라며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터보 혹은 지누션을 떠올리게 하는 ‘토토가’ 스타일의 물 빠진 힙합 바지에 등산복으로 의심되는 폴라플리스 집업 티셔츠를 입은 그의 위용(!)에 놀란 수많은 남녀 네티즌이 한마음으로 달려들어 이러지 마시라고 만류했었다. 결국 옷장의 모든 옷을 샅샅이 수색하는 장고 끝에 네티즌은 글쓴이에게 겨우 푸른 셔츠에 일자 청바지를 입힐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꾸미는 데는 별 관심이 없는 남자의 수더분한 매력을 좋아하지만, 글쓴이가 힙합 바지의 대안이라며 제시한 찢어진 7부 청바지를 보니 마음이 답답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문득 모자를 즐겨 쓰던 예전 남자친구가 생각났다. 야구 모자였으면 참 좋으련만 그는 꼭 헌팅캡, 빵모자를 골랐다. 그래, 베레모 쓰고 안 나타나는 게 어디야 하고 스스로를 위로한 적도 있었으나, 그가 빵모자에 가슴이 훤히 드러나는 브이넥 티셔츠를 입고 나타난 날엔 기어이 이런 남자를 좋아하게 된 나 자신을 저주하고 말았다. 자신도 만족하고 남들도 보기 좋게 멋 내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가, 그가 원망스러웠다.

남자든 여자든 연애 상대에 대한 기대치는 제각기 다르다. 똑똑한 사람이 좋다거나, 운동 못하는 사람은 별로라거나, 요리 잘하는 사람이 좋다거나, 말주변 없는 사람은 싫다거나. 때로는 지극히 개인적인 이유로 상대방의 서툰 모습이 치명타로 다가오기도 한다. 나는 벌레 못 잡는 남자는 사절이다. 이유는 하나다. 내가 못 잡기 때문이다. 같이 사는 남자와 해충 앞에서 쌍으로 비명을 지르며 오두방정을 떠는 공포스러운 상황은 피하고 싶다. 이기적이라 욕해도 이것만은 타협하기 어렵다. 한편 못 말리는 해산물 덕후인 친구는 하필 바다에서 나온 건 무엇이든 손도 못 대는 남자친구를 두었다. 그간 데이트할 때 못 가는 횟집은 다른 친구나 가족과 함께 가는 식으로 타협해온 그녀와 남자친구는 단둘이 놀러 간 제주도에서 결국 위기를 맞고 말았다. 친구는 자신의 간청에 여행 마지막 날 겨우 횟집에 갔지만, 그 맛있는 고등어회와 갈치조림을 앞에 두고도 밑반찬만 뒤적이는 그의 모습이 못 견디게 미웠다고 한다. “난 몰랐어. 갈치를 먹는지 못 먹는지까지 따져가면서 남자를 만나야 하는지 말이야. 따지고 보면 회를 못 먹는 게 그 사람 잘못은 아닌데.” 그녀는 이런 심경을 그에게 말하자니 왠지 치사해 보이고, 입 다물자니 억울한 기분이 들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사실 피차 미생의 삶을 사는 인간일 뿐인데 좀 못하는 게 있으면 어떤가 싶다. 옷이야 철마다 사다 입히면 되고, 운전은 더 잘하는 사람이 하면 된다. 벌레를 못 잡는 건 여전히 큰 문제지만 정말 사랑한다면 그와 함께 벌레가 스스로 떠날 때까지 마실이라도 다녀오련다. 하지만 어떤 미숙함은 돌이킬 수 없는 사태를 만들기도 한다. 최근 결혼 3년 만에 이혼에 이른 지인의 사례가 그렇다. 지인의 남편은 연애 시절에도 주변 사람들의 부탁으로 보험을 네댓 개씩 드는가 하면 종종 잡상인에게 바가지를 쓰고 쓸모없는 물건을 사오곤 했다. 심성이 고운 탓이려니 좋게 생각했지만, 결혼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남편은 억대의 빚을 지게 되었다. 무리하게 사업을 벌인 친구의 채무보증을 선 것이다. 그녀는 거절을 못하는 남편의 심약한 성미를 알면서도 무심히 흘려보냈다가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무시무시한 결말이지만 요지는 이거다. 남자 분들, 이런 건 절대로 못하면 안 됩니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