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끝에서

1 이솝 아로마틱 룸 스프레이 키테라. 100ml, 6만4천원. 네롤리와 제라늄에 암브레트를 더한 따뜻하고 우디한 아로마가 공간을 채운다.

2 르 라보 아뮬렛. 세라믹에 오일을 한두 방울 떨어뜨린 다음 빈티지 메탈 케이스에 넣어서 사용하는 휴대용 디퓨저. 7ml, 10만원.

3 헤라 익셉셔널 오 드 퍼퓸. 30ml, 8만5천원. 스파클링 시트러스 노트로 시작해 재스민 삼박, 화이트 머스크가 등장하며 고급스러운 여운을 남긴다.

4 샤넬 샹스 쉬머링 젤 트리오 샹스 오 비브. 5g×3, 11만8천원. 상큼한 향기가 나는 젤리 형태의 향수. 목, 어깨, 데콜테, 손목 안쪽에 터치할 것.

5 그라네파스텔 뮤즈 팜므 오 드 뚜왈렛. 50ml, 7만3천원. 블러드 오렌지와 은방울꽃, 앰버, 머스크를 블렌딩한 포근하고 청순한 향의 향수.

6 사베마송 마카담 빠즈. 마음을 편안하게 가라앉히는 우디 계열의 스틱 향수. 순수한 유기농 재료만으로 만들었다. 5g, 3만8천원.

7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카넬 플라워 헤어 미스트. 100ml, 18만7천원. 머리카락이 찰랑일 때마다 관능적인 투베로즈 향이 은은하게 풍기는 미스트.

8 YSL 뷰티 몽 파리 오 드 뚜왈렛. 50ml, 12만2천원대. 사랑의 설렘과 키스의 여운을 표현한 향. 톡 쏘는 베리로 시작해 중독적인 화이트 시프레 향으로 마무리된다.

9 메종 데 부지×제인 마치 서울 포레스트 패브릭 퍼퓸. 250ml, 3만원대. 커튼과 침구, 옷에 뿌리면 습하고 꿉꿉한 날도 상쾌하게 보낼 수 있다. 우디 플로럴과 시트러스가 결합된 싱그러운 향.

Beautiful Romance

실크 슬립 드레스 YCH, 아코야 진주 체인 네크리스 타사키

Floral Bun

네크라인이 돋보이길 원한다면 여성스러운 번 헤어를 선택하자. 먼저 모발 전체에 땋기 쉽게 굵은 웨이브를 만든다. 모발을 양 갈래 로 나눠 땋는데, 이때 들꽃 가지를 거꾸로 해 같이 땋는다. 머리를 양옆으로 비틀어 올려 핀으로 고정하고 자연스러운 잔머리를 만들 어 로맨틱한 무드를 완성한다.

 

오간자 셔츠 올라 카일리, 다이아몬드 44개를 세팅한 라임라이트 하이 주얼리 크리에이티브 워치, 포제션 링, 이어링 모두 피아제

Modern Lady

도시적이고 세련된 웨딩 스타일엔 깔끔한 올림머리가 제격이다. 먼저 에센스를 바른 모발 전체를 왼쪽으로 빗어 넘긴다. 뒤통수 중앙에 핀을 세로로 꽂아 지지하고, 왼쪽으로 모은 머리를 오른쪽 방향으로 돌돌 말아 올린 후 작은 핀으로 깔끔하게 고정한다. 살이 가는 빗을 이용해 귀 윗부분과 목덜미의 잔머리를 자연스럽게 빼낸다.

 

펀칭 디테일 롱 드레스 듀이듀이

Girlish Ribbon

소녀 같은 느낌의 귀여운 드레스라면 리본으로 사랑스러움을 극대화할 수 있다. 아이론으로 머리 전체에 자연스러운 웨이브를 만든 뒤 머리를 한쪽으로 넘겨 벨벳 리본으로 단단하게 묶는다. 헤어라인을 따라 잔머리를 자연스럽게 빼 물결처럼 잔잔한 컬을 만들면 여성스럽다.

 

플리츠 드레스 질샌더, 화이트 골드 소재의 링과 네크리스 모두 디올 파인 주얼리

Bridal Breath

파스텔 톤 드레스를 선택했다면 순백의 화관 으로 웨딩 무드를 더할 수 있다. 얼굴형에 어 울리는 가르마를 정갈하게 탄 후, 둥근 아이 론으로 정면에서 보이는 앞머리와 모발 끝에 만 굵은 컬을 만든다. 안개꽃 가지를 듬성듬 성 엮어 머리 위에 살짝 얹어 마무리한다.

 

What’s Next?

IMPERFECT LIPS

커피 한 잔을 마신 뒤에도 입술 화장을 정돈해야 하는 번거로움. 여자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일이다. 이번 시즌에는 이런 귀찮은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 듯하다. 올 가을과 겨울에는 번진 듯도 하고 되는 대로 바른 듯도 한 립 메이크업이 유행할 전망. 스머징 효과를 극대화한 이 립 메이크업은 지난 시즌에 비해 훨씬 더 파격적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발 갈랜드가 말했듯 ‘방금 딥 키스를 한 입술’을 떠올리면 이해하기 쉬울 듯하다.

 

VOLUME EYEBROW

이번 F/W 컬렉션에서 자주 눈에 띈 볼륨 브로 메이크업. 풍성하게 연출한 눈썹의 결을 살려 빗으면서 모양을 만들거나 진하게 그려 눈썹에 포인트를 주는 것이 특징이다. 프라다 쇼에서는 특이할 정도로 검고 풍성한 브로 메이크업을 선보였으며, 마이클 코어스와 디올은 내추럴 룩에 브로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로 주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스타일에 균형을 잡았다는 평을 듣기도 했다.

 

LIKE RAPUNZEL

긴 머리를 마치 라푼젤처럼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땋아 내린 헤어스타일. 이 스타일은 크게 공들이지 않고도 로맨틱한 느낌으로 또는 청순한 느낌으로 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 이를 증명하듯 알렉산더 맥퀸, 알베르타 페레티 등 여러 디자이너의 로맨틱한 의상을 돋보이게 만드는 헤어로 사랑 받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LOCKED COLOR

이번 시즌 트렌드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컬러. 독특하고 강렬한 컬러와 과감한 터치가 돋보이는 아이 메이크업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특히 눈머리와 아이라인을 각각 다른 컬러로 바른 비블로스나 매트하고 진한 핑크, 블루 등의 컬러를 눈두덩 전체에 바른 비비안 웨스트우드, 아이라인과 아이섀도의 컬러 매치를 시도한 오스카 드 라 렌타의 런웨이 메이크업은 독창적인 메이크업으로 꼽을 만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ODE BLACK

올 가을과 겨울에도 블랙 트렌드는 계속된다. 반항적인 기운이 가득한 블랙 트렌드는 특히 아이라인에서 두드러진다. 베르사체 런웨이에서는 두껍고 각진 블랙 아이라인으로 독특한 매력을 더 했고,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엘리 삽 런웨이에서는 아이라인을 그린 후 눈을 마구 비빈 듯한, 너구리가 연상되는 아이라인이 등장했다.

 

60s LASH

이번 가을 겨울에는 속눈썹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할 듯하다. 가볍게 마스카라만 바르는 데 그치지 말고 뭔가 강렬한 터치를 더해야 한다는 말이다. 인형처럼 바짝 올라간 긴 속눈썹이 눈길을 사로잡은 MSGM과 네온 컬러 마스카라로 파격적인 느낌을 준 에밀리오 푸치의 런웨이 메이크업도 인상적이고, 엠포리오 아르마니나 샤넬 쇼의 모델들처럼 마스카라를 여러 번 덧발라 잔뜩 뭉친 듯 연출하거나 언더 래시만 강조한 메이크업도 쉽게 볼 수 있었다.

 

TANGLED HAIR

손보지 않은 듯 마구 헝클어진 헤어스타일. 이번 F/W 컬렉션 쇼에서는 헝클어진(하지만 과하지 않은) 헤어스타일을 자주 볼 수 있었다. 끌로에나 알렉산더 왕의 런웨이에 등장한 샴푸 후 탁탁 털고 바로 나온 듯 자연스레 헝클어진 헤어스타일은 그야말로 쿨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 추천 뷰티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