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Is In the Air

위부터) 야생 베리와 흰제비꽃, 샌들우드, 재스민이 어우러져 평화롭고 장난기 가득한 향을 발하는 ‘데이지 화이트 리미티드 에디션’ 마크 제이콥스, 피에르 아르디가 여성의 드레스 위로 드러난 어깨 라인을 모티프로 디자인한 ‘쥬르 데르메스 오 드 퍼퓸’. 목련과 오렌지 블로섬, 망고, 가드니아가 여성의 다양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에르메스 , 타히티 가드니아와 일랑일랑이 관능적인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시프레 플로럴 계열의 ‘일랑 49 오 드 퍼퓸’ 르 라보.
달콤한 재스민과 프리지어, 화이트 머스크를 조합한 ‘포에버 앤 에버’. 영원한 행복을 염원하는 마음에서 탄생한 향수다. 디올 , 살구색 슬립 드레스 YCH.

위부터) ‘틀림없이 행복해진다’는 꽃말을 가진 싱그러운 은방울꽃 향기를 담은 ‘뮤게 포슬린’ 에르메스 , 순수한 비누 향과 포근한 프리지어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아쿠아 디 콜로니아 프리지아’ 산타 마리아 노벨라 , 화이트 톱 코스 , 호안석 귀고리 밀서울.
왼쪽부터) 아이리스와 바닐라, 일랑일랑의 조합에서 고전적이고 가녀린 여성미를 느낄 수 있는 ‘이리스 뿌드르’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 쌉싸름한 귤꽃, 센슈얼한 흰 붓꽃 향이 생기를 발산하다가 우디 베이스의 깊이 있는 향으로 마무리되는 ‘오렌지 블로썸 오 드 코롱’ 조 말론 런던 , 프랑스어로 ‘흰색’을 뜻하는 이름과 투명하고 순수한 비누 향이 신부에게 더없이 잘 어울리는 ‘블랑쉬 오 드 퍼퓸’ 바이레도.
여성의 수호천사라 불리는 보석 문스톤의 우윳빛을 향기로 표현한 ‘레젬메 칼라루나’ 화이트 아이리스와 밀키 미스트, 샌들우드 에센스, 화이트 머스크가 조화를 이룬 향이다. 불가리 프래그런스 , 블랙 슬리브리스 톱 코스.
사랑하는 이의 꿈속을 밝혀주는 달빛에서 영감을 받은 ‘루나 오 드 뚜왈렛’ 씁쓸한 듯 상쾌한 오렌지 비가라드 향으로 시작해 관능적인 우디 베이스 향으로 마무리된다. 펜할리곤스 , 담수 진주 귀고리 밀서울.
연관 검색어
, ,

Follow Rainbow

드레스 몰리 고다드

PINK POWER

다른 곳은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은 상태에서 강렬한 색의 입술로 분위기를 고조시켜보자. 이때는 발색이 뛰어나면서도 발랐을 때 가벼운 텍스처를 골라야 하는데, 매트한 질감의 푸크시아 핑크 립스틱이나 타투를 한 듯 선명하게 발색되는 제품이 제격이다.

 


BLUSH RUSH

블러셔를 볼에만 바른다고 생각하면 오산! 선명한 레드와 핫핑크의 홍조가 관자놀이를 지나 광대뼈와 눈꺼풀까지 물들이면 의외로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가 연출된다. 이때 블러셔는 파우더 타입보다 크림 타입의 스틱을 사용하길. 브러시를 쓰지 않고 손가락의 온기로 블렌딩하면 좀 더 자연스러운 혈색을 만들 수 있다.

 

드레스 말렌 오데세드 바크

ORANGE JUICE

레드보다 더 쨍한 햇살을 떠올리게 하는 오렌지 컬러는 놀랍게도 모든 피부 톤에 잘 어울린다. 게다가 투명하고 자연스러운 민낯에 발라도 예쁘다. 유일한 단점이라면 이가 조금 누렇게 보일 수 있다는 것. 이 점이 걱정된다면 하얀 이가 더 하얘 보이는 토마토 레드 컬러를 선택하면 된다.

 

드레스 사이먼 로샤

UNIQUE EYELINE

아이라이너는 속눈썹 라인을 따라 그린다는 편견을 버리자. 끝이 뾰족한 컬러 펜슬을 이용해 눈두덩에 자연스럽게 날렵한 곡선을 그리면 의외로 사랑스럽다. 다만 눈썹에 시선이 집중될 수 있으니 지저분하게 난 눈썹은 족집게로 뽑아 정리하는 것을 잊지 말자.

여름의 끝에서

1 이솝 아로마틱 룸 스프레이 키테라. 100ml, 6만4천원. 네롤리와 제라늄에 암브레트를 더한 따뜻하고 우디한 아로마가 공간을 채운다.

2 르 라보 아뮬렛. 세라믹에 오일을 한두 방울 떨어뜨린 다음 빈티지 메탈 케이스에 넣어서 사용하는 휴대용 디퓨저. 7ml, 10만원.

3 헤라 익셉셔널 오 드 퍼퓸. 30ml, 8만5천원. 스파클링 시트러스 노트로 시작해 재스민 삼박, 화이트 머스크가 등장하며 고급스러운 여운을 남긴다.

4 샤넬 샹스 쉬머링 젤 트리오 샹스 오 비브. 5g×3, 11만8천원. 상큼한 향기가 나는 젤리 형태의 향수. 목, 어깨, 데콜테, 손목 안쪽에 터치할 것.

5 그라네파스텔 뮤즈 팜므 오 드 뚜왈렛. 50ml, 7만3천원. 블러드 오렌지와 은방울꽃, 앰버, 머스크를 블렌딩한 포근하고 청순한 향의 향수.

6 사베마송 마카담 빠즈. 마음을 편안하게 가라앉히는 우디 계열의 스틱 향수. 순수한 유기농 재료만으로 만들었다. 5g, 3만8천원.

7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카넬 플라워 헤어 미스트. 100ml, 18만7천원. 머리카락이 찰랑일 때마다 관능적인 투베로즈 향이 은은하게 풍기는 미스트.

8 YSL 뷰티 몽 파리 오 드 뚜왈렛. 50ml, 12만2천원대. 사랑의 설렘과 키스의 여운을 표현한 향. 톡 쏘는 베리로 시작해 중독적인 화이트 시프레 향으로 마무리된다.

9 메종 데 부지×제인 마치 서울 포레스트 패브릭 퍼퓸. 250ml, 3만원대. 커튼과 침구, 옷에 뿌리면 습하고 꿉꿉한 날도 상쾌하게 보낼 수 있다. 우디 플로럴과 시트러스가 결합된 싱그러운 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