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Next?

IMPERFECT LIPS

커피 한 잔을 마신 뒤에도 입술 화장을 정돈해야 하는 번거로움. 여자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일이다. 이번 시즌에는 이런 귀찮은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 듯하다. 올 가을과 겨울에는 번진 듯도 하고 되는 대로 바른 듯도 한 립 메이크업이 유행할 전망. 스머징 효과를 극대화한 이 립 메이크업은 지난 시즌에 비해 훨씬 더 파격적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발 갈랜드가 말했듯 ‘방금 딥 키스를 한 입술’을 떠올리면 이해하기 쉬울 듯하다.

 

VOLUME EYEBROW

이번 F/W 컬렉션에서 자주 눈에 띈 볼륨 브로 메이크업. 풍성하게 연출한 눈썹의 결을 살려 빗으면서 모양을 만들거나 진하게 그려 눈썹에 포인트를 주는 것이 특징이다. 프라다 쇼에서는 특이할 정도로 검고 풍성한 브로 메이크업을 선보였으며, 마이클 코어스와 디올은 내추럴 룩에 브로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로 주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스타일에 균형을 잡았다는 평을 듣기도 했다.

 

LIKE RAPUNZEL

긴 머리를 마치 라푼젤처럼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땋아 내린 헤어스타일. 이 스타일은 크게 공들이지 않고도 로맨틱한 느낌으로 또는 청순한 느낌으로 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 이를 증명하듯 알렉산더 맥퀸, 알베르타 페레티 등 여러 디자이너의 로맨틱한 의상을 돋보이게 만드는 헤어로 사랑 받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LOCKED COLOR

이번 시즌 트렌드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컬러. 독특하고 강렬한 컬러와 과감한 터치가 돋보이는 아이 메이크업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특히 눈머리와 아이라인을 각각 다른 컬러로 바른 비블로스나 매트하고 진한 핑크, 블루 등의 컬러를 눈두덩 전체에 바른 비비안 웨스트우드, 아이라인과 아이섀도의 컬러 매치를 시도한 오스카 드 라 렌타의 런웨이 메이크업은 독창적인 메이크업으로 꼽을 만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ODE BLACK

올 가을과 겨울에도 블랙 트렌드는 계속된다. 반항적인 기운이 가득한 블랙 트렌드는 특히 아이라인에서 두드러진다. 베르사체 런웨이에서는 두껍고 각진 블랙 아이라인으로 독특한 매력을 더 했고,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엘리 삽 런웨이에서는 아이라인을 그린 후 눈을 마구 비빈 듯한, 너구리가 연상되는 아이라인이 등장했다.

 

60s LASH

이번 가을 겨울에는 속눈썹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할 듯하다. 가볍게 마스카라만 바르는 데 그치지 말고 뭔가 강렬한 터치를 더해야 한다는 말이다. 인형처럼 바짝 올라간 긴 속눈썹이 눈길을 사로잡은 MSGM과 네온 컬러 마스카라로 파격적인 느낌을 준 에밀리오 푸치의 런웨이 메이크업도 인상적이고, 엠포리오 아르마니나 샤넬 쇼의 모델들처럼 마스카라를 여러 번 덧발라 잔뜩 뭉친 듯 연출하거나 언더 래시만 강조한 메이크업도 쉽게 볼 수 있었다.

 

TANGLED HAIR

손보지 않은 듯 마구 헝클어진 헤어스타일. 이번 F/W 컬렉션 쇼에서는 헝클어진(하지만 과하지 않은) 헤어스타일을 자주 볼 수 있었다. 끌로에나 알렉산더 왕의 런웨이에 등장한 샴푸 후 탁탁 털고 바로 나온 듯 자연스레 헝클어진 헤어스타일은 그야말로 쿨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 추천 뷰티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Unlimited Lip & Cheek

귀고리 로르, 그레이 드레스 코스

겹겹이 발라 청순하게

어딕션 치크 폴리시 #11을 볼 위쪽 중앙에 삼각형 모양으로 톡톡 찍고 손가락으로 넓게 펴가며 빠르게 두드린다. 그런 다음 #14를 아랫눈썹 라인 중앙에 한 번 찍어 애교살까지 색감을 퍼뜨린다. 모델같이 본연의 혈색이 도는 것처럼 연출하려면, 제품을 손등에 덜어 달걀 속껍질처럼 얇은 막을 여러 번 덧씌운다는 느낌으로 볼에 여러 차례에 걸쳐 아주 조금씩 바르면 된다.

 

수복 코스, 베이스볼 캡은 에디터 소장품

투명하고 거칠게 농도 조절하기

버버리 립 앤 치크 블룸 #11 퍼플 튤립을 손가락에 묻혀 광대뼈 아래쪽에 두드리며 바른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숙경은 자연스럽고 촉촉하게 표현되는 크림 제형을 초보자용으로 추천했다. 채도가 높은 크림 제형의 제품은 파운데이션을 섞어가며 농도를 조절하는 것이 프로의 비결. 이렇게 하면 들뜨는 느낌이 들지 않고 피부 톤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눈은 베네피트 고고틴트를 쌍꺼풀 라인에 러프하게 바른다. 레드 립스틱을 브러시에 묻혀 얇게 덧바르거나 투명한 립로스를 얹어 좀 더 생동감을 줄 수도 있다.

 

슬립 드레스 살바토레 페라가모

마른 장미 컬러, 섹시하게 소화하기

농도를 조절하기 쉽고 완벽하게 착되는 것, 다양한 컬러를 자유롭게 섞어 쓸 수 있는 것이 리퀴드 타입 립 앤 치크의 장점. 나스 리퀴드 블러쉬 오르가즘을 광대뼈 중앙부터 바깥쪽, 관자놀이까지 사선으로 펴 바른 뒤 손가락에 남은 것을 눈두덩에 바른다. 그 위에 부드러운 브라운 컬러의 폴앤조 젤 블러시 #003을 살짝 레이어드하고, 입술에는 톤 다운된 플럼 컬러를 브러시로 채워 발라 전체적으로 차분하면서도 관능적인 무드를 내볼 것.

연관 검색어
, ,

왜 자꾸 예뻐지냐고 물으신다면

아이돌은 새로운 앨범을 내놓을 때마다 묘하게 달라진다. 좀 더 세련되고 어딘가 모르게 자연스럽게 예뻐졌는데, 하나 확실한 건 ‘한 방의 성형’이 아니다. 트렌디한 패션과 헤어스타일일까? 메이크업이 정답이겠다!

 

태연

인조 속눈썹 자연 컬링 속눈썹

소녀시대 콘서트 스케줄이 많았던 시기의 태연은 무대 위 조명을 받았을 때 더욱 화려해 보이도록 펄 섀도를 아이홀 전체에 발랐다. 멀리서도 눈매가 크고 또렷해 보일 수 있게 속눈썹을 꽉꽉 채우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솔로 컴백 후 음악 스타일과 함께 메이크업 룩도 바뀌었다. 깨끗하고 투명한 피부에 핑크빛 블러셔를 앞 광대에 굴리듯 발라 사랑스러운 생기를 더하고 최소한의 눈화장만 해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출하는 것. 특히 립 컬러는 마치 태연의 본래 입술 같아 보일 정도!

태연’s Makeup TIP

“인형 같은 인조 속눈썹 대신, 한올 한올 컬링 한 속눈썹만으로도 태연 메이크업과 50% 가까워질 수 있다. 거기에 물든 듯 자연스러운 블러셔를 더하면 금상첨화!” – ‘OK!BEAUTY’ 메이크업 아티스트 서옥

아이유

눈꼬리 블러셔

눈꼬리를 길게 빼고 언더 삼각존에 음영 섀도를 발라 동그랗고 귀여운 강아지상 눈매를 만드는 것은 아이유가 유행시킨 메이크업 트렌드다. 일자로 곧게 뻗은 눈썹과 귀여운 눈매는 상큼한 아이유와 참 잘 어울렸다. 지금은 은은하게 피부 결이 살아나는 투명 메이크업에 뺨과 입술에만 생기를 준다. 눈꼬리는 자연스럽게 음영을 살리고 특별한 날에는 립 컬러로 포인트를 줘 마무리한다.

아이유’s Make-up TIP

“블러셔를 옆 광대에서부터 감싸듯 발라 아이유의 둥근 얼굴형을 갸름하게 보이도록 윤곽을 잡았다. 나이에 맞게 더욱 성숙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한 것!” – ‘맵시 뷰티살론’ 신애 원장

 

설현

일자 눈썹 아치형 눈썹

풋풋하고 수수한 느낌의 설현이 성숙하고 세련된 느낌으로 변신한 데는 눈썹이 다 했다. 도톰하고 다소 거칠었던 눈썹을 깔끔하게 정리한 후 자연스럽게 각을 만든 아치형 눈썹으로 입체감을 살렸다. 고급스러운 느낌이 물씬 풍겨 설현의 ‘인생 눈썹’을 만들었다는 평!

설현’s Makeup TIP

“눈썹 모양도 중요하지만, 톤도 중요하다. 헤어 컬러에서 한 톤 밝기 눈썹을 연출하는 것이 더욱 부드럽고 세련된 인상을 만들 수 있다.”- ‘순수’ 강미 원장

 

설리

복숭아 과즙  원 포인트 베이글립

뽀얀 피부에 분홍빛 뺨은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볼 때마다 웃음이 절로 나는 게 인간 복숭아라는 말이 딱 맞다. 하지만 요즘 설리는 주근깨가 그대로 드러나는 피부에 원 포인트 레드 립으로 청순하면서도 내추럴한 메이크업을 연출한다. 더욱 분위기를 내고 싶은 날엔 전체 무드를 해치지 않도록 눈가에 약간의 음영만을 더한다.

설리’s Makeup TIP

“광택감이 살아있는 립 제품으로 도톰한 입술의 입체감을 더욱 살린다. 사용하고 남은 립 제품 여분을 블러셔로 사용해 이질감 없이 자연스럽게 피부에 생기를 준다.” – ‘맵시 뷰티살론’ 신애 원장

 

현아

컨투어링 ➔ 히피

완벽하게 컨투어링 된 피부와 눈두덩 전체에 넓게 바른 브라운 섀도, 브라운 아치형의 눈썹, 버건디 립은 그야말로 제대로 컨투어링이다. 이렇게 매트하고 섹시한 메이크업을 고수하던 현아가 콧등과 앞 광대에 블러셔를 더하고 귀여운 주근깨를 그린다. 헤어를 포함한 전체적인 색조를 레드&오렌지 계열로 맞춰 빈티지하면서도 한층 가벼워진 느낌이다. 당장에라도 들판에 뛰어나가 음악을 들으며 햇빛을 온몸으로 느낄 것 같은 북유럽 소녀가 떠오르는 게 자유분방한 현아의 이미지와 싱크로율 100%!

현아’s Make-up TIP

“과감하게 아이라인을 생략할 것. 다크하지 않은 예쁜 컬러의 섀도로 음영만 잘 살려도 눈매가 훨씬 시원하고 커 보이며 자연스럽다.” – ‘청담동 미용실’ 이은주 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