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전성시대

GIVENCHY

2017 F/W 시즌 파리 패션위크 기간, 지방시는 어쩐지 익숙한 디자인의 27개의 룩을 공개했다. 2010년에 공개한 미니스커트 룩과 2013 S/S 시즌에 선보인 러플 장식 원 슬리브 튜닉 등 올해 2월 하우스를 떠난 리카르도 티시가 12년간 하우스에 남긴 주옥같은 작품이었다. “티시를 대변하는 동시에 위베르드 지방시의 코드를 상징하는 옷으로 엄선했습니다.” 지방시 글로벌 PR 담당자의 설명이다. 비슷한 시기에 드리스 반 노튼은 자신의 1백 번째 컬렉션을 기념하는 컬렉션을 준비했다. “감상에 젖고 싶지 않았어요.” 요란한 축하 행사와 시끌벅적한 파티 대신 그는 자신이 그간 발표한 아이코닉한 패턴을 새롭게 해석한 의상을 무대 위에 올렸다. 남성적인 테일러링과 루스한 실루엣, 여유로운 분위기는 여전했다. 그야말로 2017년을 위한 아카이브의 환골탈태!

“이브 생 로랑이 되려고 애쓰지 마세요.” 자신의 브랜드를 정리하고 생 로랑 하우스에 입성한 안토니 바카렐로에게 이브 생 로랑의 오랜 동반자 피에르 베르제의 말은 부담감을 더는 결정적인 한마디였다. 덕분에 바칼레로는 방대한 아카이브의 무게에 짓눌리는 대신 하우스의 역사적인 르사주(정교한 비즈 자수 공방)에 몰두하는 데 성공했다. 그 결과 보라색 꽃 모티프 비즈를 데콜테에 장식한 미니드레스는 간결하면서도 강력한 한 방이 되기에 충분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하우스 창립 1백 주년을 맞아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의의 상을 대거 오마주한 뎀나 바잘라아 역시 마찬가지. 흑백사진 속 코트를 움켜쥔 모델의 포즈에서 영감을 얻은 비대칭 코트는 시작에 불과했다. 쇼 후반부에 등장한 9벌의 쿠튀르 드레스가 감탄을 자아냈으니까. “창립자의 의상을 그대로 보여주고자 했어요.” 가볍게 흩날리는 깃털과 주름 장식, 풍성한 실루엣은 1950년대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가 발표한 스타일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했다. 하지만 여기에 큼직한 바자 백, 네온 컬러 레깅스 부츠를 더하면? 우아함과 쿨함의 완벽한 균형을 느낄 수 있는 2017년 식 발렌시아가 룩이 등장한 순간이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에게도 무슈 디올의 의상은 중요한 영감의 원천이었다.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디자이너의 임무만큼이나 큐레이터의 역할을 중시해야 합니다.” 거대한 규모의 아카이브에서 근사한 것을 채집하는 일이 그녀의 의무인 셈이다. 일례로 크리스찬 디올이 1948년 발표한 후디드 투피스는 이번 시즌 디올 런웨이에 거듭 등장한 단골손님이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벨벳과 부드러운 울처럼 가벼운 소재를 쓰거나 한결 넉넉하게 실루엣을 변주해 컬렉션을 완성했다. 현대 여성을 위한 아카이브 전성시대가 도래했음을 실감하게 되는 때다.

Will You Marry Me ?

왼손 검지에 낀 퀼팅 모티프의 플래티넘 링, 약지에 낀 중앙에 1.01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우아한 코코 크러쉬 웨딩 링, 독특한 트위드 모티프 스트랩과 6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베젤이 어우러진 보이프렌드 블랙 트위드 워치, 오른손 약지에 낀 3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래티넘 링과 함께 레이어드한 18K 화이트 골드 바로크 체인 모티프에 0.23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링, 3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퀼팅 모티프 코코 크러쉬 이어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화이트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모두 샤넬(Chanel).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왼손 약지에 낀 1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래티넘 까멜리아 모티프 링, 검지에 낀 0.23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바로크 체인을 모티프로 한 18K 옐로 골드 밴드 링, 왼손의 18K 옐로 골드 케이스에 56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프리미에르 옐로 골드 28mm 워치, 오른손 검지에 낀 플래티넘 소재의 퀼팅 모티프 코코 크러쉬 브라이덜 컬렉션 링, 약지에 낀 퀼팅 모티프 플래티넘 링과 함께 너클 링으로 연출한 퀼팅 모티프 코코 크러쉬 브라이덜 컬렉션 링, 오른손의 18K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브레이슬릿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레이스 블라우스와 블랙 새틴 팬츠 모두 샤넬(Chanel).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왼손 약지에 낀 1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래티넘 까멜리아 모티프 링, 검지에 레이어드한 까멜리아 모티프 링과 같은 디자인에 0.23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링, 오른손 검지의 18K 화이트 골드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풍성한 까멜리아 꽃송이 모양의 부통 드 까멜리아 컬렉션의 링과 이어링, 18K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멜리아 모티프 주얼리 워치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블랙 실크 드레스와 시스루 볼레로 모두 샤넬(Chanel).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최기자최애템 여름에 만난 가을 아이템

 

 

#비오는날엔

비오고 습한 날씨엔 시원한 화이트 컬러에 애정이 퐁퐁 샘솟습니다.

비오는 날은 물론 데일리 슈즈로도 신기 좋은 심플한 러버 스트랩 샌들은 멜리사(Melissa).
블랙 스터드 장식이 멋스러운 화이트 투웨이 백은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메탈릭컬러

뜨거운 햇살보다 더 반짝반짝 빛나는 메탈릭 컬러 아이템을 장착해봤어요. 퍼 트리밍 디테일로 이열 치열 써머룩 완성!

뽀송한 양털이 트리밍 된 샴페인 컬러 슬라이더는 로플러 랜달 by 라움(Loeffler Randall by Raum).
가볍고 편한 메탈릭 핑크 쇼퍼백은 아벡모토(Avecmoto).

 

 

#데일리백

최기자 가 고른 가을 데일리 백!
캐주얼한 룩, 포멀한 룩에 두루 잘 어울려요. 내부 공간도 넉넉하고 수납하기 편하답니다.

레디투웨어에 사용되던 택을 백에 접목한  블랙 컬러 에티켓 백은 프라다(Prada).

 

 

#골드 포인트

주말 저녁 외출을 위해 블링블링한 골드 포인트 백 앤 슈즈를 매치해 봤어요.

CD 로고 버클 디테일의 송치 레오파드 체인 백은 디올(Dior).
청키한 골드 힐이 돋보이는 스웨이드 샌들은 페라가모(Ferraga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