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 DOWN? 패션 브랜드 인기 차트

1위 GUCCI (▲+2)

의심할 여지 없이, 1위는 구찌다. 일명 ‘짤방’이라고 부르는 밈(Meme) 스타일의 구찌 워치 광고 캠페인이나 1950년대 SF 영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2017 F/W 캠페인 영상은 디지털 월드를 뜨겁게 달궜다.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성공적인 첫 컬렉션 이후 많은 이들이 구찌 열풍이 얼마나 지속될지 의구심을 가지기도 했지만, 오히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구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데이터로 증명된 셈이다. 특히 이들 중 대다수가 밀레니얼 세대와 그 뒤를 잇는 Z세대(Z-GEN)라는 사실은 구찌의 미래가 여전히 밝다는 전망이 가능한 이유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위 YEEZY (-)

힙합의 아이콘 칸예 웨스트가 이끄는 이지는 아디다스와의 영리한 콜라보레이션 마케팅 전략에 힘 입어 1분기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지난 6월, 이지 부스트 350 V2 Zebra가 재발매된다는 소식에 전세계 곳곳에서 대란이 일어난 것. 출시 당시 역대 최고 리셀가를 기록했던 베스트셀러였던 만큼 반응은 뜨겁다 못해 폭행과 도난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오는 10월, 새로운 컬러 ‘Beluga 2.0’가 출시된다는 소문이 들려오는 걸 보니 3,4분기도 문제 없어 보인다.

이지 부스트 350 V2 Zebra.

 

3위 BALENCIAGA (▲+6)

확실히 뎀나 바잘리아는 타고난 이슈 메이커다. 발렌시아가 2017 F/W 남성 컬렉션에서 단연 눈에 띈 것은 로고였다.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 버니 샌더스의 대선 캠프를 연상케하는 로고는 재킷과 티셔츠, 패딩을 비롯해 모델들의 손톱에까지 새겨졌고, 이 사건(?)은 CNN 뉴스에까지 등장했다. 하지만 9위에서 3위로 상승한 결정적인 이유는 생뚱맞게도 이케아다. 발렌시아가가 2017 S/S 남성 컬렉션에서 선보인 캐리 백이 이케아 장바구니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발렌시아가와는 달리 이케아는 때를 놓치지 않고 ‘진품 이케아 프락타 백을 식별하는 법’이란 패러디 광고를 내는 등 이슈몰이에 나섰다.

 

4위 VETEMENTS (▼-3)

2017년 1분기 1위에 등극했던 베트멍은 3계단 내려왔다. 비록 순위는 하락했지만 브리오니, 마놀로 블라닉, 리바이스, 챔피온 등 다양한 헤리티지 브랜드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계속해서 승승장구 중이다. 최근에는 지지 하디드와의 연이은 캡슐 컬렉션으로 상승세를 탄 타미 힐피거와 독일 밴드 람슈타인이 베트멍과의 콜라보레이션을 예고한 바 있다. 지금 이순간, 베트멍과의 랑데뷰를 마다할 브랜드가 과연 있을까?

 

5위: GIVENCHY (▲+5)

눈에 띄는 화제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방시의 꾸준한 상승세의 배후엔 켄달 제너와 지지와 벨라 하디드, 그리고 킴 카다시안이 있다. 이들을 추종하는 팔로워들의 관심이 지방시를 향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지사. 칸예 웨스트와 지방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의 두터운 친분은 훨씬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다. 세간의 관심이 쏠렸던 이들의 결혼식을 다시 한 번 떠올려 보자. 킴 카다시안 웨딩 드레스뿐만 아니라 칸예의 턱시도, 두 사람의 딸 노스 웨스트의 원피스까지 모두 리카르도 티시가 특별 제작한 지방시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The Red

B 로고 장식 레드 백 가격 미정 발리(Bally), 레터링 프린트 티셔츠는 에디터 소장품.
버건디 니트 터틀넥 가격 미정 막스마라(MaxMara).
오렌지 니트 브라톱, 플라워 모티프 비즈 장식 울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어깨에 패드를 댄 레이스 보디수트와 레이스 브라, 스팽글 소재 펜슬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니나 리치(Nina Ricci), 크리스털 리본 장식 새틴 뮬 2백15만원 구찌(Gucci).
메탈릭한 블레이저 가격 미정 드리스 반 노튼(Dries van Noten).
핑크 러플 블라우스 2백2만원 구찌(Gucci), 레드 벨벳 와이드 팬츠 가격 미정 막스마라(MaxMara).
네오프렌 소재 블레이저와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지방시(Givenchy).

 

크리스털을 장식한 베이비핑크 비즈 드레스 가격 미정 미우미우 (Miu Miu), 스웨이드 워커 슈즈 25만8천원 팀버랜드(Timberland).
박시한 아가일 패턴 니트 스웨터 1백35만원, 라이닝을 가미한 레깅스 팬츠 95만원 구찌(Gucci), 레이스 펌프스 가격 미정 지미추(Jimmy Choo).
연관 검색어
,

아카이브 전성시대

GIVENCHY

2017 F/W 시즌 파리 패션위크 기간, 지방시는 어쩐지 익숙한 디자인의 27개의 룩을 공개했다. 2010년에 공개한 미니스커트 룩과 2013 S/S 시즌에 선보인 러플 장식 원 슬리브 튜닉 등 올해 2월 하우스를 떠난 리카르도 티시가 12년간 하우스에 남긴 주옥같은 작품이었다. “티시를 대변하는 동시에 위베르드 지방시의 코드를 상징하는 옷으로 엄선했습니다.” 지방시 글로벌 PR 담당자의 설명이다. 비슷한 시기에 드리스 반 노튼은 자신의 1백 번째 컬렉션을 기념하는 컬렉션을 준비했다. “감상에 젖고 싶지 않았어요.” 요란한 축하 행사와 시끌벅적한 파티 대신 그는 자신이 그간 발표한 아이코닉한 패턴을 새롭게 해석한 의상을 무대 위에 올렸다. 남성적인 테일러링과 루스한 실루엣, 여유로운 분위기는 여전했다. 그야말로 2017년을 위한 아카이브의 환골탈태!

“이브 생 로랑이 되려고 애쓰지 마세요.” 자신의 브랜드를 정리하고 생 로랑 하우스에 입성한 안토니 바카렐로에게 이브 생 로랑의 오랜 동반자 피에르 베르제의 말은 부담감을 더는 결정적인 한마디였다. 덕분에 바칼레로는 방대한 아카이브의 무게에 짓눌리는 대신 하우스의 역사적인 르사주(정교한 비즈 자수 공방)에 몰두하는 데 성공했다. 그 결과 보라색 꽃 모티프 비즈를 데콜테에 장식한 미니드레스는 간결하면서도 강력한 한 방이 되기에 충분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하우스 창립 1백 주년을 맞아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의의 상을 대거 오마주한 뎀나 바잘라아 역시 마찬가지. 흑백사진 속 코트를 움켜쥔 모델의 포즈에서 영감을 얻은 비대칭 코트는 시작에 불과했다. 쇼 후반부에 등장한 9벌의 쿠튀르 드레스가 감탄을 자아냈으니까. “창립자의 의상을 그대로 보여주고자 했어요.” 가볍게 흩날리는 깃털과 주름 장식, 풍성한 실루엣은 1950년대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가 발표한 스타일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했다. 하지만 여기에 큼직한 바자 백, 네온 컬러 레깅스 부츠를 더하면? 우아함과 쿨함의 완벽한 균형을 느낄 수 있는 2017년 식 발렌시아가 룩이 등장한 순간이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에게도 무슈 디올의 의상은 중요한 영감의 원천이었다.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디자이너의 임무만큼이나 큐레이터의 역할을 중시해야 합니다.” 거대한 규모의 아카이브에서 근사한 것을 채집하는 일이 그녀의 의무인 셈이다. 일례로 크리스찬 디올이 1948년 발표한 후디드 투피스는 이번 시즌 디올 런웨이에 거듭 등장한 단골손님이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벨벳과 부드러운 울처럼 가벼운 소재를 쓰거나 한결 넉넉하게 실루엣을 변주해 컬렉션을 완성했다. 현대 여성을 위한 아카이브 전성시대가 도래했음을 실감하게 되는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