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드 탐험대

1 썬 더 버드 (@sunthebud)

문을 연지 이제 막 한달을 넘긴 ‘썬 더 버드’는 벌써부터 청담동의 점심 미팅 장소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쏟아지는 햇살을 받으며 오픈 키친에서 만들어진 건강한 재료의 음식을 마주하면 기운이 솟지 않을 수 없다. 연어, 아보카도, 새우가 푸짐히 올라간 샐러드로 배가 차지 않을 것 같다면 퀴노아로 칼로리를 고려한 ‘닭다리살 레드 커리’를 추천한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83-16
전화 02-2138-1377

 

2 샐러드영 (@saladyoung_official)

식물로 채워진 공간에서 각 종 채소가 가득한 플레이트를 보고 있으면 절로 건강해지는 기분이 든다. ‘샐러드영’의 가장 큰 장점은 토핑으로 문어 또는 구운 버섯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것. 샐러드의 속재료를 또띠아로 감싼 메뉴와 클렌즈 주스의 궁합도 빼놓을 수 없다. 모든 메뉴가 테이크 아웃이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건강식을 즐길 수 있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50-11
전화 02-3444-8877

 

3 샐러드 셀러 (@saladseller)

‘샐러드 셀러’는 야박하지 않은 샐러드를 판다. 아보카도를 아낌없이 올리고 제철 과일을 활용하는 주인장의 다양한 시도가 반갑다. 무화과를 올린 리코타 샐러드를 꼭 먹어볼 것. 만약 솔드 아웃되었다면, 영양과 포만감을 모두 고려한 ‘퀴노아 그레인 보울’에 도전해보자.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684-24
전화 02-794-0282

 

4 샐러팜 (@salafarm.seoul)

이름에 ‘Farm(농장)’이란 표현을 쓴 데는 이유가 있다. 매일 농장에서 올라온 신선한 무농약 유럽채소를 매장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기 때문. 물론 샐러드의 재료로도 쓰인다. ‘샐러팜’은 냉동 과일도 사용하지 않는다는 ‘신선함’에 대한 자부심이 있다. 다른 곳과 차별성 있는 메뉴를 맛보고 싶다면 ‘타이 누들 샐러드’를 선택해 볼 것.

주소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25-9
전화 02-549-3345

연관 검색어

어른이들의 장난감

 

스피너

가운데 동그란 부분을 엄지와 검지로 쥐고 휠을 돌리는 장난감 스피너. 별 것 아닌 장난감이지만 휠이 빠르게 돌아가며 만들어내는 컬러나 패턴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으면 최면에 걸린 듯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스피너 열품에 힘입어 러쉬를 비롯해 스피너 코스메틱 제품이 등장했고, 현란한 스피너 기술을 자랑하는 이들도 많아졌다. 디자인에 따라 무게나 손에 느껴지는 진동과 만들어지는 패턴이 다르니 취향에 따라 골라볼 것.

 

 

더 다양한 스피너가 궁금하다면?  

 

슬라임

국내에서 아이유 장난감으로 알려지며 급속도로 매니아 층이 형성되고 있는 장난감. 사실 슬라임은 아이들 사이에서 액체괴물(액괴)라는 별명으로 유행하는 장난감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마치 껌처럼 점성이 있는 반죽을 손으로 늘이고 주무르고 누르면서 가지고 노는 것. 또한 크러시 슬라임, 크리스탈 슬라임, 진주 슬라임 등 슬라임 안에 어떤 재료를 섞느냐에 따라 촉감과 소리, 색감이 달라진다. 대부분 개인 판매자를 통해 판매되는데, 물풀과 렌즈 세척액 등 간단한 재료만 있으면 직접 만드는 것도 어렵지 않으니 도전해볼 것. 영상은 소리를 켜고 감상하자.

 

슬라임 만들기에 도전하고 싶다면? 

 

스트레스 볼

물렁물렁한 인형을 손에 쥐고 주물럭거리는 스트레스 볼은 사실 꽤 오래 전부터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 SNS에 올라오는 스트레스 볼은, 슬라임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봐도 무방할 듯. 주무르는 용도보다는 뾰족한 도구로 찔러 터뜨리거나(터지기 직전의 긴장감이란!) 안에 든 내용물을 짜내며 스트레스를 푸는 어른들이 대부분! 피지 짜는 동영상을 보며 희열을 느끼는 것과 비슷한 심리가 아닐지 추측해본다.

 

 

스트레스 볼도 집에서 만들 수 있다. 

 

 

키네틱 샌드

인스타그램 중독자라면 칼로 색모래를 자르는 영상을 한 번쯤은 본 적 있을 듯. 키네틱 샌드 역시 아이들 사이에서 ‘뽀송이모래’라는 별칭으로 유행한 장난감에 어른들이 더 열광하는 모양새다. 점성이 있어 흩어지지 않고 보송보송한 촉감이라 집에서도 쉽게 모래장난을 하듯 가지고 놀 수 있는 장난감. 예쁘게 모양 잡은 키네틱 샌드를 칼이나 가위 등의 도구로 자르면서 서걱서걱 하는 소리를 듣거나, 잡아놓은 형태를 망가트리면서 스트레스를 푼다. 온라인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다.

쿠엔틴 타란티노가 스파게티를 만든다면?


토마토, 고기, 파스타면 등 식재료들이 무자비하게 잘려나가는 이 독특한 푸드 필름은 영화 <저수지의 개들> <킬 빌>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장고: 분노의 추적자> 등을 연출한 영화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에게서 영감을 받은 것. B급 영화의 대표 주자로 꼽히는 그는 갱스터 영화, 아시아의 무협물과 함께 1960~70년대의 스파게티(!) 웨스턴 장르에 심취한 덕후로 유명한데, 이 절묘한 메뉴 선택에 어찌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있을까! 팔과 머리가 잘려 나간 후 솟구쳐 오르는 피의 향연이 떠오르는 토마토 시퀀스와 긴박한 싸이렌 효과음은 노란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사무라이 검을 든 우마 서먼의 과격하고 잔혹한 액션 장면을 오랜만에 떠올리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