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해지는 법


마트 계산대에서 옆 계산대가 열릴 때

마트 계산대 앞에서는 누구나 불행해지기 쉽다. 계산대에 도착해서야 원 플러스 원 상품을 챙기려 하는 사람, 지갑 속 카드를 한 장 한 장 꺼내며 적립 카드를 찾는 사람, 서로 계산하라고 다투는 부부 등이 앞에 있을 때는 더욱 그렇다. 더는 참지 못할 것 같은 시점에 열리는 옆 계산대는 그래서 축복 그 자체다.


벼르고 벼르다 손톱을 깎았을 때

신경에 거슬리는 손톱을 깎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얼마일까? 우리는 인생에서 꽤 오랜 시간을 손톱깎이를 찾으며 보낼 것이다. 긴 손톱을 깎지 못하고 출근해서 하루 종일 자판을 두드리고, 집에 돌아와서 고양이를 쓰다듬은 뒤 요리를 하고, 그 상태로 밥을 먹고, 마침내 잠옷으로 갈아입고 손톱을 깎아낼 때의 기분은 행복에 가깝다.

호텔 화장실을 이용할 때

집 밖에서 화장실을 이용하려 할 때, 위험은 도처에 도사리고 있다. 고속도로 한복판에 있는 주유소 화장실밖에 선택권이 없다면? 친구 집에 초대받아 갔는데, 친구들이 먹고 마시는 거실 바로 옆에 화장실이 있다면? 끔찍한 일이다. 그런 점에서 호텔 화장실은 가장 안전하면서 호사스러운 행복감을 선사한다. 닐 파스리차는 이렇게 말했다. “우린 타고난 유전적 결함 탓에 약간의 호사와 안락함이 필요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호텔 화장실에 경의를 표합니다.”

 


아기랑 놀 때

힘들게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는 이 말에 화를 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양육의 무게를 알지 못하는 삼촌이나 이모 입장일 때, 아기와 노는 시간은 순수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얼굴을 이상하게 망가뜨리거나 과장된 몸짓을 하는 것만으로도 아이들은 까르르 웃어주니까 말이다. 아이랑 하이파이브를 할 때, 반려동물의 생일을 축하해줄 때도 비슷한 종류의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


누군가가 복사기에 걸린 종이를 빼줄 때

회의 시간을 3분 앞두고 급하게 출력하려는데, 종이가 프린터에 걸렸을 때. 짧지만 너무 곤란한 그 순간에 구원의 손길을 뻗는 천사가 등장하기도 한다. 이런 천사가 존재하는 한, 회사도 다닐 만한 곳인지 모른다.

수하물 컨베이어에 내 가방이 가장 먼저 나올 때

1등으로 짐을 부쳤다고 해서 내 짐이 먼저 나오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떠나려는 비행기를 가까스로 붙잡고 짐을 실었다고 해서 가장 먼저 나오는 것도 아니더라. 공항에서 짐이 나오는 순서는 그야말로 복불복이고, 나의 운을 점쳐볼 수 있는 순간이다.


새 차의 비닐을 벗겨낼 때

반년 정도 애지중지하며 아이폰 비닐을 붙이고 다니는 이유는 나중에 더러워진 비닐을 떼어낼 때 기분이 아주 좋기 때문이다. 인내의 시간이 길수록, 비닐을 떼어낼 때 쾌감은 더욱 커진다. 전자제품도 좋지만, ‘비닐 떼기’의 최고봉은 신차를 구입했을 때일 것이다. 자동차 곳곳에 떼어내야 할 비닐이 수백 개는 족히 되니, 마음껏 즐기시길.

운전하면서 감자튀김 꺼내 먹기

주말의 점심 해결을 위해 추위를 무릅쓰고 차를 끌고 햄버거 사러 갔을 때. 집에 도착하기까지 기다리는 게 너무 힘들다. 이럴 땐 빨간 신호가 반갑다. 긴 신호에 걸려서 종이봉투에 든 감자튀김을 하나 꺼내 먹는 데 성공했을 때.

퀴즈쇼 출연자보다 먼저 정답을 맞혔을 때

누군가에게 자랑하기는 뭣하지만 혼자 있으면 출연자보다 빨리 정답을 맞히기 위해 소리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또 집에서는 누구나 스포츠 캐스터다. 방금 내가 욕을 섞어가며 비난한 경기를 해설가가 비판해줄 때, 솔직히 좀 기쁘다.

연관 검색어
,

너 미쳤구나!


나의 그것을 그들에게 알리지 마라

나에겐 한때 해외 유학 시절 현지에서 만나던 여자친구가 있었다. 내가 유학을 마치고 국내 기업에 취직하면서 그녀와 나는 어쩔 수 없이 원거리 연애를 하게 되었다. 나는 그녀의 화끈한 성격과 개방적인 면이 좋았고, 몇 달에 한 번씩 그녀를 만나러 가기 위해 비행기 타는 걸 마다하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가 나에게 한 가지 제안을 했다. “우린 1년에 몇 번 만나지도 못하고 자기는 항상 너무 멀리 있잖아. 난 자기가 곁에 없을 때도 자기를 느낄 수 있으면 좋겠어.” 이렇게 말하며 그녀가 내민 것은 세상에 직접 실제 페니스를 본떠 몰드를 만든 후 그것으로 실리콘 딜도를 만들 수 있는 셀프 키트였다. 그녀의 제안에 잠시 당황했으나 나는 사랑에 빠져 있었던 터라 결국 그녀의 소원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 그날 밤 각고의 노력 끝에 우린 몰딩에 성공했고(키트엔 정신이 흐트러져 발기 상태를 유지하지 못해 실패할 것에 대비해 2회 분이 들어 있었다), 그녀는 75% 정도 발기한 상태의 내 페니스와 똑같이 생긴 딜도를 얻었다. 여기까지만 해도 사실 내 섹스 라이프에 길이 남을 경험이었는데, 더 믿을 수 없는 일은 몇 달 후 다시 그녀를 보러 갔을 때 일어났다. 여자친구의 친구들과 함께 저녁을 먹는 자리에서 그 전에 한번도 본 적 없던 한 친구에게 내 소개를 하자 그녀가 이렇게 외쳤다. “아, 그쪽이 바로 그 딜도의 주인공이군요!” 알고 보니 그녀는 친구들에게 그 ‘DIY 딜도’의 실물을 보여주며 자랑을 일삼은 것이다. 그날 저녁 식사 자리에 있던 친구들 모두 그것을 본 상태였다. 도저히 민망함을 견딜 수 없었던 나는 그녀에게 헤어지자고 말하며 그 물건을 돌려달라고 했고, 그녀는 자기 돈으로 산 키트로 만든 거니까 자기 것이니 돌려달라는 말은 어불성설이라며 맞섰다. 결국 난 그 딜도를 돌려받지 못한 채 귀국했다. 지금도 가끔 궁금하다. 내 그것과 똑같이 생긴 그 물건은 지금쯤 어디에 있을까?_P, 회사원

지금 나랑 서커스 하니

남자친구와 나는 둘 다 호기심이 왕성한 스타일이고, 섹스에 있어서도 죽이 맞아서 이것저것 시도해보는 편이라 나름대로 익사이팅한 밤을 보내왔다. 섹시한 코스튬 드레스를 입고 이런저런 설정도 해보고, 야한 말 하기 경쟁을 하기도 하고, 거실이며 주방, 화장실, 심지어 옥상에까지 진출해 섹스를 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남자친구가 가장 심취한 것은 ‘체위 발굴’이었고, 남성 상위, 여성 상위, 후배위 등 남녀의 은밀한 두 부분이 만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각도에서 시도했다. 물론 그 덕분에 서로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자세를 찾을 수 있었고, 나 또한 남자친구의 모험심에 만족했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체위에 대한 열렬한 탐구 정신에 비해 나의 유연성과 체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걸 느끼기 시작했다. 어느 날은 거실에서 후배위로 하던 도중 내 양 허벅지를 잡아 올리며 벌떡 일어나더니 나더러 섹스를 하면서 두 손을 바닥에 짚고 기어 다니라고 하질 않나, 한번은 자기가 뒤에서 삽입하는 동안 나더러 다리를 직각으로 구부린 채 허리를 숙이고 의자에 앉은 듯한 자세를 유지해보라고 하는 통에 후들거리는 다리를 부여잡고 팔자에도 없는 스쿼트 운동을 하기도 했다. 나로선 야릇하지도 화끈하지도 않은 이 체위들의 끝판왕은 이른바 ‘폭포 자세’였다. 어느 밤, 남성 상위로 시작해 점차 침대 끝으로 밀려난 나는 허리 위쪽은 침대 바깥의 허공에 둔 채 내 엉덩이를 잡고 있는 그의 팔 힘에만 의지해 침대 모서리에 거꾸로 대롱대롱 매달린 폭포 자세로 섹스를 하고 있었다. 점점 뒤로 젖힌 머리로 피가 쏠려 현기증이 난다 싶은 순간, 아뿔싸, 그가 순간적으로 땀에 손이 미끄러져 내 엉덩이를 놓치고 말았다. 퍽 소리와 함께 나는 곧장 바닥에 헤딩을 했고, 뇌진탕 증세를 보여 한밤중에 응급실까지 찾아갔다. 그 와중에도 난 섹스를 하고 싶었지 서커스를 하고 싶었던 게 아니라며 그에게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댔으니 내 울화가 상당하긴 했나보다. 그 후로 그와 나는 비교적 얌전한 섹스를 한다. 좀 심심하긴 해도 섹스하다 비명횡사하는 것보다는 낫지 싶다._J, 대학생

연관 검색어
,

푸드로 아트하는 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