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자꾸 예뻐지냐고 물으신다면

아이돌은 새로운 앨범을 내놓을 때마다 묘하게 달라진다. 좀 더 세련되고 어딘가 모르게 자연스럽게 예뻐졌는데, 하나 확실한 건 ‘한 방의 성형’이 아니다. 트렌디한 패션과 헤어스타일일까? 메이크업이 정답이겠다!

 

태연

인조 속눈썹 자연 컬링 속눈썹

소녀시대 콘서트 스케줄이 많았던 시기의 태연은 무대 위 조명을 받았을 때 더욱 화려해 보이도록 펄 섀도를 아이홀 전체에 발랐다. 멀리서도 눈매가 크고 또렷해 보일 수 있게 속눈썹을 꽉꽉 채우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솔로 컴백 후 음악 스타일과 함께 메이크업 룩도 바뀌었다. 깨끗하고 투명한 피부에 핑크빛 블러셔를 앞 광대에 굴리듯 발라 사랑스러운 생기를 더하고 최소한의 눈화장만 해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출하는 것. 특히 립 컬러는 마치 태연의 본래 입술 같아 보일 정도!

태연’s Makeup TIP

“인형 같은 인조 속눈썹 대신, 한올 한올 컬링 한 속눈썹만으로도 태연 메이크업과 50% 가까워질 수 있다. 거기에 물든 듯 자연스러운 블러셔를 더하면 금상첨화!” – ‘OK!BEAUTY’ 메이크업 아티스트 서옥

아이유

눈꼬리 블러셔

눈꼬리를 길게 빼고 언더 삼각존에 음영 섀도를 발라 동그랗고 귀여운 강아지상 눈매를 만드는 것은 아이유가 유행시킨 메이크업 트렌드다. 일자로 곧게 뻗은 눈썹과 귀여운 눈매는 상큼한 아이유와 참 잘 어울렸다. 지금은 은은하게 피부 결이 살아나는 투명 메이크업에 뺨과 입술에만 생기를 준다. 눈꼬리는 자연스럽게 음영을 살리고 특별한 날에는 립 컬러로 포인트를 줘 마무리한다.

아이유’s Make-up TIP

“블러셔를 옆 광대에서부터 감싸듯 발라 아이유의 둥근 얼굴형을 갸름하게 보이도록 윤곽을 잡았다. 나이에 맞게 더욱 성숙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한 것!” – ‘맵시 뷰티살론’ 신애 원장

 

설현

일자 눈썹 아치형 눈썹

풋풋하고 수수한 느낌의 설현이 성숙하고 세련된 느낌으로 변신한 데는 눈썹이 다 했다. 도톰하고 다소 거칠었던 눈썹을 깔끔하게 정리한 후 자연스럽게 각을 만든 아치형 눈썹으로 입체감을 살렸다. 고급스러운 느낌이 물씬 풍겨 설현의 ‘인생 눈썹’을 만들었다는 평!

설현’s Makeup TIP

“눈썹 모양도 중요하지만, 톤도 중요하다. 헤어 컬러에서 한 톤 밝기 눈썹을 연출하는 것이 더욱 부드럽고 세련된 인상을 만들 수 있다.”- ‘순수’ 강미 원장

 

설리

복숭아 과즙  원 포인트 베이글립

뽀얀 피부에 분홍빛 뺨은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볼 때마다 웃음이 절로 나는 게 인간 복숭아라는 말이 딱 맞다. 하지만 요즘 설리는 주근깨가 그대로 드러나는 피부에 원 포인트 레드 립으로 청순하면서도 내추럴한 메이크업을 연출한다. 더욱 분위기를 내고 싶은 날엔 전체 무드를 해치지 않도록 눈가에 약간의 음영만을 더한다.

설리’s Makeup TIP

“광택감이 살아있는 립 제품으로 도톰한 입술의 입체감을 더욱 살린다. 사용하고 남은 립 제품 여분을 블러셔로 사용해 이질감 없이 자연스럽게 피부에 생기를 준다.” – ‘맵시 뷰티살론’ 신애 원장

 

현아

컨투어링 ➔ 히피

완벽하게 컨투어링 된 피부와 눈두덩 전체에 넓게 바른 브라운 섀도, 브라운 아치형의 눈썹, 버건디 립은 그야말로 제대로 컨투어링이다. 이렇게 매트하고 섹시한 메이크업을 고수하던 현아가 콧등과 앞 광대에 블러셔를 더하고 귀여운 주근깨를 그린다. 헤어를 포함한 전체적인 색조를 레드&오렌지 계열로 맞춰 빈티지하면서도 한층 가벼워진 느낌이다. 당장에라도 들판에 뛰어나가 음악을 들으며 햇빛을 온몸으로 느낄 것 같은 북유럽 소녀가 떠오르는 게 자유분방한 현아의 이미지와 싱크로율 100%!

현아’s Make-up TIP

“과감하게 아이라인을 생략할 것. 다크하지 않은 예쁜 컬러의 섀도로 음영만 잘 살려도 눈매가 훨씬 시원하고 커 보이며 자연스럽다.” – ‘청담동 미용실’ 이은주 이사

읽을수록 예뻐지고 똑똑해지는 신비한 뷰티 브랜드 북

 

지친 현대인들을 건강한 초록 섬 제주로 데려다 줄 이니스프리 <제주 그린 북>

이니스프리는 제주 여행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 맛집 등의 정보를 담은 <제주 그린 북>을 매년 발행한다. 그 일곱 번째 책인 2017년 판 <제주 그린 북>은 제주에서의 셀프 웨딩 촬영 팁과 서핑 포인트, 건강한 맛집 소개 등으로 구성해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을 위한 힐링 방법을 비롯한 알짜배기 정보들을 공유한다. 매년 여름 이니스프리 제품 구매 시 받을 수 있으며, 제주 공항 및 제주 올레 여행자 센터에도 비치되어 있으니 풍성한 제주 여행을 앞두고 있다면 꼭 챙길것.

 

 

왕후들의 피부관리 비법을 엿볼 수 있는 더 히스토리 오브 후 <브랜드 북>

더 히스토리 오브 후는 품격 있는 아름다움과 맑은 안색을 갖출 수 있는 궁중 비방을 한 권의 브랜드 북에 모두 담았다. 고급스러운 황금 빛 패키지를 펼쳐 보면 왕후의 아름다운 피부 유지법과 신비로움을 간직한 채 전해 내려오고 있는 궁전 속 문화들을 글과 사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맑은 피부와 기품 있는 얼굴을 유지해온 궁중 비책을 소개한 이 브랜드 북은 히스토리 오브 후 매장에 비치되어 있다.

 

 

조화와 균형을 강조하는 설화수 <Sulwhasoo>

홀리스틱 뷰티를 지향하는 브랜드인 만큼 설화수의 매거진 <Sulwhasoo>는 슬로우 라이프,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법 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건강한 몸을 만드는 요리 레시피, 여유로운 여행지, 마음의 안정을 찾아주는 예술 등 모든 가치 있는 아름다움에 대해 다루고 있어 한 장 한 장 읽고 나면 조급하게 살아온 일상에 대한 반성과 우리가 삶에서 놓치고 있는 중요한 것이 뭔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만든다. 설화수 홈페이지나 매장에서 볼 수 있는 설화수의 매거진 <Sulwhasoo>는 2개월에 한 번, 1년에 6회 발행된다.

 

 

디올의 럭셔리 정신을 읽을 수 있는 <원 디올 매거진>

디올의 <원 디올 매거진>은 1년에 네 번, 봄/여름/가을/겨울 에디션으로 발행되어 웹사이트와 매장에 비치된다. 룩북이라기 보다는 브랜드가 공유하려는 역사와 감각, 트렌드를 심도 있게 다루고 있으니 브랜드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책이라고 부르는 게 맞을 것 같다. 최신 레디 투 웨어 컬렉션이나 오트쿠튀르 화보를 다루는 것은 물론이고 컬렉션 메이크업과 디올 메이크업 제품을 활용한 다양한 화보들까지 담아 눈여겨볼 만 하다. 디올의 팬이라면, <원 디올 매거진>을 통해 디올의 감성과 럭셔리 정신에 더욱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미니멀 라이프에 대해 이야기하는, 헉슬리 브랜드 북 <헉슬리 북>

헉슬리의 <헉슬리 북>은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를 감성적인 이미지들과 글들로 표현했다. 사막에서 열매를 맺는 선인장의 강인한 생명력을 담겠다는 브랜드 철학을 모로코 사막의 풍경을 통해 전달하는 식이다. 물론 실용적인 뷰티 정보도 다룬다. 생활 습관에 따라 필요한 스킨케어 루틴을 체크해 볼 수 있고 현재 뷰티 트렌드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헉슬리 북>은 최근의 뷰티 트렌드로 항산화 습관과 착한 소비, 향기의 미학, 홈 스파 등을 꼽았는데, 각 주제에 대한 헉슬리의 시각이 궁금하다면 일독해볼 것을 권한다.

 

 

읽을수록 똑똑해지는 러쉬 뷰티 카탈로그 : 화장품 보존제의 진실

러쉬는 1년에 한 번 정보성 뷰티 카탈로그를 만든다. 올해의 주제는 화장품 보존제. 화장품 속에 첨가된 합성 보존제의 위험성을 알리고 소금, 글리세린 등 자연 속에서 얻을 수 있는 보존제를 소개한다. 착한 화장품을 표방하며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있는 브랜드인 만큼 환경과 관련된 전문적인 정보까지 심도있게 다루고 있는데, 이미지와 함께 알기 쉽게 설명해 이해하기 쉽다. 이 카탈로그는 전국 러쉬 매장에서 만날 수 있다.

#최기자최애템 여름에 만난 가을 아이템

 

 

#비오는날엔

비오고 습한 날씨엔 시원한 화이트 컬러에 애정이 퐁퐁 샘솟습니다.

비오는 날은 물론 데일리 슈즈로도 신기 좋은 심플한 러버 스트랩 샌들은 멜리사(Melissa).
블랙 스터드 장식이 멋스러운 화이트 투웨이 백은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메탈릭컬러

뜨거운 햇살보다 더 반짝반짝 빛나는 메탈릭 컬러 아이템을 장착해봤어요. 퍼 트리밍 디테일로 이열 치열 써머룩 완성!

뽀송한 양털이 트리밍 된 샴페인 컬러 슬라이더는 로플러 랜달 by 라움(Loeffler Randall by Raum).
가볍고 편한 메탈릭 핑크 쇼퍼백은 아벡모토(Avecmoto).

 

 

#데일리백

최기자 가 고른 가을 데일리 백!
캐주얼한 룩, 포멀한 룩에 두루 잘 어울려요. 내부 공간도 넉넉하고 수납하기 편하답니다.

레디투웨어에 사용되던 택을 백에 접목한  블랙 컬러 에티켓 백은 프라다(Prada).

 

 

#골드 포인트

주말 저녁 외출을 위해 블링블링한 골드 포인트 백 앤 슈즈를 매치해 봤어요.

CD 로고 버클 디테일의 송치 레오파드 체인 백은 디올(Dior).
청키한 골드 힐이 돋보이는 스웨이드 샌들은 페라가모(Ferraga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