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도 괜찮아!

FANNY PACK

1990년대에 유행했던 ‘힙 색’을 떠올리게 하는 패니 팩은 2017 S/S 시즌 런웨이는 물론 스트리트에서도 큰 인기를 얻었다. 그리고 올 가을 그 바톤은 구찌가 이어 받았다. 마틀라쎄 벨트백를 비롯해 다양한 디자인의 페니 팩이 런웨이에 잔뜩 올라왔으니까. 살까 말까, 너무 늦은 건 아닐까 고민 중이었다면 망설이지 말 것!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ATEYE SUNGLASS

올 여름 지지하디드, 켄달 제너를 비롯한 슈퍼모델 패밀리와 CL, 리한나 등 걸크러쉬 뮤지션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아이템은? 바로 1990년대 풍 캣아이 선글라스! 눈초리가 날렵하게 쭉 빠진 이 매력적인 선글라스의 인기 역시 가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아직 구매하지 못했다면, 지금 당장 주문해도 좋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OLD SHOULDER

올 봄과 여름 내내 인기가 대단했던 ‘콜드 숄더’ 트렌드가 가을까지 기세를 이어갈 모양이다. 대신 가을엔 양쪽 어깨를 모두 드러내기보단 한 쪽 어깨만 노출하는 언밸런스한 디자인의 원숄더 아이템이 더욱 사랑 받을 예정. 조금 과감한 스타일에 도전하고 싶다면 도전해 보길! 아직 늦지 않았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RECIOUS MULE

플랫, 혹은 키튼힐 뮬의 인기는 당분간 사그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슬리퍼나 뮬은 봄/여름에만 신는다는 고정관념은 이미 패션 신(Scene) 에서 완전히 사라진지 오래. 특히 올 가을에는 발렌시아가의 포인티토 새틴 뮬을 선두로 새틴, 벨벳 등 조심스러운 소재가 유행할 전망이다. 지금 뮬을 새로 구입할 예정이라면 앞 코가 뾰족한 비비드 컬러의 패브릭 소재를 눈여겨 보자.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FLORAL DRESS

잔잔한 플로럴 프린트의 맥시 혹은 미디 드레스를 입은 패션 인플루언서들의 모습이 올 여름 내내 SNS 피드를 물들였다. 드레스만 단독으로 입어 여성스러움을 강조거나 데님 팬츠와 레이어드해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한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으니. 지금부터 올 가을까지 트렌디하게 입을 수 있는 플로럴 프린트 드레스를 고르려면 러플 장식을 확인 할 것!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UP! DOWN? 패션 브랜드 인기 차트

1위 GUCCI (▲+2)

의심할 여지 없이, 1위는 구찌다. 일명 ‘짤방’이라고 부르는 밈(Meme) 스타일의 구찌 워치 광고 캠페인이나 1950년대 SF 영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2017 F/W 캠페인 영상은 디지털 월드를 뜨겁게 달궜다.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성공적인 첫 컬렉션 이후 지금까지 많은 이들이 구찌 열풍이 얼마나 지속될지에 대해 의구심을 가졌지만, 오히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구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데이터로 증명된 셈이다. 특히 이들 중 대다수가 밀레니얼 세대와 그 뒤를 잇는 Z세대(Z-GEN)라는 사실은 구찌의 미래가 여전히 밝다는 전망이 가능한 이유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위 YEEZY (-)

힙합의 아이콘 칸예 웨스트가 이끄는 이지는 아디다스와의 영리한 콜라보레이션 마케팅 전략에 힘 입어 1분기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지난 6월, 이지 부스트 350 V2 Zebra가 재발매된다는 소식에 전세계 곳곳에서 대란이 일어난 것. 출시 당시 역대 최고 리셀가를 기록했던 베스트셀러였던 만큼 반응은 뜨겁다 못해 폭행과 도난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오는 10월, 새로운 컬러 ‘Beluga 2.0’가 출시된다는 소문이 들려오는 걸 보니 3,4분기도 문제 없어 보인다.

이지 부스트 350 V2 Zebra.

 

3위 BALENCIAGA (▲+6)

확실히 뎀나 바잘리아는 타고난 이슈 메이커다. 발렌시아가 2017 F/W 남성 컬렉션에서 단연 눈에 띈 것은 로고였다.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 버니 샌더스의 대선 캠프를 연상케하는 로고는 재킷과 티셔츠, 패딩을 비롯해 모델들의 손톱에까지 새겨졌고, 이 사건(?)은 CNN 뉴스에까지 등장했다. 하지만 9위에서 3위로 상승한 결정적인 이유는 생뚱맞게도 이케아다. 발렌시아가가 2017 S/S 남성 컬렉션에서 선보인 캐리 백이 이케아 장바구니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발렌시아가와는 달리 이케아는 때를 놓치지 않고 ‘진품 이케아 프락타 백을 식별하는 법’이란 패러디 광고를 내는 등 이슈몰이에 나섰다.

 

4위 VETEMENTS (▼-3)

2017년 1분기 1위에 등극했던 베트멍은 3계단 내려왔다. 비록 순위는 하락했지만 브리오니, 마놀로 블라닉, 리바이스, 챔피온 등 다양한 헤리티지 브랜드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계속해서 승승장구 중이다. 최근에는 지지 하디드와의 연이은 캡슐 컬렉션으로 상승세를 탄 타미 힐피거와 독일 밴드 람슈타인이 베트멍과의 콜라보레이션을 예고한 바 있다. 지금 이순간, 베트멍과의 랑데뷰를 마다할 브랜드가 과연 있을까?

 

5위: GIVENCHY (▲+5)

눈에 띄는 화제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방시의 꾸준한 상승세의 배후엔 켄달 제너와 지지와 벨라 하디드, 그리고 킴 카다시안이 있다. 이들을 추종하는 팔로워들의 관심이 지방시를 향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지사. 칸예 웨스트와 지방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의 두터운 친분은 훨씬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다. 세간의 관심이 쏠렸던 이들의 결혼식을 다시 한 번 떠올려 보자. 킴 카다시안 웨딩 드레스뿐만 아니라 칸예의 턱시도, 두 사람의 딸 노스 웨스트의 원피스까지 모두 리카르도 티시가 특별 제작한 지방시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왜 자꾸 예뻐지냐고 물으신다면

아이돌은 새로운 앨범을 내놓을 때마다 묘하게 달라진다. 좀 더 세련되고 어딘가 모르게 자연스럽게 예뻐졌는데, 하나 확실한 건 ‘한 방의 성형’이 아니다. 트렌디한 패션과 헤어스타일일까? 메이크업이 정답이겠다!

 

태연

인조 속눈썹 자연 컬링 속눈썹

소녀시대 콘서트 스케줄이 많았던 시기의 태연은 무대 위 조명을 받았을 때 더욱 화려해 보이도록 펄 섀도를 아이홀 전체에 발랐다. 멀리서도 눈매가 크고 또렷해 보일 수 있게 속눈썹을 꽉꽉 채우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솔로 컴백 후 음악 스타일과 함께 메이크업 룩도 바뀌었다. 깨끗하고 투명한 피부에 핑크빛 블러셔를 앞 광대에 굴리듯 발라 사랑스러운 생기를 더하고 최소한의 눈화장만 해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출하는 것. 특히 립 컬러는 마치 태연의 본래 입술 같아 보일 정도!

태연’s Makeup TIP

“인형 같은 인조 속눈썹 대신, 한올 한올 컬링 한 속눈썹만으로도 태연 메이크업과 50% 가까워질 수 있다. 거기에 물든 듯 자연스러운 블러셔를 더하면 금상첨화!” – ‘OK!BEAUTY’ 메이크업 아티스트 서옥

아이유

눈꼬리 블러셔

눈꼬리를 길게 빼고 언더 삼각존에 음영 섀도를 발라 동그랗고 귀여운 강아지상 눈매를 만드는 것은 아이유가 유행시킨 메이크업 트렌드다. 일자로 곧게 뻗은 눈썹과 귀여운 눈매는 상큼한 아이유와 참 잘 어울렸다. 지금은 은은하게 피부 결이 살아나는 투명 메이크업에 뺨과 입술에만 생기를 준다. 눈꼬리는 자연스럽게 음영을 살리고 특별한 날에는 립 컬러로 포인트를 줘 마무리한다.

아이유’s Make-up TIP

“블러셔를 옆 광대에서부터 감싸듯 발라 아이유의 둥근 얼굴형을 갸름하게 보이도록 윤곽을 잡았다. 나이에 맞게 더욱 성숙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한 것!” – ‘맵시 뷰티살론’ 신애 원장

 

설현

일자 눈썹 아치형 눈썹

풋풋하고 수수한 느낌의 설현이 성숙하고 세련된 느낌으로 변신한 데는 눈썹이 다 했다. 도톰하고 다소 거칠었던 눈썹을 깔끔하게 정리한 후 자연스럽게 각을 만든 아치형 눈썹으로 입체감을 살렸다. 고급스러운 느낌이 물씬 풍겨 설현의 ‘인생 눈썹’을 만들었다는 평!

설현’s Makeup TIP

“눈썹 모양도 중요하지만, 톤도 중요하다. 헤어 컬러에서 한 톤 밝기 눈썹을 연출하는 것이 더욱 부드럽고 세련된 인상을 만들 수 있다.”- ‘순수’ 강미 원장

 

설리

복숭아 과즙  원 포인트 베이글립

뽀얀 피부에 분홍빛 뺨은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볼 때마다 웃음이 절로 나는 게 인간 복숭아라는 말이 딱 맞다. 하지만 요즘 설리는 주근깨가 그대로 드러나는 피부에 원 포인트 레드 립으로 청순하면서도 내추럴한 메이크업을 연출한다. 더욱 분위기를 내고 싶은 날엔 전체 무드를 해치지 않도록 눈가에 약간의 음영만을 더한다.

설리’s Makeup TIP

“광택감이 살아있는 립 제품으로 도톰한 입술의 입체감을 더욱 살린다. 사용하고 남은 립 제품 여분을 블러셔로 사용해 이질감 없이 자연스럽게 피부에 생기를 준다.” – ‘맵시 뷰티살론’ 신애 원장

 

현아

컨투어링 ➔ 히피

완벽하게 컨투어링 된 피부와 눈두덩 전체에 넓게 바른 브라운 섀도, 브라운 아치형의 눈썹, 버건디 립은 그야말로 제대로 컨투어링이다. 이렇게 매트하고 섹시한 메이크업을 고수하던 현아가 콧등과 앞 광대에 블러셔를 더하고 귀여운 주근깨를 그린다. 헤어를 포함한 전체적인 색조를 레드&오렌지 계열로 맞춰 빈티지하면서도 한층 가벼워진 느낌이다. 당장에라도 들판에 뛰어나가 음악을 들으며 햇빛을 온몸으로 느낄 것 같은 북유럽 소녀가 떠오르는 게 자유분방한 현아의 이미지와 싱크로율 100%!

현아’s Make-up TIP

“과감하게 아이라인을 생략할 것. 다크하지 않은 예쁜 컬러의 섀도로 음영만 잘 살려도 눈매가 훨씬 시원하고 커 보이며 자연스럽다.” – ‘청담동 미용실’ 이은주 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