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트렌치코트

MAISON MARGIELA

가을이면 언제나 트렌드의 최전선을 사수하는 트렌치코트. 이번 시즌에도 트렌치코트의 치명적인 매력은 유효한 것을 넘어 그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아주 클래식한 디자인부터 디자이너들이 창의력을 불어넣은 예술적인 스타일까지 그 스펙트럼이 한층 넓어졌으니!

먼저 메종 마르지엘라 컬렉션의 오프닝을 장식한 트렌치코트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미국에서 감을 얻은 존 갈리아노는 앞쪽에 마릴린 먼로가 연상되는 하트 라인을 그리고, 뒤는 자유의 여신상에서 모티프를 얻은 패턴을 레이저 커팅으로 섬세하게 구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렇듯 아트 피스처럼 세심하고 드라마틱하게 완성된 트렌치코트는 발렌시아가 쇼에서도 목격할 수 있는데, 모델 이지가 입고 등장한 이 코트는 무려 세 가지 형태로 스타일링할 수 있게 디자인됐다. 입는 방법에 따라 여러 형태로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고 옷에 달린 스카프를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따라 느낌이 완전히 다른 룩을 즐길 수 있다. 제레미 스캇이 박스용 골판지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트렌치코트는 또 어떤가? 빨간색 ‘Fragile’ 스티커가 붙은 룩은 보는 순간 그 기발함에 웃음이 난다.

이토록 보는 것만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아티스틱한 피스도 있지만, 베이식한 트렌치코트 역시 변함없이 매력을 어필한다. 과거 영국 육군 장교의 유니폼에서 출발한 의복으로 실용적인 것은 물론이요, 클래식한 디자인 역시 보장되어 있으니 말이다. 디자인 이 특별하진 않지만 사이먼 로샤의 카키색 벨벳과 디올의 네이비 실크, 막스마라의 캐시미어 등 소재와 컬러만 달리한 트렌치코트들도 제각기 가을을 준비하는 ‘쇼핑심’에 여지없이 불을 지핀다. 트렌치코트가 이처럼 여심을 거세게 흔드는 건 어떤 분위기의 옷차림에도 잘 어울리고, 하나만으로도 존재감이 뚜렷하기 때문이다.

앞서 소개한 컬렉션을 찬찬히 살펴보자. 별다른 스타일링 없이 트렌치 코트만으로 승부수를 띄웠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혹시 지금 옷장에 트렌치코트가 여러 벌 있더라도 방심하면 안 된다. 올가을 또 다른 트렌치코트의 유혹을 떨치긴 어려울 테니 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Dear My Bride

레이스와 등의 리본 장식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비즈 장식 드레스 인발 드로어 바이 아틀리에쿠(Inbal Dror by atelier KU).
움직일 때마다 다리가 드러나게 드레이핑된 프릴 장식 드레스 인발 드로어 바이 아틀리에쿠(Inbal Dror by atelier KU), 부케 에스플로라(S Flora).
정교한 비즈 장식으로 우아함을 극대화한 롱 슬리브 드레스 인발 드로어 바이 아틀리에쿠(Inbal Dror by atelier KU). 화려한 주얼 장식 샌들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 부케 에스플로라(S Flora).
크리스털 비즈로 장식해 화려함을 살린 튜브톱 드레스 인발 드로어 바이 아틀리에쿠(Inbal Dror by atelier KU).
시어한 벌룬 소매와 플라워 아플리케로 로맨틱한 무드를 더한 A라인 드레스 알베르타 페레티 바이 아틀리에쿠(Alberta Ferretti by atelier KU).
볼드한 레이스와 입체적인 플라워 아플리케로 장식한 드레스 알베르타 페레티 바이 아틀리에쿠(Alberta Ferretti by atelier KU), 헤어 액세서리 케렌 울프 바이 아틀리에쿠(Keren Wolf by atelier KU), 부케 에스플로라(S Flora).
연관 검색어

Wild Hunt

DOLCE & GABBANA

“거친 정글과 호화로운 르네상스 시대의 만남! 멋지지 않아요?” 1980년대 중반부터 하우스의 DNA를 잘 표현하는 일반인을 런웨이에 세운 돌체 앤 가바나 디자이너 듀오는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는 레오퍼드 프린트를 주조로 한 다양한 룩을 선보였다. 관전 포인트는 지금까지 섹슈얼한 데 초점을 맞추었던 이 패턴으로 위트 넘치는 긱한 무드부터 고혹적인 느낌까지 오만가지 분위기를 연출한 점.

여성 인권 신장이 사회문제로 대두된 세태에 영향을 받아 ‘강한 여인상’을 구현하고 싶었다는 마이클 코어스는 글래머러스한 파워 숄더와 번쩍이는 메탈 컬러, 날카로운 레오퍼드 프린트를 다채롭게 변주했다(모헤어 소재의 레오퍼드 프린트 벨티드 코트를 입은 말고시아 벨라의 포스라니!).

발렌시아가의 XL 사이즈 바자 쇼퍼백은 또 어떤가. 부드러운 벨벳 소재와 거친 애니멀 프린트의 하모니는 쿨한 기운이 진동하는 발렌시아가의 DNA를 다시금 입증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스텔라 진과 제레미 스캇, 나임 칸은 플로럴 패턴, 에스닉한 지오메트릭 프린트와 섞어 레오퍼드 특유의 센 이미지를 부드럽게 중화하는 데에 성공했고, 펑키한 유스 컬처 룩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풀어내는 매개체로 레오퍼드 프린트를 활용한 준야 와타나베의 아이디어 또한 훌륭했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레오퍼드 프린트를 사랑해요. 완벽하죠.” 전설적인 패션 저널리스트 다이애나 브릴랜드가 생전에 전한 이 말처럼 레오퍼드 프린트는 절대 실패하는 법이 없으니 믿고 따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