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불어도 괜찮아

 

PRADA

MUFFLER & STOLE

누구든 하나쯤 가지고 있을 법한 베이식한 니트 머플러를 색다르게 스타일링하는 방법! 프라다와 메종 마르지엘라, 소니아 리키엘 컬렉션에서 착안해 머플러를 뒤로 매듭을 지어 길게 늘어뜨려보자. 앞에서 보면 넥 워머를 두른 듯하고, 뒷모습은 머플러 자락이 가을바람에 나부끼는 드라마틱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한편 스톨은 사이먼 로샤, 오주르 르주르, 드리스 반 노튼처럼 퍼로 된 것을 어깨에 걸쳐 우아한 분위기를 한껏 살리길.

 

MOSCHINO

SCARF

올가을에는 스카프를 목이 아니라 머리에 둘러야 한다. 구찌, MSGM, 스텔라 진 등 여러 쇼의 모델들이 도플갱어처럼 빈티지한 패턴의 스카프를 머리에 두르고 등장했으니! 할머니처럼 보이면 어쩌나 걱정이라고? 발레시아가에서 힌트를 얻어 스카프와 아우터의 톤을 맞춰 스타일링하면 마치 아우터에 달린 후드를 쓴 듯 쿨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BOOTS

수많은 컬렉션에서 앞다투어 선보인 실버 부츠는 새 계절 꼭 구입해야 할 아이템 중 하나다. 리터, 비즈, 프린지 등의 과감한 장식과 쿠킹 포일이 연상되는 번쩍이는 소재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실버 부츠를 신을 때 미래의 우주인처럼 보이지 않으려면 이자벨 마랑, 샤넬, 생 로랑의 컬렉션을 참고해 올 블랙 룩에 원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할 것.

 

N°21

BELT

올가을은 어느 때보다 벨트의 존재감이 강렬하다. 서스펜더가 접목된 디자인을 선보인 알투자라와 사이먼 로샤, 코르셋이 연상되는 와이드한 스타일을 제안한 마이클 코어스와 에스메스, 두 가지 종류의 벨트를 함께 스타일링한 겐조와 프린 바이 손턴 브레가치, 3.1 필립 림까지. 매니시한 오버사이즈 니트 풀오버와 팬츠 수트 차림에 벨트로 허리를 슬림하게 졸라매 여성스러움을 가미해보자. 벨트가 부리는 마법에 빠져드는 건 시간문제다.

 

 

HAT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길거리에서 자주 마주칠 두 가지 모자를 소개한다. 바로 니트 비니와 퍼 햇. 먼저 니트 비니는 매일 써도 질리지 않을 베이식한 디자인을 추천한다. 이번 컬렉션만 봐도 니트 풀오버에 티셔츠 차림은 물론 여성스러운 드레스까지 다양한 룩에 경계 없이 어울리는 걸 확인할 수 있다. 반면 퍼 햇은 과감하고 풍성할수록 매력적이다. 매일 쓸 수 없어도 상관없다. 프라다와 미우미우 걸처럼 트렌드의 최전선에 설 수 있을 테니.

 

 

JIL SANDER

BAG STRAP

백 스트랩이 실용적인 것은 물론이요 예뻐야 하는 시대다. 이번 시즌에도 다양한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된 백 스트랩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비비드한 퍼를 비롯해 스터드, 자수, 프린지, 참 등 갖가지 장식으로 치장한 스트랩이 등장했으니!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백 스트랩이 매혹적인 가장 큰 이유? 오랜 쓴 가방이라도 새 스트랩을 달면 꼭 뉴 백을 득템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기 때문.

연관 검색어

Nothing But the Blue

실크 리본 장식 슬리브리스 블라우스, 화이트 후드 베스트, 다크 네이비 실크 와이드 팬츠, 앤티크 골드 컬러 이어링과 링 모두 디올(Dior).
다크 네이비 톱과 크롭트 팬츠, 미니 사이즈 오블리크 빈티지 토트백, 벨벳 쟈디올 슬링백 펌프스, 앤티크 골드 컬러 참이 달린 블루 보헤미안 초커 모두 디올(Dior).
캐시미어와 실크 혼방 소재의 니트 터틀넥 스웨터, 다크 네이비 실크 드레스, 블루 크리스털로 장식한 쟈디올 이어링, 링과 가죽 베레모, 그물 타이츠 모두 디올(Dior).

섬세한 실크와 미드나이트 블루 컬러 벨벳이 어우러진 롱 드레스, 레드 컬러 하트 모티프로 장식한 디올 아무르 슈즈, 링 모두 디올(Dior).
네이비 톤 재킷, 네이비 컬러의 풍성한 튈 스커트, 링 모두 디올(Dior).
네이비 드레스와 안에 입은 재킷, 후드 케이프, 스몰 사이즈 디올 애비뉴 버킷 백, 벨벳 쟈디올 슬링백 펌프스, 가죽 베레모, 앤티크 골드 컬러 이어링과 링 모두 디올(Dior).

연관 검색어

체크 메이트

MARQUES’ ALMEIDA

1970년대 영국 귀족의 라이프스타일을 매혹적으로 풀어낸 멀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코카. 그녀가 꺼내 든 비장의 무기는 바로 클래식한 체크 패턴이었다. 쇼의 막을 연 그레이 스커트 수트를 시작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단정한 체크로 무장한 룩이 대거 등장했으니까. 요즘 스트리트 신의 힙스터들이 사랑하는 오프 화이트 역시 톤 다운된 글렌 체크를 주조로 컬렉션을 풀어냈다. ‘Nothing New’란 슬로건에 맞춰 베이식한 아이템과 클래식한 체크 프린트를 한데 섞어 개성 있는 컬렉션을 구현한 버질 아블로의 의도는 적중했다. 이뿐인가. 알레산드로 미켈레 특유의 맥시멀리즘 속에도 체크 패턴은 어김없이 존재한다. 고전적인 타탄 체크를 위트 있게 연출한 오버올, 레트로풍 보디수트 위에 쿨하게 걸친 셔츠 등 구찌 쇼에 등장한 체크 패턴은 정말이지 호화로웠다. 이 밖에도 치토세 아베의 해체주의적 감성이 결합된 사카이의 비대칭 실루엣 체크 셔츠 원피스며 마르케스 알메이다의 박시한 플래드 체크 코트, 서로 다른 두 가지 체크 패턴을 버무려 색다른 느낌을 준 겐조의 원피스 등 2017 F/W 시즌 런웨이 곳곳에 탐나는 체크 프린트 아이템이 쏟아졌다. 체크 패턴이 다소 고루하게 느껴진다면 서로 다른 종류의 체크 아이템을 함께 입거나 머리부터 발끝까지 프린트로 도배하는 ‘과감함’으로 승부해도 좋을 듯하다. 요는, 매력적인 아이템이 넘쳐나니 취향에 따라 고르라는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