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 위한 팬츠 수트

이브 생 로랑이 남자의 전유물이던 팬츠 수트를 처음으로 여성에게 선사하며 르 스모킹 룩 신드롬을 일으킨 이후, 수많은 디자이너가 여자만을 위한 수트를 창조하고 있다. 남성성과 여성성이 이보다 더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옷이 없기 때문 아닐까? 이런 대체 불가한 매력 덕분에 오피스 룩을 대표하던 팬츠 수트가 매 시즌 더욱 진화한 모습으로 런웨이에 등장하고 있다.

이번 시즌엔 두 가지 버전의 팬츠 수트가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일단 다채로운 색으로 채색한 스타일이 여성미를 추구하는 여성들의 마음을 빼앗을 전망이다. 부드러운 새먼 핑크와 라일 락 컬러로 완성된 니나 리치의 팬츠 수트를 보라! 웬만한 드레스가 무색할 만큼 우아하고 여성스럽지 않은가. 또 질샌더와 가브리엘라 허스트의 강렬한 레드 팬츠 수트는 블랙 컬러의 그것보다 파워풀해 보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렇듯 컬러풀한 팬츠 수트의 매력도 치명적이지만, 쏟아져 나왔다고 표현해야 할 만큼 수많은 컬렉션에 등장한 체크 팬츠 수트의 존재감 역시 그 못지않다. 심지어 쿨하고 힙한 것만 좇는 알렉산더 왕, 오프화이트에서도 체크 팬츠 수트가 모습을 드러냈으니(물론 스니커즈와 워커를 매치해 젊은 감성을 주입하는 걸 잊지 않았다). 허리를 강조해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완성한 스텔라 매카트니, 짧은 쇼츠를 매치해 경쾌함을 더한 티비 등 다양하게 변주된 체크 수트를 볼 수 있다. 이번 시즌에도 르 스모킹 수트가 탄생했던 그때 못지않게 여자만을 위한 팬츠 수트가 강력한 힘을 발휘할 듯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Fall into Fall

캐멀 컬러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 지오메트릭 패턴으로 정교하게 커팅한 니트 스커트, 퍼플 로코코 부츠, 로고 모티프 링 이어링 모두 펜디(Fendi).

허리 라인이 잘록한 레드 코트, 레드 로코코 부츠, 로고 모티프 링 이어링, 로고 장식 바퀴가 쿨한 자전거 모두 펜디(Fendi).

지오메트릭 패턴으로 정교하게 커팅한 니트 톱과 스커트, 레드 로코코 부츠, 로고 모티프 링 이어링, 블랙 미니 캔아이 로고 백과 퍼 장식 틴 위치 참 모두 펜디(Fendi).
실크 블라우스, 블라우스와 같은 소재의 스커트를 레이어드한 듯한 스커트, 퍼플 로코코 부츠, 클래식한 런어웨이 백, 로고 모티프 링 이어링, 퍼 장식 틴 위치 참 모두 펜디(Fendi).
레드 시어링 칼라 코트, 실크 블라우스, 플리츠스커트, 로고 모티프 링 이어링, 레드 로코코 부츠, 세 가지 백으로 분리해서 활용할 수 있는 트리플렛 모두 펜디(Fendi).
퍼 코트, 로고 레터링으로 포인트를 준 그레이 톱과 펜슬 스커트, 로고 프린트 퍼 슬라이더, 알파카 스트랩을 단 벨벳 레드 캔아이 로고 백, 백에 단 퍼 장식 틴 위치 참, 로고 모티프 링 이어링 모두 펜디(Fendi).
연관 검색어

The Horse In Lets Run Park

김지호가 입은 벨벳 드레스 랄프 로렌(Ralph Lauren), 스카프 네크리스 먼데이 에디션(Monday Edition), 블랙 플랫 슈즈 모스키노(Moschino), 스트로 햇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천예슬이 입은 시스루 드레스, 크로스 보디 백 모두 펜디(Fendi), 멀티 스트랩 플랫 슈즈 지방시 바이 리카르도 티시(Givenchy by Riccardo Tisci).

니트 풀오버, 체크 재킷, 팬츠, 벨트 모두 루이 비통(Louis Vuitton).
네이비 재킷 랄프 로렌(Ralph Lauren), 드롭 이어링, 서클 링 모두 먼데이 에디션(Monday Edition).

‘렛츠런파크’는 말과 관련된 다양한 볼거리, 놀 거리, 즐길 거리를 갖춘 이색적인 공간이다. 이국적인 게이트를 지나 렛츠런파크로 들어서면 탁 트인 광장에 길게 뻗은 경주로가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말들이 모래를 튀기며 긴 주로를 전력질주하는 모습은 오직 렛츠런파크에서만 볼 수 있는 매력적인 광경이다. 긴 주로를 따라 웅장하게 서 있는 127미터에 이르는 대형 전광판도 경주에 박진감을 더한다.

그러나 렛츠런파크에 경마만 존재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렛츠런파크에서는 말에 관한 모든 것을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다. 우선 2030세대를 위해 마련된 이색 공간인 ‘놀라운지’에서는 디지털 기술과 승마를 접목한 VR(가상현실)부터 트렌디한 F&B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말의 비밀스러운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시크릿웨이투어’에 참여하면 셔틀랜드 포니, 미니어처, 하프링거 등 다양한 말들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운이 좋으면 말발굽을 장제하는 풍경이나 말들이 수영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만약 긴 한 주에 지치고 힘들었다면 커다란 왜건 트랙터를 타고 경주로를 달리거나 렛츠런파크의 아름다운 산책로인 목마길을 걸어보는 것도 좋다.

365 핫 플레이스 렛츠런파크는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으로, 일상이 지루한 사람에게는 짜릿한 스포츠의 쾌감을, 생활에 지친 사람에게는 여유로운 휴식을 선사할 것이다.

금속 장식 재킷 페이(Fay), 레이스 톱, 플라워 롱 드레스, 로퍼 모두 자라(Zara), 네크리스 먼데이 에디션(Monday Edition).

골드 라이닝 재킷 랄프 로렌(Ralph Lauren), 스트라이프 스커트 니나 리치(Nina Ricci), 이어링, 서클 링 모두 먼데이 에디션(Monday Edition), 진주 네크리스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앵클부츠 자라(Zara), 스터드 벨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