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끼면 딱 예쁜 반지

H.R

10여년 전 자신의 이니셜을 따온 주얼리 브랜드 H.R을 론칭한 박혜라 대표는 최근 볕이 잘 드는 성수동 새촌 골목에 새로운 쇼룸을 오픈했다. 거창한 브랜드 철학을 내세우지도, 시즌을 구분하여 공격적인 홍보에 나서지도 않는 H.R은 구태의연한 설명 대신 확고한 스타일로 승부한다. 시그니처 아이템은 이니셜 링.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성수일로3길 7-1(성수점),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5길 25(한남점) 인스타그램 @h.r_jewelry

평소 즐겨하는 반지 스타일링은? 상반되는 스타일의 반지를 레이어링하는 것을 즐긴다. 골드는 F/W, 실버는 S/S 시즌에 어울린다는 과거의 공식은 잊어도 좋다.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기 위해선 수많은 시도가 필요하다. 그후에 필요한 건, 자신의 스타일이 쿨하다고 여기는 자신감!

올가을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반지를 추천한다면? 여름엔 덥고 습해서 반지 하나도 거추장스럽게 느껴지지 않나.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이야말로 반지에 포커싱하기 좋은 계절이다. 팔찌나 시계는 손목을 덮는 롱 슬리브에 가려질 테니 말이다. H.R은 이니셜 링이 시그니처 아이템이지만, 올가을만큼은 지금까지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았던 과감한 컬러의 젬스톤 링에 도전하기를 권하고 싶다.

 

 

 

SCHO

나미비아, 필라델피아, 인도, 파리 등 어린 시절부터 다양한 문화권의 나라를 누비며 살아온 쇼(SCHO)의 조세라 대표. 발렌시아가와 랑방 액세서리 스튜디오에서 인턴십을 하면서 옷보다 주얼리에 매력을 느낀 그녀는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이 후원하는 콩쿠르에 참석해 파이널리스트에 오르면서 새로운 길에 들어섰다. 파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그녀는 12 F/W 파리 르 봉 마르셰와 홍콩 레인 크로포드에서 쇼 주얼리를 판매하고 있으며, 지난 달 한남동에 첫 쇼룸을 열었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남대로42가길 4 인스타그램 @schojewelry

평소 즐겨하는 스타일링은?  실버나 골드를 섞거나, 모던한 디자인과 에스닉한 감성을 믹스매치하는 것을 좋아한다.

올가을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주얼리를 추천한다면? 최근에 진주, 자개, 오팔, 오닉스 같은 소재에 꽂혔고, 그 결과는 쇼 17F/W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동양적인 감성이 강해서 해외에서 반응이 더 좋은 듯하다. 특히 남성들에겐 진주를 추천하고 싶다. 보통 진주를 생각하면 굉장히 여성적인 소재라고 생각하는데, 이제는 그 바운더리가 모호해졌다. 최근 혁오밴드 오혁이 쇼의 진주 이어링을 구매했는데 어찌나 쿨해 보이던지!

Colorful Watches

HERMES

에르메스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대문자 H를 모티프로 디자인한 케이스와 더블 스트랩의 간결한 디자인이 세련된 느낌을 준다.

 

 

JAEGER-LECOULTRE

예거 르쿨트르

선명한 레드 컬러의 앨리게이터 가죽 스트랩이 돋보이는 ‘마스터 울트라 씬 문’. 다이아몬드로 세팅한 베젤이 화려함을 더한다.

 

 

CHANEL

샤넬

블루 다이얼과 앨리게이터 가죽 스트랩이 어우러진 스포티한 무드의 ‘J12 G.10’. 42시간 파워 리저브와 방수 기능도 갖췄다.

 

 

PIAGET

피아제

그린 컬러 다이얼이 움직임에 따라 표현되는 에메랄드 빛과 조화를 이룬다. 각 2백60피스만 한정 수량으로 생산돼 소장가치를 더한다.

 

 

VAN CLEEF & ARPELS

반클리프 아펠

벚꽃을 모티프로 디자인한 ‘참 엑스트라오디네리 페 사쿠라’. 다이아몬드와 핑크 사파이어로 만든 참이 특징이다.

연관 검색어
,

여자들의 작업복

CALVIN KLEIN

시작은 라프 시몬스의 캘빈 클라인 컬렉션이었다. 목 끝까지 단추를 잠근 포켓 셔츠와 똑 떨어지는 팬츠 룩이 블루, 레드, 화이트 컬러와 데님 버전으로 줄지어 등장하자 모두가 워크웨어 스타일이 돌아왔음을 직감했으니까. 하늘하늘한 롱스커트와 러플 장식 드레스 틈에서 시선을 압도한 디올의 데님 룩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 동그란 단추와 스티치를 수놓은 빳빳한 데님 보일러 수트는 워크웨어 트렌드에 힘을 싣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랄프 로렌의 매끈한 실크 버전과 발리의 벨벳 버전 보일러 수트까지 보고 나면 보일러 정비공의 작업복이 이토록 멋졌나 싶다.

작업복 형태를 그대로 반한 점프수트 외에도, 팬츠 안에 셔츠를 집어넣어 보일러 수트처럼 연출한 스타일 또한 곳곳에서 목격할 수 있었다. 앞서 언급한 캘빈 클라인은 물론 발렌시아가의 드라이빙 셔츠와 팬츠, 로에베와 이자벨 마랑의 레더 투피스, 끌로에의 체크 앙상블과 더 로우의 크림색 울 셔츠 등등 점프수트보다 포멀한 데다 워크웨어라고 정의하기엔 차분한 느낌의 룩이 주를 이뤘다.

이처럼 모던하게 변주한 작업복 트렌드에 동참할 준비가 되었는가? 그렇다면 우선 포켓과 단추가 큰 셔츠를 고를 것, 단추는 빠짐없이 전부 채울 것, 허리선이 낮은 힙 슬렁 팬츠를 선택할 것, 그리고 디올 컬렉션을 참고해 두툼한 스트랩이 달린 크로스 보디 백으로 포인트를 줄 것. 올가을 여자들의 낮과 밤을 함께할 워크웨어 룩을 연출하는 비법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