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 Bag

웨스턴 무드의 스웨이드 가죽 라이더 재킷, 벨벳 플로럴 드레스, 승마에서 영감을 받은 새들 컬러 레녹스 백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클래식한 니트 스웨터와 블루 체크패턴의 롱 셔츠 드레스, 스터드 장식 로퍼, 크로스로 멘 블랙 레녹스 백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더블 브레스티드 애드미럴 재킷, 벨벳 드레스, 옥스 블러드 컬러 레녹스 백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패치워크 울 니트 케이프 판초, 디스트로이드 데님 팬츠, 스웨이드 가죽 앵클부츠, 브라운 레녹스 백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헤링본 코트, 니트 스웨터, 블랙 스키니 진, 앵클부츠, 블랙 레녹스 백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레오퍼드 패턴 페이크 퍼 코트, 실크 드레스, 승마에서 영감을 받은 애니멀 프린트 송치 가죽 레녹스 백, 빈티지한 플로럴 프린트 오픈토 뮬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깃털로 무장한 룩

JEREMY SCOTT

걸을 때마다 부드럽게 나부끼는 깃털을 보면 마를렌 디트리히의 고혹적인 모습이나 페스티벌 걸들의 원색적인 코스튬 룩이 막연히 떠오른다. 이처럼 고루한 이미지를 지닌 깃털이 2017 F/W 시즌 디자이너들이 힙하게 변주한 룩을 앞세워 반전의 2막을 열었다.

관전 포인트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생경한 깃털 특유의 텍스처를 역이용해 신선한 분위기를 연출한 룩들. 발렌시아가, 오주르 르주르, 프라다, 캘빈 클라인 등 대중이 열광하는 레이블은 저마다 깃털 특유의 이국적 이미지를 앞세워 젊고 생동감 넘치는 룩을 대거 선보였다. 특히 미우치아 프라다는 지난 시즌부터 깃털의 역동적인 움직임에 집중 했는데, 이번 시즌엔 다채로운 컬러를 입힌 비즈와 풍성한 깃털, 매 끈한 실크 등 성격이 다른 소재를 한데 섞어 위트 있는 룩을 완성했다 (그녀의 장기인 ‘맥시멀리즘’이 다시금 빛난 순간이었다). 라프 시몬스의 캘빈 클라인 데뷔작은 또 어떤가. 패션 피플의 이목이 집중된 캘빈 클라인 런웨이에 등장한 원피스는 PVC 소재와 곱게 염색된 깃털 엠브로이더리가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이 밖에 줄리드 리브랑의 자유로운 정신을 예술적으로 승화시키는 매개체로 깃털을 활용한 소니아 리키엘, 브랜드의 전설적인 아카이브 룩을 풍성한 깃털 드레스로 재현한 발렌시아가, 깃털에 현란한 색을 입힌 스톨과 코트로 개성 있는 쇼 룩을 완성한 오주르 르주르, 제레미 스캇도 눈여겨볼 만하다.

“쿠튀르의 한 요소로 여기는 깃털을 스트리트풍으로 변주한 룩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죠.” 제레미 스캇의 스타일리스트로 유명한 칼린 세르프 드 듀드질레의 말처럼 디자이너들이 대중화한 깃털의 다운그레이드를 만끽하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Forever With You

왼쪽부터) 중앙의 볼드한 다이아몬드 주변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마이크로 파베 세팅해 광채를 극대화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솔리테어 링, 3개의 고리가 얽힌 신비스러운 느낌의 나선형 밴드에 1.14캐럿의 센터 다이아몬드를 중심으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트리니티 루반 솔리테어 링, 1895년 루이 까르띠에가 디자인한 4개의 돋움 팔메트와 와이어 밴드가 클래식한 품격을 느끼게 하는 솔리테어 1895 링, 솔리테어 1895 링과 같은 디자인으로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솔리테어 1895 파베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플래티넘 펜던트 중앙에 1.54캐럿의 다이아몬드를 배치하고 그 주변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네크리스, 왼손 검지에 낀 부드러운 소용돌이 모양에 총 1.04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꾸 데끌라 드 까르띠에 링, 약지에 낀 트리니티 링을 재해석해 3개의 고리가 나선형으로 엮인 우아한 트리니티 루반 솔리테어 링, 오른손에 낀 총 2.32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드라마틱한 볼륨을 이루는 꾸 데끌라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클래식한 디자인의 슬리브리스 드레스 브라이드앤유(BRIDE AND YOU).
왼손의 유연한 링크 브레이슬릿이 팔을 감싸는 듯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18K 핑크 골드 소재의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 못 모양의 디자인이 대범하고 유니크한 핑크 골드 소재의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 스크루 문양을 새긴 핑크 골드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러브 링, 오른손의 우정과 사랑을 상징하는 브랜드의 시그니처 컬렉션인 러브 브레이슬릿, 기존보다 얇게 디자인해 한층 섬세하고 우아한 뉴 러브 브레이슬릿 모두 까르띠에(Cartier), 모던한 화이트 팬츠 수트 에스까다(Escada).
왼쪽부터) 1980년대에 등장한 모델을 한층 모던한 디자인으로 발전시킨 18K 핑크 골드 소재의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 18K 핑크 골드 소재의 쿠션형 케이스와 돔형 글라스, 화이트 기요셰 문양 다이얼로 품격을 더한 드라이브 드 까르띠에 문페이즈 워치 모두 까르띠에(Cartier).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1969년 출시된 이래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핑크 골드 러브 브레이슬릿, 기존 모델보다 얇게 디자인해 더욱 섬세하고 우아한 뉴 러브 브레이슬릿, 옐로 골드와 화이트 골드, 핑크 골드가 하모니를 이룬 심플한 2개의 반지 모두 트리니티 웨딩 밴드, 옐로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웨딩 밴드 모두 까르띠에(Cartier).
다양한 도형을 기하학적으로 조합한 모던한 디자인에 1.07캐럿의 센터 다이아몬드를 중심으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네크리스, 1.55캐럿의 센터 다이아몬드를 중심으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링, 양쪽에 각각 0.7 캐럿대의 센터 다이아몬드를 중심으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이어링 모두 갈랑트리 드 까르띠에 컬렉션 까르띠에(Cartier), 청순한 느낌의 오프숄더 드레스 브라이드앤유(BRIDE AND YOU).